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795
등록일

2021.12.20

본문

딤후 4:9-18

제 21-51호
인생, 그 겨울이 다가오는데

딤후 4:9-18


 “너는 어서 속히 내게로 오라”는 사도 바울의 간절한 요청은 믿음의 아들 디모데를 향한 사랑과 표현이며, 동시에 차가운 로마 옥중에서 인생의 겨울을 맞이하여 고독과 외로움에 젖어 있는 노사도의 고백이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함께 복음의 사역에 참여했던 수많은 사람은 하나둘씩 다 떠나 버리고 의사 누가만이 자리를 함께할 뿐입니다. 또, 믿음의 아들 디모데만이 스승의 신앙을 이어받아 헌신하고 있을 뿐입니다. 그래서 오늘 본문에서 사도 바울은 자신의 인생의 겨울을 목전에 두고, 그동안 함께했던 사람들과의 기억을 회상하면서 우리에게 인생의 겨울을 준비하는 자세를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1. 인생의 겨울이 오기 전에 ‘겉옷’을 준비해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믿음의 아들 디모데에게 ‘겉옷’을 가져오라고 13절에 말씀하고 있습니다. 70이 넘은 노사도가 차가운 로마 옥중에서 얼마나 추위에 떨었으면 자신의 삶이 며칠 남지 않았음을 알면서도 겉옷을 가져오라고 했겠습니까? 그러나 영적인 의미로 볼 때, ‘겉옷’은 중요한 성경적 교훈을 알려 주고 있습니다. 롬 13:14을 보면,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로 옷 입고”라는 말씀이 나옵니다. 이 말씀은, 우리의 겉옷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흘리신 피 묻은 옷임을 알려 주고 있습니다. 에덴동산에서도 아담과 하와가 범죄하였을 때 하나님은 양을 잡아서 그 가죽옷을 지어 입히셨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창 3:21). 이는 장차 하나님께서 골고다 언덕에서 양을 잡아 가죽을 벗겨서 옷을 해 입히시는 구원의 역사를 예표해 주는 표지입니다. 

 사람이 떨게 되는 이유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날씨가 춥고 먹지 못해서 떨게 되고, 또 하나는 죄로 인해서 떨게 됩니다. 아무리 따뜻한 날씨라 해도, 죄를 짓고 두려워 떠는 사람은 겨울을 만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러한 사람들이 겨울을 이기는 것은 ‘회개’의 옷을 입는 것뿐입니다. 회개해서 어린양의 피 묻은 옷을 입어야 합니다. 예수님의 의의 옷, 세마포 옷을 입을 때 죄로 인한 심판의 겨울이 물러가는 것입니다. 그래서 계 19:7-8은 이 옷을 가리켜 ‘성도의 옳은 행실’이라 말씀하였습니다.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서 속죄의 피를 흘려 주신 어린양의 가죽옷, 의의 옷을 입지 않으면 심판이 이미 우리 앞에 와 있는 것입니다. 에덴동산에서도 아담과 하와가 범죄하는 순간 차가운 겨울바람이 몰아닥치지 않았습니까? 그들이 만들어 입은 무화과 잎 치마로는 그 매서운 겨울바람을 이기지 못합니다.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피 묻은 옷을 입지 않으면, 어디에 가도 춥고 만족이 없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사도 바울이 겉옷을 가져오라고 한 영적인 의미입니다. 


2. 인생의 겨울이 오기 전에 말씀의 양식을 먹어야 합니다. 

 두 번째로, 사도 바울은 디모데에게 가죽 종이에 쓴 책을 가져오라고 명령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책’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 성경을 의미합니다. 이것은 우리에게 인생의 겨울이 오기 전에 말씀을 예비하고, 부지런히 먹어야 함을 알려 주는 말씀이 아니겠습니까? 

 신 8:1-3을 볼 때, 광야 40년 동안 하나님은 이스라엘 백성에게 만나를 먹이셨습니다. 그러시면서 이 만나를 주신 목적을 가리켜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말씀으로 사는 줄을 너희로 알게 하려 하심이라”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예수님께서도 마귀의 시험을 받으시면서 다시 한번 확증해 주신 내용입니다(마 4:4). 그러므로 말씀을 먹지 않은 분들, 성경공부를 하지 않은 성도들은 차가운 겨울을 만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요 6:35-58 말씀에서, 예수님께서는 친히 말씀하시기를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라’ 하셨습니다. 당신의 살이야말로 참된 양식이고, 당신의 피야말로 참된 음료였습니다. 그러므로 예수 그리스도를 먹는 사람만이 영원히 죽지 않고 인생의 겨울을 이길 수가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말씀이 영이요 생명이기 때문입니다(요 6:63). 이 생명의 양식을 ‘나와 더불어 먹자. 나는 너와 더불어 먹겠다’ 하십니다. 그러니 우리의 입을 크게 벌려, 책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 먹어야만 하겠습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인생의 겨울을 앞두고 디모데에게 가죽 종이에 쓴 책, 성경을 가져오라고 한 것입니다.


3. 인생의 겨울이 오기 전에 하나님께 다 맡겨야 합니다. 

 초기에 사도 바울과 함께했던 사람들은 다 떠나고 지금은 의사 누가만 함께 있다고 본문 11절에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사도 바울의 이러한 고백에는, 의사나 약의 힘으로도 다가오는 인생의 겨울, 즉 늙는 것을 막지 못한다는 깊은 진리가 담겨 있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겨울이 오기 전에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면서 자신의 삶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구리 장색 알렉산더가 자신에게 많은 해를 끼쳤지만, 그에 대한 심판도 오직 하나님께만 맡겼습니다--“주께서 저의 행한 대로 저에게 갚으시리니.”--본문 14절의 말씀입니다. 밤빌리아에서 자신을 버리고 떠난 마가를 용서할 뿐 아니라 “저가 나의 일에 유익하니라”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마가 문제로 바나바와 심히 다투며 갈라지기까지 하였지만, 인생의 겨울이 오기 전에 다 하나님께 맡기고 용서하는 사도 바울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모든 짐, 염려, 행사를 하나님께 맡기는 것, 이것이 인생의 겨울을 맞이하는 성도의 참된 자세입니다(시 55:22, 37:5, 벧전 5:7).


결 론 : 4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 사람들은 겨울을 준비하는 부지런한 습관이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오늘 사도 바울의 말씀을 통해, 보이는 겨울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인생의 겨울 또한 신령한 말씀과 의의 옷으로, 그리고 모든 것을 하나님께 맡기는 자세로 온전히 준비하는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735 2022년도에는 믿음으로 가능을 찾아 소망을 이루자 file 2022-02-28 384
734 성도의 보배가 무엇이냐? file 2023-04-14 384
733 겨울이 지나고 file 2023-03-31 386
732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file 2023-03-26 387
731 일곱 뿔과 일곱 눈 file 2023-07-14 388
730 평강제일교회 어린이는 날마다 천국 잔치 file 2022-05-02 394
729 호떡 한 개와 한 개의 우산이면 그만 file 2022-03-21 395
728 만왕의 왕이신 예수님의 승리의 입성 file 2022-04-12 396
727 육체의 남은 때를 어떻게 살 것인가? file 2023-06-02 400
726 금년 한 해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지혜로 살아가자 file 2022-01-24 409
725 성도가 항상 힘써야 할 일은? file 2023-07-21 409
724 공포의 밤은 지나가고 file 2022-04-18 410
723 민족의 비극이었던 6·25를 잊지 말자 file 2021-06-21 422
722 지난날들이 지나가는 동안 세월의 유혹을 받았느냐? file 2022-12-02 430
721 역사의 여울목에 서서 file 2022-12-23 435
720 참된 복음의 증인이 민족을 살린다 file 2022-08-21 438
719 미래를 보고 깨닫는 자가 되자 file 2023-05-19 444
718 금년 한 해 새 일에 축복하신 하나님 file 2022-01-03 446
717 그는, 그가, 그의, 그로, 그리하시니 file 2023-02-17 448
716 인생은 가도 하나님은 여전히 file 2021-12-13 451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