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10
내 연기의 힘은
신앙에서 나온다
‘대세 배우’ 최영준


11.gif


최영준은 방송가의 대세 배우다. 메가 히트 드라마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빈센조’에 잇따라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고, 장안의 화제였던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혼전 임신을 한 고등학생 딸을 둔 아빠 ‘호식’으로 열연하면서 바야흐로 정상급 배우로 발돋움했다. 현재 ‘왜 오수재인가’(SBS)에 출연 중이고, 후속작들이 줄을 이어 기다리고 있다. 지난 5월 29일 주일 2부 예배에서 봉헌 찬양을 드리면서 많은 성도는 그가 평강제일교회 성도임을 알게 됐다. 6월 26일 주일 2부 예배 후 에담 식당에서 그를 만나 하나님이 함께하신 신앙 여정을 들었다. “요즘 이런 적이 없었는데”라며 그는 여러 번 눈시울을 붉혔다.

 

“그래도 가야 한다.”

친구의 전도로 처음 신앙생활을 시작했다. 어머니(김용문 권사)에게도 권유해 함께 집 근처의 교회에 다녔다. 어느 날 어머니가 지인(남타향 권사)의 권유로 평강제일교회의 성경 공부에 참석한 뒤 “순식간에 흡수되셨다.” 말씀이 너무 좋다고 하셨다. 어머니에게는 배움에 대한 갈구, 성경 말씀에 대한 갈구가 있었다. 처음에 다니던 교회는 성경을 공부하는 시스템이 잘 돼 있지는 않았다. 평강제일교회에서 성경을 정확히 가르쳐 주는 것, 노트에 필기하면서 공부하는 것에 어머니는 큰 매력을 느끼셨던 것 같다. 다니던 교회에 의리가 있지, 어떻게 한 번에 교회를 옮기냐고 말씀드려도 어머니는 “아니다. 가야 한다.”고 단호하셨다. 어머니가 평강제일교회로 옮기신 뒤 내가 따라오기까지는 5년이 걸렸다. 5년 동안 내 신앙도 기복이 있었다. 원래 다니던 교회에 다니기도 했고, 신앙의 공백기도 있었다. 집에서 오류동까지 대중교통이 불편해서 어머니를 차로 모셔다 드리느라 차츰 평강제일교회에 오게 됐고, 온 김에 예배를 드리다가 교회에 정착하게 됐다. 그때가 2005년이다.

원로목사님(휘선 박윤식 목사)에 대한 인상이 강렬했다. 강권(强勸)하시지만 억지는 부리지 않으시는 분이었다. 참 특이한 어르신이라 생각하며 느낌이 좋았다. 목사님과 성도가 친밀해져야 설교가 잘 들리는데, 원로목사님 설교에는 금방 적응이 됐다. 그루터기선교회(청년2부)에 소속돼 토요일에도 예배를 드렸고, 여주 연수원(평강제일연수원) 공사를 할 때라 작업도 하러 갔다. 온종일 계곡에 돌을 날랐던 기억이 난다. 요셉선교회(장년부)에 소속됐던 2016-2017년에는 신앙의 동역자들도 많이 만났다. 교구별로 돌아오는 마르다 식당 봉사도 여러 번 했다. 중간중간 공백도 있었지만 알고 보면 교회 여기저기에 많이 다녔다.(웃음)


배우 인생

연예계에 첫발을 들인 건 가수로서였다. 2002년 이정, 하동균 등과 그룹 ‘7Dayz’로 데뷔했다. 생각만큼 잘 풀리지 않았고, 어느 순간 ‘나는 좋은 음악가는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5분 동안 펑펑 울었다. 그리고 음악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쉬운 일은 아니었다. 지금은 가수의 길에 미련이 전혀 없지만, 아직도 어머니는 내가 노래하는 모습을 좋아하신다. 가수의 길을 포기한 뒤 무엇을 해야 할까 고민했다. 중학생 때 드라마 ‘서울의 달’을 너무 재미있게 봤다. 연기를 해볼까 하고 영화사를 쫓아다녀 봤지만, 기회가 없었고, 그러다 우연히 뮤지컬을 하게 됐다. 노래는 해 온 것이니 연기는 가서 배우면 되겠지 생각했다. 뮤지컬을 하다가 연극도 하게 됐다. 연극배우로 생계를 잇는 것은 쉽지 않았다. 그러나 내 직업에 대한 의식만은 매우 강했다. ‘굶으면 굶었지’ 하는 고집, ‘다른 일은 안 한다’는 자존심이 있었다. 오랜 세월을 버틴 뒤 2019년부터 드라마에 출연하게 됐고, 그 뒤로는 빠른 속도로 업계의 주목을 받는 배우가 됐다. ‘우리들의 블루스’ 이후에는 정말 많은 대본이 쏟아져 들어온다. 주연을 맡은 작품도 있다. 요즘은 길거리를 다니면 알아보시고 “아유, 딸내미(극중에서 혼전 임신한 영주)는 어떻게 할 거야?” 하며 걱정해 주시는 분도 많다.(웃음)


신앙과 연기

가수를 그만두고 진로가 불투명했던 스물여섯 살. 그때가 가장 많은 기도를 드린 때였다. 1년 8개월 동안 새벽예배에 빠진 적이 없었다. 따로 할 일도 없으니 제일 많이 한 일이 성경 읽기와 기도였다. 지적 허영심도 있어서 새 번역 성경과 개역 개정 성경을 같이 펴놓고 읽었다. 그 시절에만 신구약을 서너 번은 통독했다. 교회 다닐 돈과 월세 낼 돈만 벌면서 성경 읽고 기도했다. 재미있는 건, 그렇게 살 때는 한 번도 밥을 굶은 적이 없었다. 오히려 사람 따라다닐 때는 밥 굶는 일이 많았다. 나는 후배들에게 늘 말한다. “사람 따라다니지 마라. 사람에게 의지하지 마라.” 신앙적으로 목표가 생긴 뒤에는 사람 따라다니는 자리에 가지 않았다.
‘누구누구와 함께 있으니, 와서 술이라도 한 잔 받고 인사라도 하라’는 자리가 많다. 그렇게 해서 발을 넓히라는 얘기다. 그런데 그렇게 해서 발이 넓어지지 않더라. 불안하니까 그런 자리에 의지하게 되는 것뿐이다. 아무것도 할 일이 없고, 아무도 나를 찾지 않을 때 깨달았다. ‘이런 게 아무것도 아니었구나.’
그때부터 아무것도 부러워하지 않고, 아무것도 시기하지 않는 마음을 가지면 된다는 걸 알았다. 그렇게 할 수 있게 해준 힘이 신앙이었다. 신앙의 힘을 갖고 나니 사람에게 의지하는 자리에 안 갈 수 있게 됐다. 나는 평범한 배우다. 나 정도 연기하는 배우는 대학로에 너무나 많다. 내 재주로는 이 자리까지 올 수가 없다는 걸 내가 너무나 잘 안다. 하나님의 역사가 아니면 내가 이런 시절을 맞게 됐다는 것을 설명할 방법이 없다. 분명히 하나님이 일하시는 것을 확신한다.
12.gif



후배들에게

요즘 들어 후배들이 마음에 많이 밟힌다. 우리 교회의 청년들, 그리고 후배 배우들에게도 늘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세상은 신앙인에게도 ‘신앙’과 ‘세상’을 타협하는 삶을 권한다. 그렇지만 내 생각은 다르다. 내가 해주고 싶은 말은 이것이다. “양다리 걸치지 말아라.”

후배들이 세상적인 마음을 가지고 뭔가를 하려고 한다면, “그렇게 안 해도 할 수 있다”고, 아니, “그렇게 안 해야 할 수 있다”고 말해 주고 싶다. 우리 교회의 젊은 청년들, 그 신앙이 너무 아깝지 않나. 나보다 훨씬 믿음이 좋은 친구들인데 그걸 써먹지 못해서는 안 된다. 그 신앙을 활용하고, 발판으로 삼아라. 신앙생활만 잘하면 세상에서도 반드시 성공한다. 용기를 내라.

내가 배우 생활을 시작하면서 지금까지 하나님께 기도해 온 것이 두 가지다. 첫째는 이 일을 계속 할 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었고, 둘째는 배운 적이 없고 남들만큼 못할 테니 자리 잡기까지 시일을 좀 당겨달라는 것이었다. 두 가지 모두 정확하게 응답받았다. 나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다. 이것이 하나님의 증거 아니고 무엇이겠나.


14.gif 내 인생의 목표는

나는 송곳 같은 사람이었다. 성격이 세고 주관이 강했다. 싸울 일에도 싸우고, 안 싸울 일에도 싸웠다. 내가 최고인 줄 알았다. 내가 어려서 성공했다면 이미 죽었거나, 교만하고 남을 무시하는 사람으로 살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이 나를 사람답게 살게 만들어 주신 것이다. 신앙인으로서 내 목표는 온유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온유’라는 단어가 ‘말’과 관련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거칠고 사납지만, 주인에게만은 복종하는 야생마에 대한 단어라는 얘기였다. 나도 신앙을 가진 뒤로는 잘 흔들리지 않게 됐다. 연극배우는 마음을 다 써야만 배역을 잘 할 수 있는 직업이었다. 마음이 흔들리는 때, 흔들리고 싶을 때가 많았다. 그러나 분명한 신앙의 중심이 있으니 흔들리지 않을 수 있었다. 몇 년 전부터는 ‘본인 일 똑바로 안 하면서 떠드는 사람’에게 외에는 화를 낸 적이 없다. 화가 나는데 참는 게 아니라, 화가 나지 않는다. 신앙을 통해 ‘남을 부러워하는 마음’을 버리고 나니 그렇게 된 것 같다. 후배 배우들에게도 늘 “배우는 종교가 필요하고, 교회가 꼭 필요하다”고 말해 준다.

 

평강제일교회 성도 최영준

평강제일교회의 매력은 성도들을 쉬지 않게 하시는 것이다.(웃음) 이렇게 훈련되지 않으면 세상에서 살아갈 때 흔들리게 된다. 그러나 평강제일교회에 다니면 끊임없이 말씀이 내 속에 들어와 중심을 잡아 주신다. 치우치지 않고 살 수 있도록, 깨어 있도록 해 주시는 것 같다. 원로목사님이 쓰신 구속사 시리즈는 다 읽진 못했지만 제1-4권을 통독했고, 지금도 조금씩 계속 읽고 있다. 주일 아침 구속사 강의에도 참석했다. 좋았다. 구속사는 한마디로 하나님이 ‘하나님이 한번 붙잡으시면 끝이 날 때까지 끝을 내시는 얘기’라고 생각한다.

13.gif 하나님이 나에게 뭔가 기대하시는 것이 있어서 여기까지 이끌고 계심을 느낀다. 그래서 내가 무엇을 통해 하나님의 일을 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 진지하게 고민하는 중이다. 그것이 사회적인 기여의 형태가 될 것인지, 다른 어떤 무엇일지는 모르지만, 항상 마음에 걸쳐놓고 있다. 지난 5월 주일 2부 예배에서 특송을 해달라는 요청을 받았을 때는 사실 고민을 했다. ‘내가 보일까 봐’ 그랬다. 그 자리는 성가대원들과 샤론 찬양선교단이 기도하면서 지키는 자리인데 내가 뭐랍시고 거기 설 수 있을까 싶었다. 그래서 목사님께 꼭 해야 한다면 청년들과 함께 설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드렸다. 우리 모두 하나님 아버지 앞에서는 모두 아무것도 아닌, 똑같은 존재다. 교회에서도 평범하고 모나지 않은 존재로 충성하는 사람이 되길 기도한다. 그리고 반갑게 맞아 주신 성도님들께 감사하다는 인사를 꼭 드리고 싶다.



인터뷰_호준석 기자
사진_안지영 기자

 참평안(22년 7월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sort
70

[특별기획] 신약 성지 답사①_1 선교의 땅, 터키를 가다 file

특별기획 신약 성지 답사①_1 선교의 땅, 터키를 가다 홍봉준 목사 예수님의 탄생과 공생애 사역의 장소인 이스라엘을 흔히 ‘성지’(Holy Land)라 한다면, 오늘날 터키와 그리스, 로마까지의 땅은 ‘선교의 땅’(Mission Land)라 명명할 수 있겠다. 금번 베...

 
  853
69

[참평안]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 file

고군분투 교회 정착기 I -- 김은숙 (교회 나온 지 1년) 작년 봄에 이웃의 권유로 처음 교회에 나왔어요. 그때는 내가 이곳을 얼마나 올 수 있을까 스스로도 자신하지 못했어요. 교회에 나오게 된 큰 계기는 없었어요. 다만 공허함이라고 하나. 사람들과 만나면...

 
  831
68

[참평안] 미니인터뷰 -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는 새신자 부부 file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는 새신자 부부 새생명축제 새신자 부부 인터뷰 ‘평강제일교회를 처음 알게 된 후 새신자로 등록하기까지 20년’ 지난 5월 두차례 주일예배를 통해 진행된 「새생명 축제」에 평강가족으로 등록한 450여명 가운데 ‘전원재-서봉...

 
  813
»

[참평안 인터뷰] 내 연기의 힘은 신앙에서 나온다_‘대세 배우’ 최영준 file

내 연기의 힘은 신앙에서 나온다 ‘대세 배우’ 최영준 최영준은 방송가의 대세 배우다. 메가 히트 드라마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빈센조’에 잇따라 출연해 깊은 인상을 남겼고, 장안의 화제였던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혼전 임신을 한 고등학생 딸을 둔 아...

 
  803
66

[한국성지답사_K1902] 역사의 아픔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우리나라 최대의 섬, 제주도 (1) file

답답한 일상에 지친 우리가 ‘힐링’을 찾아 떠날 때, 먼저 생각나는 장소 제주도. 어느 노래 가사에도 있듯이 모든 걸 훌훌 버리고 떠나고만 싶은 제주도이지만 그 곳에 따로 순례길이 있을 정도로 기독교 성지가 많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

 
  803
65

[참평안] 미니인터뷰_사순절에 내가 받은 은혜 file

2014년 사순절 기간에 원로목사님께서 하신 말씀이 제 마음을 찔렀어요. “자신의 부모가 죽어가고 있다면 모임, 오락, 음주, 부부생활을 할 수 있습니까?” 그때 ‘아…내가 하고 싶은 것이 있더라도 자제해야겠구나.’결심했죠. 기도 응답을 받아야겠...

 
  800
64

여호와이레 수양관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 개관 file

빛도 없이 이름도 없이 수고한 당신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으로 오세요! 여호와이레 수양관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 개관 강원도 오색 여호와이레 수양관 안에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숙소로 사용될 ‘선한 사마리아인의 집’이 지난 7월 19일 개관했다. 감사예...

 
  784
63

[한국성지답사_K1904] 역사의 아픔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우리나라 최대의 섬, 제주도 (3) file

이국적 풍경이 주를 이룬 제주도이지만 특별히 눈에 띄는 작은 건물이 있다. 모든 것이 작고, 적지만 엄연한 예배당이 있어 나그네가 기도하고 또 쉴 수 있는 곳이 바로 순례자의 교회이다. 순례자의 교회...

 
  778
62

[참평안] 미니인터뷰_여주에서 울려 퍼진 새 노래 제 1회 구속사 노래 경연대회 file

약속의 땅을 향해 가는 대구산성교회 성도들 대회 마지막 순서였던 대구산성교회의 차례가 돌아오자 객석이 웅성거렸다. 무대 위로 오르는 행렬이 단상을 가득 채우기까지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무려 115명! 하계 대성회에 참...

 
  775
61

[참평안] 엘니티아르타 요한 목사와 빅터 판 장로를 만나다 file

엘니티아르타 요한 목사와 빅터 판 장로를 만나다 2014년 10월 26일 주일 3부예배 시 엘니티아르타 요한(Elnitiarta Yaohan)(이하 요한) 전도사의 목사 임직식이 있었다. 요한 전도사는 미 LA 늘푸른동산 교회에서 영·유아, 청소년들을 담당한 전도사로 7년 동...

 
  771
60

[한국성지답사_K1903] 역사의 아픔과 아름다움을 간직한 우리나라 최대의 섬, 제주도 (2) file

혼란한 시절 태어나 방황하던 평양의 한 젊은이가 있었다. 서양에서 온 선교사의 집에 돌을 던지고, 전도활동을 방해했던 청년은 예수님을 만나면서 회개하고 세례를 받았다. 사도 바울의 회심을 자신과 비슷하다고 생각하...

 
  743
59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③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작가는 평소 이스라엘과 히브리어 등에 관심이 많았다. 2년 전부터 예슈아 비전교회(다비드 리 목사)에 다니면서는 본격적으로 공부했다. 구약을 공부할수록 그리스도가 밝히 드러났다. ...

 
  742
58

[참평안] 평안인터뷰_구속사를 수놓는 작가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② file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자수 디자이너 정원경 작가는 평소 이스라엘과 히브리어 등에 관심이 많았다. 2년 전부터 예슈아 비전교회(다비드 리 목사)에 다니면서는 본격적으로 공부했다. 구약을 공부할수록 그리스도가 밝히 드러났다. 우리...

 
  738
57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file

여기서 함께 말씀을 배워요 -- 이신애 저는 아기 때부터 초등학교 6학년때까지 부모님과 함께 평강제일교회를 다니다가 학창시절에 혼자 다른 교회를 다녔어요. 그러다 20대 중반에 다시 돌아왔는데요, 돌아오게 된 이유는 말씀에 갈급함이 느껴졌기 때문이...

 
  717
56

[참평안] 미니인터뷰 - 구속사를 전하는 부부 file

이대영 집사(71세)와 김윤자 권사(65세) 부부의 손을 거쳐 지금까지 전달된 구속사 시리즈 책은 3,000권이 넘는다. 작년에만도 구속사운동센터와 29대교구 식구들, 그리고 구속사 시리즈 나누기에 동참한 여러 교구의 지원을 받아 구속사 시리즈 1,200권과 근...

 
  713
55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 주대철 장로 file

나의 공부는 끝나지 않았다 주대철 장로 “풍족하던 집안이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갑자기 기울더니 부모님께서 연달아 돌아가셨고, 저와 형제들은 고아원에서 자라야 했습니다.” 주대철(63) 장로는 “어린 나이에 내가 할 수 있는 건 주님께 기도...

 
  705
54

[참평안] 미니인터뷰_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 file

구속사 노래로 담아 올린 감사의 화목제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 하계대성회 넷째 날 저녁, 제2회 ‘2016 평강가족 구속사 노래대회’가 열렸다. 유화창 목사와 배정인 전도사의 유쾌한 진행으로 시작된 이번 대회에서는 본 교회와 국내...

 
  697
53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하나님이 손 잡아주셔서 여기까지 왔어요”_박영기 장로 file

“하나님께서 함께하신다는 것을 항상 느껴요. 힘들고 곤란한 일이 생길 때마다 독수리 날개로 업어서 저를 안전한 곳까지 데려가 주시더라고요.” 나사로를 무덤 밖으로 이끌어 내신 것은 하나님이시지만 최소한 우리도 “돌은 굴려야 한다”며 실천적이...

 
  675
52

[참평안] 신앙인터뷰피플 -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찍다_예비역 장성 이웅희 장로 file

“2008년에는 뭐든지 잘 될 겁니다.” 새해를 맞는 소감을 여쭙자 이웅희 장로님은 첫마디부터가 긍정적이었다. 2008년을 시작하는 기대가 남다른 장로님의 소망이 뭔지 궁금해진다. 절망에서 소망으로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찍다 한눈에 ...

 
  668
51

[참평안] 평안인터뷰 - “일어나라 함께가자, 나와 함께 일 좀 하자”_ 기정수 장로 file

배우인생 어느덧 40년. 1969년 KBS 탤런트 공채 8기, 1970년 국립극단 5기로 연기생활을 시작했다. 대중들에게는 드라마 <태조 왕건>의 ‘파달’로 뇌리에 남아있고 연극계에서는 <흔적>,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등 메시지 강한 연극에서 무르익은 연기...

 
  668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