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등록일

2015.09.26

untitled.png

특정 브랜드의 SNS를 콕 집어 이야기하는 것이 좀 부담스럽지만, 카카오톡을 위시한 여러 SNS가 우리 삶에 끼친 영향은 말할 필요도 없을 만큼 지대하다. 단순한 문자 메시지, 1:1 대화에서 벗어나 일대다의 전달이나 多對多의 회의까지 실시간으로 가능해졌다. 그뿐인가, 선물도 하고 결제도 하고, 동영상도 보고, 링크된 사이트를 통해 인터넷의 세계로 마구 헤엄쳐 들어갈 수도 있다. 모바일 세계를 일반인에게 그야말로 활짝 열어젖힌 격이다. 

그런데 이 카톡(모든 SNS를 통칭하여 편의상 카톡이라 불러보자)의 활용도는 단순히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말씀 노트 역시 카톡을 통해 많은 분량이 실시간으로 유통된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예배나 집회에 참석하지 못해도 설교 내용을 글로나마 접할 수 있는, 문자메시지로는 상상도 못하던 일이 이뤄지고 있다. 또한, 주고받는 동영상 용량의 제한이 없는 특정 SNS(텔레그램 등)로 갑자기 성도님들의 가입이 러시를 이루는 일도 목격된다. 그뿐이랴. 밴드를 통해 중소규모의 모임 공지가 더욱 활발해지기도 하니, 이야말로 SNS를 이용한 선교가 아니런가. 활용층도 단지 젊은 세대에 국한되지 않는다. 중장년층까지도 위에 언급한 기능들을 너무나 능수능란하게 사용하고 계시며, 심지어 가정의 대소사도 카톡방을 통해 결정하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한다. 지난 선거 당시, 예상과 달리 진보진영이 SNS 전쟁에서 고전을 면치 못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살펴봐야 할 듯하다. 

120621_4fe28bc32c154.jpg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사용할 때 겪게 되는 다양한 부작용들은 이미 널리 알려져 있지만 여기서는 딱 두 가지만 짚어보기로 하자. 첫 번째는 바로 '1'이다. 내가 보낸 카톡 메시지의 '1'이 없어지지 않을 때의 조바심, 초조, 불안, 더 나아가 분노까지... 모두가 느껴본 경험이 있으리라. 카카오톡이 앗아간 일대일 대화의 조급성과 폭력적인 상호 작용기제의 심리적 부작용이라고 이를 수 있겠다. '왜 내 말을 안 듣는 거지, 왜 안 보는 거지, 왜 확인을 안 하는 거지... ' 
그러나 그런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하고 권면하고 서로 사랑해 보았는가 생각해 보면 참 겸연쩍기 그지없다. 기도가 카톡 메시지라면(그냥 비유다), 아버지 하나님은 우리가 카톡을 접속하기 전에 이미 읽으셔서 '1'이 뜰 사이조차 없으리라. 

마지막으로, 카카오톡의 활용을 넘어선 過用이다. 세태가 변하여 남녀 간의 이별도 카카오톡으로, 이혼 통지까지도 카카오톡으로 한다지만 카카오톡으로 전하지 말아야 할 내용은 우리의 상식과 그렇게 크게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작금의 경험으로, 카카오톡이 우리 공동체에 얼마나 심대한 영향(중립적 단어를 일부러 골라 썼다)을 끼쳤는지 목도하고 있다. 손가락으로 꾹 눌러 전달하는 카톡의 기능이 최근 몇 개월 동안, 우리 주변에서 이렇게 능수능란하게 잘 쓰인 적이 있었으랴. 참으로 '가상하고', '놀랍고', '은혜로운' 카톡의 사용을 목도한 몇 개월이었지 싶다. 

'1'이 안 없어진다고 안달복달할 필요도 없는 의연한 소통을 해 보자. 공동체의 은혜로운 화합을 가로막는 과용에서 벗어나 보자. 지나간 일은 지나간 대로 의미가 있지만, 다시 돌이킬 필요 없는 경험도 있으리라. 자기가 토한 음식에서 뒹구는 어리석음을 짐승만 범하는 것은 아닐 듯하다. 어쩔 수 없이 오늘도 카톡을 쓰지만, 반성할 뿐이다. 기도할 뿐이다.


1bd9f8ec46bddfc11fb3d585dbd2f9ed.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15

#145. 한 사람도 낙오자 없기를… file

휘선 박윤식 목사님의 오디오 설교를 듣고 있으면 마지막에 기도하실 때 꼭 빠지지 않고 하시는 기도가 ‘우리 평강의 성도 한 사람도 낙오자 없기를…’ 이 그 중 하나다. 그런데 요즘 들어 이 기도가 마음을 울린다. 말씀을 전하실 때 자신의 생명을 걸고 말씀...

 
2018-01-29 507
114

#63. 휘선사상 _ 김태훈 file

言行一致(언행일치). 내가 초등학교 시절 가장 처음 배웠던 사자성어로 기억한다. 교내 서예대회의 주제 글이었는데 선생님이 칠판에 써 주신 대로 심혈을 기울여 따라 ‘그리기’를 수십 번 반복하다 보니 머릿속에 완전 입력이 되었던 것 같다. 그...

 
2016-05-21 507
113

#135. 담백한 마무리 _ 김진영 file

차가운 바람 속에서 2017년도를 마무리해야 하는 시점이 점차 가까워짐을 인지하게 된다.‘올해는 정말 다르다’라는 결심과 승리의 수 ‘17’이라는 설렘을 갖고 세웠던 2017년도 신년 목표를 펼쳐 보니 새삼스럽게 다시 하나님의 은혜와 간...

 
2017-10-30 506
112

#74. 공짜는 없다 _ 지근욱 file

몇달전 중국 출장을 갈 일이 생겼다. 공항에서 로밍 서비스와 데이터 사용 서비스도 문의했다. 중국에서도 개인적, 업무적으로 활용하는 카톡을 계속 사용하기 위함이다. 중국은 데이터 무한 사용 기준으로 하루에 1만원, 5일이면 5만원이라는 설명이다...

 
2016-08-13 504
111

#73. 집중과 몰입의 애티튜드 _ 하찬영 file

사명감 같은 것이었던 것 같다. 내가 해야 한다는, 나 밖에 없다는 그런 느낌말이다. 꽤 오래전 일인데 지금 와서 그때를 떠올려보면 너무나도 어이가 없다. 아무튼 그런 마음으로 워크샵(영화시나리오 작법에 관한, 약 6개월 코스였는데 비용이 ...

 
2016-07-31 504
110

#43. 2015년 성탄에는 주 예수님 누울 자리 마련했습니까? _ 박다애 file

성탄절(聖誕節)=12월 25일.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 기념일. 크리스마스는 영어로 그리스도(Christ)의 미사(mass)의 의미. 'X-MAS'라고 쓰는 것은 그리스어의 그리스도(크리스토스) XPIΣTOΣ의 첫 글자를 이용한 방법이다. 프랑스에서는 노...

 
2015-12-26 498
109

#67. 말쟁이가 없어지면 _ 홍봉준 file

말쟁이가 없어지면 “나무가 다하면 불이 꺼지고 말장이가 없어지면 다툼이 쉬느니라”(잠 26:20) 이 말씀을 읽을 때마다 나도 모르게 무릎을 탁 치게 된다. 본질을 꿰뚫는 통찰과 맛깔스러운 비유가 너무도 절묘하게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나무에 불이 ...

 
2016-06-18 495
108

#14. 뒤에서 들리는 스승의 목소리 _ 홍봉준 file

5월은 일 년 중 ‘기념일’이 가장 많은 달이다. 어린이로부터 시작해서 부모와 선생님에 이르기까지, 모두 한 사람의 성장과 가르침에 관련된 날들이다. 그중에서 스승의 날은 그 의미와 가치가 많이 퇴색했지만, 그래도 스승은 변치 않는 우리 ...

 
2015-05-16 495
107

#133. 나를 살게 하는 것 _ 박남선 file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 눈을 뜬 이후로 셀 수 없을 정도로 밀물처럼 우리의 뇌리와 마음에 들어왔다가 썰물처럼 나가는 것, 어떤 부류의 사람이라 할지라도 눈을 감기 전까지 우리와 함께하는 것이 바로 근심과 걱정이다. 먼지보다 자그마한...

 
2017-10-20 491
106

#107. 거지같은 인생 _ 김진영 file

“한국의 중산층 기준”에 대해서 듣고 충격받은 적이 있다. 한국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중산층의 기준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는데, 그 기준이 “① 부채 없는 아파트 30평 이상 소유, ② 월 급여 500만 원 이상, ③ 자동차는 2,000cc급 이상 중형...

 
2017-04-06 489
105

#154. ‘천만 대박’영화의 시나리오 file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시들해지고 말았지만, 오래전 그때 그 시절, 영화가 좋아 어쩔 줄 모르던 시기가 있었더랬다. 당시에는 원하는 영화를 바로바로 볼 수 있는 수단이 지금과 같지 않아서, 동네 상가에 있었던 비디오 대여점에서 빌려보거나, 아니면 ...

 
2018-03-24 488
104

#64. 쉽게 쓰여진 글 _ 강명선 file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글이 이렇게 쉽게 쓰이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이런 부끄러운 일을 잘 도 한다. 내 생각 내 삶의 단상을 기록하는 나의 카카오 스토리에는 쉽게 쓰여진 글들이 많다. 문득 나타난 한 풍경 앞에 시간을 정지 시키...

 
2016-05-29 488
103

#24. 황금종 아래에서 (holyday vs holiday) _ 홍미례 file

일 년 중 상반기를 결산하고 나면 하계대성회에 초점을 맞추고 일정을 잡습니다. 하계대성회는 상반기 평가를 통해 하반기에 부족한 것을 채우는 동시에 혁신을 다짐하는 가장 중요한 전환점입니다. 세상 사람들에게는 화려한 휴가의 정점이지만 ...

 
2015-07-25 479
102

#22. 평강제일교회의 소리 _ 지근욱 file

가수 박진영이 홀로(?) 열심히 설명하는 세계가 '공기 반 소리 반'이다. 소리의 세계도, 진위(眞僞)가 분명한 하나님 소리와 사람 소리가 반반씩은 존재한다. 영적으로 혼탁한 시기는 사람 소리가 커져서 세상을 덮을 기세지만, 하나님의 소리는 작지만 큰 능...

 
2015-07-11 474
101

#01. 금순이를 찾아서 _ 지근욱 file

두 배는 최대한 많이 실으려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그 결과는 너무나 달랐다. 한 배는 자유와 생명의 땅에 도착했고, 다른 한 배는 깊은 바닷속으로 잠겼다. 메러디스 빅토리호와 세월호 이야기다. 먼저 1950년 12월 흥남 부두로 가 보자. 6.25...

 
2015-03-12 473
100

#156. 이길 밖에는 대안이 없어요? file

살아가다 보면, 선택의 기로가 심심치 않게 주어집니다. 혈압이 높으니 카페인을 줄여야 하는데 몽롱한 정신을 각성시키기 위해, 빈속에 커피를 마시는 것도 선택이고, 종합 검진을 받고, 아찔한 숫자들과 의사 선생님의 말씀을 배부르게 먹었으니, ‘자, 운...

 
2018-04-14 472
99

#59. 당신의 취미는 무엇입니까? _ 하찬영 file

사회생활을 하며 이 사람 저 사람 만나게 되면서 자연스레 여러 가지 질문들을 받게 마련인데, 나 같은 싱글 아재, 독신 남성에게 물어보면 서로 난처해지는 질문들이 있다. 보통 “아이가 어떻게 되세요?”부터 시작되는데, “결혼 안 하셨...

 
2016-04-25 472
98

#143. 구속사 책에 뻥 뚫린 고속도로를 닦아보자 _ 정유진 file

“올해는 반드시 구속사 책을 완독 할거야!” 년 초에 두 주먹을 불끈 쥐며 결심을 했었다. 승리의 해 2017년을 보람차게 살아보려는 새해 계획 중 하나인 것이다. 아무래도 혼자 끝까지 끌고 나가기에는 뒷심이 부족할 거 같아서 교구 전체에 선...

 
2017-12-26 470
97

#04. 두 배 _ 최주영 file

현재와 같은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자기 재산이 ‘두 배’로 늘어난다 하더라도 대부분의 사람들 반응은 시큰둥할 것이다. 그런데 만약 자식이 지금보다 ‘두 배’로 속을 썩인다면 어떨까? 부모 중 열에 아홉은 더 이상 살 의미가 없다고, 차라리 죽는 게 낫...

 
2015-03-13 469
96

#60. 남자가 민첩할 때 _ 지근욱 file

휴일이나 퇴근 후 소파에 몸을 붙이고 리모컨과 삼위일체가 되는 남자들. 아내의 눈꼬리가 조금씩 올라가고, 청소기를 시끄럽게 돌리며 소파에 가로로 누운 남편과 근접전을 펼치지만, 몸만 조금 비틀뿐 요지부동이다. 결국 잔소리가 폭발하면 그제야 일...

 
2016-05-01 467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