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등록일

2015.03.12

pkblog_body.jpg



두 배는 최대한 많이 실으려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그 결과는 너무나 달랐다. 한 배는 자유와 생명의 땅에 도착했고, 다른 한 배는 깊은 바닷속으로 잠겼다. 메러디스 빅토리호와 세월호 이야기다.

먼저 1950년 12월 흥남 부두로 가 보자. 6.25전쟁의 초반 열세를 뒤집고 평양을 넘어 북진하던 연합군과 국군은 중공군의 개입으로 다시 전세가 불리해진다. 흥남철수작전의 성패는 고립된 미군과 국군 병력 10만 5천 명을 온전히 철수시키는 데 있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전개된다. 북한 정권의 통치를 피해 흥남 부두에 몰려온 9만 명의 피난민들이다. 이들을 외면하면 북한군에게 배신자로 간주되어 학살당할 것이 자명했다. 흥남철수작전에 동원된 200여 척의 배 중에서 마지막 남은 상선인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60명 정원에 선원 43명이 타고 있었으니, 13명만 더 태울 수 있다. 미군 고문관이었던 현봉학 씨가 피난민들을 모두 태워달라고 간곡히 요청했고, 레너드 P. 라루 선장은 배에 실려 있던 무기를 모두 버리고 피난민들을 태울 것을 명령한다. 피난민들도 자신의 짐을 버렸고, 모두 1만 4천 명이 승선한다. 식량도 없이 혹독한 해풍을 맞으며 28시간 항해했고 12월 25일 거제도 장승포항에 도착한다. 항해 도중 태어난 아기 5명까지, 승선했던 인원보다 5명을 더 내려놓았다. 당시 상황을 라루 선장은 이렇게 회고한다. "때때로 그 항해에 대해서 생각한다. 어떻게 그렇게 작은 배가 그렇게 많은 사람들을 태울 수 있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한 사람도 잃지 않고 그 끝없는 위험들을 극복할 수 있었는지. 그해 크리스마스에 황량하고 차가운 한국의 바다 위에 하나님의 손길이 우리 배의 키를 잡고 계셨다(God's own hand was at the helm of my little ship)는 명확하고 틀림없는 메시지가 내게 와 있었다"

pkblog_body1.jpg


또 다른 배를 본다. 지금도 생각만 하면 국민들을 깊은 슬픔의 바다에 잠기게 하는 세월호. 2014년 4월 15일 출발 당일로 가 보자. 세월호는 균형을 유지해주는 평형수(平衡水) 2,417톤을 채워야 했지만, 실재로는 약 1,042톤을 채웠다. 화물 최대 적재 한도는 1,077톤이지만 2,142톤을 실었다. 사람을 더 태우기 위해 선실을 증축했고 무게 중심이 51센티미터 높아졌다. 이렇게 개조한 배가 안정성을 가지려면 화물을 덜 싣고 평형수를 더 채워야 했다. 하지만 세월호는 출항 당시 화물 1,065톤을 더 실었고 과적을 숨기기 위해 평형수 1,376톤을 버렸다. 승객의 안전과 직결된 평형수를 버리고 돈벌이가 되는 화물을 더 채운 결과가 어떠했으며, 그 욕심의 꼭대기에 앉아있던 사람들의 마지막이 어찌 되었는가.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대한민국이 수개월을 표류했다.

물질을 버리고 생명을 채운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얼마나 손해 보았을까? 피난민들은 영하 30도의 추위와, 그보다 더 혹독한 북한 통치를 뚫고 승선했다. 그분들과 전쟁 후 이 땅의 어르신들이 맨 주먹으로 어떤 삶을 살아냈고 조국 발전에 어떻게 일조했으며 오늘날 우리 후손들이 누리는 자유와 풍요가 그분들의 희생과 무관하지 않음을 최근 국제시장이라는 영화는 재조명하고 있다.

눈을 감는다. 눈보라가 몰아치는 바람찬 흥남부두, 부모 손에 끌려다니다 그 손을 놓치고 울고 있는 금순이를 본다. 목을 놓아 불러보고 찾아보는 부모들의 모습도 본다. 우리도 그 현장에 그 배의 선장이라면 모든 불필요한 짐은 버리고, 부모 잃고 울고 있는 금순이를 한 명이라도 더 태우지 않겠는가?

눈을 떠본다. 2015년, 세상은 흥남부두보다 더 추워졌고, 어둠은 여러 모양과 시험으로 우는 사자처럼 택한 자녀까지 넘어뜨리려 한다. 이 혹독한 영적 전쟁터에 우리가 수천 척, 수만 척의 신령한 메러디스 빅토리호가 되어야 한다. 굳세게 기다리는 금순이처럼 곤란한 지경에 처한 하나님 아버지의 잃어버린 자들이 넉넉하게 승선할 수 있도록 크고 넓은 배가 되어야 한다. 불필요한 짐은 버리고 하나님의 말씀을 재료로 크고 넓은 방주를 건축해야 한다. 우리에게 9만 명의 피난민이 아니라 세계 열방이 몰려오는 비전을 주셨다. 좁디좁은 배 한 척에 내 가족 몇 명과 내 물질만 채우고 더는 태울 수 없다며 어디론가 노를 저어 간다면 그 노력과 수고가 결국 헛되지 않겠는가.


essay0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75

#39. 인생의 한 분기점을 넘는다는 것 _ 맹지애 file

인생에는 몇 가지 큰 분기점이 있습니다. 한 사람의 삶의 방향을 좌우하는, 예를 들면 수능, 취업, 결혼 등과 같은 중대한 사건들과 마주하는 순간,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인생의 큰 결정을 내려야만 합니다. 이러한 과정들을 거치며 비로소 우리는 성장합니...

 
2015-11-22 509
74

#37. 견디어라, 나의 마음아 _ 홍봉준 file

견디어라, 나의 마음아 골리앗을 무찌르고 하루아침에 이스라엘의 영웅이 된 다윗! 그러나 그의 앞에 펼쳐진 것은 화려한 주단이 아니라 고난의 가시밭길이었다. 사랑하는 아내를 얻었으나 장인의 핍박으로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10년간이나 도망자의 신세가 ...

 
2015-11-08 515
»

#01. 금순이를 찾아서 _ 지근욱 file

두 배는 최대한 많이 실으려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그 결과는 너무나 달랐다. 한 배는 자유와 생명의 땅에 도착했고, 다른 한 배는 깊은 바닷속으로 잠겼다. 메러디스 빅토리호와 세월호 이야기다. 먼저 1950년 12월 흥남 부두로 가 보자. 6.25...

 
2015-03-12 518
72

#64. 쉽게 쓰여진 글 _ 강명선 file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글이 이렇게 쉽게 쓰이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이런 부끄러운 일을 잘 도 한다. 내 생각 내 삶의 단상을 기록하는 나의 카카오 스토리에는 쉽게 쓰여진 글들이 많다. 문득 나타난 한 풍경 앞에 시간을 정지 시키...

 
2016-05-29 523
71

#133. 나를 살게 하는 것 _ 박남선 file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 눈을 뜬 이후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밀물처럼 우리의 뇌리와 마음에 들어왔다가 썰물처럼 나가는 것, 어떤 부류의 사람이라 할지라도 눈을 감기 전까지 우리와 함께하는 것이 바로 근심과 걱정이다. 먼지보다 자그마한...

 
2017-10-20 523
70

#123. 10년 _ 이승옥 file

휴대폰이 갑자기 고장 났다. 새 휴대폰으로 바로 교체 후 앱에 싸이월드가 있는 것이 보인다. ‘어라? 이거 아직도 있네…. 아이디랑 비밀번호가 이거던가…, 어 맞네!’ 싸이월드 접속 후 그곳에서 나는 10년 전 그대로 간직된 나를 발견한다. 그리고 ...

 
2017-08-12 524
69

#67. 말쟁이가 없어지면 _ 홍봉준 file

말쟁이가 없어지면 “나무가 다하면 불이 꺼지고 말장이가 없어지면 다툼이 쉬느니라”(잠 26:20) 이 말씀을 읽을 때마다 나도 모르게 무릎을 탁 치게 된다. 본질을 꿰뚫는 통찰과 맛깔스러운 비유가 너무도 절묘하게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나무에 불이 ...

 
2016-06-18 527
68

#154. ‘천만 대박’영화의 시나리오 file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시들해지고 말았지만, 오래전 그때 그 시절, 영화가 좋아 어쩔 줄 모르던 시기가 있었더랬다. 당시에는 원하는 영화를 바로바로 볼 수 있는 수단이 지금과 같지 않아서, 동네 상가에 있었던 비디오 대여점에서 빌려보거나, 아니면 ...

 
2018-03-24 534
67

#107. 거지같은 인생 _ 김진영 file

“한국의 중산층 기준”에 대해서 듣고 충격받은 적이 있다. 한국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중산층의 기준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는데, 그 기준이 “① 부채 없는 아파트 30평 이상 소유, ② 월 급여 500만 원 이상, ③ 자동차는 2,000cc급 이상 중형...

 
2017-04-06 535
66

#74. 공짜는 없다 _ 지근욱 file

몇달전 중국 출장을 갈 일이 생겼다. 공항에서 로밍 서비스와 데이터 사용 서비스도 문의했다. 중국에서도 개인적, 업무적으로 활용하는 카톡을 계속 사용하기 위함이다. 중국은 데이터 무한 사용 기준으로 하루에 1만원, 5일이면 5만원이라는 설명이다...

 
2016-08-13 536
65

#14. 뒤에서 들리는 스승의 목소리 _ 홍봉준 file

5월은 일 년 중 ‘기념일’이 가장 많은 달이다. 어린이로부터 시작해서 부모와 선생님에 이르기까지, 모두 한 사람의 성장과 가르침에 관련된 날들이다. 그중에서 스승의 날은 그 의미와 가치가 많이 퇴색했지만, 그래도 스승은 변치 않는 우리 ...

 
2015-05-16 538
64

#63. 휘선사상 _ 김태훈 file

言行一致(언행일치). 내가 초등학교 시절 가장 처음 배웠던 사자성어로 기억한다. 교내 서예대회의 주제 글이었는데 선생님이 칠판에 써 주신 대로 심혈을 기울여 따라 ‘그리기’를 수십 번 반복하다 보니 머릿속에 완전 입력이 되었던 것 같다. 그...

 
2016-05-21 539
63

#145. 한 사람도 낙오자 없기를… file

휘선 박윤식 목사님의 오디오 설교를 듣고 있으면 마지막에 기도하실 때 꼭 빠지지 않고 하시는 기도가 ‘우리 평강의 성도 한 사람도 낙오자 없기를…’ 이 그 중 하나다. 그런데 요즘 들어 이 기도가 마음을 울린다. 말씀을 전하실 때 자신의 생명을 걸고 말씀...

 
2018-01-29 540
62

#73. 집중과 몰입의 애티튜드 _ 하찬영 file

사명감 같은 것이었던 것 같다. 내가 해야 한다는, 나 밖에 없다는 그런 느낌말이다. 꽤 오래전 일인데 지금 와서 그때를 떠올려보면 너무나도 어이가 없다. 아무튼 그런 마음으로 워크샵(영화시나리오 작법에 관한, 약 6개월 코스였는데 비용이 ...

 
2016-07-31 546
61

#135. 담백한 마무리 _ 김진영 file

차가운 바람 속에서 2017년도를 마무리해야 하는 시점이 점차 가까워짐을 인지하게 된다.‘올해는 정말 다르다’라는 결심과 승리의 수 ‘17’이라는 설렘을 갖고 세웠던 2017년도 신년 목표를 펼쳐 보니 새삼스럽게 다시 하나님의 은혜와 간...

 
2017-10-30 547
60

#43. 2015년 성탄에는 주 예수님 누울 자리 마련했습니까? _ 박다애 file

성탄절(聖誕節)=12월 25일.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기념일. 크리스마스는 영어로 그리스도(Christ)의 미사(mass)의 의미. 'X-MAS'라고 쓰는 것은 그리스어의 그리스도(크리스토스) XPIΣTOΣ의 첫 글자를 이용한 방법이다. 프랑스에서는 노...

 
2015-12-26 555
59

#102. 거절 못하는 병 때문에 _ 정유진 file

아뿔싸, 또 코가 꿰었다! 평강 에세이 집필진을 해달란다. 안된다고 했어야 되는데. 글 쓰는 실력 없다고 거절했어야 되는데. 차마 말을 못하고 그냥 수락해버렸다. 매번 원고 마감일에 임박해서 안 되는 글 쓰느라 머리카락 쥐어뜯으며 속으로 끙끙 앓다가 ...

 
2017-03-03 558
58

#48. 온전한 주일 성수 _ 김태훈 file

해외출장을 자주 다니다 보면 이런저런 어려운 상황을 맞게 된다. 처음 며칠은 시차가 맞지 않아 고생하기도 하고, 체류 기간이 길어져 몸이 현지 시간에 어느 정도 적응이 될 즈음이면 집 밥이 몹시 그리워지기도 한다. 말이 잘 통하지 않다 보니 ...

 
2016-01-30 561
57

#100. 십자가 사랑에 관한 고찰 _ 김영호 file

2017년, 신년감사예배를 드린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월이 다가왔습니다. 2017년 올 한 해를 표현해본다면 신앙 지표인 ‘십자가 사랑’이라는 단어가 가장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승현 목사님께서 십자가 사랑에 대해서 처음으로 말씀하실 때 십자가...

 
2017-02-16 563
56

#03. 슬픔의 절정에 춤을 준비하는 사람들 _ 홍미례 file

시30:11 주께서 나의 슬픔을 변하여 춤이 되게 하시며 나의 베옷을 벗기고 기쁨으로 띠 띠우셨나이다 내가 아이였을 때, 생애 처음으로 맞이한 죽음은 한 마을에서 나고 자란 네 살짜리 여자아이의 죽음이었다. 내 친구의 막내 동생이기도 했던 아이는 유...

 
2015-03-13 564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