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스토리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스토리
글 수 109

10_그리스로마.jpg


 

 특별기획  신약 성지 답사②_1
바울의 발자취 따라

그리스·로마를 가다


홍봉준 목사



사모스 섬을 출발하여 네 시간 가까이 배를 타고 석양이 뉘엿뉘엿 넘어가려는 시간에 도착한 밧모섬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푸른 바다와 파란 하늘, 그리고 솜사탕 같은 하얀 구름과 해안가를 따라 늘어선 하얀색 집들이 그림 같은 밧모섬의 첫인상이었다.



10_10.jpg



예상보다 늦어진 시간으로 인해 저녁 식사를 뒤로 미루고 곧바로 사도 요한의 계시동굴로 향했다. 계시 동굴 내부에는 사도 요한이 기도할 때마다 손을 짚어 움푹 패인 곳과 사도 요한이 기도할 때마다 이마를 바위에 대고 기도하여 굳은 살이 박혀있었기에, 이마가 툭 튀어나온 사도 요한의 그림 등이 있었다. 그리고 계시를 받을 당시 나팔소리 같은 큰 음성이 울려퍼질 때 세 갈래로 갈라졌다고 하는 바위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시간이 늦어져 사도 요한 기념교회는 관람하지 못하였지만, 계시동굴을 방문한 것만으로도 기도에 전념하며 하나님께 매달리는 사도 바울의 경건한 삶을 마음에 담을 수 있어서 은혜가 되었다.
밧모섬 스칼라(Scalla) 항에 도착할 때만 해도 산 중턱에 걸려있던 붉은 해도 이제 바다 속 자기 집으로 들어간 늦은 시간 식당에 도착해 저녁을 먹고, 밤 12시 아테네로 출발하는 배를 타기까지 밧모섬 해안과 시내를 돌아보며 시간을 보냈다.



10_111.jpg




밤 11시쯤 항구로 가서 티켓을 발권하고 기다리니 커다란 페리선이 항구로 들어왔다. 우리나라에서는 익숙치 않는 배편이 이곳에서는 버스나 기차처럼 일상적인 교통편이라는 말을 실감할 수 있었다. 사람들이 먼저 캐리어를 끌고 탑승하고, 승용차와 커다란 컨테이너 트럭들이 쉴새 없이 배로 빨려들어가는 모습이 마치 커다란 괴물의 입 속으로 들어가는 작은 먹잇감 같다.

이렇게 9월 4일, 주일 하루는 오전 예배를 시작으로 세 번의 배를 갈아타며 다음 날 아침 8시 30분쯤 아테네에 도착하였다. 흔히 그리스와 로마를 ‘신들의 땅’이라 한다. 그만큼 이곳은 그리스·로마신화의 내용과 유적들이 일상화된 나라이기 때문이다. 2천 년 전 사도 바울은 이처럼 신화와 우상이 넘쳐나는 곳에서 담대히 복음을 증거하여 기독교의 세계적 전파라는 위대한 씨앗을 뿌렸던 것이다.



9월 5일, 월요일 그리스 본토 첫 일정은 고린도 지역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하였다. 현재는 1893년 프랑스에 의해 건설된 고린도 운하로 배들이 왕래하지만, 사도 바울 당시에는 ‘디올코스’(Diolkos)라는 자갈길을 만들어 지렛대 등을 이용하여 동서항구에 정박한 배와 화물을 맞은편 항구로 옮겨 교역시간을 단축하였다. 서쪽의 레케움(Lechaeum) 항구와 동쪽의 겐그레아(Cenchreae) 항구를 지닌 교통의 중심지인 고린도는 네로 황제 당시부터 유대인 노예들을 동원 운하를 건설하고자 시도했을 정도로 얇은 허리모양의 지리적 조건을 지녔다. 특히 이곳 겐그레아에서 사도 바울이 예루살렘으로 올라가기 전 머리를 깎았다는 기록(행 18:18)이 있는 것을 볼때, 바울의 여정에서 뭔가 새로운 각오와 결심을 세운 지역인 것 같다.


10_141.jpg

오전 10시경임에도 눈부신 햇살을 안고 고린도 운하에서 기념촬영을 한 후 고린도 박물관과 유적지로 이동하였다. 고린도는 사도 바울이 1년 반이나 머물며 브리스가와 아굴라를 만나 복음을 전하였으며, 베뢰아에서 헤어졌던 실라와 디모데가 이곳에서 합류, 사도 바울의 사역에 큰힘이 되기도 하였다. 또한 이곳은 유대 회당이 있어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가르쳤는데, 회당 옆집에 살던 디도 유스도를 만나 그의 집에서도 복음을 전하는 가운데 회당장 그리스보의 온 집안 사람들이 주를 믿고 세례를 받게하였다(행 18:7-8).
고린도 박물관과 유적지 관람을 마치고 그리스식 점심식사를 한 후 아테네로 이동하였다. 사도 바울은 아덴을 떠나 고린도로 이동하였지만(행 18:1), 우리 일행은 일정상 먼저 고린도를 들른 후 아테네로 향하였다. 아테네에는 세계문화유산 1호인 파르테논 신전과 주요 유적들이 있는 곳이다. 특히 사도 바울의 사역과 관련해서는 이곳의 ‘아레오바고’ 언덕과 ‘아덴(아테네)’에서 우상숭배에 젖어 있는 사람들에게 담대하게 그리스도와 부활을 증거했던 역사적인 장소이다. 그리스인들의 자부심이자 세계문화유산 1호로 지정된 파르테논 신전은 그 명성에 걸맞게 입이 쩍 벌어질 정도였다. 사도 바울이 말한 ‘손으로 지은 전’이 바로 파르테논 신전이다. 사도 바울은 이곳에서 ‘만유를 지으신 신께서는 천지의 주재시니 손으로 지은 전에 계시지 아니하다’(행 17:24)며 당당히 살아 계신 하나님과 그리스도를 증거했던 것이다. 또한 파르테논 신전 아래에 있는 ‘아레오바고’ 언덕에서 아덴 사람들을 향해 “아덴 사람들아, 너희를 보니 범사에 종교성이 많도다”라고 시작하는 유명한 설교를 하였다(행 17:22-27).
엄청난 위용을 자랑하는 신전과 극장, 수많은 조각상들을 보며 과연 사도 바울처럼 담대하게 복음을 증거하며 사람들을 말씀으로 설득할 수 있었을까? 스스로 반문해 보며 새로운 도전과 열정을 안고 아테네 언덕을 내려왔다.



다음 날(9월 6일, 화) 우리 일행은 그리스 신탁의 중심 도시라 할 수 있는 ‘델피’를 향해 출발하였다.
그리스 신화에 의하면 제우스가 세상의 중심을 확인하기 위해 두 마리 독수리를 양쪽 방향으로 보냈는데 이들이 마주친 곳이 델피였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기념비로 옴파로스를 세웠다는 곳이다. 사도 바울의 여정이나 성경과 관련된 사건은 나오지 않지만, 사도 바울이 활동했던 아테네나 그리스의 사상과 문화적 배경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핵심적인 장소 가운데 하나이다.
델피 신전을 둘러본 후 점심 식사를 하고 그리스의 북부 지역으로 이동하였다. 이동 중에 영화 300의 무대였던 테르메폴리스를 둘러보고 희랍 정교회 수도원 운동의 중심지인 메테오라(Meteora)에 당도하니 저녁 7시가 다 되었다. 관람시간이 지나 수도원 내부는 볼 수 없었지만, 해발 평균 300~550m의 바위 끝에 세워진 수도원의 겉모습만 봐도 믿음의 선진들의 경건한 신앙의 삶을 느낄 수 있었다. ‘공중에 매달린’, ‘매달린 바위’라는 뜻의 그리스어 ‘메테오라’는 이름 그대로 한 번 들어가면 내려오지 않고 평생 바위 위에 세운 수도원에서 청빈과 신앙 수련에 매진했던 수도사들의 정신이 느껴지는 곳이다. 현메테오라에는 여섯 개의 수도원이 있으며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다.
버스로 수도원을 들러본 후 저녁 8:30쯤 호텔 식당에서 늦은 저녁을 먹고 고단한 하루 일정을 마무리하였다. 다음 날 더 고된 일정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10_1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sort
69

[참평안] 미니인터뷰 -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는 새신자 부부 file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는 새신자 부부 새생명축제 새신자 부부 인터뷰 ‘평강제일교회를 처음 알게 된 후 새신자로 등록하기까지 20년’ 지난 5월 두차례 주일예배를 통해 진행된 「새생명 축제」에 평강가족으로 등록한 450여명 가운데 ‘전원재-서봉...

 
  698
68

[한국성지답사_K1902] 역사의 아픔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우리나라 최대의 섬, 제주도 (1) file

답답한 일상에 지친 우리가 ‘힐링’을 찾아 떠날 때, 먼저 생각나는 장소 제주도. 어느 노래 가사에도 있듯이 모든 걸 훌훌 버리고 떠나고만 싶은 제주도이지만 그 곳에 따로 순례길이 있을 정도로 기독교 성지가 많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

 
  690
67

[참평안] 미니인터뷰_사순절에 내가 받은 은혜 file

2014년 사순절 기간에 원로목사님께서 하신 말씀이 제 마음을 찔렀어요. “자신의 부모가 죽어가고 있다면 모임, 오락, 음주, 부부생활을 할 수 있습니까?” 그때 ‘아…내가 하고 싶은 것이 있더라도 자제해야겠구나.’결심했죠. 기도 응답을 받아야겠...

 
  682
66

[한국성지답사_K1904] 역사의 아픔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우리나라 최대의 섬, 제주도 (3) file

이국적 풍경이 주를 이룬 제주도이지만 특별히 눈에 띄는 작은 건물이 있다. 모든 것이 작고, 적지만 엄연한 예배당이 있어 나그네가 기도하고 또 쉴 수 있는 곳이 바로 순례자의 교회이다. 순례자의 교회...

 
  680
65

[참평안] 미니인터뷰_여주에서 울려 퍼진 새 노래 제 1회 구속사 노래 경연대회 file

약속의 땅을 향해 가는 대구산성교회 성도들 대회 마지막 순서였던 대구산성교회의 차례가 돌아오자 객석이 웅성거렸다. 무대 위로 오르는 행렬이 단상을 가득 채우기까지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무려 115명! 하계 대성회에 참...

 
  657
64

[참평안] 엘니티아르타 요한 목사와 빅터 판 장로를 만나다 file

엘니티아르타 요한 목사와 빅터 판 장로를 만나다 2014년 10월 26일 주일 3부예배 시 엘니티아르타 요한(Elnitiarta Yaohan)(이하 요한) 전도사의 목사 임직식이 있었다. 요한 전도사는 미 LA 늘푸른동산 교회에서 영·유아, 청소년들을 담당한 전도사로 7년 동...

 
  656
63

[특별기획] 신약 성지 답사①_1 선교의 땅, 터키를 가다 file

특별기획 신약 성지 답사①_1 선교의 땅, 터키를 가다 홍봉준 목사 예수님의 탄생과 공생애 사역의 장소인 이스라엘을 흔히 ‘성지’(Holy Land)라 한다면, 오늘날 터키와 그리스, 로마까지의 땅은 ‘선교의 땅’(Mission Land)라 명명할 수 있겠다. 금번 베...

 
  649
62

[한국성지답사_K1903] 역사의 아픔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우리나라 최대의 섬, 제주도 (2) file

혼란한 시절 태어나 방황하던 평양의 한 젊은이가 있었다. 서양에서 온 선교사의 집에 돌을 던지고, 전도활동을 방해했던 청년은 예수님을 만나면서 회개하고 세례를 받았다. 사도 바울의 회심을 자신과 비슷하다고 생각하...

 
  632
61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③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작가는 평소 이스라엘과 히브리어 등에 관심이 많았다. 2년 전부터 예슈아 비전교회(다비드 리 목사)에 다니면서는 본격적으로 공부했다. 구약을 공부할수록 그리스도가 밝히 드러났다. ...

 
  632
60

[참평안] 미니인터뷰 - 구속사를 전하는 부부 file

이대영 집사(71세)와 김윤자 권사(65세) 부부의 손을 거쳐 지금까지 전달된 구속사 시리즈 책은 3,000권이 넘는다. 작년에만도 구속사운동센터와 29대교구 식구들, 그리고 구속사 시리즈 나누기에 동참한 여러 교구의 지원을 받아 구속사 시리즈 1,200권과 근...

 
  620
59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 주대철 장로 file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주대철 장로 “풍족하던 집안이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갑자기 기울더니 부모님께서 연달아 돌아가셨고, 저와 형제들은 고아원에서 자라야 했습니다.” 주대철(63) 장로는 “어린 나이에 내가 할 수 있는 건 주님께 기도...

 
  614
58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file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 이신애 저는 아기 때부터 초등학교 6학년때까지 부모님과 함께 평강제일교회를 다니다가 학창시절에 혼자 다른 교회를 다녔어요. 그러다 20대 중반에 다시 돌아왔는데요, 돌아오게 된 이유는 말씀에 갈급함이 느껴졌기 때문이...

 
  608
57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②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작가는 평소 이스라엘과 히브리어 등에 관심이 많았다. 2년 전부터 예슈아 비전교회(다비드 리 목사)에 다니면서는 본격적으로 공부했다. 구약을 공부할수록 그리스도가 밝히 드러났다. 우리...

 
  607
56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하나님이 손 잡아주셔서 여기까지 왔어요”_박영기 장로 file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는 것을 항상 느껴요. 힘들고 곤란한 일이 생길 때마다 독수리 날개로 업어서 저를 안전한 곳까지 데려가 주시더라고요.” 나사로를 무덤 밖으로 이끌어 내신 것은 하나님이시지만 최소한 우리도 “돌은 굴려야 한다”며 실천적이...

 
  598
55

[참평안] 미니인터뷰_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 file

구속사 노래로 담아 올린 감사의 화목제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 하계대성회 넷째 날 저녁,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가 열렸다. 유화창 목사와 배정인 전도사의 유쾌한 진행으로 시작된 이번 대회에서는 본 교회와 국내...

 
  587
54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찍다_예비역 장성 이웅희 장로 file

“2008년에는 뭐든지 잘 될 겁니다.” 새해를 맞는 소감을 여쭙자 이웅희 장로님은 첫마디부터가 긍정적이었다. 2008년을 시작하는 기대가 남다른 장로님의 소망이 뭔지 궁금해진다. 절망에서 소망으로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찍다 한눈에 ...

 
  583
»

[특별기획] 신약 성지 답사 ②_1 바울의 발자취 따라 그리스 · 로마를 가다 file

특별기획 신약 성지 답사②_1 바울의 발자취 따라 그리스·로마를 가다 홍봉준 목사 사모스 섬을 출발하여 네 시간 가까이 배를 타고 석양이 뉘엿뉘엿 넘어가려는 시간에 도착한 밧모섬은 너무나 아름다웠다. 푸른 바다와 파란 하늘, ...

 
  565
52

[참평안]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I file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I -- 장원식 (교회 나온 지 7년) 제가 교회에 나오는 이유는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 아내가 교회 나와야 결혼 할 수 있다고 해서 연애하던 2008년부터 나왔지요. 어릴 때 띄엄띄엄 교회에 나왔지만 막상 2시간씩 하는 예배에 적응 안됐...

 
  561
51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말씀 안에서 인생은 흑자뿐이던 걸요" 이율구 장로 file

출애굽 당시 이스라엘 백성을 이끌고 나온 모세. 자식이 많으면 바람 잘 날 없다고, 문제를 해결받기 위해 하루고 이틀이고 줄을 서서 모세의 한 마디를 듣기 위해 목이 빠져라 기다리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았다. 어서 하나님이 약속해 주신 가나안으로 들어가...

 
  555
50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①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 작품명 <키 티싸> (성막과 시내산을 표현) 평강제일교회 성도들에게 가장 먼저 알리고 싶었다. 히브리어에 담긴 하나님의 메시지를 손 자수로 수놓은 정원경 작가와 그녀의 작품들을 말이다. 이 세상...

 
  532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