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792
등록일

2007.03.25

본문

요11:1-27, 마28:1-10

사람은 이 세상에 한번 태어나서 낯선 세상을 지나가는 나그네입니다. 누구나 한번은 죽어야 하는 숙명, 사망의 멍에 아래 놓인 존재들입니다. 저마다 '사망의 행렬'에 끼어서 죽음의 현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지 3일만에 사망을 완전히 멸하고 부활하심으로 이 죽음의 행렬을 중지시켜 주셨습니다. 슬픔의 집, 베다니에서 잠들어 사망의 행렬에 동참한 나사로를 빼내오시는 가운데 부활은 종말론적으로 미래에만 일어나는 사건이 아니라 믿는 순간에 이루어지는 현재적 사건임을 일깨워 주시기도 하셨습니다.

1. 예수님의 부활사건은 하나님의 아들되심을 확증해 주셨습니다.
예수님은 사람의 모양으로, 요셉의 아들로 태어나셨지만 그분은 동시에 하나님의 아들이요 참 하나님이셨습니다. 그러나 바리새인이나 서기관 등 종교 지도자들은 '나사렛 목수의 아들'로, 하나님의 이름을 욕되게 하는 참람된 '이단자'로 예수를 매도하는 가운데 결국 십자가에 못박아 죽이고 말았습니다. 예수님께서 땅바닥에 글씨를 쓰셨을 때는 "배우지 않았는데 어떻게 글을 아느냐?"(요7:15)며 놀라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주님은 지혜와 지식의 근본이신 분입니다. 그러니 이들은 자기들도 믿지 못하면서 교인들도 믿지 못하게 하는 암적인 존재와 같았습니다(마23:13). 죽은 나사로를 살리심으로 그 소문이 온 유대에 퍼지자 예수뿐 아니라 나사로까지 잡아 죽이려 할 정도로(요12:9-11) 당시 종교계는 완전히 썩고 부패한 집단이 되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부활은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하고 확증해주는 사건이 되었습니다. 만약 부활이 없었다면 그분은 단지 '나사렛 예수'로, '목수의 아들'로 이단자가 되어 당연한 죽음을 당한 것으로 여겨졌을 것입니다.
그래서 롬1:4에서는 "죽은 가운데서 부활하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되셨으니"라고 분명히 말씀하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십자가에 못박혀 무덤에 갇힌 예수를 하나님께서 살리셨습니다(행2:32, 고전15:15). 하나님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예수가 사망 권세를 깨뜨리고 부활하신 것입니다(행4:10, 롬6:4). 이렇게 부활은 예수님에게서 이루어졌습니다. 오직 예수에게! 그분의 부활하심을 통해 하나님은 예수께서 메시야 되심을 온 천하에 알리시고 확증시켜 주셨던 것입니다.

2. 그리스도의 부활은 하나님의 의를 확립시켰습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는 절대적인 하나님의 선과 사랑이 어떠한가를 보여주는 표적입니다. 그러나 선과 사랑의 절대(絶對)요 극치(極致)인 십자가가 영원한 죽음만을 뜻한다면 이 땅위의 선과 진리는 한낱 망상에 불과하게 됩니다. 세상은 영원히 불의가 승리한다고 여길 것이고 의의 표준은 찾을 길이 없게되고 맙니다. 그러나 십자가에 못박히신 예수께서 부활하심으로 선과 진리와 사랑의 절대가 보장되었습니다. 사람의 불의가 선과 사랑을 십자가에 못박아도 그것은 영원히 죽거나 썩지 않는다는 것을 보증해 주셨습니다.
주님의 부활이 없었다면 저 로마의 세력이 이 세상 역사의 표준이 되고 말았을 것입니다. 대제사장, 장로, 유사들, 유대 군중들이 예수를 못박은 것이 역사의 공도(公道)요 진리요 당연한 행사라고 주장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부활은 결국 정의가 이긴다고 하나님의 의를 확립시키는데 결정적인 힘이 됐습니다. 주의 부활로 말미암아 생명운동이 소리칩니다. 주님의 부활은 정의가 이기며 사랑이 이긴다고 하는 하나님의 의를 확립시켜 주셨으며 사망을 완전히 폐지시켜 주셨습니다. 수많은 영웅 호걸도, 가인(佳人)과 재사(才士)도 이 죽음의 세력 앞에서는 꼼짝 못하고 머리 숙여 항복하는 가운데 땅 속에 묻히고 말았습니다.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 앞에서는 사망이 예수를 가릴 수가 없었습니다. 무덤이 입을 벌려 죽음 가운데서 예수님을 다시 내어 줬습니다.

3.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인류에게 완전한 자유를 주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이제 인류에게 죽음과 사망이 없다. 그 고통의 멍에에서 완전히 해방시켜 줬다."는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그 결과 예수님의 부활은 우리 인류에게 영원한 자유를 선물로 안겨 주셨습니다. 천국을 우리에게 기업으로 허락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인생의 종국(終局)은 죽음이 아니라 새 생명의 역사임을 일깨워 주셨습니다. 이제는 사람이 죽기 위해서 먹고있는 것이 아니라 살기 위해서 먹으며 힘써 일한다고 하는 것을 알려주셨습니다. 죽음은 이제 우리 인생의 것이 아니라 믿지 않는 자의 것입니다. 부활! 그 길만이 영원한 인생의 소망이고 하늘나라 천국에 갈 수 있는 기업의 길이 됩니다.
부활을 믿되 영혼 불멸은 믿어도 육체의 부활은 불신하는 헬라적인 부활은 안됩니다. 통일교나 이단자들의 주장과 같이 영적 부활만 믿어서도 안됩니다. 영육 아울러 부활, 전인(全人) 부활을 믿어야만 합니다. 그럴 때 사망이 놀라서 도망가며 이김의 삼킨 바가 되고 맙니다(고전15:51-55). 썩을 것이 불가불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며 우리를 죽이기 위해 왔다가 예수 부활의 생명의 말씀이 우리 마음 속에 있음을 보고 놀라서 도망갈 때 사망은 영원히 우리와 상관이 없게 됩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죽고 난 다음에 그 영혼이나 천국으로 인도하는 분이 아닙니다. 하나님은 생명 자체입니다. 죽은 자와 상관 없는, 오직 산 자의 하나님입니다. 그러므로 그분에게는 모든 사람이 살았습니다. 이것이 "나는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 곧 산 자의 하나님"이라고 하는 말씀의 비밀입니다(눅20:27-38). 주님의 부활을 나의 현재의 부활로 믿고 나아가는 자만이 이처럼 산 자의 하나님을 만나는 축복을 받게 된다는 것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2 우리의 삶이 하나님과 동행한 에녹같이 2010-07-17 3579
111 구속사적 경륜 속에서 대대로 지킬 절기, 첫 이삭 한 단의 값진 감사 2010-07-10 3576
110 하나님의 영광의 산 소망은 3대 명령에 순종하기만 하면 2010-07-03 3364
109 1950년 6월 25일, 민족의 비극 6.25동란 60주년 - 더 큰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 2010-06-26 3474
108 우리나라에 기도하는 자만 있으면 2010-06-22 3204
107 6월은 민족적 아픔과 순국선열들의 희생을 기억하는 호국보훈의 달 2010-06-22 3525
106 우리의 삶이 하나님과 동행한 에녹같이 2010-06-05 3472
105 구속사적 경륜 속에서 세계 최초의 부부 2010-06-03 3128
104 구속사적 경륜 위에 세우신 복된 부부(본래의 부부) 2010-05-23 3369
103 하나님을 경외하는 행복한 가정 2010-05-23 3598
102 하나님의 구속 경륜은 오직 경건한 자손을 통해서 2010-05-10 3526
101 사람이 살기 위한 양식 2010-05-10 3671
100 세상에서 가장 고상(高尙)한 지식 2010-04-28 3656
99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기독교 복음의 진수 2010-04-28 3328
98 십자가와 부활은 영원한 산 소망의 승리 2010-04-12 3575
97 메시아적 왕으로서 영광의 입성 (평화의 왕, 겸손의 왕의 입성) 2010-04-03 3726
96 내 한 몸은 생각지 않고 오로지 조국 독립을 도모하여 2010-04-03 2734
95 복음에 빚진 자 2010-03-22 5701
94 불길처럼 타올랐던 애국애족의 민족혼, 3·1정신을 기억하자 2010-03-07 3217
93 구속사적 경륜 속에 메시아가 오기까지 성별된 족보 2010-03-03 3890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