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6
등록일

2015.09.06

untitled.png

녀석을 발견한 것은 교회 에담 식당 앞 주차장 부근이었다. 감나무 아래를 지나는데 너무나 멀쩡한 모습으로 땅바닥에 굴러떨어져 있던 그 녀석. 그 작고 앙증맞은 녀석을 그냥 두고 갈 수 없어 발걸음을 멈췄다. 자기가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모르는 그 철없는 녀석이 아직은 깨끗한 얼굴로 나를 바라본다. '어쩌라고. 아... 어쩌라고.' 작은 탄식이 나온다. '어쩌다가 떨어진 거니. 아버지 곁에 딱 붙어 있었어야지.' 그 작고 매끈한 초록 얼굴을 한참 쳐다보았다. 그리고 아직 나무에 바짝 붙어있는 다른 초록 꼬마들에게 눈길을 돌렸다. '너희는 주먹 꽉 쥐고 붙어 있어야 해, 가을이 올 때까지.' 걱정과 두려운 마음을 안고 발걸음을 다시 떼었다. 아무리 안타까워도 마지막 잎새를 그려 준 화가처럼 떨어진 그 녀석을 다시 붙여줄 수는 없는 노릇이다. 나도 바짝 붙어있지 않으면 떨어질 수 있다. 올여름을 잘 버텨야 한다. 나의 여름은 그렇게 작은 긴장으로 시작되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니 저가 내 안에, 내가 저 안에 있으면 이 사람은 과실을 많이 맺나니 나를 떠나서는 너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음이라 (요15:5)

그리고 이어진 여주 하계 대성회 '황금종을 울려라' 성경퀴즈대회 출전. 구속사 시리즈가 출간된 이후 매번 황금종 대회에 출전했기에 나에게는 익숙한 준비기간이었다. 그런데 정작 내 모습은 왜 이렇게 낯선지. 스스로 신앙의 위기감을 느끼고 있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다시 바짝 붙어서 살아있는 성도가 되고 싶었다. 이러다가는 내가 그 녀석처럼 굴러떨어질 수도 있으니까. 그래서 출전한 거였는데, 나는 구속사 시리즈 예상 문제지를 앞에 두고 '이런 지엽적인 문제는 안 나와. 이건 전에 나왔던 문제야. 아... 이것까지 다 까먹은 거야?'라며 혼자 분노했다가 투덜거렸다가 책을 덮고 도망가기를 반복하며 동네 카페를 전전했다. 당시 기도제목은 '산 자'로 그 자리에 서는 것이었다. 문제를 몇 번까지 맞추는 것은 중요치 않았다.

그런데 대회 당일, 나는 3번 문제에서 떨어졌다. 이게 웬일인가. 답이 무드셀라와 에녹인데 나는 에녹을 빼먹은 채 당당하게 답안을 들어 올렸다. 그렇게 너무도 빨리 대기석으로 옮겨졌다. 그곳은 부활의 때까지 남아있는, '잠들어있는 자들의 자리'였다. 그곳에서도 문제를 계속 풀었다. 이미 탈락했는데 문제를 왜 푸느냐고 옆에서 한마디씩 거들었다. 그래도 주변에는 나처럼 그 자리에서 같이 문제를 푸는 분들이 제법 있었다.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나는 이곳이 고립된 곳임을 깨달았다. 이상했다. 바로 옆 무대에서 문제를 풀고 있는 살아남은 선수들의 긴장감, 그리고 앞에서 선수들을 응원하는 관중들의 흥겨움 속에서, 우리는 어느 쪽에도 끼지 못하는 '눈에 보이지 않는 잠들어있는 자들'이었다. 대회 중간중간 문제풀이도 있고 축하공연도 있었기에, 패자부활전까지 상당히 오랜 시간을 그곳에서 보냈다. 점점 살고 싶어졌다. 드디어 패자부활전의 문제가 나왔다. 듣는 순간 답을 알았는데 생각이 안 났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상황이라니. 거긴 내가 결혼한 성전 이름인데. 부활을 향한 초조한 카운트다운 가운데 나는 역대열왕가를 되뇌었다. 그리고 겨우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 산자의 기쁨을 느낄 수 있었다. 이런 게 살아있다는 거구나. 부활보다는 변화가 천 배 좋다. 에녹 문제에서 떨어진 이유가 있었다. 시편의 한 구절이 떠올랐다. 

죽은 자들은 여호와를 찬양하지 못하나니 적막한 데로 내려가는 자들은 아무도 찬양하지 못하리로다. (시 115:17)

여름은 뜨거워야 하고, 땀을 흘려야 하고, 익어야 한다. 초록이 붉음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그래야 살 수 있다. 땅에 떨어지면 구속사의 진행과 완성과 성취의 순간에 함께 기뻐할 수 없다. 죽은 자가 아닌 산 자로서 여호와를 찬양하라고. 올여름은 나에게 바짝 붙어 있으라고 당부를 하고 떠나간다. 고마워 여름아. 안녕!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TaRLTXVhQGHJyIVu14fsWx8fFQl.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46

#127. 인생 2막을 시작하며 file

2017년, 어느덧 입추와 처서를 맞이하고 이제는 선선한 가을바람을 기다리는 때가 되었다. 올 해 벌써 많은 일들을 겪고 있지만, 지금 이 순간, 내 인생에 헉! 하고 놀랄만한 사건은 바로 곧 가정을 꾸리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아직도 어린것...

 
2017-08-30 462
145

#56. 책이 지니는 세 가지 몫 _ 홍미례 file

책은 세 가지 몫을 가집니다. 저자의 몫과 독자의 몫, 나머지 하나는 하나님의 몫입니다. 책이 지니는 몫은 트라이앵글의 구조를 이룹니다. 책은 다양한 텍스트들의 총집합인데 그중에는 유일한 텍스트도 있습니다. 성경이 바로 그렇습...

 
2016-04-04 464
144

#148.'그뤠잇!' or '스튜핏!' file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것 다 하라는 세상이다. 대통령뿐인가?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자신을 따르는 계층을 지배하는 존재는 다양하다. 아이들에게 뽀통령이라 불리는 ‘뽀로로’가 있다. 요즘 초통령(초등학생 대통령)은 ‘워너원’,...

 
2018-02-14 464
143

#71. 사드 단상 _ 송인호 file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라면, 7월 역시 1953년 휴전협정이 맺어진 지 63주년이 되는 달이다. 전쟁 통에 태어나거나, 해방 전후 태어난 분들도 이제 어언 70대에 도달하셨고 헤어진 이산가족들도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나라사랑 웅변대...

 
2016-07-18 467
142

#35. 가치 _ 홍미례 file

현세는 그야말로 교환가치의 시대입니다. 내가 소유하거나 내가 관계를 맺으려는 물건 혹은 사람이 얼마만 한 교환가치가 있느냐에 관심이 집중되지요. 가치를 재는 척도가 그만큼 피상적이고 계산적이며 이기적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이를테면 ...

 
2015-10-24 468
141

#140. 신앙전수의 길 _ 김신웅 file

2017년 11월 17일, 평소와 같이 아침 통근버스를 타기 위해 발걸음 하던 중, 아버지로부터 급하게 전화가 한 통 걸려왔다. 친할머니의 임종 소식이었다. 순간 머리가 멍해지고 슬픔이 찾아오면서 할머니에게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20대 초반...

 
2017-12-26 468
140

#51. 2월이 존재하는 이유 _ 강명선 file

요즘 달력을 자주 본다. 2월이기 때문인가. 겨울이 지겨워서 빨리 이별하고 싶어지는 달이다. 나는 마침 이른 봄방학을 맞이하여 한 달의 공백기를 가지게 되었다. 재충전의 시간이 될 수도 있고, 불안과 염려의 시간이 될 수도 있는 아주 묘한 ...

 
2016-02-20 469
139

#103. 사순절 그리고 갱신 _ 이장식 file

날씨가 풀리고 입고 있던 두꺼운 외투를 벗어던지니 그제야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따사로운 햇빛을 받아 엄동설한 얼어붙었던 대지는 녹고 마음도 녹아내리는 것 같이 열린 마음을 갖게 됩니다. 모든 만물이 눈을 뜨고 기...

 
2017-03-08 470
138

#111. 세 번째 덫 _ 송인호 file

영화 이야기를 해 보고자 합니다. 케빈은 잘 나가는 변호사였습니다. 그의 유능함은 여제자를 성추행한 파렴치한 교사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죄 방면토록 만드는 등, 소송전에서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

 
2017-05-02 470
137

#38. 인재의 기준 _ 김태훈 file

"정규직, 주 5일 근무, 4대 보험, 연차휴가" 구직을 해 본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보았을 채용정보 사이트의 내용이다. 요즘 같은 세상에 이 정도는 일반적인 조건이고 더 괜찮다 싶은 회사는 리스트가 길어진다. 건강검진, 가족보험, 사내 동호회, 회사 ...

 
2015-11-14 471
136

#81. 사랑에 대하여 _ 홍미례 file

사랑에 대하여,라고 제목을 잡았다고 해서 이 글 속에 뭔가 거창한, 혹은 뜨거운 것이 있을 거란 생각은 하지 말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썼던 글 중에 이 글이 가장 무심하고 냉랭한 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왜냐면 나는 사랑에 대해 알지 못하고 ...

 
2016-10-04 471
135

#78. 신은 죽었다고? _ 강명선 file

쌀쌀한 여름밤이었다. 아들과 나는 동네 마트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집을 향해 걷던 길이었다. 기분이 좋았던 나는 4학년 2 학기를 맞은 아들에게 새 학기에 대한 격려와 칭찬의 말을 해주고 있던 참이었다. ‘엄마, 나는 못생겼어. 나는 ...

 
2016-09-18 475
134

#93. 마감하는 인생 _ 강명선 file

 ‘한 해를 멋지게 마무리하는 방법’이라고 근사하게 2016년의 마지막 평강 에세이를 이만 총총 하는 마음으로 시작하고 싶었다. 그런데 보아하니 지금 나는 또 마감에 몰려있다. 매번 밀리는 싸움이다. 때론 넉넉히 이기고 싶은데 늘 내가 수세에 몰...

 
2016-12-26 475
133

#112. 내 인생의 사물 _ 김신웅 file

어느 포근한 토요일 점심 무렵, FM 라디오를 – 채널 주파수는 104.5MHz – 들으며 교회에 가던 중이었다. 봄 개편을 맞아 새롭게 시작한 프로그램, 개그우먼 박지선 씨가 진행하는 ‘사물의 재발견’이 흘러나왔다. 이 날 코너에서는 여러 청취...

 
2017-05-12 475
132

#15. 신앙의 건강을 위한 균형 있는 식단 _ 김태훈 file

건강식품 유통업을 하는 지인을 만났는데 평소와 달리 얼굴이 그리 밝지 않았다. 가짜 백수오 사건으로 업계가 비상이라고 한다. 5월은 어버이 날, 스승의 날이 있어 통상 일 년 중 건강식품의 판매가 가장 활발해야 하는 시점인데 사건의 파장이 걷잡을 수...

 
2015-05-23 477
131

#19. 위험불감증 _ 김범열 file

 중동 호흡기 증후군, 메르스(MER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의료진과 방역 당국이 갖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람들로 붐벼야 할 시내 유명 백화...

 
2015-06-20 480
130

#125. 노래하는 말 _ 송인호 file

죄를 짓고 붙잡혀 왕이 내리는 처벌을 받을 운명에 처한 죄수가 있었습니다. 이 죄수는 자신을 죽이지 않고 살려주면 1년 안에 왕이 아끼는 말에게 노래를 가르치겠다는 약속으로 왕을 설득해 목숨을 건졌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또 다른 ...

 
2017-08-16 480
129

#12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향기 _ 김영호 file

어느 날 길을 걷다가 익숙한 향기를 맡았습니다.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옛날 시골집의 향기였습니다. 초등학교 방학 때 할머니가 계신 시골에 내려가서 한 달 내내 살았던 기억이 납니다. 서울에서 태어나 빌라와 ...

 
2017-09-19 481
»

#29. 여름의 당부 _ 강명선 file

녀석을 발견한 것은 교회 에담 식당 앞 주차장 부근이었다. 감나무 아래를 지나는데 너무나 멀쩡한 모습으로 땅바닥에 굴러떨어져 있던 그 녀석. 그 작고 앙증맞은 녀석을 그냥 두고 갈 수 없어 발걸음을 멈췄다. 자기가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모르는 그 철...

 
2015-09-06 483
127

#46. 3일마다 가스불에 앉기 _ 지근욱 file

1시간이 넘는 출퇴근 시간, 차에서 원로목사님의 설교 말씀을 듣는다. 설교 때마다 반복해서 말씀하시는 몇 가지 비유가 있다. 예전에는 '또 저 말씀하시는구나...' 하며 귓등으로 흘려들었는데, 지금은 한번 더 생각하게 한다. 아래 말씀은 그중 하나다. "죄...

 
2016-01-16 485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