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양식

HOME > 말씀 > 생명의 양식
글 수 480
등록일

2018.06.04

본문

마 18:21-35

제 18-22호
용서의 축복 
마 18:21-35


용서는 십자가 사랑의 최고 절정이며, 죄인을 향한 하나님의 구원의 방법입니다. 그래서 기독교는 죄 용서로부터 출발하는 것입니다. 내가 용서를 구하고, 또 남을 용서해야 할 필연의 의무를 지니고 있는 것이 기독교이며, 십자가 중심의 진리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이 가질 수 있는 최고의 미덕과 감정이 있다면 첫째는 감사, 둘째는 남의 잘못을 용서할 수 있는 사유(赦宥)의 감정입니다. 

오늘 본문을 보면, 남의 과실을 용서치 아니하면 하나님께서도 우리를 용서하지 않으시겠다고 합니다. 따라서 원수 용서는 우리 기독교의 제일 중요한 특징이며, 기독교의 확실한 증거입니다.


1. 우리의 죄를 간과해 주시는 축복입니다.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용서의 축복은 ‘간과’(看過)해 주시는 축복입니다. ‘간과’는 ‘① 깊이 주의하지 않고 예사로 보기만 하고, ② 내버려두며, ③ 대강으로 보아 빠뜨리고 넘어간다’는 뜻이 있습니다.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 우리의 죄를 대강으로 보고 빠뜨리고 넘어가심으로 하나님은 우리를 용서해 주셨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죄를 간과해 주셔서 우리가 사죄의 감격을 맛볼 때, 죄 용서의 은총이 임하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 용서받아야 할 죄가 있기에, 우리의 죄를 용서받을 길은 같은 형제의 과실을 용서하는 것이라는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먼저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죄부터 용서를 받아야 합니다. 그 용서함을 받은 뜨거운 감격과 감사가 자신에게 넘쳐야만, 일흔 번씩 일곱 번이라도 남을 용서할 수 있는 것입니다.


2. 탕감해 주시는 축복입니다. 


‘탕감’(蕩減)이란 ‘진 빚을 없는 것으로 여겨 주는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 죄의 탕감의 축복을 받았습니다. 오늘 본문은, 형제의 과실을 용서해 주지 못했을 때 당하는 형벌이 무엇인지 말해 주기 위해 비유로 말씀하고 있는 내용입니다. 마 18:27 이하의 말씀을 보면, 왕으로부터 탕감의 축복을 받은 종이 자신에게 빚진 친구를 탕감해 주지 않고 악한 처벌로 대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종은 왜 이렇게 탕감에 인색했습니까? 

이 종은 임금으로부터 탕감 받은 사랑과 고마움을 알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또한 죽을 수밖에 없었던 처지에서 살아나온 것에 감사와 감격이 전혀 없었기 때문입니다. 사도 바울은 골 3:13에서 “서로 용납하여 피차 용서하되 주께서 너희를 용서하신 것과 같이 너희도 그리하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용서하신 것처럼 너희도 그리하라’는 말씀입니다. 

예수님도 “아무에게나 혐의가 있거든 용서하라 그리하여야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도 너희 허물을 사하여 주시리라”(막 11:25)고 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기도할 때 남의 허물을 용서해 주어야 응답이 임한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는 남을 용서할 만한 능력이 없습니다. 오직 성령님의 강권적인 사랑의 역사로만 가능합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어야만 용서할 수 있습니다. “서로 인자하게 하며 불쌍히 여기며 서로 용서하기를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용서하심과 같이 하라”(엡 4:32). 이는 곧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만이 그리스도와 같은 사랑의 마음을 가지고 형제에게 용서를 할 수 있음을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람들이 그리스도의 계명을 지키는 사람들입니다(요일 3:23-24). 


3. 긍휼의 축복입니다. 


‘긍휼’(矜恤)이란 ‘가엾이 여기며 불쌍히 여기는 마음’을 뜻합니다. 이 긍휼의 마음이 없이는 남을 용서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심히 천하게 되었사오니 주의 긍휼하심으로 속히 우리를 영접하소서”(시 79:8)--이러한 시편 기자의 고백 같은 긍휼의 마음이 수많은 기사이적과 죄 용서의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예수님께서 큰 무리를 ‘불쌍히 여기사’ 병인을 고쳐 주셨으며(마 14:14), 나사로의 소생도 예수님의 긍휼에서 시작되었습니다(요 11:33-35). 사마리아 여인의 용서받음도 예수님의 긍휼에서, 간음 중에 잡힌 여자의 사함 받음도 예수님의 긍휼에서 발동되었습니다(요 8:1-11). 

이처럼 예수께서 불쌍히 여기심으로 삶이 근본적으로 치료됩니다. 범사가 잘되게 되어 있습니다. 죄와 갈등과 모순과 모든 부조리한 결박을 다 해소 받고, 화해와 용서와 영원한 사랑이 개인과 가정과 교회에 터지는 복을 받습니다. 예수님의 마음 깊은 데서 솟아나는 그 샘물이 전 세계를 적시고, 사랑의 강이 우리 앞에서 늘 출렁이며 시원하게 해 준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탕감 받은 종은 바로 우리 성도들을 의미합니다. 주인의 긍휼의 은총을 물질의 탐욕 때문에 쉽게 잊어버리고 형벌 받는 불쌍한 자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주님의 긍휼의 은총을 받을 때, 그 긍휼은 심판을 이기는 능력이 됩니다(약 2:13). 또한 이러한 긍휼의 은총을 맛볼 때 무제한의 용서의 복을 받으며, 모든 문제가 깨끗이 해결되고, 삶에 풍부의 복을 받습니다. 복을 받되 근심을 겸하여 받지 않는 축복입니다(잠 10:22).


결 론 : “너희가 각각 중심으로 형제를 용서하지 아니하면 내 천부께서도 너희에게 이와 같이 하시리라”(마 18:35). 이 말씀처럼 ‘중심으로’ 형제를 용서하지 않으면 안 됩니다. 이제 하나님의 용서의 축복을 받은 성도들은 믿음이 더욱 뜨거워져야만 하겠습니다. 백부장 같은 믿음, 왕의 신하와 같은 뜨거운 믿음을 가질 때 참중심으로 남을 용서하며 말씀을 실천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용서의 축복을 받아 누리는 성도님들이 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80 참된 평화의 말씀을 들었다면 newfile 2018-06-25 30
479 교회가 평안하여 든든히 서 가고 file 2018-06-18 105
478 끝날에 임할 기근은? file 2018-06-11 200
» 용서의 축복 file 2018-06-04 127
476 하나님의 위로를 받자 file 2018-05-28 210
475 사람이 두 번 겪어야 하는 하나님의 은혜 file 2018-05-21 220
474 수넴 여인의 뜨거운 모정 file 2018-05-14 243
473 내가 모든 가족의 하나님이 되고 file 2018-05-07 273
472 말씀을 믿고 가더니 산 역사가 일어나는 교회 file 2018-04-30 249
471 물 위를 걸으신 예수님 file 2018-04-23 255
470 그 중에 사랑이 제일이라 file 2018-04-16 276
469 승리의 비결은? file 2018-04-09 347
468 사망의 권세를 이기시는 예수님 file 2018-04-02 186
467 돌들이 소리 지르기 전에 file 2018-03-26 218
466 하나님의 부르심을 입은 자 file 2018-03-19 273
465 기도하는 사람은 살고 file 2018-03-12 316
464 이럴 때일수록 생각을 조절하자 file 2018-03-05 325
463 온전히 순종하는 믿음 file 2018-02-26 295
462 울지 말라 file 2018-02-19 277
461 계명에서 십자가로 file 2018-02-12 231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