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787
등록일

2023.12.30

본문

시 90:1-17

[제23-53호]

평생이 일식간에--아침과 저녁

90:1-17

 

서 론: 오늘 본문은 율법의 아버지인 모세의 고백을 통해, 시간이라고 하는 한계상황에서 몸부림치는 나그네와 같은 인생의 한계와 덧없음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본문 4-5절 말씀을 볼 때, 인생은 밤의 한 경점(更點)과 같고 잠깐 자는 것과 같이 짧으며, 티끌과 같아서(3) 홍수가 나면 다 쓸려가 버리는 듯하며(5), 아침에 피어 저녁에 벤 바 되어 마르는 풀과 같이(6) 일식(一息)간에 끝나 버리는 것이라고(9)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인생은 단 1회전의 삶을 날아가 버리는 먼지처럼 잠깐 거쳐 지나가는 나그네처럼 살다 가는 존재입니다. 그렇다면 우리 인생에게 허락하신 이 아침과 저녁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1. 하나님의 영원성을 알려 주는 말씀입니다.

74:16 말씀을 볼 때, “낮도 주의 것이요 밤도 주의 것이라했습니다. 이처럼 낮과 밤이 모두 하나님의 것인데, 이를 모르고 올 한 해 동안 감사하지 못하고 살아왔습니다. 창세기 1장을 보면, “저녁이 되며 아침이 되니첫째 날이 되고, 둘째 날이 되며, 일곱째 날까지 왔습니다. 그런데 이 모든 것이 하나님 보시기에 좋았더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아침과 저녁은 오직 살아 계시는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창조의 시간 속에서 살아온 우리는 마땅히 감사를 드리며, 하나님께서 창조한 낮, 즉 빛 가운데서 하나님을 찾아, 먼저 경배를 드려야 할 것입니다.

또한, 밤에는 어둠 속에서 하나님의 실존, 존재를 찾아야 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바로 우리를 위해 졸지도, 주무시지도 않고 우리를 지켜 주셨습니다(121:4). 낮도 하나님이 창조하셨고, 밤도 하나님이 창조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아침과 저녁은 영원하신 하나님을 증거해 주고 있습니다.

이처럼 금년 한 해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구원 섭리의 목적을 위해 아침과 저녁을 주셨다면, 과연 우리는 하나님 보시기에 좋았더라속에서 살아왔습니까? 아니면, 아침도 잊어버리고 밤도 잊어버리며 근심과 걱정 속에서 살아오지는 않았습니까?

 

2. 인간의 유한성을 알려 주는 말씀입니다.

밤이 됐다가 아침이 오는 것은 우리 인간의 유한성을 알려 주고 있습니다. 즉 인간은 하나님과 약속한 계약된 시간만큼 이 땅을 살다 가게 돼 있다는 것입니다. 바울은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딤후 4:7)라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이는 바울이 자기에게 정해진 기한을 알아서, 하나님 앞에 달려갈 길을 다 마쳤음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아침이란 꽃이 피고 자라는 때입니다(6). 인생의 시작, 출생이나 출발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저녁은 풀이 벤 바 되어 마르는 때입니다. 이것은 인생의 종말, 끝을 의미하고 있습니다. 솔로몬왕도 이 사실을 계속해서 말하기를 인생은 날 때(아침)가 있으며 죽을 때(저녁)가 있다고 했습니다(3:2).

이를 볼 때, 인생이란 안개와 같은 인생이며(4:14), 돌아가는 인생(대상 29:15)이고, 잠깐 인생입니다. 베드로서 기자는 나그네와 행인 같은인생이라고 했습니다(벧전 2:11). 또한, 모세는 새처럼 날아가는 인생(10)이라고 했으니, 마치 눈 한 번 깜짝하는 것과 같이 아침이 있고 저녁이 있는 인생입니다. 아침이 영원하지 않은 것처럼 우리 인생은 안개와 같이 유한한 존재입니다.

창세기 5장에서는 아담 이후의 자손에 대해 기록하고 있는데, 그것의 결론은 결국 죽었더라입니다. 이는 우리 생명이 무한한 것이 아니라 정해져 있는 생명임을 가리켜 줄 뿐만 아니라, 아침을 놓치지 말고, 저녁을 놓치지 말고 붙잡아 뜻있게, 선한 일을 행하면서 보내라는 교훈이 담겨 있는 것입니다. 또한, 언제까지 길거리에서만 방황하는 것이 아니라, 언젠가는 영원한 본향, 우리의 거처로 돌아가 안식할 때가 있음을 우리에게 교훈해 주고 있습니다.

 

3. 인간의 삶의 양태성을 비교해 주는 말씀입니다.

본문 6절에 풀은 아침에 꽃이 피어 자라다가 저녁에는 벤 바 되어 마르나이다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아침과 저녁은 상대적이며, 동시에 우리 인간의 삶의 양태를 비교해 주고 있습니다.

성공할 때는 아침이지만, 실패할 때는 저녁입니다. 진급해서 올라갈 때는 아침이지만, 구조조정 등으로 실직했을 때는 저녁입니다. 출생할 때는 아침이지만, 죽을 때는 저녁입니다. 하하 웃을 때는 아침이지만, 한숨과 탄식을 내뿜을 때는 저녁입니다. 자녀가 순종할 때는 아침이지만, 속을 썩이면 밤입니다.

그러므로 우리에게 아침은 즐겁고 소망이 넘치지만, 대개 밤은 괴롭고 싫어하는 시간일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아침과 저녁이 다 보시기에 좋았더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도 이러한 신앙관을 가지고 살아왔습니까? 2023년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아침을 만나든 밤을 만나든 좋았더라하는 신앙을 가지고 변함없는 충성과 감사의 신앙으로 이겨나가는 가운데 24년의 새해 복된 아침을 맞이하는 성도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결 론: 1년을 놓고 볼 때, 정월은 아침이지만 12월은 저녁이며, 이때는 결산의 시간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사람에게 똑같이 하루 24시간을 주시고 저녁, 결산의 시간이 됐을 때 셈을 하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침이 올 때 부지런히 충성하고 감사하며, 은혜 받는 데에 게으르지 말고 하나님께 부르짖는 은혜의 역사가 개인과 가정마다 충만해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7 교회가 평안하여 든든히 서 가고 file 2023-11-10 266
26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감사 file 2023-11-17 222
25 기운이 소생하고 족하다 file 2023-11-24 225
24 대풍년의 추수꾼이 되자 file 2023-12-01 183
23 하나님의 계시 file 2023-12-08 273
22 사람이 무엇을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file 2023-12-16 251
21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file 2023-12-22 244
» 평생이 일식간에--아침과 저녁 file 2023-12-30 244
19 금년에는 소원의 항구로 갑시다 file 2024-01-05 242
18 새벽 4시에는 형통의 축복이 있습니다 file 2024-01-12 292
17 생명의 말씀으로 신앙의 기초를 굳건히 세우자 file 2024-01-20 250
16 하나님의 축복을 받은 사람 file 2024-01-26 238
15 간절한 기대가 있다면 file 2024-02-02 288
14 가나안 땅에 들어간 사람들은? file 2024-02-17 245
13 하나님의 이름 file 2024-02-23 202
12 애국자의 외침을 들어보자 file 2024-03-01 164
11 종말 교회의 준비는 file 2024-03-08 222
10 하나님이 자기 피로 사신 십자가의 교회 file 2024-03-15 189
9 만왕의 왕, 승리의 입성 file 2024-03-22 177
8 만일 부활이 없다면 file 2024-03-29 151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