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등록일

2015.03.12

pkblog_body.jpg



두 배는 최대한 많이 실으려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하지만 그 결과는 너무나 달랐다. 한 배는 자유와 생명의 땅에 도착했고, 다른 한 배는 깊은 바닷속으로 잠겼다. 메러디스 빅토리호와 세월호 이야기다.

먼저 1950년 12월 흥남 부두로 가 보자. 6.25전쟁의 초반 열세를 뒤집고 평양을 넘어 북진하던 연합군과 국군은 중공군의 개입으로 다시 전세가 불리해진다. 흥남철수작전의 성패는 고립된 미군과 국군 병력 10만 5천 명을 온전히 철수시키는 데 있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전개된다. 북한 정권의 통치를 피해 흥남 부두에 몰려온 9만 명의 피난민들이다. 이들을 외면하면 북한군에게 배신자로 간주되어 학살당할 것이 자명했다. 흥남철수작전에 동원된 200여 척의 배 중에서 마지막 남은 상선인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60명 정원에 선원 43명이 타고 있었으니, 13명만 더 태울 수 있다. 미군 고문관이었던 현봉학 씨가 피난민들을 모두 태워달라고 간곡히 요청했고, 레너드 P. 라루 선장은 배에 실려 있던 무기를 모두 버리고 피난민들을 태울 것을 명령한다. 피난민들도 자신의 짐을 버렸고, 모두 1만 4천 명이 승선한다. 식량도 없이 혹독한 해풍을 맞으며 28시간 항해했고 12월 25일 거제도 장승포항에 도착한다. 항해 도중 태어난 아기 5명까지, 승선했던 인원보다 5명을 더 내려놓았다. 당시 상황을 라루 선장은 이렇게 회고한다. "때때로 그 항해에 대해서 생각한다. 어떻게 그렇게 작은 배가 그렇게 많은 사람들을 태울 수 있었는지, 그리고 어떻게 한 사람도 잃지 않고 그 끝없는 위험들을 극복할 수 있었는지. 그해 크리스마스에 황량하고 차가운 한국의 바다 위에 하나님의 손길이 우리 배의 키를 잡고 계셨다(God's own hand was at the helm of my little ship)는 명확하고 틀림없는 메시지가 내게 와 있었다"

pkblog_body1.jpg


또 다른 배를 본다. 지금도 생각만 하면 국민들을 깊은 슬픔의 바다에 잠기게 하는 세월호. 2014년 4월 15일 출발 당일로 가 보자. 세월호는 균형을 유지해주는 평형수(平衡水) 2,417톤을 채워야 했지만, 실재로는 약 1,042톤을 채웠다. 화물 최대 적재 한도는 1,077톤이지만 2,142톤을 실었다. 사람을 더 태우기 위해 선실을 증축했고 무게 중심이 51센티미터 높아졌다. 이렇게 개조한 배가 안정성을 가지려면 화물을 덜 싣고 평형수를 더 채워야 했다. 하지만 세월호는 출항 당시 화물 1,065톤을 더 실었고 과적을 숨기기 위해 평형수 1,376톤을 버렸다. 승객의 안전과 직결된 평형수를 버리고 돈벌이가 되는 화물을 더 채운 결과가 어떠했으며, 그 욕심의 꼭대기에 앉아있던 사람들의 마지막이 어찌 되었는가.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대한민국이 수개월을 표류했다.

물질을 버리고 생명을 채운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얼마나 손해 보았을까? 피난민들은 영하 30도의 추위와, 그보다 더 혹독한 북한 통치를 뚫고 승선했다. 그분들과 전쟁 후 이 땅의 어르신들이 맨 주먹으로 어떤 삶을 살아냈고 조국 발전에 어떻게 일조했으며 오늘날 우리 후손들이 누리는 자유와 풍요가 그분들의 희생과 무관하지 않음을 최근 국제시장이라는 영화는 재조명하고 있다.

눈을 감는다. 눈보라가 몰아치는 바람찬 흥남부두, 부모 손에 끌려다니다 그 손을 놓치고 울고 있는 금순이를 본다. 목을 놓아 불러보고 찾아보는 부모들의 모습도 본다. 우리도 그 현장에 그 배의 선장이라면 모든 불필요한 짐은 버리고, 부모 잃고 울고 있는 금순이를 한 명이라도 더 태우지 않겠는가?

눈을 떠본다. 2015년, 세상은 흥남부두보다 더 추워졌고, 어둠은 여러 모양과 시험으로 우는 사자처럼 택한 자녀까지 넘어뜨리려 한다. 이 혹독한 영적 전쟁터에 우리가 수천 척, 수만 척의 신령한 메러디스 빅토리호가 되어야 한다. 굳세게 기다리는 금순이처럼 곤란한 지경에 처한 하나님 아버지의 잃어버린 자들이 넉넉하게 승선할 수 있도록 크고 넓은 배가 되어야 한다. 불필요한 짐은 버리고 하나님의 말씀을 재료로 크고 넓은 방주를 건축해야 한다. 우리에게 9만 명의 피난민이 아니라 세계 열방이 몰려오는 비전을 주셨다. 좁디좁은 배 한 척에 내 가족 몇 명과 내 물질만 채우고 더는 태울 수 없다며 어디론가 노를 저어 간다면 그 노력과 수고가 결국 헛되지 않겠는가.


essay0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75

#176. 그 책, 거울이 되다 file

예전에는 책은 깨끗하게 읽어야 하는 줄 알았다. 다 읽은 책은 책장 한 곳에 꽂아 두고 읽었다는 사실만 기억한 채 먼지가 쌓이도록 방치하기 십상이다. 그런데 책은 그렇게 기억하는 게 아니었다. 모름지기 책이라면 구석구석 읽는 이의 손때가 묻고 손길...

 
2018-12-22 1796
174

#175. 만년 살면 뭐합니까, 만년 살다 죽을 텐데… file

휘선 박아브라함 목사님의 오디오 설교를 듣다가 이 말씀이 나의 뇌리를 스치며 굉장한 여운으로 남아 있다. ‘만년 살면 뭐합니까, 만년 살다 죽을 텐데….’ 사람들은 가장 행복하게 살라고 할 때 ‘천년만년 살아라’ 이렇게 말하는 경우가 있다. 사람들이 생각...

 
2018-12-08 2258
173

#174. 나도 쓸모가 있다 file

시험 감독을 하러 낯선 학년 낯선 교실에 들어갔다. 분주한 교실을 정돈시키고 시험지를 배부하자 교실은 고요해진다. 교탁에 서서 보면 머리 숙인 까만 머리통들만 보인다. 돌이 굴러 가는지, 머리를 굴리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초반 몇 분은 집중된 ...

 
2018-11-24 2617
172

# 173. 표현에 대하여 file

늦은 밤마다 즐겨 듣는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는데 최근 들었던 회 차 중에 흥미로운 미션이 있었다. 주위 사람들에게 ‘사랑해’라고 메시지를 보내는 미션이었다. 의외로 우리는 가까운 주변 사람에게조차 ‘사랑해’라는 말을 하지 못한다는 점에서 시작된 미션...

 
2018-11-10 2099
171

#172. 가짜 뉴스(Fake News) file

여든을 앞둔 아버지께서는 다양한 내용을 ‘카카오 톡(카톡)’으로 보내신다. ‘낮과 밤의 기온차가 심하네요, 건강에 유의~’ 로 시작하는 아침인사와 그림은 기본이다. ‘움짤(움직이는 짤방의 줄임말, 움직이는 그림을 뜻함)’에서 유튜브 동영상까지 그 자료의 ...

 
2018-10-28 1066
170

# 171. 누구도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다 file

- 본 글은, 원어해석, 영해, 신학적 분석이 절대 아니며, 개인적인 에세이임을 밝힙니다 - 원로목사님께서 평소 설교 중, '어떤 것도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을 수 없다(롬 8:35-39)'는 성경구절을 인용하시곤 ...

 
2018-10-13 1043
169

# 170. 북한에 대한 생각 file

대통령 탄핵된 시기부터였을까, 나라에 대한 걱정이 멈추질 않는다. 최근에는 북한 김정은과 문재인 대통령이 함께 공연을 관람하고, 백두산을 등정하는 장면이 매체를 통해 전해지며, 남북한의 관계가 급격하게 좋아지고 머지않아 평화가 찾아올 ...

 
2018-10-06 1096
168

#169. 선교(宣敎, mission) file

선교(宣敎, mission) : 종교를 선전하여 널리 폄 '전도'와 비슷한 의미로, 주로 전도는 같은 언어/문화의 사람들에게 종교를 전파한다는 뜻이지만, 선교는 다른 언어/문화의 사람들에게 종교를 전파한다는 뜻으로 쓰인다. 올해만큼 이 '선교'라는...

 
2018-09-22 1131
167

#168. 信者의 내적 투쟁에 대하여 file

사도바울은 내적투쟁에 대하여 우리에게 그리스도인의 삶을 제시해 주고 있는 위대한 신앙의 인물입니다. 로마서 7장을 통해 믿는 자의 내적 투쟁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말하고 있고 로마서7:24“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

 
2018-09-17 1282
166

#167. The Judas Tree file

가룟 유다의 죽음을 둘러싼 많은 이야기가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배신한 제자로 이후 양심의 가책을 느껴 목매어 자살한 제자. 성경은 그가 스스로 목을 매고 몸이 곤두박질하여 창자가 터져 죽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지길 유다가 나무에 목...

 
2018-09-01 1832
165

#166. 신앙의 피드백 file

필자가 회사에서 연구하며 개발하고 있는 반도체 회로는 위상고정루프(Phase-locked loop)라는 것인데, 이는 대학원 시절부터 지금까지 10년이 다 되어가도록 계속 고민하고 생각하고 있는 회로이다. 10년간 연구하다 보면 끝을 볼 법도 하겠지만, 이 주제...

 
2018-08-25 908
164

#165. 방법의 차이, 고난 혹은 축복 file

우리 다같이 BC 1446년으로 돌아가 봅시다. 요즘과 같은 폭염 속에 햇볕은 내리쬐고 모래먼지는 이는데, 부모며 자식이며 할 것 없이 하나같이 오래 살던 땅을 벗어나 이전에 사용했던 냉장고며, 전기밥솥이며, 옷과 책들을 가방에 넣고 수레를 끌며 사막 길...

 
2018-07-28 991
163

#164. 먹고 사는 문제 file

다행히 사오정(45세 정년)은 넘겼지만, 오륙도(56세에 현역이면 도둑놈) 고개는 무사히 넘어갈지 걱정되는 요즘이다. 지금까지 무탈하게 다니고 있지만, 평범한 중소기업이라 더 그렇다. 정년보장 철밥통, 강성노조가 근로자편에서 투쟁하는 회사, 처우는 좋...

 
2018-07-21 914
162

#163. 추가시간 6분까지 ‘전력 믿음!’ file

‘역시 끝까지 가봐야 아는구나!’ 입을 벌리고 깨닫는 순간이었다. 지난달 27일, 대한민국 축구 대표 팀이 피파랭킹 1위 독일을 2대 0으로 격파했던 그 때 말이다. 전반전에 실점하지 않은 것도 대단히 큰 성과라 생각했다. 독일에 승리할 확률 5%, ...

 
2018-07-07 1003
161

#162. '인내(忍耐)'를 가르칩시다. file

학교에서 생활하다 보면 별의별 일을 다 겪는다. 가정교육도 제대로 시키지 못한 채 학교에 아이들을 맡겨 놓고 교사더러 인성교육을 기대하는 학부모가 있는가 하면, 성적에 반영되지 않는 배움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아이들이 넘치기 때문에 빚어지는 일들...

 
2018-07-02 881
160

#161.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file

“너는 성경이 왜 좋니?” 뜬금없는 질문에 저는 어떻게 대답을 해야 할지 몰라 머뭇머뭇 얼버무리며 상황을 넘겼습니다. ‘도대체 성경이 왜 좋으냐?’는 오래전 그 날 뜬금없었던 그 질문은 여태껏 진지하게 생각해보지 않았었던, 따라서 확신을 ...

 
2018-06-23 953
159

#160. 말씀하시는 하나님 file

엄마 뱃속에서부터 지금까지, 어느덧 40여년이 됐습니다. 그냥 엄마 손에 이끌려 아무 생각 없이 어디 가나보다 하던 시절이 있었고, 교회가라는 엄마의 말이 그냥 싫어서 일부러 교회 안갈 건수를 만들던 질풍노도의 시기도 있었습니다. 교회를 다닌 연...

 
2018-06-09 1082
158

#159. 천천만만 당신의 매력 file

참 이상한 사람이다. 당신은 한 명인데 당신에게 매료된 사람이 천천만만이다. 당신을 직접 만나본 사람도 당신의 글만 읽은 사람도 당신과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도 모두 당신에게 매료된다. 당신의 외모는 접근하기 쉬운 인상도 아니었고, 당신의 목소...

 
2018-05-26 1460
157

#158.염려가 위로가 되고 file

‘파라칼레오’는 히브리어로 ‘위로’라는 단어이다, ‘곁에서 이름을 부르다’라는 뜻이고, 애통하는 자는 하나님께서 위로를 해주시는 복을 받을 수 있다. 문득, ‘위로’의 사전적 의미가 궁금해졌다. ‘따뜻한 말이나 행동으로 괴로움을 덜어 주거나 슬픔...

 
2018-05-12 1152
156

#157. 갑(甲)질의 역사 file

“또 그랬네, 그거 집안 내력(DNA)인가 봐.” 한진그룹 세 자녀들의 갑질을 두고 하는 말이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 정도로 파장이 컸다. 최근 막내딸인 조현민 전무가 광고대행사와 회의 중 대행사 직원에게 고성과 함께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2018-04-28 916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