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스토리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스토리
글 수 110
headline.png

“2008년에는 뭐든지 잘 될 겁니다.” 새해를 맞는 소감을 여쭙자 이웅희 장로님은 첫마디부터가 긍정적이었다. 2008년을 시작하는 기대가 남다른 장로님의 소망이 뭔지 궁금해진다.


 

nWmuEdkYOGUDWth2w.jpg



절망에서 소망으로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찍다
한눈에 들어오는 절제된 자세에서 장로님의 강직함이 읽어진다. 그러나 장로님을 더 잘 아는 사람이라면 내면에 숨겨진 부드러움까지 발견하게 된다. 사람을 끌어들이는 카리스마는 내면 깊숙이에서 스미어 나오는 인품이 아닐까? 그래서인지 장로님은 알면 알수록, 만나면 만날수록 편안한 분이다.



37년간 달려온 군인의 길
“초등학생 때부터 군인이 되고 싶었지요.” 어렸을 적에 이미 군인의 길을 최고의 사명으로 생각했다니 범상치 않다. 부유한 가정에서 7남매 가운데 막내로 자라면 으레 유약하기 쉬운데, 장래 목표에 대한 집념이 강했는지 일찍부터 부모님과 떨어져 서울에 올라와 학교를 다녔다고 하신다. 재학했던 성남고등학교 설립자이자 교장이었던 김석원 장군의 영향으로 육군사관학교에 들어갔고 마침내 꿈대로 군인이 되셨다. 학교 교훈이 ‘의(義)에 살고 의(義)에 죽자’ 였는데, 오늘날 그의 강직함과 나라 사랑 정신이 여기에서 비롯된 것이 아닐는지. 장로님은 한 번 이거다 정하면 끝까지 한다. 37년간의 군경력이 그것을 말해 주고도 남는다. 장로님은 정통 야전부대에서 작전지휘관으로서 교육훈련을 담당하여 조직의 주도적 역할을 맡아 왔다. 줄곧 장로님의 인생 행보는 막힘 없이 탄탄대로를 달렸다.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된 좌절의 쓴 잔
오로지 의(義)를 기준으로 삼고 달려온 군 생활은 속도가 더해져서 쾌속 질주를 했다. 그런데 힘껏 달리던 과속에 갑작스런 제동이 걸렸다. 예상치 않던 군 내부문제로 도의적 책임을 안고 군인생활을 접을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그 때가 인생 최대의 좌절을 겪는 아픔의 시기였다고 고백하신다.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 만한 엄청난 고난(苦難)이 있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진급의 좌절과 함께 휘몰아친 인생의 소용돌이… 비록 아픔은 있었지만 겸손을 배우는 결정타가 되었다는 것을 나중에 깨닫게 된다. “내 속에 교만이 가득 차 있었다는 것이 발견되었어요. 조직과 직급에 대한 욕심을 내려놓지 못했으니까요.” 교만의 군더더기를 털어 버리고 겸손이라는 두 글자를 가슴에 오롯이 새겼다. ‘좌절의 쓴 잔’이 진정한 성숙을 가져온 터닝 포인트가 됐음을 확신할 수 있는 징표는 바로 이러한 ‘내적 변화’가 아닐까?



인생의 새로운 획을 긋다
고난의 보자기 속에 들어 있던 축복이 또 하나 있었다. 어려운 시기에 평강제일교회의 말씀을 만난 것이다. 좌절의 아픔을 견디기 위해 원로목사님의 설교 테이프를 듣기 시작한 것이 나중에 500개에 이르렀다고. 처음엔 음성을 잘 못 알아들어 이해가 안 됐는데 구구절절이 얼마나 마음에 와 닿던지, 듣다 보면 다음 내용이 궁금해서 테이프를 얼른 뒤집어 꽂을 정도였다고 하신다. 사무실에서건 차 안에서건 틈 나는 대로 들었다. 사실 장로님은 집안이 카톨릭이고, 30년 동안 카톨릭 신자로 살아왔다는데, 2003년에 평강제일교회에 와서 몇 개월 동안 배운 것이 그 전 30년 신앙생활 한 때보다 더 많다고 한다. 또한 절망 가운데서 이겨낼 수 있었던 것은 원로목사님께서 특별한 관심으로 위로해주신 덕분이었다고 말씀하셨다.
 


새로운 각오와 결심으로 새날을 열다
“교회에서 수십 년 봉사하시는 분들을 보면 고개가 숙여집니다. 2006년 12월에 귀한 장로의 직분을 받았지만 내 자신이 교회를 위해 한 것이 아무 것도 없어 스스로 초라해지고 작아지는 것을 느낍니다.” 이러한 장로님의 고백은 겸손의 미덕을 보이기 위한 단순한 인사치레가 아닌 게 분명하다. 새해에는 장로로서 적극적으로 활동하며 교회에 기여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약속하시니 말이다. 오직 하나님의 뜻을 위해 달려가는 평강제일교회에 다닌다는 자체가 너무나 행복하다며 ‘교회를 지키는 파수꾼’이 되겠다고 마지막 각오를 덧붙이셨다. 바닥을 치는 절망의 자리에서 거룩한 소망의 자리로 옮겨지기까지 하나님은 쉬지 않고 장로님의 삶에 터닝 포인트를 만들고 계신 줄 믿는다.


출처 : 참평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sort
70

[평강인터뷰]참평안_나라를 위한 나의 기도는? file

나라를 위한 나의 기도는? 평강제일교회는 설립자인 휘선 박윤식 목사의 가르침에 따라 수십 년 동안 목요 구국(救國)예배를 드리고, 모든 공적 예배에서는 나라와 민족을 첫 번째 기도 제목으로 삼고 기도하는 교회다. 나라 사랑의 달 6월을 맞아 “부름 받은 ...

 
  450
69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교회생활이 아니라 신앙생활 제대로 해야죠” 이상헌 장로 file

“우선 저로 인해 마음이 상했을 평강의 모든 가족들에게 용서를 빕니다.” 직설적인 성격으로 빚어졌던 그간의 일들을 먼저 돌아본 이상헌 장로. 참평안지의 ‘초대석’ 요청을 받고 하나님과 상관없던 사람이 말씀을 받은 부인을 만나 교회에 발을 들여놓게...

 
  462
68

[참평안_인터뷰] 류선(Ryu Sun) 주한미군 중령의 신앙과 삶 file

나는 박 아브라함 목사님이 뿌리신 씨앗의 열매일 뿐입니다. 류선 주한미군 중령의 신앙과 삶 최근 조선일보와 국방일보 등 국내 언론들과 미 육군 홈페이지에 한 미군 중령의 스토리가 잇따라 대대적으로 소개됐다. 한국계 주한미군인 류선(Ryu Sun) 중령이다...

 
  492
67

[참평안_인터뷰] 해외 성도들의 연수원 투어 file

해외 성도들의 연수원 투어 3년 만에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하계대성회가 개최되었다. 코로나로 인해 막혀있던 하늘길을 뚫고 미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4개 국가에서 총 39명의 해외 성도와 교역자가 평강제일교회와 여주 평강제일연수...

 
  513
66

[참평안_커버스토리] 구속사 현장을 가다 – 미국 베리트신학대학원대학교 file

구속사 현장을 가다 미국 베리트신학대학원대학교 미국 남부 조지아(Georgia)주의 항구도시 서바나(Savannah). 영국 식민지 시절부터 번창한 유서 깊은 도시다. 그 유명한 존 웨슬리(John Wesley)가 18세기에 복음의 씨앗을 뿌린 곳이기도 하다. 이 도시의 ...

 
  518
65

여호와이레 수양관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 개관 file

빛도 없이 이름도 없이 수고한 당신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으로 오세요! 여호와이레 수양관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 개관 강원도 오색 여호와이레 수양관 안에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숙소로 사용될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이 지난 7월 19일 개관했다. 감사예...

 
  522
64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잠자는 성도의 집을 짓는 아론팀 file

성경은 스데반이 순교할 때 그의 죽는 순간을 ‘자니라’(행 7:60)라고 기록하고 있다. 기약이 없는 ‘죽음’과는 달리, ‘잠’은 아침 해가 밝게 떠오를 때 깨게 된다. 캄캄한 세상의 밤이 끝나고 주의 영광스러운 재림의 아침이 밝아올 ...

 
  571
63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①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 작품명 <키 티싸> (성막과 시내산을 표현) 평강제일교회 성도들에게 가장 먼저 알리고 싶었다. 히브리어에 담긴 하나님의 메시지를 손 자수로 수놓은 정원경 작가와 그녀의 작품들을 말이다. 이 세상...

 
  574
62

[참평안 인터뷰] 내 연기의 힘은 신앙에서 나온다_‘대세 배우’ 최영준 file

내 연기의 힘은 신앙에서 나온다 ‘대세 배우’ 최영준 최영준은 방송가의 대세 배우다. 메가 히트 드라마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빈센조’에 잇따라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고, 장안의 화제였던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혼전 임신을 한 고등학생 딸을 둔 아...

 
  575
61

[참평안] 미니인터뷰 - 제2교육관 건축을 위한 숨은 헌신, 김일웅 · 김재광 장로 file

제2교육관이 완공되기까지 분명 보이지 않는 곳에서 수고한 누군가의 헌신이 있었을 것이다. 바로 입당감사예배에서 감사패를 받은 김일웅, 김재광 장로의 열정과 헌신은 제2교육관의 초석이 되었을 것이다. 완공까지 수고 많으셨습니다. 가장 어려웠...

 
  577
60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말씀 안에서 인생은 흑자뿐이던 걸요" 이율구 장로 file

출애굽 당시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나온 모세. 자식이 많으면 바람 잘 날 없다고, 문제를 해결받기 위해 하루고 이틀이고 줄을 서서 모세의 한 마디를 듣기 위해 목이 빠져라 기다리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어서 하나님이 약속해 주신 가나안으로 들어가...

 
  591
59

[참평안] 구속사에 기록된 역대 하계대성회 file

구속사에 기록된 역대 하계대성회 평강제일교회 하계대성회의 역사는 1985년부터다. 그 이전에도 청평에서 열린 전도집회, 성화산 수양관(서울 강남구 원지동 소재)에서 열린 기관별 하계수련회, 장안산과 지리산에서 열렸던 구국(救國) 기도회, 가나안농군학...

 
  593
58

[참평안]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I file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I -- 장원식 (교회 나온 지 7년) 제가 교회에 나오는 이유는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 아내가 교회 나와야 결혼 할 수 있다고 해서 연애하던 2008년부터 나왔지요. 어릴 때 띄엄띄엄 교회에 나왔지만 막상 2시간씩 하는 예배에 적응 안됐...

 
  594
57

[참평안] 평안인터뷰 - “일어나라 함께가자, 나와 함께 일 좀 하자”_ 기정수 장로 file

배우인생 어느덧 40년. 1969년 KBS 탤런트 공채 8기, 1970년 국립극단 5기로 연기생활을 시작했다. 대중들에게는 드라마 <태조 왕건>의 ‘파달’로 뇌리에 남아있고 연극계에서는 <흔적>,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등 메시지 강한 연극에서 무르익은 연기...

 
  603
»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찍다_예비역 장성 이웅희 장로 file

“2008년에는 뭐든지 잘 될 겁니다.” 새해를 맞는 소감을 여쭙자 이웅희 장로님은 첫마디부터가 긍정적이었다. 2008년을 시작하는 기대가 남다른 장로님의 소망이 뭔지 궁금해진다. 절망에서 소망으로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찍다 한눈에 ...

 
  619
55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하나님이 손 잡아주셔서 여기까지 왔어요”_박영기 장로 file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는 것을 항상 느껴요. 힘들고 곤란한 일이 생길 때마다 독수리 날개로 업어서 저를 안전한 곳까지 데려가 주시더라고요.” 나사로를 무덤 밖으로 이끌어 내신 것은 하나님이시지만 최소한 우리도 “돌은 굴려야 한다”며 실천적이...

 
  629
54

[참평안] 미니인터뷰_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 file

구속사 노래로 담아 올린 감사의 화목제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 하계대성회 넷째 날 저녁,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가 열렸다. 유화창 목사와 배정인 전도사의 유쾌한 진행으로 시작된 이번 대회에서는 본 교회와 국내...

 
  630
53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file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 이신애 저는 아기 때부터 초등학교 6학년때까지 부모님과 함께 평강제일교회를 다니다가 학창시절에 혼자 다른 교회를 다녔어요. 그러다 20대 중반에 다시 돌아왔는데요, 돌아오게 된 이유는 말씀에 갈급함이 느껴졌기 때문이...

 
  653
52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 주대철 장로 file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주대철 장로 “풍족하던 집안이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갑자기 기울더니 부모님께서 연달아 돌아가셨고, 저와 형제들은 고아원에서 자라야 했습니다.” 주대철(63) 장로는 “어린 나이에 내가 할 수 있는 건 주님께 기도...

 
  656
51

[참평안] 미니인터뷰 - 구속사를 전하는 부부 file

이대영 집사(71세)와 김윤자 권사(65세) 부부의 손을 거쳐 지금까지 전달된 구속사 시리즈 책은 3,000권이 넘는다. 작년에만도 구속사운동센터와 29대교구 식구들, 그리고 구속사 시리즈 나누기에 동참한 여러 교구의 지원을 받아 구속사 시리즈 1,200권과 근...

 
  670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