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등록일

2016.10.04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28lMXnFBqUxBpIcEOtyheeww9SvAFQ.jpg



사랑에 대하여,라고 제목을 잡았다고 해서 이 글 속에 뭔가 거창한, 혹은 뜨거운 것이 있을 거란 생각은 하지 말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썼던 글 중에 이 글이 가장 무심하고 냉랭한 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왜냐면 나는 사랑에 대해 알지 못하고 사랑을 실천하고 있지 못하고 있으니까요. 그렇기 때문에 마치 사랑이란 이런 것이며, 여기에 사랑이 있노라고 덜 익은 비린내를 풍기는 제목을 정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 글의 제목은 사실 ‘사랑을 아시나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쯤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상하게도, 사랑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사랑에 대한 책을 보고 연수도 듣게 되었습니다. 물론 이것이 이론으로 배운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란 걸 알지만 나는 부단히 사랑을 향하여 걷고 있더군요. 사랑과 전혀 관련 없는 책인 것 같고 연수 같은 것도 나는 이미 사랑과 연관 짓고 있었으니 말입니다. 저기 붉게 물들기 시작한 나뭇잎을 보거나 누군가의 품에 안긴 노랑 장미 한 송이만 보아도 그래, 문제는 사랑이거든, 이렇게 중얼거리곤 합니다. 그런데 웬일인지 사랑에 대해 생각할 때면 입안에 쓴 침이 고였습니다.

 도대체 사랑은 무엇인가. 오래 참고, 성내지 않고, 교만하지 않으며... 맞습니다. 그런데 이것은 제가 입으려는 옷의 첫 단추가 아니었습니다. 에릭 프롬의 사랑의 기술이나 수전 손택의 타인의 고통... 그것도 아닙니다. 어느 날, 지하철을 타고 가다가 문득 일련의 생각들이 두서없이 화르륵 피어났습니다. 사랑은 설거지야. 사랑은 빨래와 청소이며 사랑은 손칼국수와 차를 대접하는 일이야. 사랑은 출근이며 땀 흘려 일하는 거고 퇴근 후 병문안을 가는 일이야. 사랑을 하고 싶다면 책상에 앉아 노트북을 두드리지 말고 소파에 피곤에 쓰러져 누운 사람이 깨지 않도록 가만히 이불을 덮어주고 머리맡에 앉아 기도하는 것이야. 나에겐 그래, 내 살 같은 시간을 뚝 떼서 붙여주는 것. 나는 사랑을 생각하느라 쓴 침이 고이는 입속에 사탕을 하나 까 넣었습니다.

 사랑은 너무 깊이 생각하지 않는 거야. 너무 깊이 생각하다 보면 오히려 예쁘게 포장되어 현실적이지 못하거나 높이 떠오른 풍선처럼 추상적으로 변질되어, 사랑은 사랑대로 생활은 생활대로 이중적 삶이 될 수가 있으니까. 그렇다면 얼마나 설거지를 해야 하고 내 살 같은 시간을 조금이나마 떼어서 나눠주고 머리맡에서 기도해주고 손칼국수를 끓여야 할까? 음...그것은 영원히. 하나님이 그만이라고 말씀하실 때까지. 그런데 하나님은 사랑을 그만둬라, 고 말씀하지 않으실 거야. 더 사랑하라. 여기에서 사랑했다면 저기까지 사랑하라, 고 말씀하실 거야. 그러니까 사랑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을 영원히 해야 하는 거야. 여기까지 생각했을 때 지하철 환승역에 도착했습니다. 서둘러 내리며 아마 사랑은 마지막 숙제이며 가장 어려운 숙제일 거란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이 글을 통해 저는 아직 사랑에 대해 한 글자도 쓰지 못 했습니다. 또한 사랑을 향해 한 걸음도 떼지 못 했습니다. 마틴 부버의 말처럼 하나님은 모든 (그것)을 당신의 (너)로 만드는 무한한 (나)인 것입니다. 그래서 나는 무한한 나인 (너), 하나님의 모든 (그것)을 사랑하고자 한 글자를 쓰고 한 걸음을 떼기로 했습니다. 내가 사랑에 대해 아는 것은 딱 하나, 하나님의 이름과 성품과 말씀은 사랑이니까요.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cyc74AGdMTyn.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35

#41. 먹다 _ 원재웅 file

인류가 먹고사는 문제를 모두 해결했다고 할 수 있을까? 아직도 세계 어느 곳에선가는 기아의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말이다. 그럼에도 최근 우리의 관심은 '배불리' 먹는 게 아니다. 맛있는 음식을 잘 먹는 것이 자랑거리가 되었다. 각종 SNS에 올...

 
2015-12-05 340
34

#15. 신앙의 건강을 위한 균형 있는 식단 _ 김태훈 file

건강식품 유통업을 하는 지인을 만났는데 평소와 달리 얼굴이 그리 밝지 않았다. 가짜 백수오 사건으로 업계가 비상이라고 한다. 5월은 어버이 날, 스승의 날이 있어 통상 일 년 중 건강식품의 판매가 가장 활발해야 하는 시점인데 사건의 파장이 걷잡을 수...

 
2015-05-23 339
33

#142. 워라밸(Work & Life Balance) _ 박승현 file

해마다 이맘 때면 지난 한 해를 돌아보거나 다가올 새해를 내다보는 다양한 단어가 등장한다. 올 해 ‘욜로(YOLO, You Only Life Once)’가 미디어에 꾸준히 등장했다면, 2018년 트렌드 전망에는 ‘워라밸’이라는 단어가 있다. 일과 삶의 균형...

 
2017-12-26 335
»

#81. 사랑에 대하여 _ 홍미례 file

사랑에 대하여,라고 제목을 잡았다고 해서 이 글 속에 뭔가 거창한, 혹은 뜨거운 것이 있을 거란 생각은 하지 말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썼던 글 중에 이 글이 가장 무심하고 냉랭한 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왜냐면 나는 사랑에 대해 알지 못하고 ...

 
2016-10-04 335
31

#19. 위험불감증 _ 김범열 file

 중동 호흡기 증후군, 메르스(MER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의료진과 방역 당국이 갖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람들로 붐벼야 할 시내 유명 백화...

 
2015-06-20 335
30

#35. 가치 _ 홍미례 file

현세는 그야말로 교환가치의 시대입니다. 내가 소유하거나 내가 관계를 맺으려는 물건 혹은 사람이 얼마만 한 교환가치가 있느냐에 관심이 집중되지요. 가치를 재는 척도가 그만큼 피상적이고 계산적이며 이기적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이를테면 ...

 
2015-10-24 334
29

#118. 이 시대의 주인공 _ 이장식 file

6월은 현충일과 6. 25 한국전쟁, 6. 29 제2연평해전이 일어난 달로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며 애국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지정된 호국보훈의 달이다. 고등부 한소리에서도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님의 ...

 
2017-07-05 333
28

#12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향기 _ 김영호 file

어느 날 길을 걷다가 익숙한 향기를 맡았습니다.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곰곰이 생각해보니 옛날 시골집의 향기였습니다. 초등학교 방학 때 할머니가 계신 시골에 내려가서 한 달 내내 살았던 기억이 납니다. 서울에서 태어나 빌라와 ...

 
2017-09-19 330
27

#110. 그래서 우리는 괜찮습니다 _ 정유진 file

요즘 나는 나를 배웁니다. 새롭게 하고 싶은 일이 생겼을 때, 좋았던 것이 갑자기 싫어질 때, 어떤 감정을 처음 느꼈을 때 새로운 나를 경험합니다. 물론 오랜 시간 반복되는 생활습관과 행동, 생각의 패턴들도 내가 누군지 설명합니다. 나 자신...

 
2017-04-25 330
26

#71. 사드 단상 _ 송인호 file

6월이 호국보훈의 달이라면, 7월 역시 1953년 휴전협정이 맺어진 지 63주년이 되는 달이다. 전쟁 통에 태어나거나, 해방 전후 태어난 분들도 이제 어언 70대에 도달하셨고 헤어진 이산가족들도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나라사랑 웅변대...

 
2016-07-18 330
25

#148.'그뤠잇!' or '스튜핏!' file

대통령에게 하고 싶은 것 다 하라는 세상이다. 대통령뿐인가?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하고 싶은 것 다 하고, 자신을 따르는 계층을 지배하는 존재는 다양하다. 아이들에게 뽀통령이라 불리는 ‘뽀로로’가 있다. 요즘 초통령(초등학생 대통령)은 ‘워너원’,...

 
2018-02-14 329
24

#89. 엄마 손은 약손 _ 지근욱 file

내가 어릴 적이라고 해봐야 1970년대, 그리 옛날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약이 증상별, 종류별, 메이커별로 다양하지도 흔하지도 않았다. 요즘처럼 밤에 아이가 아프면 자가용에 태워 가까운 응급실에 가던 시절도 아니다. 열이 오...

 
2016-11-27 328
23

#78. 신은 죽었다고? _ 강명선 file

쌀쌀한 여름밤이었다. 아들과 나는 동네 마트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집을 향해 걷던 길이었다. 기분이 좋았던 나는 4학년 2 학기를 맞은 아들에게 새 학기에 대한 격려와 칭찬의 말을 해주고 있던 참이었다. ‘엄마, 나는 못생겼어. 나는 ...

 
2016-09-18 328
22

#93. 마감하는 인생 _ 강명선 file

 ‘한 해를 멋지게 마무리하는 방법’이라고 근사하게 2016년의 마지막 평강 에세이를 이만 총총 하는 마음으로 시작하고 싶었다. 그런데 보아하니 지금 나는 또 마감에 몰려있다. 매번 밀리는 싸움이다. 때론 넉넉히 이기고 싶은데 늘 내가 수세에 몰...

 
2016-12-26 326
21

#111. 세 번째 덫 _ 송인호 file

영화 이야기를 해 보고자 합니다. 케빈은 잘 나가는 변호사였습니다. 그의 유능함은 여제자를 성추행한 파렴치한 교사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죄 방면토록 만드는 등, 소송전에서 그 진가를 발휘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

 
2017-05-02 323
20

#56. 책이 지니는 세 가지 몫 _ 홍미례 file

책은 세 가지 몫을 가집니다. 저자의 몫과 독자의 몫, 나머지 하나는 하나님의 몫입니다. 책이 지니는 몫은 트라이앵글의 구조를 이룹니다. 책은 다양한 텍스트들의 총집합인데 그중에는 유일한 텍스트도 있습니다. 성경이 바로 그렇습...

 
2016-04-04 322
19

#112. 내 인생의 사물 _ 김신웅 file

어느 포근한 토요일 점심 무렵, FM 라디오를 – 채널 주파수는 104.5MHz – 들으며 교회에 가던 중이었다. 봄 개편을 맞아 새롭게 시작한 프로그램, 개그우먼 박지선 씨가 진행하는 ‘사물의 재발견’이 흘러나왔다. 이 날 코너에서는 여러 청취...

 
2017-05-12 321
18

#116. 기회 _ 서재원 file

어느덧 우리는 2017년이라는 층의 중앙 지점에 도착했습니다. 처음 우리가 2017년을 만났을 때 세웠던 계획들과 수많은 목표들에 얼마나 다가가고 있으신가요? 아직도 계획만, 혹은 포기한 것들이 있지는 않습니까? 우리는 수많은 계획...

 
2017-06-12 315
17

#140. 신앙전수의 길 _ 김신웅 file

2017년 11월 17일, 평소와 같이 아침 통근버스를 타기 위해 발걸음 하던 중, 아버지로부터 급하게 전화가 한 통 걸려왔다. 친할머니의 임종 소식이었다. 순간 머리가 멍해지고 슬픔이 찾아오면서 할머니에게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 20대 초반...

 
2017-12-26 310
16

#92. 신앙생활과 사회생활의 적절한 밸런스라고요? _ 김태훈 file

 1년 중 가장 대목인 12월인데 음식점들은 예년에 비해 너무나 한산하다고 울상이다. 경기 침체에김영란법과 뒤숭숭한 시국상황까지. 복합적인 요인들이 얽히고설켜 예전의 연말 분위기는 주변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 회사도...

 
2016-12-26 308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