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양식

HOME > 말씀 > 생명의 양식
글 수 688
등록일

2021.08.17

본문

시 119:67-72, 행 14:22

제 21-33호
복음, 고난과 환난들을 통하여 하나님 나라에

시 119:67-72, 행 14:22


 시편 기자는 시 119:133에서 “나의 행보를 주의 말씀에 굳게 세우시고 아무 죄악이 나를 주장치 못하게 하소서”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고난이 온다 해도 하나님 앞에 바로 살려고 애쓰는 시편 기자의 곧은 인생관, 신앙관이 배어있는 말씀입니다. 올해는 유난히 더위로 인하여 피해가 컸던 해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를 통해 자연의 위력을 깨닫게 하시고, 더더욱 강하게 연단하시고자 하십니다. 그러므로 이를 깨닫지 못할 때는 원망할 수밖에 없지만, 깨닫고 나면 이 같은 고난과 환난들이 주는 유익에 감사할 뿐입니다.


1. 고난은 우리에게 유익을 가져다줍니다.

 신 32장에 보면, 하나님께서 당신의 백성을 인도하시고 훈련하시는 것을 독수리가 그 새끼를 훈련하는 것에 비유하고 있습니다(신 32:11-12). 잘 알다시피 독수리는 새끼를 훈련할 때 높은 창공에 올라가서 인정사정없이 내던집니다. 죽지 않기 위해 기를 쓰고 날갯짓을 하는 새끼 독수리를 땅에 떨어지기 직전에 어미가 받아 줍니다. 그리고 다시 올라가서 내던지기를 반복하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새끼에게 나는 법을 가르쳐 준다는 것입니다. 사람도 마찬가집니다. 고난을 겪어 보지 않고는 인생살이에 결코 성공할 수 없습니다. 태풍이 와서 바다를 다 뒤집어 놔야 바다도 숨을 쉬고 정화가 됩니다. 물론 이러한 자연재해로 많은 손해를 입게 됩니다. 하지만 작은 손실로 큰 이득을 안겨 주는 것입니다. 

 다니엘과 그의 세 친구의 경우를 통해서도 알 수 있습니다. 평소보다 7배나 뜨거운 풀무 불에 들어갔지만, 머리털 하나 상하지 않는 은혜를 체험했습니다. 그들이 이러한 고난과 역경을 당하지 않았다면 하나님을 믿었겠습니까? 그러므로 사람은 고난을 통해서 강해집니다. 고통을 당해 봐야 남의 고통에 대해서도 이해할 수 있고 동정할 수 있습니다. 시험당한 뒤에 깊이 묵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모든 시험과 고통과 환난이 은혜였음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고전 10:13에서 사도 바울은 “사람이 감당할 시험밖에는 너희에게 당할 것이 없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어떤 고난과 역경이 온다 해도 이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길 때 고난을 쉽게 극복할 수 있고, 고난을 통해서 주시는 하나님의 유익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2. 고난을 겪은 자가 하나님의 위로를 받고, 남을 위로할 수 있습니다. 

 어려움을 당한 사람만이 어려움에 부닥쳐 있는 사람에게 위로의 말을 건넬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자수성가한 사람들의 공통점은 그들 모두가 눈물겨운 고통을 경험했다는 것입니다. 오늘날 성공한 사람들은 하나같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성공이라는 열매를 거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영웅이란 평화 시가 아니라 난세에 탄생하는 것도 같은 이치입니다. 전쟁의 와중에, 나라가 망하기 직전에, 극한 환난과 어려움을 당할 때 영웅이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옛 어른들은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을 하였던 것입니다. 이를 깨달은 시편 기자는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인하여 내가 주의 율례를 배우게 되었나이다”(시 119:71)라고 감사의 고백을 올리고 있지 않습니까? 

 그러므로 믿는 성도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위로를 받아, 고난당한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어 주고, 동반자와 친구가 되어 주어야 합니다. 정초에 쓰디쓴 고들빼기를 캐서 아이들에게 먹이는 풍습에도, 앞으로 살아갈 험난한 세상을 이기도록 미리 훈련하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쓰다고 해서 뱉지 말고 이기고 삼켜야 하는 것처럼, 고들빼기처럼 쓴 인생살이에서도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고난이 올지라도 도망가지 말고 맞서 싸워 이겨야 함을 말해 주고 있지 않습니까?


3. 고난을 통해 하나님께 더욱 가까이 나아가게 됩니다.

 고난은 아픔과 답답함과 외로움을 수반하여 옵니다. 그러나 그러한 과정에서 오히려 지혜를 터득하게 되고, 하나님을 찾고, 더 가까이 나아갈 수가 있습니다. 베토벤의 경우를 보십시오. 음악가로서 가장 치명적인 귀머거리의 상태까지 내려가게 됐으나, 오히려 그는 가장 위대한 곡을 탄생시킨 창조자가 되었습니다. 가장 절망적인 순간에 “귀머거리의 괴로움을 통해 네가 세계적인 큰 지도자가 될 수 있다”는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좌절하지 않고 더욱 노력한 결과로 가장 위대한 작품을 쓸 수 있었던 것입니다. 헨델도 그의 불후의 명작 ‘메시아’를 쓰기 위해 꼬박 24일간을 식음을 전폐하면서 작곡을 했다고 합니다. 모두가 남이 알지 못하는 눈물, 남이 겪어 보지 못한 번뇌와 고통을 이겨 내는 가운데 맺은 결실이 아닙니까?

 성도 여러분! 앞으로도 이 땅에 폭풍이 절대 없어지지 않습니다. 블레셋 장수 골리앗 같은 태풍이 우리 앞에 닥칩니다. 우리 삶의 현장에 나타납니다. 그럴수록 믿음이 강해지면서 하나님만 의지하고 기도하면서 이겨 나가시기 바랍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섭리인 줄 알고, 우리 시대가 하나님의 수중에 있다는 것이 믿어진다면 편안한 마음으로 모든 환난을 겪는 가운데 감사하시는 성도님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결 론 : 사도 바울은 살 소망까지 끊어질 정도로 극심한 환난 가운데서도(고후 1:8-9) 자기를 의지하지 않고, 죽은 자를 살리시는 하나님만 의뢰함으로써 승리의 개가를 부를 수 있었습니다. 힘들고 어려울수록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끝까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약속을 믿으시고 용기백배하여, 넘어지지 말고 목적을 향해 걸어가시는 성도님들이 되시기 바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8 깨어 예비하자(2) file 2021-09-13 214
647 깨어 예비하자 file 2021-09-06 266
646 사랑의 물음, 세 번 file 2021-08-30 236
645 여호와 삼마 - 하나님께서 거기 계시다 file 2021-08-23 340
» 복음, 고난과 환난들을 통하여 하나님 나라에 file 2021-08-17 235
643 오늘이란 하루 file 2021-08-09 339
642 3대 법원(法源) file 2021-08-02 232
641 찬송하며 살아가자 file 2021-07-27 331
640 구리세공을 하는 알렉산더와 데마, 마가, 누가의 믿음의 차이점은? file 2021-07-19 382
639 날마다 주님과 가까이하는 생활은? file 2021-07-12 337
638 하나님의 은혜를 어떻게 받아야 하느냐? file 2021-07-05 298
637 미쁘신 하나님 file 2021-06-28 372
636 민족의 비극이었던 6·25를 잊지 말자 file 2021-06-21 205
635 참된 복음의 증인이 민족을 살린다 file 2021-06-14 236
634 우리나라를 돌보아 주신 하나님 file 2021-06-08 233
633 하나님의 은혜가 나를 부르셨다 file 2021-05-31 282
632 나를 선택하신 하나님이 나를 어떻게 쓰실 것인가? file 2021-05-24 378
631 잃어버린 하나를 찾으시는 하나님 file 2021-05-18 279
630 하나님이 함께하시는 가정 file 2021-05-10 338
629 평강제일교회의 어린이는 날마다 천국 잔치 file 2021-05-03 236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