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등록일

2016.01.03

pkblog_body_44.jpg



#2016년 
새해가 밝았다. 지난해를 되돌아보며 자책도 하고, 2016년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새로운 다짐을 하기도 한다. 
교육생들의 다짐은 대개 이런 것들이다. 
- 금연. 사랑하는 가족을 위한 최고의 선물.
- 王(왕) 복근 만들기. 몸은 40이지만 마음은 청춘.
평강의 성도들이라면 이런 다짐도 하리라.
- 매일 성경 10장씩, 1년 3독 완성.
- 매월 구속사 1권 전파, 1년 6명 전도.
그런데 막상 한 해를 마무리할 때쯤 보면 새해의 다짐대로 살아왔다는 사람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오죽하면 '작심삼일(作心三日)'이란 말까지 생겼을까?
새해 다짐과 계획을 지키기 어려운 이유는 목표에 대한 의지가 부족하거나 세밀하고 구체적인 계획이 없기 때문일 수 있고, 아니면 애초부터 계획 자체가 이룰 수 없을 만큼 무리였을 수도 있다. 흥미로운 것은 이것이 우리의 몸, 특히 행동에 직접적인 명령을 내리는 '뇌'와 연관이 깊다는 점이다.

#습관
습관은 뇌가 무의식중에 반복하는 행동 패턴이다. 늘 하던 행동에 변화가 생기면 뇌는 불편함을 느끼고 반발한다. 습관을 바꾸기 어려운 이유도 바로 이것이다. 무엇인가를 결심하고 이를 새로운 습관으로 정착시켜야 한다면 뇌가 반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경전달물질 중 하나인 '도파민'은 인간의 쾌감과 행복감, 즐거움을 창출하고 전달하는 중요한 물질이다. 하기 싫은 일도 꾹 참고 할 수 있는 것도 바로 이 호르몬 덕분인데, 도파민이 분출되는 기간은 길어야 최대 3일이다. '작심삼일'의 과학적인 이유이다. 한편 새로운 습관(행동)에 대한 거부감이 줄어들어 이것이 뇌의 중장기 기억에 저장되는 데 최대 3주가 걸린다고 이시형 박사는 말한다. 
따라서 습관을 바꾸려 할 때 목표가 너무 크면 이것이 중장기 기억으로 자리 잡기도 전에 좌절하게 된다. 스스로 세운 계획조차 못 지키는 자신을 한심하게 여기게 된다. 자기가 세운 계획을 수행하지 못할 때 사람은 동기가 꺾인다. 결심한 것을 포기 없이 실행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동기부여가 필수이다.


842988f4df84ffac60aaba0b6c047079.jpg




#자아효능감(self-efficacy)
자아효능감은 행동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에 대한 믿음이다. 동기부여와 직결되기에 자아효능감을 키울 때 건강한 행동을 지속시킬 수 있다. 
자아효능감을 키우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이 '첫 성공 경험'이다. 고통 없는 성장은 없다고 하지만 너무 무리한 계획으로 인한 실패 경험은 자아효능감을 떨어트린다. '이 정도는 눈 감고도 할 수 있지!'라고 생각되는 작은 계획부터 시작해 서서히 계획을 확장하는 것이 성취감을 가져오고 자아효능감을 증대시킨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결심을 지키지 못 했을 때 '역시 작심삼일'이라며 스스로 절망하면서 의지를 꺾곤 하지만 그럴 필요가 전혀 없다. 무엇인가를 시도한다는 것은 그 결과와 상관없이 의미 있는 일이다. 다만, 목표를 명확하게 하고, 항상 그 목표를 굳건하게 세워두는 것만 잊지 말자. 그리고 곧바로 다시 '작심삼일' 하면 된다.
"성공은 최종적인 것이 아니며 실패는 치명적인 것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지속하고자 하는 용기이다."라는 윈스턴 처칠의 말이 있다. '작심삼일' 120번이면 1년을 채울 수 있다. 2016년, 평강의 모든 성도들이 크나큰 나눔과 사랑의 다짐을 이어나가 소망의 항구까지 이르기를 응원한다. 


a7a857fc280df01b70772a4b104895b4.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5

#102. 거절 못하는 병 때문에 _ 정유진 file

아뿔싸, 또 코가 꿰었다! 평강 에세이 집필진을 해달란다. 안된다고 했어야 되는데. 글 쓰는 실력 없다고 거절했어야 되는데. 차마 말을 못하고 그냥 수락해버렸다. 매번 원고 마감일에 임박해서 안 되는 글 쓰느라 머리카락 쥐어뜯으며 속으로 끙끙 앓다가 ...

 
2017-03-03 493
54

#03. 슬픔의 절정에 춤을 준비하는 사람들 _ 홍미례 file

시30:11 주께서 나의 슬픔을 변하여 춤이 되게 하시며 나의 베옷을 벗기고 기쁨으로 띠 띠우셨나이다 내가 아이였을 때, 생애 처음으로 맞이한 죽음은 한 마을에서 나고 자란 네 살짜리 여자아이의 죽음이었다. 내 친구의 막내 동생이기도 했던 아이는 유...

 
2015-03-13 498
53

#27. 칭찬과 감사 _ 김태훈 file

이번 달부터 사내 전산망 자유게시판에 '칭찬합시다'라는 방이 새로 개설되었다. 서로 칭찬하는 문화가 정착되면서 회사가 많이 바뀌었다는 성공사례를 들은 한 직원의 제안으로 시작하였는데 심심찮게 칭찬글과 댓글이 달리고 있다. 업무를 잘 처리한...

 
2015-08-22 500
52

#151. 감사와 사명 file

사명使命, 부릴 사使 목숨 명命, 국어사전에서는 '맡겨진 임무'라는 뜻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왜 이 땅에 존재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과 존재 이유를 설명 할 수 있는 단어인 셈입니다. 아마도 이 사명이 가장 중요시되는 직업은 ...

 
2018-02-25 505
51

#52. 청년이여 일어나라 _ 원재웅 file

우리나라는 1997년 외환위기로 인해 온 국민이 경제적인 어려움을 당했던 시절이 있었다. 산업화 이후로 고도성장을 해오던 우리 경제가 한꺼번에 휘청하면서 거리에는 직장을 잃은 사람들이 넘쳐나고 가정이 파괴되기도 하였으며 많은 기업들이 ...

 
2016-02-27 507
50

#05. 사순절을 지키는 두 가지 모습 _ 홍봉준 file

사순절 기간이다. 사순절은 예수님의 40일 금식을 기념하기 위해 니케아 공의회(A.D. 325)에서 결정한 것에서 유래되었다. 동방교회에서는 해가 진 다음에 한 끼 식사만 허용하고 육식은 물론 생선과 달걀도 40일 내내 금할 정도로 엄격하게 지킨 반면에 서...

 
2015-03-13 513
49

# 131. 수영을 통해 깨달은 영혼의 숨쉬기 file

얼떨결에 등록하게 된 수영. 교역자에겐 사명이 생명인지라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하긴 해야겠는데 마땅한 게 없던 차에 누군가 수영을 권했다. 첫 시간부터 ‘와 이런 신세계가 있구나’ 감탄을 했다. 일단 뭔가 새로운...

 
2017-10-10 514
48

#100. 십자가 사랑에 관한 고찰 _ 김영호 file

2017년, 신년감사예배를 드린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월이 다가왔습니다. 2017년 올 한 해를 표현해본다면 신앙 지표인 ‘십자가 사랑’이라는 단어가 가장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승현 목사님께서 십자가 사랑에 대해서 처음으로 말씀하실 때 십자가...

 
2017-02-16 520
47

#152. 본(本)이 되어야... file

구속사 시리즈 10권을 통해 사관학교를 등록하고 환경과 여건에 맞는 많은 반들을 수강하고 있다. 10권 “하나님 나라의 완성 10대 허락과 10대 명령”을 통해 한 가지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하나님 나라의 완성, 아브라함의 생애, 복의 근원. 그것은, 본(本...

 
2018-03-03 528
46

#45. 좌충우돌 오류동 정착기 _ 하찬영 file

"쓰레기 봉투가 없네, 마트 좀 다녀올래? 의자 옆에 바지랑 셔츠 다려놓았으니 넥타이랑 챙기고" 그는 그레이 컬러의 수트와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습니다. 마트에 갈 때는 어떤 타이가 어울릴까 잠시 망설이다 결국 그가 가장 아끼는 타이를 집어 듭니다. 시...

 
2016-01-09 531
45

#109. 네 아이의 엄마 _ 이승옥 file

저는 네 아이의 엄마입니다. 이 한 문장만 읽고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어머머, 힘들겠다.’ ‘어떻게 키운데?’ ‘지금은 힘들어도 크고 나면 좋아.’ 그리고 위에 딸이 셋이고 막내가 아들이다 보니, 또 이렇게...

 
2017-04-25 531
44

#16. 우리는 여전히 꿈을 꾸고 있을까 _ 맹지애 file

시대가 변했습니다. 아이들은 가슴 뛰는 꿈을 꾸고 어른들은 그 꿈을 응원하던, 말 그대로 ‘꿈’만 같던 시기가 흘러가버렸습니다. 어른들은 말합니다. 공부를 열심히 해야 좋은 대학에 가고, 좋은 대학에 가야 좋은 직업을 얻고, 좋은 직업을 얻어야 편...

 
2015-05-30 533
43

#02. 비상식과 상식의 경계: 그 매력적 오답의 치명적 유혹 _ 송현석 file

비상식과 상식의 경계 - 영화 인터스텔라를 보셨나요? “합리적 의사 결정, 민주적 절차, 보편타당하고 객관적인 학문적 근거 제시, ... ” 말은 한참 어려워도 결국은 우리네 삶의 기준이 되고 많은 학문적 접근의 기초를 이루는 중요한 개념들이다. 이...

 
2015-03-13 540
42

#70. 말씀의 아버지와 함께한 21년 간의 동시대 _ 박다애 file

음악의 아버지 바흐, 교향곡의 아버지 하이든. 특정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과 사회에 큰 공헌을 세운 사람을 ‘대가’라고 합니다. (대가(大家)[대ː가] [명사] 1.전문분야에서 뛰어나 권위를 인정받는 사람.) 동시대 혹은 시간이 지나면서 후손...

 
2016-07-10 546
41

#07. 신앙의 성과 지표 _ 김태훈 file

CEO 모임에 가보면 그 모임의 성격에 따라 주고받는 질문도 다르다. 유명 경제 연구소에서 운영하는 포럼이나 조찬모임의 경우 규모가 큰 기업들의 CEO들이 많이 참석하는 만큼 최근 화두에 오르고 있는 경영 키워드에 대한 논의가 많다. “대표님 ...

 
2015-03-21 554
40

#87.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님의 뒤를 따르는 첫발걸음 _ 박다애 file

8월이면 매 년 돌아오는 청년1부 헵시바 정기총회가 이번 연도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39대 임원단을 마무리하며 잠시 바빴던 교회생활이 조금은 여유로워질 수 있을까 생각하던 찰나, 4부 청년연합예배...

 
2016-11-14 555
39

#95. 오늘 하루 어땠나요? _ 이승옥 file

갑자기 누가 나에게 “오늘 하루 어땠나요?”라고 물으면... 난 뭐라고 답할까? 1. “그럭저럭이요.”- 정말 성의 없고 무책임한 말인 듯... 2. “어제랑 같아요.” - 오늘을 생각하기 싫은 게으른 대답인 듯... 3. “힘들었어요.” -...

 
2017-01-08 555
38

#21.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보내며(아빠의 정년퇴직을 기념하며) _ 박다애 file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불법 남침으로 6.25전쟁 발발. 어릴 적에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영화를 보고 엉엉 울면서 집에 돌아와 아빠에게 군인 하지 말라고 떼를 썼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의 저는 지금 전쟁이 난다면 50년대 전쟁과 같을 것이라고 생각했나 ...

 
2015-07-04 580
37

#09. 게으른 파수꾼, 추억의 발걸음을 걷다 _ 송인호 file

길을 나서볼 때입니다. 어느덧 장로님들과 집사님들이 모이고, 시간이 되었습니다. 충전이 잘 된 LED 랜턴과 손에 달라붙는 알루미늄 방망이 하나를 집어 들고 말입니다. 첫 행선지는 내 맘대로 정한 순서대로 예전 회계실 건물입니다. 손전등을 비춰가며 ...

 
2015-04-04 586
36

#06. 거짓말 그리고 봄 _ 강명선 file

겨울이 가는구나. 봄방학 말미에 그녀를 만나러 경복궁역을 향해 간다. 나와 함께 이곳 평강제일교회에서 신앙생활을 처음 시작했던 그녀를 이제 교회에서는 만날 수 없다. 그래서 일 년에 한 번 정도 그녀가 나를 부르면 내가 간다. 늘 내 가방에는 머뭇머...

 
2015-03-14 591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