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6
pkblog_body_33.jpg



냉장고를 열고 식재료를 고른 후, 15분 만에 뚝딱! 듣지도 보지도 못한 요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을 요즘 즐겨 본다. 요리를 먹는 스타들은 한입 먹는 순간 신비로운 표정에 '엄지 척'이다. 대부분의 다른 먹방(먹는 방송)과의 차이점이라면 냉장고에 있는 평범한 식재료로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데 15분도 안 걸린다는 것이다.
htm_2015031611517l800l807.jpg


나도 냉장고를 연다. 이리저리 살피며 요리 비슷한 걸 해보려는데, 어디에 뭐가 있는지 찾다가 15분, 20분이 지나간다. 한 시간이 지나도 TV 속 셰프들의 15분 요리는 좇아가지 못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갖은 식재료로 15분 안에 요리를 만드는 셰프가 되기 위한 피나는 노력과 학습과 숙련의 과정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다. 식재료를 4배속, 8배속으로 칼질하며 일정한 크기로 만들고, 마늘을 큰 칼로 내리찍으며 탕탕 빻아내고, 프라이팬 온도가 적정 온도로 달궈졌는지 온 감각 조직이 알고 있으며, 각종 양념과 식재료의 최상 배합 순서는 이미 체화(體化) 되어 있다. 소금을 한손 높이 흩뿌리는 허세는 그 고단한 배움의 과정을 거친 자들이 누리는 소소한 즐거움이 아닐까...

비단 요리뿐 아니다. 우리 사회에서의 성공 그 이면에는 부단한 노력과 도전, 넘어지지만 다시 일어서는 과정들이 무수히 녹아 있다. 매번 줄을 서야 하는 맛집, 김연아의 트리플 러츠 점프, 대한민국의 세계경제 순위 11위도 과정 없이 주어지지 않는다.

신앙생활도 5년, 10년, 20년... 연수가 더해 가는 크리스천에게는 새신자들이 따라가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설교 말씀을 꼼꼼히 녹취 수준으로 필기하는 기술, 교회 내 여러 기관을 두루 아는 인맥, 자랑스러운 구속사 사관학교 매달 개수 등은 믿음 생활이 오래되면서 주어진다. 하지만 외형적 부분 외에 정작 중요한 것은 믿음의 깊이와 넓이와 높이이다. 빈부귀천에 따라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지 않는 겸손, 말과 소문의 홍수 속에도 묵묵히 주어진 헌신과 예배의 자리를 지키는 믿음, 언제 어디서나 원로목사님이 생전에 권면하신 말씀을 되새기며 모든 삶의 처소에서 정직하게 살아가는 명품 크리스천이 되어야 한다.

구속사의 수많은 의인들의 삶은 성경에 짧게 기록되어 있다. 에녹이 300년을 하나님과 동행하며 365세에 죽음을 보지 않고 변화 승천했다는 구절, 악한 시대를 살았던 노아가 방주를 완성하기까지 하나님이 명하신 대로 다 준행하였더라는 구절, '아버지여 저희를 사하여 주시옵소서' 십자가 상에서 기도하시는 예수님 모습까지. 성경 한 구절 한 구절 앞에서, 얄팍한 잔머리와 무딘 신앙 양심을 가진 나는 꼼짝할 수 없다. 예수님을 닮고 싶고, 에녹처럼 변화되리라고, 노아처럼 방주를 예비한다고 말뿐이다. 연단의 과정과 경건의 노력이 뒤따르지 않는 비전은 공허한 결과뿐이다.

냉장고를 열고 15분 안에 요리를 만들려면 요리 학원에서 기술도 배우고, 양파도 몇백 개씩 썰며 칼질에 익숙해지고, 가스 불에 손도 데이며 불과 친해지고, 각양 식재료, 조리기구 특성도 모두 파악해야 한다. 이런 과정 없이 소금만 높이 흩뿌린다면 그것이 진짜 허세가 아닐까? 

내 신앙의 허세와 거품을 걷어낼 때, 지금의 신앙 현주소가 파악된다. 새벽예배 단을 쌓고, 온전한 주일성수를 위해 힘을 내야 한다. 읽지 않으면 평생 후회한다는 구속사시리즈 7독도 다시 시작해야 한다. 오늘 시작하는 경건의 연습과 연단의 과정을 통과할 때, 우리는 에녹처럼, 노아처럼, 예수님처럼 구속사의 한 페이지를 빛내는 주인공으로 천국을 차지한다. 원로목사님의 비유처럼 바나나 먹고 싶다는 생각만 하면 바나나가 눈앞에 나타나는 세계, 15분이나 기다리지 않아도 내가 생각하면 바로 이루어지는 완전 영통(靈通)의 세계다. 천국 가는 길에 에스컬레이터는 없다. 앞서 가신 예수님의 손을 잡고 내 믿음의 두 발로 묵묵히 걸어가는 방법뿐이다.

w.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26

#118. 이 시대의 주인공 _ 이장식 file

6월은 현충일과 6. 25 한국전쟁, 6. 29 제2연평해전이 일어난 달로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애국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지정된 호국보훈의 달이다. 고등부 한소리에서도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님의 ...

 
2017-07-05 482
125

#55. 십자가를 생각하며 _ 김형주 file

고난주간 속에는 예수님의 33년 전 생애가 함축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영생을 약속받는 확실한 증거가 예수님의 부활로 제시되어 있습니다. 인간의 죄를 대속하기 위해 당하신 예수님의 고난과 아픔, 죄악된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측량하기 ...

 
2016-03-26 484
»

#33. 15분 만에 요리가 안 나오는 이유 _ 지근욱 file

냉장고를 열고 식재료를 고른 후, 15분 만에 뚝딱! 듣지도 보지도 못한 요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을 요즘 즐겨 본다. 요리를 먹는 스타들은 한입 먹는 순간 신비로운 표정에 '엄지 척'이다. 대부분의 다른 먹방(먹는 방송)과의 차이점이라면 냉장고에 ...

 
2015-10-10 489
123

#40. 당신 생각 _ 강명선 file

당신 생각 가을에는 커피가 더 맛있어진다. 따듯한 커피를 마실 때 그 진향 향기도 함께 마시게 되어 커피의 맛을 두 배로 누리는 기분이다. 여름에 마시는 아이스커피는 목과 머리를 시원하게 해주는 대신 그 향기는 사라진다. 나름 커피 애호가인 나는 오...

 
2015-11-29 489
122

#86. 에노스, 너무나 에노스적인 _ 하찬영 file

‘그렇다고 그가 수천억 대의 자산가가 되고 싶어 하거나 세상을 더 아름답게 바꿀 혁명적인 무엇을 바라는 것은 아니었다. 그는 그렇게 돈에 눈이 먼 탐욕스런 인간은 아니며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고자 하는 위대한 혁명가는 더더욱 아니다. 이래저...

 
2016-11-08 497
121

#142. 워라밸(Work & Life Balance) _ 박승현 file

해마다 이맘 때면 지난 한 해를 돌아보거나 다가올 새해를 내다보는 다양한 단어가 등장한다. 올 해 ‘욜로(YOLO, You Only Life Once)’가 미디어에 꾸준히 등장했다면, 2018년 트렌드 전망에는 ‘워라밸’이라는 단어가 있다. 일과 삶의 균형...

 
2017-12-26 497
120

#139. This is my Father's Church _ 송인호 file

This is my Father’s Church 아버지 하나님께서 만드신 교회. 구속사 운동의 교회 Oh, let me ne’er forget 절대로 잊지 않으렵니다. 아버지께서 이 교회를 위해 흘리신 피와 눈물과 땀을 That though the wrong seems oft so strong, ...

 
2017-12-01 499
119

#108.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_ 하찬영 file

‘봄 가을 없이 밤바다 돋는 달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라는 어느 시인의 고백이 떠오르는 지금, 저 역시 예전엔 미처 알지 못했던 사실에 화들짝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마감 기한을 훌쩍 넘긴 지금 급하게 자판을 두드리고 있는 중입니다. ...

 
2017-04-11 502
118

#26. 광복 70년, 70년만의 해방 _ 홍봉준 file

유독 우리에게 친숙한 '70'이라는 숫자가 눈에 들어오는 광복절이다. 정부는 하루 전날을 임시 공휴일로까지 지정하며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고 국가적인 도약의 계기로 삼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광복 후 걸어온 70년의 발자취가 세계사에서 유...

 
2015-08-15 504
117

#76. 오보 _ 김진영 file

올해는 지난해보다도 더 심한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민들이 하루하루 지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불합리한 부분이 있는 현행 전기 요금 누진제 때문에 폭염 속에서도 에어컨도 제대로 켜지 못하는 국민들에게 ‘에어컨을 하루 ...

 
2016-08-29 504
116

#79.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_ 원재웅 file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아주 오래전 우리 집 거실 장식장에 조그만 사기그릇이 하나 있었다. 도자기라고 하기에는 그 모양이 현대적이었다고나 할까. 요즘 벤티 사이즈의 머그잔과 비슷한 형태의 그릇이었다. 보통 도자기에 글이나 그림이...

 
2016-09-18 504
115

#42. 2015년이라는 길의 끝자락에서 _ 김범열 file

새해가 되면 가장 먼저 새로운 달력을 벽에 걸고 희망에 부풀어 오른다. 2015년 새 달력을 벽에 걸고 설레던 것이 불과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올해의 달력도 12월 마지막 한 장 밖에는 남지 않았다. 한 해를 보내며 아쉬움을 느끼는 것은 모두 마찬가지인...

 
2015-12-12 507
114

#36. 바벨 _ 최주영 file

대화를 하다 보면 간혹 상대방이 어떤 의중인지 도무지 알아들을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느낌으로도 모르겠고, 제스처로도 파악이 안되고, 말로 표현하다 보면 더욱더 아련해집니다. 이는 대화하는 상대방도 매한가지입니다. 아무리 자세히 일러주어도 ...

 
2015-10-31 509
113

#17. 울타리 _ 강명선 file

토요일 아침이다. 햇살이 더 뜨거워지기 전에 놀아야 한다. 자는 아들 깨워서 자전거 뒷자리에 태우고 오류동 탐험을 나섰다. 작년 봄에 이사 왔지만 늘 집과 교회를 반복하다 보니 아직도 못 가봐 궁금한 곳이 많다. 자전거 길을 찾아 돌다가 빵집에 들...

 
2015-06-06 510
112

#72. 수련회의 추억 _ 박승현 file

요즘은 놀 거리, 볼거리가 많아졌지만, 80년대만 하더라도 수련회(성경학교)는 일 년 내내 기다리는 행사 중 하나였다. “즐거운 여름학교, 하나님의 집~ 아~아~아 진리의 성경 말씀, 배우러 가자“를 외치며 말죽거리(지금의 양재)에서 78-1번 ...

 
2016-07-24 513
111

#32. 한 해의 2/3 분기점을 지나는 천국 가는 나그네길에서 _ 박다애 file

잠잠했던 비염인데 알레르기가 다시 들끓어 올랐다. 가려운 눈을 비비니 열이 나고, 흐르는 콧물을 연신 닦아내느라 코밑이 허는 지경에 이르렀다. 계절이 바뀌거나 기온차가 갑자기 커질 때면 으레 겪는 통과의례 같은 현상이다. 하늘이 높아졌고, 내가 ...

 
2015-10-03 514
110

#25. 조합의 창의성 _ 최주영 file

이 세 가지 물건들은 사람의 손안에 쏙 들어오게 디자인되었습니다. 첫 번째는 호모 에렉투스가 100만 년 넘게 사용했다고 알려진 손도끼입니다. 그 이전 원시인류의 최첨단 도구는 돌망치였지만 호모 에렉투스에 이르러 발명된 ...

 
2015-08-01 522
109

#134.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_ 강명선 file

우리 아빠는 참 복도 많다. 아내를 잘 만났다. 별로 잘해주는 것도 없는 것 같은데 엄마는 아빠를 끔찍이도 챙긴다. 술 좋아하고 친구 좋아하는 남편 만나서 고생만 한 것 같은데 환갑이 지난 지금도 아빠 곁에 있다. 옆에 꼭 붙어있다. 7남...

 
2017-10-27 523
108

#121. 기대와 실행 _ 김진영 file

어느덧 2017년도 상반기가 지나고 하반기가 시작되었다. 2017년도라는 축구 경기의 전반전은 끝나고, 하프 타임이라고 할 수 있는 183일째인 7월 2일도 지났으니, 이제는 후반전만 남은 것이다. 부모를 통해 평강제일교회에 다니게 되고...

 
2017-07-12 524
107

#138. 말씀의 온도 _ 정유진 file

요즘 차고 뜨거운 정도를 나타내는 ‘온도’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언어의 온도, 사랑의 온도, 행동의 온도, 이별의 온도, 리더의 온도 등. ’잘 지내니?’라는 작은 안부 인사가 영하 10도라면, 이것을 안부로 들어야하는지, 감정적 공격으로 혹...

 
2017-12-01 524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