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pkblog_body_15.jpg


건강식품 유통업을 하는 지인을 만났는데 평소와 달리 얼굴이 그리 밝지 않았다. 가짜 백수오 사건으로 업계가 비상이라고 한다. 5월은 어버이 날, 스승의 날이 있어 통상 일 년 중 건강식품의 판매가 가장 활발해야 하는 시점인데 사건의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짐에 따라 TV 홈쇼핑은 건강식품의 방송 편성을 줄였고 소비자의 불신이 백수오를 넘어 다른 건강식품으로 번지는 조짐까지 나타나면서  5월 특수는커녕 오뉴월 한파를 걱정해야 할 형국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 와중에도 다이어트 제품 만은 꾸준한 판매를 이어 가고 있다. 올해 상반기 히트 상품으로 등극한 한 제품의 경우 이번 시즌에만 수백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한다. 이론대로라면 적지 않은 금액을 지불하고 이 제품을 구입한 수많은 소비자들은 지금쯤 많이 날씬해져 있을 것이다. 그런데 과연 현실은 어떨까?

다이어트 제품은 건강식품 중에서 효능에 대한 만족도가 비교적 낮은 편이다. 기대치가 높은 만큼 실망도 클 터인데 매년 꾸준한 판매를 이어가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상식적으로 이해가 잘 되지 않지만 많은 소비자들이 다이어트 제품을 구매하는 배경에는 ‘미워도 다시 한번’이란 소비 심리가 깔려있다고 한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구매하여 역시나 실망하더라도 그다음 해에 작년과는 다른 새로운 제품이 출시되면 “그래, 이번에는 혹시나”하는 막연한 기대감에 지갑을 다시 여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나는 이런 제품만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는 사람을 실제로 만나보지 못한 것 같다.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목적과 방법은 다양하겠지만 나는 삼십 대 중반부터 계속 먹어온 혈압약을 끊어보겠다는 목적으로 2년 전 식이요법과 운동을 시작했다. 다행히도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노력한 결과 하루 두 알씩 먹던 약은 한 알로 줄일 수 있었고 그나마 남은 한 알마저도 완전히 끊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바람으로 요즘도 틈틈이 헬스장을 찾는다.

처음 트레이너와 상담을 한 자리에서 건강한 몸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떤 음식과 헬스보충제를 섭취하는 것이 좋은지를 물었는데 예상 밖의 답변을 들었던 기억이 난다. “몸에 좋은 것을 잘 챙겨 드시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보다 먼저 몸에 해로운 음식을 끊어야 합니다” 면서 내가 주로 먹는 음식들을 모두 적어보라고 했다. 그 리스트에서 되도록 피해야 할 음식들을 지적해 주었는데, 이를 통해 내 식단이 그리 건강한 편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처음에는 쉽지 않았지만 트레이너가 권장한 건강한 식단을 지금도 최대한 따르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젠 어느 정도 익숙해지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결과에 대해서 만족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유지할 생각이다.

2060151874_52iHw6Oe_ti178d0415.jpg


그런 면에서 우리의 영적 식단은 얼마나 건강한지 식단을 짜듯이 꼼꼼히 점검해 보았으면 한다. 성경과 구속사 말씀을 일용한 양식으로써 얼마나 충분히 그리고 규칙적으로 취하고 있는지, 혹시나 영적 건강에 유해한 세속적인 것들은 잘 통제되고 있는지 말이다. 막연하게 생각하는 것과 실제 식단을 짜듯이 적어 내려가는 것은 분명 큰 차이가 있다. 나 역시도 영적 식단이 생각했던 것보다 많이 부실하고 균형이 어긋나 있음을 볼 수 있었다.

조금은 부끄러운 고백을 하면서 글을 마치려고 한다. 중고등학교 때를 회상해 보면 침대 머리맡에는 항상 성경책이 있었다. 졸음을 참으며 성경책을 읽다 보니 중고등학생 시절 같은 구절을 여러 번 읽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한데, 어느새 그 자리에는 성경책 대신 스마트폰이 놓여 있다.

일단 이것부터 치우는 것을 시작으로 식단을 다시 짜야겠다.


55d3d23dc335c6ea335ee317b068678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5

#162. '인내(忍耐)'를 가르칩시다. file

학교에서 생활하다 보면 별의별 일을 다 겪는다. 가정교육도 제대로 시키지 못한 채 학교에 아이들을 맡겨 놓고 교사더러 인성교육을 기대하는 학부모가 있는가 하면, 성적에 반영되지 않는 배움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아이들이 넘치기 때문에 빚어지는 일들...

 
2018-07-02 838
14

#163. 추가시간 6분까지 ‘전력 믿음!’ file

‘역시 끝까지 가봐야 아는구나!’ 입을 벌리고 깨닫는 순간이었다. 지난달 27일, 대한민국 축구 대표 팀이 피파랭킹 1위 독일을 2대 0으로 격파했던 그 때 말이다. 전반전에 실점하지 않은 것도 대단히 큰 성과라 생각했다. 독일에 승리할 확률 5%, ...

 
2018-07-07 951
13

#164. 먹고 사는 문제 file

다행히 사오정(45세 정년)은 넘겼지만, 오륙도(56세에 현역이면 도둑놈) 고개는 무사히 넘어갈지 걱정되는 요즘이다. 지금까지 무탈하게 다니고 있지만, 평범한 중소기업이라 더 그렇다. 정년보장 철밥통, 강성노조가 근로자편에서 투쟁하는 회사, 처우는 좋...

 
2018-07-21 859
12

#165. 방법의 차이, 고난 혹은 축복 file

우리 다같이 BC 1446년으로 돌아가 봅시다. 요즘과 같은 폭염 속에 햇볕은 내리쬐고 모래먼지는 이는데, 부모며 자식이며 할 것 없이 하나같이 오래 살던 땅을 벗어나 이전에 사용했던 냉장고며, 전기밥솥이며, 옷과 책들을 가방에 넣고 수레를 끌며 사막 길...

 
2018-07-28 921
11

#166. 신앙의 피드백 file

필자가 회사에서 연구하며 개발하고 있는 반도체 회로는 위상고정루프(Phase-locked loop)라는 것인데, 이는 대학원 시절부터 지금까지 10년이 다 되어가도록 계속 고민하고 생각하고 있는 회로이다. 10년간 연구하다 보면 끝을 볼 법도 하겠지만, 이 주제...

 
2018-08-25 854
10

#167. The Judas Tree file

가룟 유다의 죽음을 둘러싼 많은 이야기가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배신한 제자로 이후 양심의 가책을 느껴 목매어 자살한 제자. 성경은 그가 스스로 목을 매고 몸이 곤두박질하여 창자가 터져 죽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지길 유다가 나무에 목...

 
2018-09-01 1641
9

#168. 信者의 내적 투쟁에 대하여 file

사도바울은 내적투쟁에 대하여 우리에게 그리스도인의 삶을 제시해 주고 있는 위대한 신앙의 인물입니다. 로마서 7장을 통해 믿는 자의 내적 투쟁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말하고 있고 로마서7:24“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

 
2018-09-17 1205
8

#169. 선교(宣敎, mission) file

선교(宣敎, mission) : 종교를 선전하여 널리 폄 '전도'와 비슷한 의미로, 주로 전도는 같은 언어/문화의 사람들에게 종교를 전파한다는 뜻이지만, 선교는 다른 언어/문화의 사람들에게 종교를 전파한다는 뜻으로 쓰인다. 올해만큼 이 '선교'라는...

 
2018-09-22 1063
7

# 170. 북한에 대한 생각 file

대통령 탄핵된 시기부터였을까, 나라에 대한 걱정이 멈추질 않는다. 최근에는 북한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고, 백두산을 등정하는 장면이 매체를 통해 전해지며, 남북한의 관계가 급격하게 좋아지고 머지않아 평화가 찾아올 ...

 
2018-10-06 1033
6

# 171. 누구도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다 file

- 본 글은, 원어해석, 영해, 신학적 분석이 절대 아니며, 개인적인 에세이임을 밝힙니다 - 원로목사님께서 평소 설교 중, '어떤 것도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다(롬 8:35-39)'는 성경구절을 인용하시곤 ...

 
2018-10-13 971
5

#172. 가짜 뉴스(Fake News) file

여든을 앞둔 아버지께서는 다양한 내용을 ‘카카오 톡(카톡)’으로 보내신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심하네요, 건강에 유의~’ 로 시작하는 아침인사와 그림은 기본이다. ‘움짤(움직이는 짤방의 줄임말, 움직이는 그림을 뜻함)’에서 유튜브 동영상까지 그 자료의 ...

 
2018-10-28 988
4

# 173. 표현에 대하여 file

늦은 밤마다 즐겨 듣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는데 최근 들었던 회 차 중에 흥미로운 미션이 있었다. 주위 사람들에게 ‘사랑해’라고 메시지를 보내는 미션이었다. 의외로 우리는 가까운 주변 사람에게조차 ‘사랑해’라는 말을 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시작된 미션...

 
2018-11-10 1809
3

#174. 나도 쓸모가 있다 file

시험 감독을 하러 낯선 학년 낯선 교실에 들어갔다. 분주한 교실을 정돈시키고 시험지를 배부하자 교실은 고요해진다. 교탁에 서서 보면 머리 숙인 까만 머리통들만 보인다. 돌이 굴러 가는지, 머리를 굴리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초반 몇 분은 집중된 ...

 
2018-11-24 2351
2

#175. 만년 살면 뭐합니까, 만년 살다 죽을 텐데… file

휘선 박아브라함 목사님의 오디오 설교를 듣다가 이 말씀이 나의 뇌리를 스치며 굉장한 여운으로 남아 있다. ‘만년 살면 뭐합니까, 만년 살다 죽을 텐데….’ 사람들은 가장 행복하게 살라고 할 때 ‘천년만년 살아라’ 이렇게 말하는 경우가 있다. 사람들이 생각...

 
2018-12-08 2084
1

#176. 그 책, 거울이 되다 file

예전에는 책은 깨끗하게 읽어야 하는 줄 알았다. 다 읽은 책은 책장 한 곳에 꽂아 두고 읽었다는 사실만 기억한 채 먼지가 쌓이도록 방치하기 십상이다. 그런데 책은 그렇게 기억하는 게 아니었다. 모름지기 책이라면 구석구석 읽는 이의 손때가 묻고 손길...

 
2018-12-22 1624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