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6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Tx9jJIOKH8IGXm7kpHQa2.jpg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아주 오래전 우리 집 거실 장식장에 조그만 사기그릇이 하나 있었다. 도자기라고 하기에는 그 모양이 현대적이었다고나 할까. 요즘 벤티 사이즈의 머그잔과 비슷한 형태의 그릇이었다. 보통 도자기에 글이나 그림이 있는 경우 동양화나 한시 등이 대부분인데, 그 그릇에는 독특하게 영어 문장이 적혀있었다.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나를 붙드소서.
하나님이 내 삶을 붙드신다니 얼마나 든든한가? 그런데도 우리는 그 좋은 걸 마다하고 내 삶을 내 맘대로 살아가고 싶어한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살아가는 삶이라는 게 그리 쉽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육신의 정욕, 안목의 정욕, 이생의 자랑이라고 한꺼번에 매도해서 외면해버리기엔 우리가 살아가야 할 현대인의 삶속에 포기하기에 힘든 것들이 정말 많다. 하루하루가 비본질적인 욕망의 부산물들을 버리는 연습의 연속이다. ‘이렇게 힘들게 따라가다 보면 주님이 원하시는 어딘가에 도착하겠지.’ 하는 강한 믿음이 필요한 때가 바로 그즈음이다. 그렇게 내 손에 붙들고 있는 것들 버리기에 성공하면 하나님이 나를 붙들어 주신다.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나를 틀에 녹여 넣으소서.
진흙 한 덩어리를 집어 든 옹기장이는 자신의 계획대로 원하는 모양을 빚어낸다. 다윗은 양이나 치는 양치기가 아니라 일국을 다스릴 왕으로 쓰임 받을 계획이었고, 사도바울은 그저 그런 바리새인 중 한 명이 아니라 목숨을 걸고 복음을 증거할 사도로서 쓰임 받을 계획이었다. 헌데 진흙 덩어리가 그걸 알 리가 있나. 자신의 미래를 알지 못하니 맡기는 수밖에. 나의 미래를 맡기고 기도하며 걸어가다 보니, 중간에 넘어지기도 하고 길을 잘못 들어 뒷걸음질 치기도 했지만 결국은 옹기장이가 만들어 놓은 틀 안에 있었던 거다.

나를 만드소서.
한 덩어리의 진흙을 옹기장이는 정성껏 빚어낸다. 처음엔 아무도 몰랐던 그릇의 형태가 시간이 지나면서 조금씩 잡혀가더니 어느새 그 아름다운 모양이 완성되어 간다. 진흙 덩어리는 기뻐한다. ‘나도 이제 세상에서 사람들에게 쓰임받는 아름다운 그릇이 되어가는구나.’ 그러나 그 기쁨도 잠시. 아직 물기가 다 마르지 않은 진흙 덩어리는 자신에게 다가올 엄청난 고난을 알지 못하는 것 같다. 그것은 바로 1000도가 넘는 뜨거운 가마에서 두 번이나 구워내는 초벌구이와 재벌구이의 과정이다. 하나님이 나를 들어 사용하신다고 하셔서 기쁜 마음으로 발을 들여놓았더니, 이건 상상도 못했던 고통이 덮쳐올 줄이야. 우리의 삶에 일천도가 넘는 불길이 질병으로, 경제적 어려움으로, 소중한 사람과의 이별로, 좌절로,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모습으로 다가온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나를 채우소서.
정신을 잃을 정도의 고통이 해일 같이 휩쓸고 지나갔다. 옹기장이는 뜨거운 가마 속을 헤치고 나를 찾아서는 붙잡아 일으키신다. 그리고는 네가 잘 참아냈구나하는 눈으로 나를 바라본다. 이리저리 돌려가며 보고 닦고 쓰다듬는다. 그리고는 매우 흡족한 표정으로 내 이름을 부르신다. 그리고는 그의 방법대로 내안에 그의 것들을 채우신다. 말씀과 찬양과 감사와 헌신을 채우신다. 이제 드디어 주의 도구가 되었나보다. 그의 뜻대로 쓰임받기를 원했으니 하나님께서 채워주소서.

 

어려서 본 작은 그릇의 문구가 가끔 기억의 수면위로 떠올라 나의 삶을 돌아보게 만든다. 아직도 하나님의 말씀에 붙잡힌바 되지 못하고 반항하고 있는지. 그분이 만들어 놓으신 틀을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빠져 나오려 하고 있는지. 일천도 넘는 가마 속에서 버티지 못하고 깨져버리는 건 아닌지. 그분이 나를 채우시려고 하시는데 내안에 다른 것들로 먼저 채워놓은 건 아닌지.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w1KYt9Rleq.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26

#118. 이 시대의 주인공 _ 이장식 file

6월은 현충일과 6. 25 한국전쟁, 6. 29 제2연평해전이 일어난 달로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애국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지정된 호국보훈의 달이다. 고등부 한소리에서도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님의 ...

 
2017-07-05 486
125

#55. 십자가를 생각하며 _ 김형주 file

고난주간 속에는 예수님의 33년 전 생애가 함축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영생을 약속받는 확실한 증거가 예수님의 부활로 제시되어 있습니다. 인간의 죄를 대속하기 위해 당하신 예수님의 고난과 아픔, 죄악된 인간으로서는 도저히 측량하기 ...

 
2016-03-26 489
124

#33. 15분 만에 요리가 안 나오는 이유 _ 지근욱 file

냉장고를 열고 식재료를 고른 후, 15분 만에 뚝딱! 듣지도 보지도 못한 요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을 요즘 즐겨 본다. 요리를 먹는 스타들은 한입 먹는 순간 신비로운 표정에 '엄지 척'이다. 대부분의 다른 먹방(먹는 방송)과의 차이점이라면 냉장고에 ...

 
2015-10-10 490
123

#40. 당신 생각 _ 강명선 file

당신 생각 가을에는 커피가 더 맛있어진다. 따듯한 커피를 마실 때 그 진향 향기도 함께 마시게 되어 커피의 맛을 두 배로 누리는 기분이다. 여름에 마시는 아이스커피는 목과 머리를 시원하게 해주는 대신 그 향기는 사라진다. 나름 커피 애호가인 나는 오...

 
2015-11-29 495
122

#86. 에노스, 너무나 에노스적인 _ 하찬영 file

‘그렇다고 그가 수천억 대의 자산가가 되고 싶어 하거나 세상을 더 아름답게 바꿀 혁명적인 무엇을 바라는 것은 아니었다. 그는 그렇게 돈에 눈이 먼 탐욕스런 인간은 아니며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고자 하는 위대한 혁명가는 더더욱 아니다. 이래저...

 
2016-11-08 500
121

#142. 워라밸(Work & Life Balance) _ 박승현 file

해마다 이맘 때면 지난 한 해를 돌아보거나 다가올 새해를 내다보는 다양한 단어가 등장한다. 올 해 ‘욜로(YOLO, You Only Life Once)’가 미디어에 꾸준히 등장했다면, 2018년 트렌드 전망에는 ‘워라밸’이라는 단어가 있다. 일과 삶의 균형...

 
2017-12-26 501
120

#139. This is my Father's Church _ 송인호 file

This is my Father’s Church 아버지 하나님께서 만드신 교회. 구속사 운동의 교회 Oh, let me ne’er forget 절대로 잊지 않으렵니다. 아버지께서 이 교회를 위해 흘리신 피와 눈물과 땀을 That though the wrong seems oft so strong, ...

 
2017-12-01 506
119

#76. 오보 _ 김진영 file

올해는 지난해보다도 더 심한 폭염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민들이 하루하루 지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불합리한 부분이 있는 현행 전기 요금 누진제 때문에 폭염 속에서도 에어컨도 제대로 켜지 못하는 국민들에게 ‘에어컨을 하루 ...

 
2016-08-29 507
»

#79.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_ 원재웅 file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아주 오래전 우리 집 거실 장식장에 조그만 사기그릇이 하나 있었다. 도자기라고 하기에는 그 모양이 현대적이었다고나 할까. 요즘 벤티 사이즈의 머그잔과 비슷한 형태의 그릇이었다. 보통 도자기에 글이나 그림이...

 
2016-09-18 507
117

#26. 광복 70년, 70년만의 해방 _ 홍봉준 file

유독 우리에게 친숙한 '70'이라는 숫자가 눈에 들어오는 광복절이다. 정부는 하루 전날을 임시 공휴일로까지 지정하며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고 국가적인 도약의 계기로 삼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광복 후 걸어온 70년의 발자취가 세계사에서 유...

 
2015-08-15 508
116

#42. 2015년이라는 길의 끝자락에서 _ 김범열 file

새해가 되면 가장 먼저 새로운 달력을 벽에 걸고 희망에 부풀어 오른다. 2015년 새 달력을 벽에 걸고 설레던 것이 불과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올해의 달력도 12월 마지막 한 장 밖에는 남지 않았다. 한 해를 보내며 아쉬움을 느끼는 것은 모두 마찬가지인...

 
2015-12-12 512
115

#32. 한 해의 2/3 분기점을 지나는 천국 가는 나그네길에서 _ 박다애 file

잠잠했던 비염인데 알레르기가 다시 들끓어 올랐다. 가려운 눈을 비비니 열이 나고, 흐르는 콧물을 연신 닦아내느라 코밑이 허는 지경에 이르렀다. 계절이 바뀌거나 기온차가 갑자기 커질 때면 으레 겪는 통과의례 같은 현상이다. 하늘이 높아졌고, 내가 ...

 
2015-10-03 515
114

#36. 바벨 _ 최주영 file

대화를 하다 보면 간혹 상대방이 어떤 의중인지 도무지 알아들을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느낌으로도 모르겠고, 제스처로도 파악이 안되고, 말로 표현하다 보면 더욱더 아련해집니다. 이는 대화하는 상대방도 매한가지입니다. 아무리 자세히 일러주어도 ...

 
2015-10-31 516
113

#17. 울타리 _ 강명선 file

토요일 아침이다. 햇살이 더 뜨거워지기 전에 놀아야 한다. 자는 아들 깨워서 자전거 뒷자리에 태우고 오류동 탐험을 나섰다. 작년 봄에 이사 왔지만 늘 집과 교회를 반복하다 보니 아직도 못 가봐 궁금한 곳이 많다. 자전거 길을 찾아 돌다가 빵집에 들...

 
2015-06-06 517
112

#72. 수련회의 추억 _ 박승현 file

요즘은 놀 거리, 볼거리가 많아졌지만, 80년대만 하더라도 수련회(성경학교)는 일 년 내내 기다리는 행사 중 하나였다. “즐거운 여름학교, 하나님의 집~ 아~아~아 진리의 성경 말씀, 배우러 가자“를 외치며 말죽거리(지금의 양재)에서 78-1번 ...

 
2016-07-24 517
111

#108.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_ 하찬영 file

‘봄 가을 없이 밤바다 돋는 달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라는 어느 시인의 고백이 떠오르는 지금, 저 역시 예전엔 미처 알지 못했던 사실에 화들짝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마감 기한을 훌쩍 넘긴 지금 급하게 자판을 두드리고 있는 중입니다. ...

 
2017-04-11 517
110

#134.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_ 강명선 file

우리 아빠는 참 복도 많다. 아내를 잘 만났다. 별로 잘해주는 것도 없는 것 같은데 엄마는 아빠를 끔찍이도 챙긴다. 술 좋아하고 친구 좋아하는 남편 만나서 고생만 한 것 같은데 환갑이 지난 지금도 아빠 곁에 있다. 옆에 꼭 붙어있다. 7남...

 
2017-10-27 525
109

#25. 조합의 창의성 _ 최주영 file

이 세 가지 물건들은 사람의 손안에 쏙 들어오게 디자인되었습니다. 첫 번째는 호모 에렉투스가 100만 년 넘게 사용했다고 알려진 손도끼입니다. 그 이전 원시인류의 최첨단 도구는 돌망치였지만 호모 에렉투스에 이르러 발명된 ...

 
2015-08-01 528
108

#138. 말씀의 온도 _ 정유진 file

요즘 차고 뜨거운 정도를 나타내는 ‘온도’라는 단어가 유행이다. 언어의 온도, 사랑의 온도, 행동의 온도, 이별의 온도, 리더의 온도 등. ’잘 지내니?’라는 작은 안부 인사가 영하 10도라면, 이것을 안부로 들어야하는지, 감정적 공격으로 혹...

 
2017-12-01 528
107

#104. 하나님의 계획을 기대하는 사람 _ 박남선 file

얼어붙었던 하늘과 땅이 어느새 온기를 만나 봄의 길과 마주한 계절이 되었습니다. 사람의 삶도 항상 따뜻한 날들만 가득했으면 좋겠지만 우리는 하루에도 혹한의 겨울을, 서늘한 가을을 또 뜨거운 여름과 온화한 봄을 느끼곤 합니다. 통상 우리...

 
2017-03-15 529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