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6
등록일

2016.03.20


pkblog_body_54.jpg

얼마나 답답했을까?
사방이 담으로 꽉 막힌, 교도소 담장과 감방 사이를 구분 짓는 벽들로 둘러싸인 것 같은 이 땅의 삶이란! 그것은 간단하게 ‘답답하다’, ‘갑갑하다’ 정도로 표현할 정도의 상황이 아니다. 알고 보면 엄청난 폭력이요 억압이다. 다만 우물 안 개구리처럼 우물 밖 세상을 알지 못하는 현실에서 담을 담으로 여기지 않고 자신의 삶의 경계선으로 받아들이기 때문에 실상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것뿐이다.

 

얼마나 시원스러운가?
28년간이나 동독과 서독을 구분 짓던 5m 높이의 거대한 콘크리트 괴물이 무너진 날, 1989년 11월 9일의 감격은 전 세계인에게 선사한 하나님의 축복의 이벤트였다. 그 무너진 장벽에는 이렇게 쓰여 있다. “모든 장벽은 언젠가는 무너진다.” 
그러나 거대한 장벽도 언젠가는 무너지지만 문제는 보이지 않는 장벽이다. 베를린 장벽이 붕괴된 지가 30년 가까이 돼가지만 여전히 동독과 서독 국민들의 마음에는 콘크리트 장벽이 있던 곳에 경제력의 격차와 편견이라는 담을 대신 쌓아가고 있다. “무능하고 게으르고 불평만 늘어놓는 사람”으로 동독 출신을 바라보는 서독 출신들의 편견. “이기적이고 돈만 밝히는 속물”로 서독 사람들을 바라보는 동독 사람들. 서로를 향해 이처럼 편견으로 비난할 때 각자에게 자신도 모르는 벽이 점점 높이 세워지는 것을 우리는 보지 못한다.

 

얼마나 아프셨을까?
맨 몸뚱어리 하나로 수천 년 켜켜이 쌓아 올린 분열과 편견과 증오의 담을 홀로 부수느라고. 얼마나 간절히, 얼마나 과감히 자신의 몸을 내리쳐 세상의 담을 허물려 하셨는지, 땅이 진동하여 바위가 터지고 휘장이 위에서 아래로 둘로 찢어지고 말았다. 2천 년 동안 절대 신성불가침 영역이었던 지성소가 열렸고, 영혼을 가두어 무지의 감옥으로 이끌던 육체를 깨뜨려 부활의 새 생명을 선물로 주셨다. 사도바울은 이를 “둘로 하나를 만드사 중간에 막힌 담을 허시고 원수 된 것을 자기 육체로 폐하셨다”(엡 2:14-15)고 기록했다. 그리고 우리 주님에게 참으로 멋진 별칭을 붙여주었다. 화평케 하는 자요 화목의 사도, 예수 그리스도!
 
민족과 민족이 하나 되고 국가와 국가가 화해하며, 집단과 집단이 진정 화합하는 것도 사실은 나와 너의 화목을 통해서 이루어진다. 마르틴 부버는 그의 저서 ‘나와 너’에서 하나님(너)과 나와의 하나됨의 관계야말로 가장 순수한 형태의 관계이며 구원으로 보았다. 사람은 ‘나’를 중심으로 상대를 완전한 인격체인 ‘너’로 존중하지 않고 ‘그것’(it)으로 대하려 한다. 사람을 ‘그것’으로 대하는 자는 상대를 오로지 대상으로, 수단으로만 이용하려는 자다. 이들 사이에는 결코 허물 수 없는 강력하고도 견고한 담이 가로막고 있다. 이것이 인류 역사에서 한시도 떠나지 않았던 그 수많은 차별과 학대와 억압과 파괴와 죽음을 가져온 원인이었다.

 

38선이 남북을 갈라놓고 있는 한반도에 살고 있는 작금의 현실에서, 우리는 38선보다 더 견고하고 강력한 아집과 이기심과 욕망의 담을 발견한다. 38선으로도 모라랐는지 동서(영호남)로 갈라지고, 학연과 지연으로 갈라지고, 빈부의 정도에 따라 유유상종하며 수많은 담을 쌓고 선을 그으며 서로와 서로를 구분 짓고 편을 가르는 세상! 주님께서 ‘십자가’로 힘겹게 이루신 담장 없는 세상, ‘나와 그것’으로 갈라진 세상을 하나로 만드신 그 십자가의 위력, 당신의 육체를 과감히 던지신 그 용기와 희생을 우리는 어찌 이처럼 매몰차게 외면하고 있는가!

 

고운 가루가 될 때까지 빻아 기름으로 반죽하여 ‘한 덩어리’로 하나님께 드렸던 소제를 생각해 보라. 나와 너 사이에 막힌 담이 있다면 어찌 한 덩어리 반죽이 가능하겠는가?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예배, 지극히 거룩한 그 소제물은 이처럼 그리스도의 십자가 은총으로 막힌 담을 허물고 나 자신을 희생하여 ‘고운 가루’로 만들 때만이 가능한 것이다.

 

사순절의 절정인 고난 주간을 앞두고 우리 주님의 발자취를 묵상하면서 세상의 그 거대한 편견과 교만과 탐욕의 벽에, 마치 계란으로 바위를 치듯  당신의 온몸이 으깨지고 바스러질 때까지 던져 담을 허무시는 그 처절한 모습을 발견한다. 2천 년 전 골고다 언덕에서뿐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막힌 담과 마주하시며, 십자가에 당신의 온몸을 내어맡기듯 오직 당신의 육체 하나로 무너뜨리는 주님을 본다. 

십자가의 망치로 내 속에 있는 담을 먼저 허물고, 말씀의 맷돌 들어 고운 가루 될 때까지 갈고 갈아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형상으로 빚어지는 교회, 그런 평강제일교회는 담이 없는 교회다. 둘로 갈라섰던 서로가 이제 하나 되어 화목의 직분을 감당하는 교회, 그것이 사도바울이 그리고 있는 천국의 모습이요, 우리 주님이 영원히 왕 노릇하는 하나님 나라다.

 

 

ac348b7e523a7e6d1744c0fbecdacdb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46

#21.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보내며(아빠의 정년퇴직을 기념하며) _ 박다애 file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불법 남침으로 6.25전쟁 발발. 어릴 적에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영화를 보고 엉엉 울면서 집에 돌아와 아빠에게 군인 하지 말라고 떼를 썼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의 저는 지금 전쟁이 난다면 50년대 전쟁과 같을 것이라고 생각했나 ...

 
2015-07-04 743
145

#22. 평강제일교회의 소리 _ 지근욱 file

가수 박진영이 홀로(?) 열심히 설명하는 세계가 '공기 반 소리 반'이다. 소리의 세계도, 진위(眞僞)가 분명한 하나님 소리와 사람 소리가 반반씩은 존재한다. 영적으로 혼탁한 시기는 사람 소리가 커져서 세상을 덮을 기세지만, 하나님의 소리는 작지만 큰 능...

 
2015-07-11 570
144

#23. 위인전(偉人傳) _ 송현석 file

요즘은 나름 착하게 살아봐야겠노라 스스로 다짐하면서, 누렇게 색이 변하기 시작한 옛날 말씀 노트를 자주 뒤적이게 된다. 이것 또한 작은 습관이 되어가고 있는 듯하니, 괜히 작은 뿌듯함의 스타카토 화음이 귓가에 자주 울린다. 사실 우리가 '빛바랜 ...

 
2015-07-18 560
143

#24. 황금종 아래에서 (holyday vs holiday) _ 홍미례 file

일 년 중 상반기를 결산하고 나면 하계대성회에 초점을 맞추고 일정을 잡습니다. 하계대성회는 상반기 평가를 통해 하반기에 부족한 것을 채우는 동시에 혁신을 다짐하는 가장 중요한 전환점입니다. 세상 사람들에게는 화려한 휴가의 정점이지만 ...

 
2015-07-25 577
142

#25. 조합의 창의성 _ 최주영 file

이 세 가지 물건들은 사람의 손안에 쏙 들어오게 디자인되었습니다. 첫 번째는 호모 에렉투스가 100만 년 넘게 사용했다고 알려진 손도끼입니다. 그 이전 원시인류의 최첨단 도구는 돌망치였지만 호모 에렉투스에 이르러 발명된 ...

 
2015-08-01 529
141

#26. 광복 70년, 70년만의 해방 _ 홍봉준 file

유독 우리에게 친숙한 '70'이라는 숫자가 눈에 들어오는 광복절이다. 정부는 하루 전날을 임시 공휴일로까지 지정하며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고 국가적인 도약의 계기로 삼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광복 후 걸어온 70년의 발자취가 세계사에서 유...

 
2015-08-15 515
140

#27. 칭찬과 감사 _ 김태훈 file

이번 달부터 사내 전산망 자유게시판에 '칭찬합시다'라는 방이 새로 개설되었다. 서로 칭찬하는 문화가 정착되면서 회사가 많이 바뀌었다는 성공사례를 들은 한 직원의 제안으로 시작하였는데 심심찮게 칭찬글과 댓글이 달리고 있다. 업무를 잘 처리한...

 
2015-08-22 775
139

#28. 끝이 곧 시작이라는 말 _ 맹지애 file

헵시바에서의 첫 임원생활이 끝났습니다. 부족한 자녀를 불러주시고, 1년 동안 자리를 지킬 수 있는 상황과 여건을 허락해주신 하나님 아버지께 그저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하지만 임기가 끝나고 이제 막 일주일이 지났을 뿐인데 모든 게 다 끝난 것 같고, ...

 
2015-08-29 578
138

#29. 여름의 당부 _ 강명선 file

녀석을 발견한 것은 교회 에담 식당 앞 주차장 부근이었다. 감나무 아래를 지나는데 너무나 멀쩡한 모습으로 땅바닥에 굴러떨어져 있던 그 녀석. 그 작고 앙증맞은 녀석을 그냥 두고 갈 수 없어 발걸음을 멈췄다. 자기가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모르는 그 철...

 
2015-09-06 488
137

#30. 포기하면 편해 _ 김범열 file

"아저씨, 아직 멀었어요? 저 늦었는데 내비 찍고 가시죠?" "내가 이 동네 지리는 잘 안다니까. 내비 보다 내가 나아요!" 간혹 택시를 타 보면, 멀쩡하게만 잘 달려있는 내비게이션을 결코 사용하지 않는 기사님들이 있습니다. 운전 경력이 오랜 택시 ...

 
2015-09-18 1113
136

#31. 카카오톡 잡상 _ 송인호 file

특정 브랜드의 SNS를 콕 집어 이야기하는 것이 좀 부담스럽지만, 카카오톡을 위시한 여러 SNS가 우리 삶에 끼친 영향은 말할 필요도 없을 만큼 지대하다. 단순한 문자 메시지, 1:1 대화에서 벗어나 일대다의 전달이나 多對多의 회의까지 실시간으로 가능해졌...

 
2015-09-26 582
135

#32. 한 해의 2/3 분기점을 지나는 천국 가는 나그네길에서 _ 박다애 file

잠잠했던 비염인데 알레르기가 다시 들끓어 올랐다. 가려운 눈을 비비니 열이 나고, 흐르는 콧물을 연신 닦아내느라 코밑이 허는 지경에 이르렀다. 계절이 바뀌거나 기온차가 갑자기 커질 때면 으레 겪는 통과의례 같은 현상이다. 하늘이 높아졌고, 내가 ...

 
2015-10-03 518
134

#33. 15분 만에 요리가 안 나오는 이유 _ 지근욱 file

냉장고를 열고 식재료를 고른 후, 15분 만에 뚝딱! 듣지도 보지도 못한 요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을 요즘 즐겨 본다. 요리를 먹는 스타들은 한입 먹는 순간 신비로운 표정에 '엄지 척'이다. 대부분의 다른 먹방(먹는 방송)과의 차이점이라면 냉장고에 ...

 
2015-10-10 498
133

#34. D-30! 이제 겨우 남은 30일 _ 송현석 file

한국의 독특한 교육열과 입시문화, 개인적으로 참 마음에 들지 않는 속성들이지만, 한편으로는 천국 입시의 아주 확실한 샘플이기도 하다. 강사의 입장에서 보면 이를 더욱 확실히 느낄 수 있으니, 이 글을 작성하는 '수능 D-30'의 시점에서 이에 대해 ...

 
2015-10-17 535
132

#35. 가치 _ 홍미례 file

현세는 그야말로 교환가치의 시대입니다. 내가 소유하거나 내가 관계를 맺으려는 물건 혹은 사람이 얼마만 한 교환가치가 있느냐에 관심이 집중되지요. 가치를 재는 척도가 그만큼 피상적이고 계산적이며 이기적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이를테면 ...

 
2015-10-24 475
131

#36. 바벨 _ 최주영 file

대화를 하다 보면 간혹 상대방이 어떤 의중인지 도무지 알아들을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느낌으로도 모르겠고, 제스처로도 파악이 안되고, 말로 표현하다 보면 더욱더 아련해집니다. 이는 대화하는 상대방도 매한가지입니다. 아무리 자세히 일러주어도 ...

 
2015-10-31 523
130

#37. 견디어라, 나의 마음아 _ 홍봉준 file

견디어라, 나의 마음아 골리앗을 무찌르고 하루아침에 이스라엘의 영웅이 된 다윗! 그러나 그의 앞에 펼쳐진 것은 화려한 주단이 아니라 고난의 가시밭길이었다. 사랑하는 아내를 얻었으나 장인의 핍박으로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10년간이나 도망자의 신세가 ...

 
2015-11-08 619
129

#38. 인재의 기준 _ 김태훈 file

"정규직, 주 5일 근무, 4대 보험, 연차휴가" 구직을 해 본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보았을 채용정보 사이트의 내용이다. 요즘 같은 세상에 이 정도는 일반적인 조건이고 더 괜찮다 싶은 회사는 리스트가 길어진다. 건강검진, 가족보험, 사내 동호회, 회사 ...

 
2015-11-14 477
128

#39. 인생의 한 분기점을 넘는다는 것 _ 맹지애 file

인생에는 몇 가지 큰 분기점이 있습니다. 한 사람의 삶의 방향을 좌우하는, 예를 들면 수능, 취업, 결혼 등과 같은 중대한 사건들과 마주하는 순간,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인생의 큰 결정을 내려야만 합니다. 이러한 과정들을 거치며 비로소 우리는 성장합니...

 
2015-11-22 717
127

#40. 당신 생각 _ 강명선 file

당신 생각 가을에는 커피가 더 맛있어진다. 따듯한 커피를 마실 때 그 진향 향기도 함께 마시게 되어 커피의 맛을 두 배로 누리는 기분이다. 여름에 마시는 아이스커피는 목과 머리를 시원하게 해주는 대신 그 향기는 사라진다. 나름 커피 애호가인 나는 오...

 
2015-11-29 499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