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스토리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스토리
글 수 101


headline.png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는 것을 항상 느껴요. 힘들고 곤란한 일이 생길 때마다 독수리 날개로 업어서 저를 안전한 곳까지 데려가 주시더라고요.” 나사로를 무덤 밖으로 이끌어 내신 것은 하나님이시지만 최소한 우리도 “돌은 굴려야 한다”며 실천적이고 도전적으로 이야기를 풀어 놓으셨다.


gJD2XUluuNr.jpg





“알았어, 걱정하지 마”
갓 돌이 지나자마자 아버지를 여읜 박영기 장로님. 가장의 부재는 박영기 장로님의 공부에 대한 꿈을 잠시 접게 만들기도 했다. 그래서 초등학교 3학년을 마친 후 식구들을 책임지느라 남의 집에서 머슴살이도 하고, 화장장에서 일하는 경험도 하게 된다. 하지만 공부에 막 맛을 들였을 때 그만둔 아쉬움이 틈틈이 독서를 하게 만들었고 댁 염색공장에서 일할 때는 한자 3,000자를 익혔다. 당시 염색공장에서는 낮 11시간, 밤 13시간 주야 2교대로 일하며 생계를 이어야 했지만, 손에서 책을 떼지 않았다. 박영기 장로님이 서울에 올라온 것은 1984년 5월, 24세의 나이로 서울에 올라와 검정고시 학원비 3만 원을 마련하기 위해 신문사에서 먹고 자며 일했다고 한다. 한 달에 5만 원을 받아 노량진 검정고시 학원에서 2년 동안 중 고등학교 과정을 마무리할 정도로 학구열이 높았는데 학원에서 우연히 목사님과 전도사님을 만나게 된다. 이어 노량진 대성교회에 등록해 성경공부를 시작하게 됐다. “그 때에는 원로목사님께서 요한계시록 말씀을 하고 계셨는데 2, 3년 동안은 잘 못 알아들었어요. 그래서 말씀에 대한 열정보다는 전도사님이 만남의 광장에서 밥을 사 주시니까…” 말로는 당장 육신의 배를 채워 주는 교회로 발길을 옮겼다고 하지만, 하나님이 주신 만나를 맛본 사람이 어디 맛없는 음식을 먹을 수 있었을까. 차근차근 쌓은 실력으로 학력고시를 쳤고 어느 권사님의 도움으로 신학대학에 입학하게 된다. 물론 신학대학은 그의 진로계획에는 없었던 일, 하지만 신학교를 가면 등록금을 대 주시겠다는 권사님의 권유로 입학을 하게 됐고 그 때 돈을 많이 벌어서 장로가 되겠다는 다짐을 하기도 했다. 장로의 터는 이 때부터 닦인 듯 싶다. 박영기 장로님은 신학교 1년 공부 후 조그만 무역회사에 취직하고 방송통신대학 법학과에 진학, 본격적인 법무사 공부를 시작했다. 5번의 고배를 마실 정도로 쉽지 않았다. 그러다가 2000년도 시험을 앞둔 수요예배 후 사업부 앞에 서 계신 원로목사님께 인사를 드리러 갔다. 그 때 나온 말은 “기도해 주세요”가 아니라 “저 합격해야 됩니다.” 였단다. “그러고 나서 미스바 성전까지 내려갔는데 다시 뒤돌아서서 ‘꼭 붙게 책임지고 기도해 주세요’라고 소리쳤어요. 정말 절박했거든요. 그랬더니 ‘알았으니 걱정하지 마.’ 하시더라고요. 정말 감사했죠” 시험에서 떨어질 때마다 항상 괜찮냐고 물어보시며 다독거려 주시던 원로목사님. 일가친척 하나 없던 장로님에게는 교회가 내 아버지고, 어머니고, 형제였다.. 이러한 장로님의 간절함과 사모님의 3일간 금식기도로 시험에 합격하게 된다. 하지만 이 합격에는 숨겨진 꿈 이야기가 하나 있다. 사모님의 꿈 이야기다. “책상 위에 놓인 합격증을 뜯었는데, 또 합격증이 있더래요. 그리고 또 뜯었는데 또 합격증이 있었대요. 3차 합격증까지 있었나 봐요.” 떨어질 때마다 마음 고생으로 꽤 힘들었을 텐데도 장로님은 오히려 그 때 겸손을 얻었다고 고백하셨다.
 


하나님, 가족, 이웃과 함께
박영기 장로님은 5살 때, 눈이 못에 찔리는 사고로 오른쪽 눈을 실명하신 상태다. 의료 기술 덕분에 2번의 수술 후 지금은 사람들이 전혀 눈치 못 챌 정도지만 예전에는 고통 때문에 머리까지 아프셨다고 한다. 실명한 눈 때문에 결혼 역시 순탄하지 않았지만 ‘마음의 눈’을 볼 줄 아셨던 사모님을 만나 지금까지 행복하게 생활하고 계신다. “나중에 말하기를 ‘그 때에 홴지 모르게 똑똑해 보이고 장래가 있어 보여서 반려자로서 의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그러더라고요.” 믿음 안에서 시작된 결혼생활, 두 분은 희생과 기도로 지금도 변함없이 친구 같은 사이로 지낸다. 항상 감사가 넘치게 하는 희은, 의영 자매, 첫째 희은이를 낳고 형제 없이 혼자 지내는 것이 안쓰러워 둘째를 보기로 마음먹었다. “형편이 좋지 않았지만 아버지께서 다 책임져 주시겠지. 살려 주시겠지 하는 믿음으로 낳은 거죠.” 그래서일까. 희은이는 하나님께서 주신 지혜로 평준화가 되어 있지 않은 김포에서 명문고에 진학했다. 이런 희은이 못지않게 둘째 희영이 역시 똘똘하고, 새 옷을 갖게 되면 제일 먼저 주일날 교회 갈 때 입는 모습을 볼 때는 기특하다. 사모님 역시 지구장으로, 유치부 교사로, 권사회 총무로 교회 일에 열심이다. 하나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창세기 18장 19절에 하신 말씀을 실천해 가는 가정의 모습이 바로 이런 모습이 아닐까. 장로 임직을 받은 것은 2006년 12월. 아직까지도 실감이 나지는 않지만 알게 모르게 장로로서의 책임이 느껴진다고 한다. 정신적,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장로로서 많이 베풀고 싶은 마음이다. 덧붙여 사업적으로는 FTA법률시장 개방 이후 법무사와 공인중개사를 동시에 하며 틈새시장을 연구할 계획이다. 그래서 서민들에게는 어려운 법률문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해 주는 ‘서민의 친구’로 자리매김하고 싶다. 하나님에게는 영광을 돌리고 이웃에게는 도움이 되고자 하는 박영기 장로님. 어느 자리에서나 허락해 주신 삶을 살 것이라는 감사의 고백이 2008년도에도 계속될 것이다.
 

출처 : 참평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21

[참평안] 미니인터뷰_사순절에 내가 받은 은혜 file

2014년 사순절 기간에 원로목사님께서 하신 말씀이 제 마음을 찔렀어요. “자신의 부모가 죽어가고 있다면 모임, 오락, 음주, 부부생활을 할 수 있습니까?” 그때 ‘아…내가 하고 싶은 것이 있더라도 자제해야겠구나.’결심했죠. 기도 응답을 받아야겠...

 
  653
20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_허규, 신동미 부부 인터뷰 file

기자: 만나는 사람마다 결혼 잘했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으세요? 허 규를 두고 영원한 소년피터 팬 같았는데 드디어 웬디 같은 여자 만났다고 합니다. 지난번 <불후의 명곡> 부부 특집편에 출연한 것을 보았어요. ‘인형의 꿈’을선...

 
  1771
19

[참평안] 미니인터뷰_평강의 딸, 선희를 소개합니다. file

지난 5월 전도대축제가 기억나세요? 교회를 붉게 물들였던 철쭉처럼 모리아 성전 가득했던 새 가족들의 알록달록 화사한 모습들. 첫 예배의 소감을 나누느라 들썩이던 신바람 가득했던 식당들. '새 생명 대잔치'라는 이름이 딱 어울리던 시절...

 
  1328
18

[참평안] 에세이 -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며 file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며 -- 이지운 장로 / 서울신문 정치부 차장 확실히 전문가가 많아졌습니다. 건강에 관한 것이 대표적일 것입니다. 어지간하며 의사·약사요, 물리치료사요, 전문트레이너들입니다. 때로는 능가하기도 하고요. 분야도 다양합니다. ...

 
  920
17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하나님과 형통하니 세상 모든 문제도 만사OK file

하나님과 형통하니 세상 모든 문제도 만사OK --조성지 제 신앙의 근간은 많은 성경 구절 중에서도 마가복은 2:17 “예수께서 들으시고 저희에게 이르시되 건강한 자에게는 의원이 쓸데 없고 병든 자에게라야 쓸데 있느니라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

 
  900
16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내 삶을 바꿀 수도 있는 일인데 file

내 삶을 바꿀 수도 있는 일인데 --박설아 중학교 때부터 친했던 친구가 저에게 매일매일 교회를 같이 가자고 했어요. 저는 원래 교회를 다니지 않았고요. 맨날 교회가자, 교회가자 했는데 그때 저는 귀에 담아둔 적도 없었어요. 그런데 저로 인해 그 친구가 굉...

 
  1001
15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file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 이신애 저는 아기 때부터 초등학교 6학년때까지 부모님과 함께 평강제일교회를 다니다가 학창시절에 혼자 다른 교회를 다녔어요. 그러다 20대 중반에 다시 돌아왔는데요, 돌아오게 된 이유는 말씀에 갈급함이 느껴졌기 때문이...

 
  574
14

[참평안]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I file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I -- 장원식 (교회 나온 지 7년) 제가 교회에 나오는 이유는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 아내가 교회 나와야 결혼 할 수 있다고 해서 연애하던 2008년부터 나왔지요. 어릴 때 띄엄띄엄 교회에 나왔지만 막상 2시간씩 하는 예배에 적응 안됐...

 
  532
13

[참평안]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 file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 -- 김은숙 (교회 나온 지 1년) 작년 봄에 이웃의 권유로 처음 교회에 나왔어요. 그때는 내가 이곳을 얼마나 올 수 있을까 스스로도 자신하지 못했어요. 교회에 나오게 된 큰 계기는 없었어요. 다만 공허함이라고 하나. 사람들과 만나면...

 
  697
12

[참평안] 나를 살린 말씀 file

나를 살린 말씀 나라에도, 교회에도 험한 풍파가 몰아닥쳤던 2014년이 저물고 있다. 올해도 유구한 역사 속에서 세계 최초로 선포되는 구속사 말씀의 은혜가 폭포수처럼 쏟아졌다. 흑암이 가득한 세상에서 희망 없이 살아갈 때 위로와 소망을 주시며 찬란한 빛...

 
  1787
11

[참평안] 너희가 무엇을 보려고 광야에 나갔더나? file

너희가 무엇을 보려고 광야에 나갔더냐? - 특별새벽기도를 드리며 평강제일교회의 설립자이자 구속사 시리즈 저자인 박윤식 원로목사님을 위한 특별새벽기도회가 진행됐다. 많은 성도들이 자기 자신과의 싸움 같다고 한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물으신다. “너...

 
  1371
10

[참평안] "하나님이 저를 완전히 변화시켜 주고 계세요." file

"하나님이 저를 완전히 변화시켜 주고 계세요." - 새가족 이은정 박선희 모녀 지난 11월 16일. 평강제일교회는 2배 부흥의 비전을 품고 그 첫걸음으로 전도축제를 개최했다. 이 날 등록한 150여 명의 새가족 가운데 현재 착실하게 신앙의 뿌리를 내리고 ...

 
  864
9

[참평안] 엘니티아르타 요한 목사와 빅터 판 장로를 만나다 file

엘니티아르타 요한 목사와 빅터 판 장로를 만나다 2014년 10월 26일 주일 3부예배 시 엘니티아르타 요한(Elnitiarta Yaohan)(이하 요한) 전도사의 목사 임직식이 있었다. 요한 전도사는 미 LA 늘푸른동산 교회에서 영·유아, 청소년들을 담당한 전도사로 7년 동...

 
  613
8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교회생활이 아니라 신앙생활 제대로 해야죠” 이상헌 장로 file

“우선 저로 인해 마음이 상했을 평강의 모든 가족들에게 용서를 빕니다.” 직설적인 성격으로 빚어졌던 그간의 일들을 먼저 돌아본 이상헌 장로. 참평안지의 ‘초대석’ 요청을 받고 하나님과 상관없던 사람이 말씀을 받은 부인을 만나 교회에 발을 들여놓게...

 
  360
7

[참평안] 평안인터뷰 - “일어나라 함께가자, 나와 함께 일 좀 하자”_ 기정수 장로 file

배우인생 어느덧 40년. 1969년 KBS 탤런트 공채 8기, 1970년 국립극단 5기로 연기생활을 시작했다. 대중들에게는 드라마 <태조 왕건>의 ‘파달’로 뇌리에 남아있고 연극계에서는 <흔적>,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등 메시지 강한 연극에서 무르익은 연기...

 
  483
6

[참평안] 평안인터뷰 - 대제사장의 옷자락에 빛나는 금방울 file

2008년 4월 6일 주일 2부예배. 설교 제목은 “주 안에서 참 부부와 행복한 가정”이다. “가정은 작은 천국이고 부부간에는 작은 비밀조차 없어야 합니다. 더 나아가 남편은 그리스도, 아내는 교회와 성도를 상징하는 것입니다”. 강단에서 선포되는 말씀이 새...

 
  693
5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모든 것이 은혜입니다" - 전대두 장로 file

출애굽 당시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나온 모세. 자식이 많으면 바람 잘 날 없다고, 문제를 해결받기 위해 하루고 이틀이고 줄을 서서 모세의 한 마디를 듣기 위해 목이 빠져라 기다리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어서 하나님이 약속해 주신 가나안으로 들어...

 
  284
4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말씀 안에서 인생은 흑자뿐이던 걸요" 이율구 장로 file

출애굽 당시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나온 모세. 자식이 많으면 바람 잘 날 없다고, 문제를 해결받기 위해 하루고 이틀이고 줄을 서서 모세의 한 마디를 듣기 위해 목이 빠져라 기다리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어서 하나님이 약속해 주신 가나안으로 들어가...

 
  528
3

[참평안] 미니인터뷰 - 제2교육관 건축을 위한 숨은 헌신, 김일웅 · 김재광 장로 file

제2교육관이 완공되기까지 분명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고한 누군가의 헌신이 있었을 것이다. 바로 입당감사예배에서 감사패를 받은 김일웅, 김재광 장로의 열정과 헌신은 제2교육관의 초석이 되었을 것이다. 완공까지 수고 많으셨습니다. 가장 어려웠...

 
  499
»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하나님이 손 잡아주셔서 여기까지 왔어요”_박영기 장로 file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는 것을 항상 느껴요. 힘들고 곤란한 일이 생길 때마다 독수리 날개로 업어서 저를 안전한 곳까지 데려가 주시더라고요.” 나사로를 무덤 밖으로 이끌어 내신 것은 하나님이시지만 최소한 우리도 “돌은 굴려야 한다”며 실천적이...

 
  573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