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6
등록일

2016.06.05

pkblog_body65.jpg




지난주 화요일 새벽 1시 즈음이다. 일을 마치고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따라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도로에는 차가 거의 없었다. 그런데 약 100m앞에서 달리고 있는 화물차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아 보였다. 양옆 차선을 넘나들며 좌우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는 순간 이런, 운전자가 졸고 있구나라고 판단이 섰다. 바로 그 순간.

 

커다란 덩치의 화물차가 4차선에서 갑자기 1차선 중앙분리대를 향해 돌진한다. 그 짧은 순간에 내 머릿속에는 온갖 상상이 교차했다. ‘드디어 사고가 나는구나.’ ‘사고가 나면 어디에 신고해야 하지?’ ‘내가 저 화물차 혹은 화물차에서 떨어지는 짐들을 피할 수 있을까?’ 나도 모르게 브레이크를 밟으며 룸미러를 통해 내 뒤에 차가 따라오고 있는지 확인을 했다. 아마도 0.5초가 되지 않는 찰나였다. 경험해본 적은 없지만 머리카락부터 발끝까지 2만 볼트의 전기가 흐르는 느낌과 비슷한 전율이 올랐다.

 

그 큰 차가 중앙분리대에 거의 다다를 때 즈음, 화물차의 운전자가 정신을 차렸나 보다. 급하게 핸들을 돌렸는지 차선을 사선으로 달리던 차는 다시 정면을 향해 방향을 잡는다. 차의 중심을 잡더니 서서히 속도를 줄이며 차선을 변경해 갓길로 가려는 듯 보였다. 나는 이때다 싶어 그 문제의 화물차와 멀찍이 거리를 두고 추월을 해서 다시는 만나기 싫다는 속도로 냅다 달려서 집으로 오는 길을 재촉했다.

 

바로 눈앞에서 대형 사고가 날 뻔한 장면을 목격한 뒤 갑자기 떠오르는 노래가 있었다. 미국 팝가수 캐리 언더우드 Carrie Underwood가 부른 'Jesus Take the Wheel'이란 곡이다. 캐리 언더우드는 전 세계에 오디션 프로그램의 열풍을 이끌었던 <아메리칸 아이돌> 시즌 4의 우승자이다. 시골의 평범한 여대생이던 그녀가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큰 인기를 얻었고, 2005년 발표한 데뷔 앨범 ‘Some Hearts’는 약 700만 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단번에 최고의 컨트리 여가수의 반열에 오른 스타가 되었다. 그런데 한국에서 대중음악을 하는 크리스천의 입장에서 보았을 때 캐리 언더우드의 성공 과정에서 주목할 만한 작품이 있다.

 

방송으로 세간에 이름을 알린 후 첫 번째 앨범의 타이틀곡이 앞에 소개한 ‘Jesus Take the Wheel’이다. 이 노래는 6주간 빌보드 차트 1위를 하면서 데뷔 앨범이 크게 성공하는데 견인차 역할을 한다. 그런데 일반 대중들이 열광하며 각종 매체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이 노래의 제목과 가사의 내용을 들여다보면 놀라지 않을 수 없다.

  


Jesus take the wheel 예수님 운전대를 잡아주세요

Take it from my hands 제 손에서부터 맡아주세요

Cause I can't do this on my own 왜냐하면 이 모든 것을 제가 할 수 없기 때문이죠

I'm letting go 저는 손을 놓습니다

So give me one more chance 그러니 저에게 기회를 한 번만 더 주세요

To save me from this road I'm on 제가 지금 있는 이 길목에서 저를 구해주세요

Jesus take the wheel 예수님 운전대를 잡아주세요

 

예수님께 내 인생의 운전대를 맡긴다는 고백의 노래가 CCM 가수가 아닌 대중가수에 의해 불리어지고, 일반 대중음악 차트에서 오랜 기간 1위를 하며, 수 백 만장 음반이 팔리는 저들 문화의 기독교적 바탕과 뿌리가 무척 부럽기도 하다.

 

거룩한 성의를 입고 성전에서 부르는 성가가 있듯이, 그저 일상생활에서 청소하며 운전하며 흥얼거릴 수 있는 우리의 삶과 함께하는 노래가 우리에게도 많았으면 좋겠다. 기독교 채널이 아닌 TV에서도 예수님을 생각하고 함께하는 노래가 흘러나왔으면 좋겠다. 대형사고 일보 직전의 장면을 목격하고 나서 예수님이 우리 인생의 운전대를 잡아주셨구나라고 고백하는 노래를 부를 수 있듯 말이다.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eALgrY6vo78XpQSGQ.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86

#126. 고등부 교사 총무를 마치며 file

지난 8월 13일에 고등부 교사 총회가 열렸다. 1년 임기의 새로운 교사 총무를 선출하였다. 고등부는 고3 이전에 학생 임원 활동을 마무리하고 수험생 모드로 들어가기 때문에 교사 총무의 임기도 학생의 그것과 주기를 같이 한다. 임기를 마치면서 그 동...

 
2017-08-30 572
85

#75.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_ 박남선 file

우리가 접하는 수많은 미디어 매체들은 마치 우리가 불행한 삶을 살고 있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현 세대의 어두운 면들을 자주 논하곤 합니다. 국내적으로는 수 년째 지속되고 있는 경기 불황과 청년 취업난, 북한의 지...

 
2016-08-21 574
84

#24. 황금종 아래에서 (holyday vs holiday) _ 홍미례 file

일 년 중 상반기를 결산하고 나면 하계대성회에 초점을 맞추고 일정을 잡습니다. 하계대성회는 상반기 평가를 통해 하반기에 부족한 것을 채우는 동시에 혁신을 다짐하는 가장 중요한 전환점입니다. 세상 사람들에게는 화려한 휴가의 정점이지만 ...

 
2015-07-25 577
83

#28. 끝이 곧 시작이라는 말 _ 맹지애 file

헵시바에서의 첫 임원생활이 끝났습니다. 부족한 자녀를 불러주시고, 1년 동안 자리를 지킬 수 있는 상황과 여건을 허락해주신 하나님 아버지께 그저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하지만 임기가 끝나고 이제 막 일주일이 지났을 뿐인데 모든 게 다 끝난 것 같고, ...

 
2015-08-29 578
82

#114. 홍명진 _ 도화지 file

세잔(근대 회화의 아버지로 불리는 프랑스 화가)은 정물에 관한 심오한 관찰로 이 세상의 모든 사물은 구, 원기둥, 원뿔로 이루어졌다고 말하여 후대의 많은 화가들에게 존경을 받았고, 칸딘스키(추상미술의 아버지로 불리는 러시아 화...

 
2017-05-29 579
81

#20. King of Mask Singers _ 송인호 file

"복면가왕"이란 프로죠. 내가 이렇게 노래를 잘 하는데, 이 정도로 음악성이 있는데, 난 아직 잊힐 때가 아닌데, 난 너무 저평가 되었는데... 이런 출연자들을 모아 모아 가면을 씌우고 노래로 순위를 정하는 오락 프로그램입니다. 가면을 쓴 가...

 
2015-06-27 581
80

#31. 카카오톡 잡상 _ 송인호 file

특정 브랜드의 SNS를 콕 집어 이야기하는 것이 좀 부담스럽지만, 카카오톡을 위시한 여러 SNS가 우리 삶에 끼친 영향은 말할 필요도 없을 만큼 지대하다. 단순한 문자 메시지, 1:1 대화에서 벗어나 일대다의 전달이나 多對多의 회의까지 실시간으로 가능해졌...

 
2015-09-26 582
79

#04. 두 배 _ 최주영 file

현재와 같은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자기 재산이 ‘두 배’로 늘어난다 하더라도 대부분의 사람들 반응은 시큰둥할 것이다. 그런데 만약 자식이 지금보다 ‘두 배’로 속을 썩인다면 어떨까? 부모 중 열에 아홉은 더 이상 살 의미가 없다고, 차라리 죽는 게 낫...

 
2015-03-13 592
78

#143. 구속사 책에 뻥 뚫린 고속도로를 닦아보자 _ 정유진 file

“올해는 반드시 구속사 책을 완독 할거야!” 년 초에 두 주먹을 불끈 쥐며 결심을 했었다. 승리의 해 2017년을 보람차게 살아보려는 새해 계획 중 하나인 것이다. 아무래도 혼자 끝까지 끌고 나가기에는 뒷심이 부족할 거 같아서 교구 전체에 선...

 
2017-12-26 593
77

#69. 맥추절과 진심 _ 김형주 file

올해도 벌써 반절이 지나갔습니다. 어김없이 올해도 7월 첫째 주, 맥추절이 돌아왔습니다. 맥추(麥秋)라고 하면 자연히 보리추수가 연상되지만, 히브리 원어에 맥추는 카찌르(קָצִיר)로 추수, 수확이라는 뜻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밀이 ...

 
2016-07-02 600
76

#147. ‘기복신앙’ 극복법 file

‘서울투어’급으로 돌아가는 지하철을 타고 목이 꺾일 듯 졸며 다닌 여정을 한 지 수개월, 뒤늦게 30분이나 절약할 수 있는 버스 노선이 있다는 것을 알았다. 자주 이용하는 유형의 버스가 아니어서 정말 몰랐다. 괜히 억울하기까지 했던 것은 필요 이상으로...

 
2018-02-03 600
»

#65. Jesus Take the Wheel _ 원재웅 file

지난주 화요일 새벽 1시 즈음이다. 일을 마치고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따라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다. 늦은 시간이라 그런지 도로에는 차가 거의 없었다. 그런데 약 100m앞에서 달리고 있는 화물차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아 보였다. 양옆 차선...

 
2016-06-05 602
74

#47. 모르면 억울하다 _ 김진영 file

사람들 사이에 분쟁이 일어나면 어떤 주장이 맞는지 판단하기 위해서 '법'이라는 기준이 등장한다. 그런데 우리가 기준으로 삼기로 한 여러 가지 법들은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실체적 진실에 반하는 결론이 날 때가 종종 있고, 이로 인해서 ...

 
2016-01-23 606
73

#59. 당신의 취미는 무엇입니까? _ 하찬영 file

사회생활을 하며 이 사람 저 사람 만나게 되면서 자연스레 여러 가지 질문들을 받게 마련인데, 나 같은 싱글 아재, 독신 남성에게 물어보면 서로 난처해지는 질문들이 있다. 보통 “아이가 어떻게 되세요?”부터 시작되는데, “결혼 안 하셨...

 
2016-04-25 616
72

#64. 쉽게 쓰여진 글 _ 강명선 file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글이 이렇게 쉽게 쓰이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이런 부끄러운 일을 잘 도 한다. 내 생각 내 삶의 단상을 기록하는 나의 카카오 스토리에는 쉽게 쓰여진 글들이 많다. 문득 나타난 한 풍경 앞에 시간을 정지 시키...

 
2016-05-29 617
71

#37. 견디어라, 나의 마음아 _ 홍봉준 file

견디어라, 나의 마음아 골리앗을 무찌르고 하루아침에 이스라엘의 영웅이 된 다윗! 그러나 그의 앞에 펼쳐진 것은 화려한 주단이 아니라 고난의 가시밭길이었다. 사랑하는 아내를 얻었으나 장인의 핍박으로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10년간이나 도망자의 신세가 ...

 
2015-11-08 619
70

#60. 남자가 민첩할 때 _ 지근욱 file

휴일이나 퇴근 후 소파에 몸을 붙이고 리모컨과 삼위일체가 되는 남자들. 아내의 눈꼬리가 조금씩 올라가고, 청소기를 시끄럽게 돌리며 소파에 가로로 누운 남편과 근접전을 펼치지만, 몸만 조금 비틀뿐 요지부동이다. 결국 잔소리가 폭발하면 그제야 일...

 
2016-05-01 619
69

#74. 공짜는 없다 _ 지근욱 file

몇달전 중국 출장을 갈 일이 생겼다. 공항에서 로밍 서비스와 데이터 사용 서비스도 문의했다. 중국에서도 개인적, 업무적으로 활용하는 카톡을 계속 사용하기 위함이다. 중국은 데이터 무한 사용 기준으로 하루에 1만원, 5일이면 5만원이라는 설명이다...

 
2016-08-13 620
68

#156. 이길 밖에는 대안이 없어요? file

살아가다 보면, 선택의 기로가 심심치 않게 주어집니다. 혈압이 높으니 카페인을 줄여야 하는데 몽롱한 정신을 각성시키기 위해, 빈속에 커피를 마시는 것도 선택이고, 종합 검진을 받고, 아찔한 숫자들과 의사 선생님의 말씀을 배부르게 먹었으니, ‘자, 운...

 
2018-04-14 620
67

#12. 타인의 고통에 한 걸음 다가서기 _ 홍미례 file

타인의 고통을 얼마나 이해할 수 있을까요. 완전한 이해는 없고 따라서 완전한 사랑도 불가능합니다. 타인의 고통을 가장 가깝게 이해하고 공감의 폭을 넓히는 데에는 직접, 간접적 체험이 가장 효과적이겠지요. 이를테면 타인의 손톱 밑에 박힌 가시의 통...

 
2015-05-02 622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