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795
등록일

2022.06.20

본문

골 1:24-29

제 22-25호
나도 교회의 참된 일꾼인가?

골 1:24-29


 사도 바울은 자신을 늘 교회의 일꾼으로 생각하고, 일꾼처럼 충성을 다했던 인물입니다. 그는 자신을 가리켜 ‘복음의 일꾼’(골 1:23), ‘교회의 일꾼’(골 1:25), 또한 ‘새 언약의 일꾼’(고후 3:6)이라 칭하였습니다. 이처럼 완벽한 신앙의 삶을 살았던 사도 바울의 모습을 통해 이 시간 각자의 신앙을 점검해 보고, ‘나도 과연 교회의 참된 일꾼인가’를 점검해 보는 귀한 시간이 되시기 바랍니다.


1. 예수 그리스도를 전파하는 자가 교회의 일꾼입니다.

 오늘 본문 28절을 보면 “우리가 그를 전파하여”라는 말씀이 나옵니다. 여기서 ‘그’는 예수 그리스도를 말합니다. 그분은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형상입니다(골 1:15). 또한, 하나님의 비밀입니다(골 1:26-27). 그러므로 참된 교회의 일꾼은 하나님의 형상이요 비밀이신 예수 그리스도, 그분의 복음을 전하는 자들입니다. 예수를 전할 때 영광의 소망을 얻게 됩니다(골 1:27). 그 속에 있는 생명으로 말미암아, 마치 씨를 뿌리면 싹이 올라오는 것같이 생명의 역사로 충만해집니다. 살아 있는 교회가 된다는 말입니다. 죽은 교회는 아무리 씨를 뿌려도 싹이 올라오지 않습니다. 씨 자체가 죽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의 탄생은 마치 생명이 흙을 뚫고 나오듯 기쁨의 좋은 소식이 됩니다(눅 1:10). 

 구약시대에 하나님께서는 모세를 통해 성막 건축을 명령하심으로 하나님의 일꾼들의 전형(典型)을 제시해 주고 있습니다. 성막은 예수님이 거하시는 곳, 하나님의 거처요 인간들 사이에 임재하시는 임재의 상징입니다. 그러므로 모세를 통해 제시된 성막 건축의 비전은 오늘날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것과도 같습니다. 구약성경을 볼 때 놀라운 것은, 성막 건축에 참여한 스무 살 넘은 모든 장정이 하나도 빠짐없이 헌금에 동참했다는 것입니다(출 28:20-26, 38:24-36). 이스라엘 백성은 지체 없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습니다. 조금도 인색함이 없이 적극적으로 동참한 이스라엘 백성의 모습이야말로 교회의 참된 일꾼의 모습인 것입니다.


2. 하나님이 지명해 주신 교회 일꾼들의 다양한 모습들

 구약 때 성막 건축을 위해 기용된 일꾼들은 모두가 하나님께서 직접 지명하여 주신 분들입니다. 

 먼저, 모세는 시내산에서 직접 성막 계시를 받은 장본인으로, 이를 백성들에게 공포함으로써 성막 건축 작업을 가동하는 총책임자였습니다. 모세는 모든 건축의 과정에서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명하신 대로” 행하였으며, 그 결과로 “여호와께서 자기에게 명하신 대로 다 되니라” 하는 임무완수의 열매를 맺을 수 있었습니다(출 38:19,21,23,25,27,29,32).

 둘째, ‘이다말’은 회계로서 성막 건축에 필요한 모든 물질을 관리하던 사람입니다(출 38:21). 그는 정확한 사람으로, 교인들의 건축 헌금과 공사에 사용된 물질의 수입, 지출을 계산하는 임무를 맡았습니다. 

 셋째, ‘브살렐’은 금속 세공의 총책임자였으며(출 31:1-5) ‘오홀리압’은 성막을 직조하는 뛰어난 기술자였습니다(출 35:34-35). 

 끝으로, 이름은 나와 있지 않지만 “마음이 슬기로운 모든 여인”(출 35:25-26)도 선택을 받아 손수 실을 뽑는 일에 쓰임을 받았습니다.

 이 모든 사람의 특징은 자의로 행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지명’한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출 36:2, 35:30). 하나님께서 지명하여 부르신 사람들에게 지혜와 명철과 총명을 주어서 당신이 거하실 전을 건축하게 하시고, 원하시는 대로 사용하셨음을 알 수 있습니다. 


3. 하나님의 일꾼들의 특징

 하나님께서 지명하여 부르신 일꾼들은 여러 가지 은사와 특징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첫째, 하나님의 일꾼들은 풍성한 영감이 차고 넘쳤습니다. 출 35:31 말씀을 볼 때, “하나님의 신이 그에게 충만케 하여 지혜와 총명과 지식으로 여러 가지 일을 하게 하시되”라고 분명히 기록돼 있습니다. 출 35:34에도, 오홀리압을 감동시켜 지혜로운 마음을 충만케 하셨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출 36:1,8). 이처럼 하나님께서 모세를 통해 부르신 사람들은 한결같이 하나님의 은혜와 영이 충만했던 사람들입니다.

 둘째, 하나님의 일꾼들은 창조적이고 연구하는 인물들입니다.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성막의 설계와 내용을 말씀하실 때, 그는 자기의 지혜와 저력이 미치는 곳까지 섬세하게, 정성을 다하여 감당했던 것입니다. 오홀리압도, 하나님께 지시받은 일만 행한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일로 연구하고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총동원하여 성전 건축에 매진했던 것을 볼 수 있습니다(출 35:34-35). 

 셋째, 교회의 일꾼들은 정직한 사람들입니다. 모세가 백성에게 성전 건축을 명령하자, 백성은 물질이 넘칠 정도로 많이 가져왔습니다(출 36:5). 이를 맡아 관리하는 백부장이나 천부장 등 관리하는 사람들은 물질의 유혹에 빠지지 않고 정직하게 관리한 사람들입니다. 

 끝으로, 교회의 일꾼들은 성실하게 일하는 자들입니다. 출 40:1-33 말씀을 볼 때, 여러 가지 일로 쓰임을 받은 일꾼들은 성실하게 일함으로 성막 건축을 완성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중간에 도망간 자가 없이, 시작과 진행과 끝마침이 정직했고 성실했습니다.


결 론 :  신약시대에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의 복음을 전했던 자들이나, 모세 때 하나님의 지명을 받아 성막을 건축했던 자들의 공통점은 그들이 ‘교회의 일꾼’이었다는 점입니다. 하나님으로부터 거룩한 부름을 받아 하나님의 영이 충만하여,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했습니다. 명령하신 바를 성취하여 하나님의 뜻을 이룬 자들입니다. 참으로 영광스럽고, 자손만대 복된, 빛의 자녀들이 아니겠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35 하나님의 은혜가 나를 부르셨다 file 2021-05-31 579
134 오직 예수님만 바라보고 믿고 이 한 해를 건너가자 file 2022-12-30 577
133 하나님만! file 2021-02-16 577
» 나도 교회의 참된 일꾼인가? file 2022-06-20 576
131 2016년도에는 믿음으로 가능을 찾아 소망을 이루자 file 2016-02-02 562
130 많은 군중의 환호성 가운데 예수는 고독자 file 2021-03-29 560
129 잃어버린 하나를 찾으시는 하나님 file 2021-05-18 557
128 선택을 잘 하자 file 2022-09-23 556
127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예수 file 2021-03-22 556
126 오늘 하루를 어떻게 살까? file 2023-01-13 551
125 갑절로 믿고 배나 받고 file 2022-10-28 551
124 없으면 아무것도 없고, 있으면 모든 것이 있습니다 file 2022-12-02 549
123 시작도 끝도 file 2022-10-21 546
122 주는 자의 삶이 복되고 행복하다 file 2022-09-30 545
121 마지막 때의 선한 청지기 file 2022-02-14 545
120 하루 종일 손을 펴신 하나님 file 2021-11-08 544
119 소돔에서 살아남은 자들은? file 2023-02-03 538
118 바다가 갈라짐은 어찜이뇨? file 2022-02-21 538
117 나의 인생의 문을 누가 닫을 것인가? file 2022-07-04 535
116 정성을 다해 감사를 주께 보여 드리자 file 2021-11-22 534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