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스토리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스토리
글 수 110
부부무용가의-신앙고백.png


Zf6pe7dlwlZyl6G7b5aD.png



한국무용가 김재승, 장윤나 부부. 남편 김재승은 2011년 한국공연예술센터 차세대 안무가로 선정됐고 ‘마홀라 컴퍼니’의 대표로 한국무용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Mnet의 인기 TV 프로그램 ‘댄싱9’에 출연한 뒤 한국무용을 잘 모르던 대중에게도 널리 알려졌다. 아내 장윤나는 예원학교(중학교과정의 예술계 특수학교) 졸업 후 영재로 선발돼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입학했으며 만 20살에 국립무용단 사상 최연소 단원으로 입단한 천재적인 무용수로, 출산 이후 현재까지도 국립무용단의 간판스타다. 평강제일교회 성도인 김재승, 장윤나 부부를 10월 23일 주일 2부 예배 후 평강제일교회 ‘행복한 카페’에서 만나 30대 신앙인으로서의 고민과 비전을 들어봤다.


우리 교회에 이런 유명 무용수들이 있는줄 몰랐다.

lbBoacNCTiVDx.png


김재승(이하 김) 모태신앙이다. 평강제일교회에 오게 된 건 초등학교 때 아버지(연기자 기정수(예명) 장로)를 따라서였다. 아버지는 지인을 따라 오셨다가 박윤식 원로목사님께서 “나와 함께 일하자”며 반기시는 모습에 반하셨다고 했다. 원로목사님께서 인간적인 카리스마로 특히 남자들로 하여금 따르고픈 마음이 들게 하지 않았나. 아버지께서 많이 의지하셨다. 나 또한 가장 힘들었던 시기마다 원로목사님께서 힘이 되어 주셨고 덕분에 극복할 수 있었다. 어떻게 잊겠나. 사실 여러 핑계로 성실한 성도라 할 수 없어 부끄럽지만 나는 누가 뭐래도 평강제일교회 성도이고 그것이 내 정체성의 시작인 건 분명하다. 현재 대표로 있는 마홀라 컴퍼니의 이름도 원로목사님께서 지어주셨다. 마홀라가 히브리어로 ‘신 앞에서 춤추는 자들’ 이라는 뜻이다. 나에겐 당연히 그 신이 하나님이고, 하나님은 곧 구속사(救贖史)이시다. 아직 구속사 시리즈를 제대로 읽지도 못했지만 그렇게 믿는다. 정해 놓은 시간에 기도하지는 못하지만 춤을 출 때마다 기도하는 마음으로 춘다.

HkrHCrQZbM5aFa.png




장윤나(이하 장) 남편은 진심이다. 항상 핵심을 놓치지 않는다. 한번은 설교 때 졸기에 나중에 오늘 말씀이 뭐였냐고 물어봤다. 놀리려던 거였는데 핵심을 다 말하더라. 일할 때도 마찬가지다. 머리가 아닌 마음과 본능으로 받아들이는것 같다.


그래서 순수예술을 하나 보다. 계산하지 않고 오롯이 진짜만을 표현하는 희열이 있다. 그래서 어른이 되어가는 것이 무섭다. 어른답게 가장으로서 계산을 해야 하는데, 춤을 위해서는 계산 없이 순수해야 한다. 나는 춤꾼인 어른이다. 아이러니다.


신앙생활과 같다. 하늘에 소망을 두고 땅에 발붙이고 사는 것이 신앙인이다.
그렇다. 우선은 세상에서 잘해야 날 지켜보던 사람들도 교회에 올 거라 생각하며, 교회에서의 활동을 미뤄왔다. 하지만 막상 그러느라 신앙인으로 한 일이 너무 없다. 중학교 때까지는 교회 기관에서 임원도 했었는데....


6SI2UeNntymnsvae.png



어쩌면 많은 30-40대 신앙인들의 고민일 것이다.

공연인의 특성상 주말에 연습과 공연으로 특히 바쁜데도 불구하고 주일 예배는 꼭 드린다는 것에 자족했던 것 같다. 하지만 딸 지윤이가 영아부를 다니기 시작한 것을 계기로 달라질 것 같다. 토요일이면 연습이 주일 새벽까지 이어질 때가 많다. 그래서 부모님이 대신 지윤이를 데리고 영아부에 가시는데, 그에 대한 부끄러움과 미안함이 점차 커진다. 지윤이와 함께 영아부에 가서 딸이 신앙인으로 성장하는 첫 발걸음을 놓치지 않고 함께하고 싶다. 그 결심이 섰는데, 실행하기 전에 오늘 인터뷰를 하게 됐다.



사실 정답은 알고 있다. 몇 배로 열심히 사는 것. 예를 들면 토요일에 단원들과 새벽 5시까지 연습하고도 딸과 함께 주일 오전 9시까지 영아부에 오는 것. 그럼 이번엔 마음과 마음의 딜레마가 아닌 마음과 체력의 딜레마겠다.



그러고 보니 아내 장윤나 성도는 남편을 통해 교회에 나왔는데 모든 면에서 참 자연스럽고 익숙해 보인다.

중학교 때 교회의 가식적인 부분에 실망해서 반감을 가지게 되었다. 그런데 연애 시절, 이른 나이에 국립무용단에 입단하고 한창 힘들었을 때 남편이 속는 셈 치고 한번 우리 교회 와서 말씀을 듣고 기도해 보라고 권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나왔었다. 그런데 당시 원로목사님의 설교에 충격을 받았다. 근엄하신 보통의 목사님들과 달리 거칠다 싶을 정도로 솔직하고 털털하셨다. 일상적인 말투로 성경을 풀어 주시니 성경이 쉽게 들렸다. 솔직히 처음엔 발음이 귀에 쏙쏙 들어오지 않았다. 그래서 무슨 말씀을 하시나 귀를 기울이다 더 재밌게 듣게 되었다. 원래 난 단순하고 듣는 걸 좋아한다. 생각은 춤출 때만 하고 표현도 춤으로만 하는 것 같다. 그런 내게 평강제일교회의 말씀은 참 쉽고 재밌다.



N4BJzk48UlpdMAr.png


예술가는 자유로워야 한다. 그 대가로 퇴폐와 방종의 유혹도 많지 않은가.
음...물론 특성상 주변에 동성연애자들도 있고 우리 부부 또한 그들에게 대시를 받은 적도 있다. 한국무용 자체가 그 기원이 굿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하다. 하지만 내가 워낙 그런 쪽이 아니니까, 또 내 기도는 당연히 하나님만 향해 있고 다른 건 생각도 안 해봐서, 유혹으로 느껴지지도 않을 정도로 고민을 안 해봤다.


신앙 생활 열심히 못 하고 있다지만 중심은 확고한 것 같다.
몸짓은 거짓을 숨길 수 없다. 거짓말은 ‘말’이지 않은가. 몸으로는 그 사람의 마음이 드러난다. 내 마음이 하나님을 향하고 있다면 내 몸짓도 그분의 향기를 전할 수 있지 않을까. 늘 그런 마음으로 기도하고 무대에 오른다. ‘마홀라’ 라는 이름대로 항상 하나님 앞에서, 말씀 앞에서 춤추라는 뜻을 잊지 않고 경건함을 가지고 춤을 추고자 한다.


안무가로서 구속사의 스토리를 춤으로 표현할 생각은 없나.
원로목사님께서 천국에 입성하신 후 어머님께서 구속사 시리즈 책을 펼쳐 보여주시는데, 저자 서문에 ‘천국 가는 나그네 길에서’ 라는 문구가 가슴에 닿았다. 그래서 만든 작품이 ‘나그네와 우거한 자’ 이다. 올해 12월에는 교회에서 ‘아담’이란 주제로 뮤지컬을 하는데 우리 부부가 참여하기로 했다. 많은 믿지 않는 분들도 연말에는 교회에 한번쯤 오시지 않나. 무용은 대사가 없다. 오로지 원초적인 몸짓을 통해 느낌 대 느낌으로 전달된다. 그러니까 구속사의 이야기를 모르시는 분도 구속사의 감동을 저희의 춤으로 전달받으실 수 있기를 바란다. 더불어 앞으로 구속사의 이야기를 춤으로 풀어낼 수 있도록 연구해야겠다는 다짐도 해본다.


그것이 평강제일교회 성도인 무용가 김재승의 비전인가.
가장 한국적인 몸짓으로 가장 우주적인 구속사의 스토리를 풀어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아내 장윤나 씨는 끄덕임으로 남편과 함께 하겠다는 마음을 전한다. 82년생 동갑내기 부부인 이들은 일과 가정에서 함께하고, 이제 교회에서도 함께 무대에 오른다. 그 무대가 젊은 두 사람이 앞으로 함께할 많은 구속사 사역의 시작이길 기도한다.

출처 : 참평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50

[참평안] 인터뷰_전국 방방곡곡 ‘성경 구속사 세미나’ 참관해보니 file

전국 방방곡곡 ‘성경 구속사 세미나’ 참관해보니 김원호 장로회장 인터뷰 “지방 세미나에 참여해서 외부 목사님들을 만나보면 구속사 시리즈를 접하신 분들과 처음 참석하신 분들의 모습이 달라요. 구속사 책을 먼저 접하신 분들은 이미 너무나 ...

 
  942
49

[참평안] 인터뷰_2017년 승리의 한 해를 보낸 성도들 file

2017년 승리의 한 해를 보낸 성도들 시각장애인 오케스트라를 이끌며 배운 진정한 승리 구명일 성도 / 샤론찬양선교단 구명일 성도는 지난해 12월 시각장애인 정기연주회에서 타악기 앙상블을 처음으로 공연했다. 올해로 4년째 인천의 혜광학교...

 
  1758
48

[참평안] 미니인터뷰_92세 김계남 권사의 러브 스토리 file

‘변화’를 바라보며 사신다는 김계남 권사. 92세. 어떤 분일까 연락했는데 본인이 직접 전화를 받으셨다. 아주 힘 있는 목소리로 자신은 「참평안」지에 나올 만한 사람이 못 된다며 인터뷰를 고사하셨다. 빙판에 크게 넘어지신 후 교회에 못 나온 지...

 
  2121
47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강의마다 감동과 충격... 자녀를 평강제일교회로 ‘성경유학’보내기도” : 목회자를 위한 구속사 아카데미 file

평강제일교회 ‘목회자 구속사 아카데미’는 교단을 초월해 목회자를 대상으로 구속사를 강의하는 상설 과정이다. 2016년 시작돼 매주 목요일 강의가 진행되고 있다. 지금까지 200여 명이 넘는 목회자가 아카데미를 수료했다. 지난 10월 26일 제3기 수료식 현...

 
  1060
46

[참평안] 등불토론 “아침이 오리니 밤도 오리라” file

나라사랑의 달을 앞두고 참평안 1982년 6월호 권두언을 다시 싣습니다. 아침이 오리니 밤도 오리라 여러분, 주 안에서 안녕하십니까? 6월입니다. 6·25의 비극, 한 맺힌 현충일이 있어 피 흐르는 6월, 여러분은 그 나라가 눈에 보입...

 
  936
45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우리 형규를 통해 영광 받으소서” file

지난 5월 18일 모리아성전에서 거행된 2017년도 베리트신학대학원대학교(제5회 온라인과정) 졸업식에서 유독 많은 응원과 축복을 받은 졸업생이 있었다. 바로 성경학 학사과정을 졸업한 김형규 성도다. 올해 베리트신학대학원대학교(이하 베리트신학교)...

 
  877
44

[참평안] 미니인터뷰 -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는 새신자 부부 file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는 새신자 부부 새생명축제 새신자 부부 인터뷰 ‘평강제일교회를 처음 알게 된 후 새신자로 등록하기까지 20년’ 지난 5월 두차례 주일예배를 통해 진행된 「새생명 축제」에 평강가족으로 등록한 450여명 가운데 ‘전원재-서봉...

 
  752
43

[참평안] 미니인터뷰 - 하나님을 가장으로 모신 믿음의 4대(代) file

하나님을 가장으로 모신 믿음의 4대(代) 임분난 권사님(88세) 가족을 뵈러 가는 날 아침, 성가 연습을 했습니다. ‘내 주의 은혜 강가로, 저 십자가의 강가로...’. 아직 만나 뵙기 전이지만 오늘 만날 분들도 웬지 이 가사대로 사시고 기도하시며...

 
  1304
42

[참평안] 미니인터뷰 - 전 성도의 박수 받은 특별한 칠순 잔치 file

“오늘 특별한 새 가족들이 오셔서 담임목사님이 직접 나와서 소개해 주시겠습니다.” 지난 4월 2일 주일 2부 예배 때 사회자 목사님의 말에, 성도들은 유명 인사가 방문했나 하는 생각을 했다. 연예인? 정치인? 다른 교회 유명한 목사님? 이런 추측이 스쳐가는...

 
  867
41

[참평안] 등불토론 "삶이 곧 기도가 되길" - ‘38년 대표기도’ 은퇴한 김경한 장로 file

“삶이 곧 기도가 되길” ‘38년 대표기도’ 은퇴한 김경한 장로  김경한 장로는 1978년 평강제일교회에 등록해 다음 해인 1979년부터 2016년까지 주일 2부 예배의 대표기도를 맡아 오다 지난 1월 1일 신년예배를 끝으로 대표기도의 자리에서 물러...

 
  1254
40

[참평안] 성경 인물 탐구 - 나봇 "내 포도원을 누구에게 빼앗기랴!" file

지금 우리 대성(大聲)의 성도(편집자 주: 대성교회는 평강제일교회의 옛 이름)들은 조상 전래의 유업과 율법을 사수하기 위해 피 흘리기까지 대항한 한 성도를 만나보려고 방금 왕상 21장에 도착하였습니다. 나봇, 그 이름의 뜻은 열매입니다. 나봇은 “네 ...

 
  1299
39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 주대철 장로 file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주대철 장로 “풍족하던 집안이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갑자기 기울더니 부모님께서 연달아 돌아가셨고, 저와 형제들은 고아원에서 자라야 했습니다.” 주대철(63) 장로는 “어린 나이에 내가 할 수 있는 건 주님께 기도...

 
  656
38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잠자는 성도의 집을 짓는 아론팀 file

성경은 스데반이 순교할 때 그의 죽는 순간을 ‘자니라’(행 7:60)라고 기록하고 있다. 기약이 없는 ‘죽음’과는 달리, ‘잠’은 아침 해가 밝게 떠오를 때 깨게 된다. 캄캄한 세상의 밤이 끝나고 주의 영광스러운 재림의 아침이 밝아올 ...

 
  568
»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부부 무용가의 신앙 고백 file

한국무용가 김재승, 장윤나 부부. 남편 김재승은 2011년 한국공연예술센터 차세대 안무가로 선정됐고 ‘마홀라 컴퍼니’의 대표로 한국무용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 Mnet의 인기 TV 프로그램 ‘댄싱9’에 출연한 뒤 한국무용을 잘 모르던 ...

 
  838
36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주한미군 부부 나다니엘 댐스, 애나 고의 신앙 스토리 file

평강제일교회 주일 2부 예배가 드려지는 모리아 성전에서는 늘 경건하게 예배를 드리고 있는 젊은 미군장교 부부를 볼 수 있습니다. 남편 나다니엘 댐스(Nathaniel (Nate) Dams)와 부인인 한국계 애나 고(AnnaKo), 서울 용산에서 근무하는 부부...

 
  805
35

[참평안] 미니인터뷰 - 성경 암송 어린이들, 지금은? file

1996년 9살이었던 백은석 성도는 유년주일학교 시절에 활동을 잘 안 했던 아이였으나 성경 암송 이후 신앙생활이 바뀌었다. “당시 율동부 김용선 선생님께서 전화하셔서 하나님께 영광 돌리자고 하...

 
  911
34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③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작가는 평소 이스라엘과 히브리어 등에 관심이 많았다. 2년 전부터 예슈아 비전교회(다비드 리 목사)에 다니면서는 본격적으로 공부했다. 구약을 공부할수록 그리스도가 밝히 드러났다. ...

 
  682
33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②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작가는 평소 이스라엘과 히브리어 등에 관심이 많았다. 2년 전부터 예슈아 비전교회(다비드 리 목사)에 다니면서는 본격적으로 공부했다. 구약을 공부할수록 그리스도가 밝히 드러났다. 우리...

 
  670
32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①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 작품명 <키 티싸> (성막과 시내산을 표현) 평강제일교회 성도들에게 가장 먼저 알리고 싶었다. 히브리어에 담긴 하나님의 메시지를 손 자수로 수놓은 정원경 작가와 그녀의 작품들을 말이다. 이 세상...

 
  574
31

[참평안] 미니인터뷰 - 구속사를 전하는 부부 file

이대영 집사(71세)와 김윤자 권사(65세) 부부의 손을 거쳐 지금까지 전달된 구속사 시리즈 책은 3,000권이 넘는다. 작년에만도 구속사운동센터와 29대교구 식구들, 그리고 구속사 시리즈 나누기에 동참한 여러 교구의 지원을 받아 구속사 시리즈 1,200권과 근...

 
  668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