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10


Y2I7eeJfAcKrcPohVNFMK5xEQRGftDB.jpg

‘변화’를 바라보며 사신다는 김계남 권사. 92세. 어떤 분일까 연락했는데 본인이 직접 전화를 받으셨다. 아주 힘 있는 목소리로 자신은 「참평안」지에 나올 만한 사람이 못 된다며 인터뷰를 고사하셨다. 빙판에 크게 넘어지신 후 교회에 못 나온 지 20여일 됐다고도 하셨다. 우리는 여건이 허락 할 때까지 그 언젠가를 기다리기로 했다. 그런데 며칠 후 갑자기 인터뷰하러 집으로 와달라는 연락이 왔다. 2014년 12월 17일 천국에 입성하신 박윤식 원로목사님이 꿈에 나오셨다는 거였다. 원로목사님도 방문하셨다는데, 안 갈 수가 없다. 우리는 출장 인터뷰를 감행했다. 파주 옆 김포였다.



v6nzDnauhD9Gc.jpg할 일이 태산 같은 92세 권사님


“집 앞에서 81-1번 버스타고 계양역까지 가서 전철로 부평까지 10개 역을 가. 거기서 오류동가는 열차를 타고 9개 역을 또 가지. 거기서 차박차박 걸어가면 교회까지 총 2시간 반, 3시간이 걸려. 그러니 지치는 거야. 나이가 드니까 내 몸 좀 봐. 시들어지고 비틀어 진거야. 여기 김포에 2012년 3월 28일에 이사 와서 그해 12월에 빙판에 나가 떨어졌어. 그 자리에 떨어지면서 ‘하나님 아버지, 이거는 아닌데.’ 했지. 넘어지기 일주일 전에 내 나이 서른에 먼저 간 남편이 꿈에 나와서 ‘나랑 가자. 너무 외롭다.’ 하는 거야. 그때 내가 ‘할 일이 태산 같은데 못가. 가족 전도도 못했는데 어딜 가.’ 소리 지르면서 손을 뿌리쳤어. 그때 허리가 부러졌어. 하나님의 은혜로 회복하고 교회에 갔어.”



김포의 신도시에 있는 고급 아파트였다. 권사님 홀로 우리를 기다렸다. 큰 아들집에서 함께 살지만 교회에 오는 것은 오로지 권사님 혼자다. 거처하는 문간방 입구에서 교회에 가는 고단한 길과 아픈 몸을 하소연하며 우리를 안아주셨다. 반기는 목소리는 선명한데 눈은 흐렸다. 사람을 잘 알아보지 못한다고 하셨다.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교회 가는 길을 선명하게 묘사하는지 신기했다. 허리 수술 하셨다는 분이 우리 일행이 아파트 경비실을 통과하지 못할까봐 지팡이를 짚고 나가 손님 올거라고 당부하셨단다. 방에 앉자마자 이야기가 쏟아진다. 너무 빠르고 두서없이 쏟아지는데 어찌할 바 몰라 노트북에 받아치기 시작했다. 신앙생활을 처음 시작하던 일석교회 이야기가 제일 먼저 나왔다.



“우리 집에 우물이 있었어. 아들이 계단을 내려오다 장독대에 놓아 둔 버너를 우물에 퐁당 빠뜨렸어. 그때는 내가 기도를 할 줄 모를 땐데, 두레박을 내리면서 ‘하나님이 계신다면서요. 그럼 하나님 눈에는 그게 보이실 것 아녜요. 이거 좀 올려주세요.’라고 기도했는데, 진짜 두레박에 달랑달랑 걸려 올라오는 거야. 하나님이 계시는구나! 바로 시멘트 바닥에 무릎 꿇고 기도 했어. 지지리도 가난하게 살았지. 부뚜막을 밟아야 방을 올라가. 아궁이 옆에 사과 궤짝 두 개를 놓으면 그게 찬장이야. 그 방에서 시금치, 콩나물, 열무 무쳐서 함께 먹으며 구역 예배 드렸어. 하루는 느닷없이 원로목사님이 우리 집에 오신거야. 진짜 찌그러진 움막집에 오신거야. ‘세상에 여기까지...’ 싶었지. 부뚜막을 밟고 올라오셔서 장롱위에 먼지 같은 것 있나 보시고, 이불 호청 깨끗이 빨아 넌 거 보시고, 양은 솥 반질반질하게 닦아 놓은 것 보시더라고. 그리고 주신 말씀이 ‘산 소망’이야. 저기서 맨 위에 있는 성경책 좀 가져다줘. 전에는 다 기억했는데.”




oCduBtiZiaYxcklYR1qmjFbt.jpg



성경책을 펼쳐서 돋보기로 보신다. 1975년 첫 심방 말씀. 벧전 1장 3절이라고 씌어 있다.


 「찬송하리로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 하나님이 그 많으신 긍휼대로 예수 그리스도의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심으로 말미암아 우리를 거듭나게 하사 산 소망이 있게 하시며」. 성경 찾아보느라 생긴 틈에 방안을 둘러보았다. 문갑 위에 성경책과 구속사 사관학교 메달 9개와 ‘대한민국 근현대사’ 과정 수료 메달이 가지런히 놓여있다. 교회에서 받은 공로패들도 있다. 2004년 권사 임직 기념 사진이 남들 결혼식 사진만한 크기의 액자에 들어있는데 정작 본인은 사진에 없다. 마르다 식당에서 일하는 사이 이미 사진을 찍었다고. 특별한 날에 찍은 사진들은 다 교회의 기념일들(평강의 날)이다. 침대가에는 「참평안」 1월호와 「휘선 특별호」가 놓여있다. 온통 교회와 말씀에 둘러싸인 방이다. 드디어 신상정보와 신앙생활 시작에 대해 질문을 했다.



“1926년 1월 10일 생이야. 교회 등록은 1973년 5월 23일로 기억하는데 확실치는 않아. 서른 살에 혼자 됐지. 남편은 서른 여덟에 갔어. 팔자 세다는 소리가 왜 안 나오겠어. 아들 둘, 딸 둘 4남매 데리고 사는데 시누이는 내 얼굴보면 자기 오빠 보냈다고 싫어했어. 원로목사님을 만나게 된 것은 큰 딸이 시집을 가면서야. 사부인이 교회 가자고 했어. 내가 우리 오라버님들도 다 교회에 나가는데 정직하게 하는 것도 없고 속여 먹으려고 해서 나는 교회 나가는거 좋지 않다고 했어. 그러니까 사부인이 여기 나오면 말씀이 정말 좋고 그 목사님이 보통 분이 아니라는 거야. 그래서 당시 신림동에 있던 우리 교회에 가게 됐지.”



김계남 권사는 교회에서 ‘마르다 칼잡이’라는 무시무시한 별명을 갖고 있다. 일석교회 시절부터 교회에서 청소하고 밥하고 김장하고, 온갖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아 얻은 별명이다. 마르다 식당 봉사하다 은퇴하기 전까지 식당에서 칼질을 했다. 평생을 교회에 충성했던 김 권사님을 2008년 8월 6일 평강의 날에 박윤식 원로목사님이 특별히 불러 상장을 써주셨다. 상장 문구는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그 삶은 오직 주인만 아는 삶이었다. 90세이던 2015년 12월 31일 송구영신예배 때는  40년간 평강 성도의 밥을 챙겨준 공로로 공로상을 받았다.



“원로목사님께서는 성도들을 정말 자식처럼 끔찍하게 사랑하셨지. 나도 그런 사랑을 받았어. 교회 주방에서 쓰는 행주에는 균 하나도 없어야 한다고 늘 가르치셨고, 수양관 공사할 때는 식사 지어드리면 ‘지금까지 지내온 것 주의 크신 은혜라’ 찬양 한 곡하고 식사하셔. “밥이 어찌 이리 맛있나” 하시면서. 연탄불에 뱅글뱅글 돌려서 위에 것은 밥그릇에 담고 아래는 누룽지 해서 드렸어. 그 누룽지 참 구수하다 하시고 잘 먹었다 말씀하셨지. 문막 수련원 공사할때는 밥하는 곳 옆에 개울이 있었어. 그 쑥 뜯어다가 국을 끓여 드리면 “어쩜 향기가 이렇게 좋나” 그러셨어. 쑥만 보면 그 생각이 나. 울컥 울컥 뵙고 싶은 생각이 많이 나.”



Zz3Kyp5xboXAS39dKmSTQDL2.jpg



평생 기도해 주고 사랑해 준 참 목자를 향한 그리움에 이야기가 눈물이 되어 흐르기 시작했다. 문갑서랍을 열어 분홍색 보자기를 가져와 달라고 하셨다. 보자기 안에는 곱게 접힌 옷들과 언제 받았는지가 적혀있었다. 일석교회에 일본 성도들 100여명이 방문했을 때 김 권사가 손님들 빨래를 비롯한 수발을 했다. 그 분들 송별회 날 받은 하얀 리본을 묶는 블라우스가 권사님 품에서 흘러내린다. 지금은 입을 수도 없는 옷이지만 옷은 여전히 곱다. 모리아 성전 건축 때 밥과 찬을 나른 공로상으로 받은 올리브색 한복도 있다. 앞치마 차고 일하는 모습만 보다가 고운 한복 입으니 너무 예쁘다고 원로목사님이 칭찬해주셨다며 또 활짝 웃으신다.



“인터뷰하자고 해서 아이고, 내 주제에 무슨 인터뷰야 거절했어. 그런데 꿈에 원로목사님이 찬란한 가운을 발목까지 찰랑찰랑 입고 지팡이를 짚고 어디서 오는데 사람들이 몰려와. 그래서 나도 들어가다 깼어. 목사님께서 나한테 ‘하나님 일이 얼마나 급한데 그 정도 아픈 것 가지고 아프다고 하느냐?’ 하시는 것 같았어. 내가 한 게 뭐가 있어. 내놓을 것도 없고. 그래도 하나님이 나를 쓰실 데가 있나보다 했지. 그래서 와 달라고 한 거야.”



 신명기 32장 7절에 “어른들에게 물으라” 하셨는데, 신앙의 후배들에게 어떤 당부를 하고 싶은지 물었다. 대답은 눈물과 함께 나왔다. 가슴에서 쏟아지는 이야기에 다 같이 울 수밖에 없었다. 따뜻한 손으로 차디찬 기자의 손을 잡고 당부했다.



“교회를 떠나면 안 된다는 정신이야. 교회 정문에 발을 딛는 순간 나무를 쳐다보며 생각해. 젊고 청청한 나무가 우뚝하다가 이제는 져서 고목나무가 되었구나. 시들어가고 잎은 말라서 노랗게 빨갛게 물들어서 떨어지면 이 사람 밟고 저 사람 밟고. 그 속에는 신앙도 믿음도 말씀도 다 들었지만 누가 알아주는 사람 없어. 그래도 뿌리는 동서사방으로 내려서 태풍이 와도 흔들리지 않아. ‘하나님 아버지, 저 어디로 가오리까. 뿌리는 잘 내렸는데 잎이 무성하고 꽃이 피고 열매가 맺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습니다. 너무나도 불쌍한 이 자식 어떻게 하오리까. 이 믿음과 말씀을 다 어디다 전하오리까.’ 하는 심정이야.


제일 급한 소원은 자식들 믿음으로 살게 하는거지. 자식들이 교회 잘 나와서 직분 받으면 더 이상 뭐가 좋겠어. 그렇지만 더 큰 소원이 있어. 구속사 시리즈 10권이 아직 안 나왔잖아. 내 욕심은 10권, 11권, 12권이 얼마나 걸릴지 모르지만 나오는 것을 내 눈으로 확인하고, 그 메달이라도 다 하나님 아버지 앞에 보여야지. 강의 교재가 잘 보이지는 않지만 내가 출석해서 도장 찍으면 되니까. 그거라도 해야지. 어디서 놀다 그 메달도 못 받았냐 하실까봐. 그 욕심을 내가 부려. 그 소망을 가지고 내가 살아.


나를 장수하게 하신 이유? 그건 첫째는 전하라고 하시는 거야. 시시때때로 「참평안」지와 주보를 전철에 꼽아. ‘이거 쓰레기통에 들어가지 않게 해주세요. 아버지 눈동자같이 보살펴 주세요.’ 기도해. 한번은 꼽아놓고 앉아 있는데 한 사람이 와서 주보 뽑아서 읽는 거라. 주보도 보고 나중에는 남선교회 주보 ‘오벧에돔’도 가방에 넣어 가더라고. 내가 얼마나 감사한지. 이거만 봐도 나보고 전도하라고 하시는 구나. 그래서 이 마음 주셨구나. 전도의 비결도 이거구나. 아버지 감사합니다.”


김계남 권사님을 가까이서 지켜 봐온 교구 총무 지준수 권사가 입을 열었다. “권사님은 우리 교회의 전설이에요. 저는 권사님을 취재한다고 해서 너무 기뻤어요. 여러 절기와 계기에 교구에서 하는 헌금에도 절대로 빠지시는 일이 없어요. 2015년에 교회와 공로상과 상금 100만원 받으시고는 저를 부르셨어요. 봉투 봉투 갈라서 십일조, 신년감사헌금, 여선교회 감사헌금, 권사회 감사헌금, 여러 목사님들에 대한 감사의 봉투를 다 담아드리셨어요.”



hdKsKkTMqwu.jpg

어떤 마음으로 그랬을까.


“그 때 그렇게 하고 20만-30만원 남았어. 그거 두고 “원로목사님 죄송합니다. 이건 제가 쓸게요.” 했어. 교회에 드리는 헌금은 기본이야. 기본은 지켜야해. 기본도 안 지키면서 믿는다고 다녀서는 안 되잖아. 어렵게 살면서 모리아 성전 지을 때는 드릴 헌금이 없어서 남의 집 식모살이로 100만원을 벌어 헌금했어. 원로목사님께서 아시고 너무 많다며 반은 돌려주셨지.


지금 바라는 것은 교회 근처 살고 싶은 것뿐이야. 가까운 곳에 하나님이 방 하나 주셨으면 싶어. 성전 문턱만 밟아도 순교인데 길바닥에서 쓰러져서 죽게 하시지는 말아 달라고... 마르다 식당도 권사실도 내가 수십 년 봉사한 곳이지만 노인네를 교회에 혼자 재울 수는 없다고 해. 할 수 없이 교회 앞에 잡곡 장사하는 분에게 수요일이면 하룻밤 재워달라고 해서 수요예배 드리고 거기서 잔 뒤 다음날 목요예배 드리고 집에 가길 2년을 했나봐. 올 해 신년 특별 새벽예배 때 집이 먼 사람들 자라고 교회에서 안나 성전을 개방해주셨지. 그런데 새벽예배 끝나면 다들 집에 가니까 그 넓은 데가 냉방이 돼. 어디 갈 데가 없어. 그래도 엘림 식당에서 2000원에 비빔밥을 주니까 먹고 오류동역에 왔는데 엘리베이터 문이 눈앞에서 닫히면서 내가 뒤로 나가 떨어졌어. 그때 쓰러져서 여태 못 일어 난거야. 교회에 가고 싶어”


김계남 권사님에게 이미 보이는 세상은 흐릿해졌다. 그토록 가고 싶은 교회. 아니 살고 싶은 교회가 평강제일교회이다. 어서 건강하게 회복되어서 이 평강의 보배 같은 권사님이 다시 교회에 오실 수 있기를. 그 오는 길이 더 이상 고단하지 않기를, 예배 때 마다 야베스 성전 앞에 서있는 목사님들과 전도사님들의 손을 다시 잡아주시기를, 그 따뜻한 손으로 우리 얼굴을 만져주시길 기도한다.



글_ 강명선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sort 조회 수
110

[참평안_인터뷰] 류선(Ryu Sun) 주한미군 중령의 신앙과 삶 file

나는 박 아브라함 목사님이 뿌리신 씨앗의 열매일 뿐입니다. 류선 주한미군 중령의 신앙과 삶 최근 조선일보와 국방일보 등 국내 언론들과 미 육군 홈페이지에 한 미군 중령의 스토리가 잇따라 대대적으로 소개됐다. 한국계 주한미군인 류선(Ryu Sun) 중령이다...

 
  978
109

[한국성지답사_K2302] 한국으로 향하는 배는 복음의 은혜를 싣고, 부산 (4) file

동래중앙교회는 1954년 정효순목사와 홍성원 전도사 외 장년 10여명과 유년 40여 명이 모여 창립 예배를 드리면서 시작된 교회이다. 2009년 안대영 장로(현 박물관장)으로부터 평생 수집한 ...

 
  549
108

[참평안_주니어섹션] 성별聖別의 삶을 다짐한 청년들 file

주니어 섹션 성별聖別의 삶을 다짐한 청년들 새해 벽두부터 휘선 박윤식 목사의 영상 설교를 통해 ‘성별(聖別)’에 관한 말씀이 연속해서 선포되었다. 1월 2일(월)부터 6일(금)까지 오전 4시 40분부터 모리아 성전에서 진행된 신년 특별 새벽예배에 참석한 3명...

 
  411
107

[한국성지답사_K2301] 한국으로 향하는 배는 복음의 은혜를 싣고, 부산 (3) file

일신기독병원의 탄생은 6·25전쟁의 아픔과 큰 관련이 있다. 당시 부산에는 수많은 피난민들이 모여들었고, 병원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었다. 당시 부산에서 활동하던 멕켄지(James Noble Mackenzie, 한국명 매견시) 선교사의 두 딸 매혜란(...

 
  348
106

[참평안_주니어섹션] 우리는 당신의 말씀을 읽겠습니다 – 청년1부 헵시바의 불꽃튀는 IRY리그 file

우리는 당신의 말씀을 읽겠습니다. 청년1부 헵시바의 불꽃 튀는 ‘IRY 리그’ 지난 6월 24일부터 12월 23일까지 6개월 동안 청년1부 헵시바 선교회에서는 IRY(I’ll read Your Word) 리그가 진행됐다. 신구약 성경의 맥을 정확하게 짚어주는 ‘구속사 시리즈’(도서...

 
  543
105

[한국성지답사_K2202] 한국으로 향하는 배는 복음의 은혜를 싣고, 부산 (2) file

초량교회와 더불어 부산지역 선교의 주축이 된 영남지역 최초의 개신교회이다. 윌리엄 베어드(William M. Baird, 한국 이름 배위량) 선교사가 사들인 한옥 사랑방에서 시작된 예배가 바로 부산진교회의 시작점이었다. 1894년 베어드 선교사는 조선...

 
  298
104

[한국성지답사_K2201] 한국으로 향하는 배는 복음의 은혜를 싣고, 부산 (1) file

부산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무엇이 생각날까? 타지 사람에게 부산이라는 지역은 해운대, 광안리, 태종대 등의 바다가 떠오르고, 간혹 특정 야구팀의 홈그라운드거나 혹은 부산항으로 돌아오라는 한 가수의 노래, 부산갈매기 노래 같은 음...

 
  415
103

[참평안_에세이] 내 나이 95세, 그래도 전도합니다. 김화신 권사 file

내 나이 95세, 그래도 전도합니다. 김화신 권사 평양이 고향이에요. 모태신앙이고 50세 때 평강제일교회에 와서 귀한 말씀 받았지만 철들지 못하고 살았던 것 같아요. 이제 제 나이 95세. 약도, 주사도 안 듣는 혈관협착증이라는 병에 걸렸어요. 하나님 아...

 
  396
102

[참평안_인터뷰] 해외 성도들의 연수원 투어 file

해외 성도들의 연수원 투어 3년 만에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하계대성회가 개최되었다. 코로나로 인해 막혀있던 하늘길을 뚫고 미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4개 국가에서 총 39명의 해외 성도와 교역자가 평강제일교회와 여주 평강제일연수...

 
  610
101

[참평안_스토리] 팬데믹 기간 동안 진행된 장막 터를 넓히는 역사 온라인 세계선교 보고 file

팬데믹 기간 동안 진행된 장막 터를 넓히는 역사 온라인 세계선교 보고 네 장막터를 넓히며 네 처소의 휘장을 아끼지 말고 널리 펴되 너의 줄을 길게 하며 너의 말뚝을 견고히 할지어다(사 54:2)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도 만세 전에 하나님의 작정하신 ‘장...

 
  384
100

여호와이레 수양관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 개관 file

빛도 없이 이름도 없이 수고한 당신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으로 오세요! 여호와이레 수양관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 개관 강원도 오색 여호와이레 수양관 안에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숙소로 사용될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이 지난 7월 19일 개관했다. 감사예...

 
  792
99

[참평안 인터뷰] 내 연기의 힘은 신앙에서 나온다_‘대세 배우’ 최영준 file

내 연기의 힘은 신앙에서 나온다 ‘대세 배우’ 최영준 최영준은 방송가의 대세 배우다. 메가 히트 드라마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빈센조’에 잇따라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고, 장안의 화제였던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혼전 임신을 한 고등학생 딸을 둔 아...

 
  812
98

[참평안 주니어 섹션] 주니어 섹션 말씀으로 다시 연결되다_2022 호라 청소년 컨퍼런스 file

주니어 섹션 말씀으로 다시 연결되다 2022 호라 청소년 컨퍼런스 호라 선교회(HORA: the History Of Redemption for All nations) 주최 제4회 세계 청년, 청소년 구속사 컨퍼런스가 7월 1일(금)부터 4일(월)까지 3박 4일 동안 ‘재연결(RE:Connect)’(고후 6:17-...

 
  316
97

[2022 나라사랑 콘텐츠] 공모전 그림 부문 수상작 file

2022년 제3회 나라사랑 콘텐츠 공모전 그림 부문 수상작 2022년 7월 21일 참평안(22년 7월호)

 
  266
96

[2022 나라사랑 콘텐츠] 지켜진 나라, 대한민국 송지영(중등부)

지켜진 나라, 대한민국 송지영(중등부) 2022년 제3회 나라사랑 콘텐츠 공모전 글짓기 부문 우수상 대한민국의 상징인 태극기! 이 국기 한 장이 다시금 그려지길 바라서 제 목숨 하나 아까워하지 않고 조국의 독립을 위해서 목에서 피가 나도록 대한민국 만세를...

 
  256
95

[2022 나라사랑 콘텐츠] 올바른 역사를 지키려는 당신께 홍해준(중등부)

올바른 역사를 지키려는 당신께 홍해준(중등부) 2022년 제3회 나라사랑 콘텐츠 공모전 글짓기 부문 우수상 떠오르는 태양을 맞이하는 그 5월의 아름다웠던 꽃들이 지고. 그 봄꽃들의 향기를 머금은 향긋한 바람마저 어느새 온기를 머금은 여름의 바람이 되어 ...

 
  278
94

[평강인터뷰]참평안_나라를 위한 나의 기도는? file

나라를 위한 나의 기도는? 평강제일교회는 설립자인 휘선 박윤식 목사의 가르침에 따라 수십 년 동안 목요 구국(救國)예배를 드리고, 모든 공적 예배에서는 나라와 민족을 첫 번째 기도 제목으로 삼고 기도하는 교회다. 나라 사랑의 달 6월을 맞아 “부름 받은 ...

 
  586
93

[참평안_주니어 섹션] 바울관현악단 최연소 단원 – 김주혜, 허동윤 file

바울관현악단 최연소 단원 – 김주혜, 허동윤 2022년 4월 2일 주일예배와 수요예배 찬양을 드리는 바울관현악단의 성인 연주자들 사이에서 보이는 두 명의 앳된 얼굴들이 있다. 18세로 바울관현악단 최연소 단원인 첼리스트 김주혜 양과 팀파니스트 허동윤 ...

 
  487
92

[참평안_에세이] “뭐든지 붙이는 손이 되게 해 주세요” _신상례 권사 file

“뭐든지 붙이는 손이 되게 해 주세요” 신상례 권사 2017년 1월 즈음 교회 마르다 식당에서 일하는 중이었어요. 된장, 간장을 담그려고 그동안 안 쓰고 있었던 빈 항아리들을 닦고 있었죠. 수돗물을 틀어놨는데 누가 방향을 틀다가 호스를 놓친 거예요. 갑자...

 
  520
91

[참평안_에세이] ‘참 평강의 어르신’ 안성억 목사님_고재분 전도사 file

‘참 평강의 어르신’ 안성억 목사님 _고재분 전도사_ 안성억 목사님은 1976년에 평강제일교회에 등록하셨고 이후 50년 가까운 세월 동안에 나는 그분을 뵐 때마다 그리고 소천하신 그분의 모습을 떠올려 보는 지금도, 언제나 ‘평강’이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

 
  417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