글 수 796
등록일

2013.01.10

본문

마8:5-13

해마다 연말 12월이 되면, 시간의 흐름을 피부로 느끼며 일 년을 서둘러 정리합니다. 한 해 동안 부족하고 허물 많은 우리를 하나님께서 이 시간까지 이끌어 도와주신 것에 크게 감사하면서, 정초의 계획대로 하지 못한 일들을 남은 시간 동안 힘을 다해 완수하는 저희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1. 하나님의 섭리는 이방인을 통해서도 성취됩니다.

오늘 본문의 가버나움 백부장 이야기는 신약에 마태복음과 누가복음 두 군데만 기록돼 있습니다. 백부장은 로마 군대의 장교로, 믿지 않는 이방 사람입니다. 당시 제사장 24,000명 외에 서기관, 장로, 유사 등 수많은 유대인 종교지도자들이 한결같이 예수를 배척하는 상황에서, 본문의 이방인 백부장은 예수님을 극히 존대하고 있습니다. 예수께서 그의 병든 하인을 직접 가서 고쳐주시려 하였는데, 백부장이 “주님, 저는 주님을 제 집에 모실만한 자격이 없습니다. 그저 말씀만 하시면 제 하인이 낫겠습니다.”(마8:8 공동번역)라고 말했습니다. 예수께서 “네 믿은 대로 될지어다”하시니 그 시로 하인이 나았습니다. 신구약 성경을 볼 때, 예수께서 ‘가라사대’ 말씀하시면 이뤄지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요4장에 왕의 신하가 “네 아들이 살았다”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믿고 가더니, 정말 아이가 살아나서 온 집이 믿게 되었습니다. 예수께서 악한 귀신들린 딸을 둔 가나안 여인에게 “네 소원대로 되리라”하시니 그 시로 그 딸이 나았습니다(마15:28).

역사가 폴리비오스는 ‘백부장’에 대해 “위험을 무릅쓰고 부하를 통솔하여 착실하게 행동하고 신뢰받는 지휘관이다. 지휘 수완이 뛰어나고 궁지에 빠진 상황에서는 끈질기게 버티다가 자기 자리를 지키며 죽을 사람들이다”라고 기록했습니다. 신약성경에 복음에 유익을 준 여러 백부장이 등장합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운명하실 때 끝까지 지켜보던 백부장은, 운명하신 후 지진과 그 되는 일들을 보고 “이는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라고 고백했습니다(마27:54). 행10장에 나오는 백부장은 이방 종교를 믿다가 개종하여 하나님을 믿었는데, 가족과 친구들을 모아놓고 베드로를 초청해 말씀을 들을 때, 각 사람에게 성령이 임하였습니다. 또 유대인들이 바울을 죽이려 할 때, 백부장들과 천부장이 달려와 목숨을 건져주었으며, 그가 로마 시민임을 안 백부장의 보고로 산헤드린 공회 앞에서 바울이 발언할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다음날 바울의 조카가 바울에게, 그를 죽이기 전까지 먹지도 마시지도 않겠다고 맹세한 유대인 40명이 매복해있다는 소식을 전했는데, 이때도 백부장의 도움으로 무사히 피신하여 총독에게 보내졌습니다(행21:32-23:24). 다시 배를 타고 로마로 호송될 때에도 백부장이 바울의 목숨을 구해주어서, 2년 동안 로마에서 복음을 전할 수 있었습니다(행27-28장). 이렇게 하나님의 섭리는, 믿지 않는 사람을 통해서도 역사하셔서 믿는 성도를 구원해주십니다.


2. 성도는 이방인 백부장의 믿음과 박애정신을 본받아야 합니다.

성경에 나오는 여러 백부장 중에 오늘 본문에 가버나움의 백부장은 훌륭한 신앙과 인격을 가진 참 믿음의 인물입니다. 그의 사랑하는 종이 병들어 죽게 되었을 때, 유대인 장로 몇 명이 예수께 가서, 그 백부장이 유대 민족을 사랑하고 유대인을 위해 회당을 지어주었다고 보고하고, 와서 그의 종을 고쳐 주시기를 청했습니다. 이에 예수께서 그 집에 가시는 중에, 백부장이 사람들을 보내, “주님, 수고하지 마소서. 저는 주님을 제 지붕 아래로 들어오시도록 할 만한 자격이 없습니다. 그래서 제 자신은 주께 나아갈 엄두도 내지 못했습니다. 그저 말씀만 하셔서 제 종이 낫게 하소서. 제 밑에 군인들도 제가 가라 하면 가고, 와라 하면 옵니다.”(눅7:6-8)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이 말은 들은 예수님은 깜짝 놀라 좇는 무리에게 “내가 이스라엘에서 이런 믿음을 본 적이 없다. 많은 이방인이 천국에 앉으려니와 본 자손 유대인은 바깥으로 쫓겨날 것”이라고 말씀했습니다. 지금까지 이 정도로 예수님의 칭찬을 받은 사람이 없었는데, 마8장에 와서 비로소 백부장에게 칭찬하시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2012년 하나님의 말씀과 은혜를 받고 나름대로 신앙생활에 애쓰며 살아왔습니다. 과연 하나님께서 칭찬할만한 삶을 살았는지는 각자 돌아보시기 바랍니다. 예수께서 올해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는 우리 중심을 보시고, “너희 집에 가겠다”는 말씀 한마디만 하시면 모든 문제가 해결되고 만사형통한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당시 사회에서 노예는 물건이나 짐승처럼 사고파는 재산 목록에 불과했습니다. 헬라어에 자기 종을 표현하는 두 단어가 있는데, ‘둘로스’는 ‘노예’라는 뜻이고, ‘파이스’는 ‘종’이라는 뜻 외에 ‘아들, 소년, 왕의 시중’ 등으로 번역됩니다. 종을 아들처럼 아낄 때 ‘파이스’라는 단어를 사용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백부장은 자기 종을 ‘둘로스’라고 하지 않고 ‘파이스’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최강대국 로마의 장교가, 졸병도 아닌 종을 사랑과 자비, 긍휼로 대하는 모습에 예수님의 마음이 눈 녹듯이 녹았습니다. 오늘날 성도 전체가 마8장으로 돌아가서 사람을 차별하지 않고 평등하게 사랑하는 백부장의 박애(博愛) 정신을 배워야겠습니다. 이 말씀을 통해 우리가 깨달을 때, 하나님께서 성도가 치러야 할 자격고시를 폐지시키고 통과시켜주실 줄 믿습니다. 우리 속이 못되고 믿지 못하는 것도 다 아시지만, 십자가 구속의 은총으로 아무 조건 없이 먼저 사랑해주셨기 때문입니다(요일4:10, 19).


결론 : 2012년 정월초하루부터 연말까지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지 못한 우리는 성도로서 자격상실을 당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그러나 가버나움의 백부장의 말씀을 통해, 그의 넓은 아량과 종을 아들같이 사랑하는 자비의 마음을 깨달았으니, 백부장이 가졌던 믿음을 갖고 남은 생애 예수님께 칭찬 받는 역사가 모두에게 있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36 암행어사 출두하는 날이면 2013-09-28 1079
235 맥추의 초실절에 감추인 구속사적 경륜 2013-09-28 1348
234 영원히 변치 않는 하나님의 언약 2013-07-11 2029
233 오늘 이 세상에서 장차 우리가 갈 저 세상 2013-07-11 1444
232 연속된 애굽 10대 재앙과 출애굽 날짜의 신비로운 구속 경륜 2013-07-11 9460
231 본래는 그렇지 아니하니라 2013-05-26 1577
230 천국은 아이들만의 세계, 영원불멸의 계명 네 부모를 공경하라 2013-05-26 1419
229 주의 말씀의 강령은 진리니이다 2013-05-08 2935
228 속죄주로서 마지막 예루살렘 입성 2013-04-12 2189
227 가시밭길 사역을 말씀의 권능으로 완수한 에스겔 2013-03-20 2093
226 종말 성도에게 주시는 여호와 삼마(여호와께서 거기 계시다) 2013-03-14 2763
225 왜 척량했는가?(불순종의 결과 자기 자식을 삶아먹는 반인륜적 참상) 2013-03-04 3053
224 하나님의 구속사적 경륜 속에 주신 마지막 성전 2013-02-25 2099
223 완성되어가는 하늘 생명의 족보 2013-02-12 1722
222 나그네의 감사 기도 2013-02-12 1790
221 안개와 같은 세상 어떻게 살 것인가 2013-02-12 2022
220 속이지도 말고 스스로 속지도 말라 2013-01-21 3487
219 만대까지 변함없는 하나님의 주권적 언약 2013-01-20 1705
218 열 사람이 다 깨끗함을 받지 않았느냐 아홉은 어디 있느냐 2013-01-10 1549
217 열매를 맺지 못하고 지나간 한 해가 아닌가 2013-01-10 1661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