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등록일

2015.08.22

untitled.png



이번 달부터 사내 전산망 자유게시판에 '칭찬합시다'라는 방이 새로 개설되었다. 서로 칭찬하는 문화가 정착되면서 회사가 많이 바뀌었다는 성공사례를 들은 한 직원의 제안으로 시작하였는데 심심찮게 칭찬글과 댓글이 달리고 있다. 업무를 잘 처리한 직원에 대한 상사의 칭찬 글도 있지만 일상 가운데 무심코 지나가는 작은 일들에 대한 칭찬이 더 많은 것 같다. 칭찬합시다 덕택에 탕비실의 커피를 종류별로 골고루 구매해 놓는 사람이 누구인지, 매달 조회 시 먹는 김밥이 왜 따끈한지도 알게 되었다. 그래서인가, 이번 달에 먹은 김밥은 예전보다 더 맛있었던 것 같다.


사실 칭찬의 중요성은 예전부터 강조되어 왔다. 몇 년 전 칭찬을 잘하는 방법에 대한 강의를 들은 적이 있었는데 내용이 꽤 흥미로웠다. 일반적으로 칭찬은 "수고했어", "잘 했어"와 같은 말로 표현되는데, 이런 칭찬은 큰 감동을 주지 못할뿐더러 '칭찬하는 내가 윗사람, 칭찬받는 너는 아랫사람'이라는 암묵적인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듣는 사람이 상황에 따라서는 오히려 기분 나쁘게 받아들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칭찬이 기분을 나쁘게 할 수도 있다는 강사의 말에 전적으로 공감할 수는 없었지만, 곰곰이 생각해 보니 회사에서 직원이 사장의 면전에 잘했다고 칭찬하는 경우가 거의 없는 것을 보면 강사의 말도 전혀 일리 없는 것 같지는 않았다.


나는 강의를 듣고 돌아와 배운 내용대로 실천하기로 마음먹었다. 칭찬은, 듣는 사람이 상하관계가 아니라 대등한 관계로 느낄 수 있게 하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감사가 있어야 한다는 조언을 생각하며, 당시 회사가 새로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하는 데 큰 역할을 한 직원을 불렀다.
'김 과장, 이번 프로젝트는 우리 제품이 새로운 분야에 적용될 수 있다는 좋은 사례가 됐어. 다들 어렵다고 했는데 포기하지 않고 좋은 결과를 내 줘서 고마워'.
머릿속으로 연습하면서 상당히 낯간지러웠지만 일단 입을 열었다. "김 과장, 이번 프로젝트는..."
우물거리다 1-2초가 지났다. 원안대로 가기엔 이미 너무 늦었고, 어색함에 눈이 동그래진 김 과장을 향해 나온 말은 이거였다. "수고 많았어~!" (^^)
'이럴 줄 알았으면 차라리 평소대로 할걸...' 후회가 밀려오던 차에 김 과장이 말했다. "네, 감사합니다".
오히려 내가 칭찬을 듣고 끝난 셈이 되었다. 나는 이 사건을 계기로 칭찬의 방법을 바꾸는 노력을 계속하였고 이제는 수고했다는 말 대신 감사를 표현하는 것이 많이 자연스러워졌다. 하지만 아직도 회사 전체적으로는 범사에 감사, 서로에 대한 감사가 많이 부족하다고 느낀다. 내 간절한 바람은 우리 회사와 임직원, 그리고 가족들 모두 하나님을 향한 감사, 서로에 대한 감사가 넘치는 것이다.


우리 교회는 작년 12월 17일, 창립자이신 원로목사님께서 소천하심으로 큰 위기를 맞았다. 평강제일교회가 이제는 쇠퇴할 것이라는 일부 주변의 냉소적인 시선도 있었지만, 하나님의 강권적인 은혜와 도우심이 함께 하시는 평강제일교회는 여전히 건재하며 새로운 변화에 맞추어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변모하고 있다.


원로목사님께서 계시지 않는 빈자리가 너무나 큰 것이 사실이지만 그 큰 빈자리를 그 이상으로 채워야 하는 것도 우리의 몫이라 하겠다. 인간적으로 생각하면 일이 늘어났으니 당연히 더욱 힘들 테고 때로는 짜증이 날 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럴 때일수록 각자의 위치에서 먼저 자신을 되돌아보고 주변을 살폈으면 한다. 나 자신은 때때로 나태해지고 시험에 빠지는 연약한 인간이지만 주변을 돌아보면 내 옆에는 깨어 기도하는 교역자님들과 묵묵히 헌신하는 교직원분들, 기둥 같은 장로님들과 신실하신 권사님, 집사님들이 계신다. 순수한 믿음과 마음으로 성장해가는 교회학교 학생들과 어린아이들까지, 직분과 나이는 달라도 이를 초월해서 서로 협력하고 의지하며 서로에게 귀감이 되는 구속사 신앙의 동지들이 늘 자리를 지키고 있다.

먼저는 하나님께 감사요, 이렇게 서로 의지할 수 있는 신앙의 동역자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 혹시, 평소에 감사하는 마음은 늘 갖고 있었지만 쑥스러워서 혹은 마땅한 기회가 없어서 미처 표현하지 못 했던 사람이 있다면 오늘 한번 용기를 내서 멋진 감사 인사를 전해보면 어떨까.
"목사님, 전도사님, 장로님, 권사님, 집사님, 성도님, 학생.
원로목사님께서 떠나신 후 마음이 너무나 허전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신앙도 나태해졌습니다. 그럼에도 아무런 동요 없이 뜻을 위해 더욱 열심을 내시고 모범을 보이시는 모습을 보고 많이 부끄럽기도 하고 부럽기도 하네요. 제 곁에 당신이 계셔서 제가 더욱 힘과 용기를 얻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혹시나 입은 열었는데 생각처럼 잘 안 될까 걱정이라면 이렇게라도 말해보자, "수고 많으십니다~!" (^^)



f11f1815c9ece57a58a00542fd1f2cc3.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

#35. 가치 _ 홍미례 file

현세는 그야말로 교환가치의 시대입니다. 내가 소유하거나 내가 관계를 맺으려는 물건 혹은 사람이 얼마만 한 교환가치가 있느냐에 관심이 집중되지요. 가치를 재는 척도가 그만큼 피상적이고 계산적이며 이기적으로 변질되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이를테면 ...

 
2015-10-24 354
34

#34. D-30! 이제 겨우 남은 30일 _ 송현석 file

한국의 독특한 교육열과 입시문화, 개인적으로 참 마음에 들지 않는 속성들이지만, 한편으로는 천국 입시의 아주 확실한 샘플이기도 하다. 강사의 입장에서 보면 이를 더욱 확실히 느낄 수 있으니, 이 글을 작성하는 '수능 D-30'의 시점에서 이에 대해 ...

 
2015-10-17 414
33

#33. 15분 만에 요리가 안 나오는 이유 _ 지근욱 file

냉장고를 열고 식재료를 고른 후, 15분 만에 뚝딱! 듣지도 보지도 못한 요리를 만드는 프로그램을 요즘 즐겨 본다. 요리를 먹는 스타들은 한입 먹는 순간 신비로운 표정에 '엄지 척'이다. 대부분의 다른 먹방(먹는 방송)과의 차이점이라면 냉장고에 ...

 
2015-10-10 386
32

#32. 한 해의 2/3 분기점을 지나는 천국 가는 나그네길에서 _ 박다애 file

잠잠했던 비염인데 알레르기가 다시 들끓어 올랐다. 가려운 눈을 비비니 열이 나고, 흐르는 콧물을 연신 닦아내느라 코밑이 허는 지경에 이르렀다. 계절이 바뀌거나 기온차가 갑자기 커질 때면 으레 겪는 통과의례 같은 현상이다. 하늘이 높아졌고, 내가 ...

 
2015-10-03 430
31

#31. 카카오톡 잡상 _ 송인호 file

특정 브랜드의 SNS를 콕 집어 이야기하는 것이 좀 부담스럽지만, 카카오톡을 위시한 여러 SNS가 우리 삶에 끼친 영향은 말할 필요도 없을 만큼 지대하다. 단순한 문자 메시지, 1:1 대화에서 벗어나 일대다의 전달이나 多對多의 회의까지 실시간으로 가능해졌...

 
2015-09-26 472
30

#30. 포기하면 편해 _ 김범열 file

"아저씨, 아직 멀었어요? 저 늦었는데 내비 찍고 가시죠?" "내가 이 동네 지리는 잘 안다니까. 내비 보다 내가 나아요!" 간혹 택시를 타 보면, 멀쩡하게만 잘 달려있는 내비게이션을 결코 사용하지 않는 기사님들이 있습니다. 운전 경력이 오랜 택시 ...

 
2015-09-18 737
29

#29. 여름의 당부 _ 강명선 file

녀석을 발견한 것은 교회 에담 식당 앞 주차장 부근이었다. 감나무 아래를 지나는데 너무나 멀쩡한 모습으로 땅바닥에 굴러떨어져 있던 그 녀석. 그 작고 앙증맞은 녀석을 그냥 두고 갈 수 없어 발걸음을 멈췄다. 자기가 어떤 상황에 처했는지 모르는 그 철...

 
2015-09-06 368
28

#28. 끝이 곧 시작이라는 말 _ 맹지애 file

헵시바에서의 첫 임원생활이 끝났습니다. 부족한 자녀를 불러주시고, 1년 동안 자리를 지킬 수 있는 상황과 여건을 허락해주신 하나님 아버지께 그저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하지만 임기가 끝나고 이제 막 일주일이 지났을 뿐인데 모든 게 다 끝난 것 같고, ...

 
2015-08-29 456
»

#27. 칭찬과 감사 _ 김태훈 file

이번 달부터 사내 전산망 자유게시판에 '칭찬합시다'라는 방이 새로 개설되었다. 서로 칭찬하는 문화가 정착되면서 회사가 많이 바뀌었다는 성공사례를 들은 한 직원의 제안으로 시작하였는데 심심찮게 칭찬글과 댓글이 달리고 있다. 업무를 잘 처리한...

 
2015-08-22 562
26

#26. 광복 70년, 70년만의 해방 _ 홍봉준 file

유독 우리에게 친숙한 '70'이라는 숫자가 눈에 들어오는 광복절이다. 정부는 하루 전날을 임시 공휴일로까지 지정하며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고 국가적인 도약의 계기로 삼고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광복 후 걸어온 70년의 발자취가 세계사에서 유...

 
2015-08-15 401
25

#25. 조합의 창의성 _ 최주영 file

이 세 가지 물건들은 사람의 손안에 쏙 들어오게 디자인되었습니다. 첫 번째는 호모 에렉투스가 100만 년 넘게 사용했다고 알려진 손도끼입니다. 그 이전 원시인류의 최첨단 도구는 돌망치였지만 호모 에렉투스에 이르러 발명된 ...

 
2015-08-01 433
24

#24. 황금종 아래에서 (holyday vs holiday) _ 홍미례 file

일 년 중 상반기를 결산하고 나면 하계대성회에 초점을 맞추고 일정을 잡습니다. 하계대성회는 상반기 평가를 통해 하반기에 부족한 것을 채우는 동시에 혁신을 다짐하는 가장 중요한 전환점입니다. 세상 사람들에게는 화려한 휴가의 정점이지만 ...

 
2015-07-25 485
23

#23. 위인전(偉人傳) _ 송현석 file

요즘은 나름 착하게 살아봐야겠노라 스스로 다짐하면서, 누렇게 색이 변하기 시작한 옛날 말씀 노트를 자주 뒤적이게 된다. 이것 또한 작은 습관이 되어가고 있는 듯하니, 괜히 작은 뿌듯함의 스타카토 화음이 귓가에 자주 울린다. 사실 우리가 '빛바랜 ...

 
2015-07-18 446
22

#22. 평강제일교회의 소리 _ 지근욱 file

가수 박진영이 홀로(?) 열심히 설명하는 세계가 '공기 반 소리 반'이다. 소리의 세계도, 진위(眞僞)가 분명한 하나님 소리와 사람 소리가 반반씩은 존재한다. 영적으로 혼탁한 시기는 사람 소리가 커져서 세상을 덮을 기세지만, 하나님의 소리는 작지만 큰 능...

 
2015-07-11 481
21

#21.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보내며(아빠의 정년퇴직을 기념하며) _ 박다애 file

1950년 6월 25일 북한의 불법 남침으로 6.25전쟁 발발. 어릴 적에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영화를 보고 엉엉 울면서 집에 돌아와 아빠에게 군인 하지 말라고 떼를 썼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의 저는 지금 전쟁이 난다면 50년대 전쟁과 같을 것이라고 생각했나 ...

 
2015-07-04 618
20

#20. King of Mask Singers _ 송인호 file

"복면가왕"이란 프로죠. 내가 이렇게 노래를 잘 하는데, 이 정도로 음악성이 있는데, 난 아직 잊힐 때가 아닌데, 난 너무 저평가 되었는데... 이런 출연자들을 모아 모아 가면을 씌우고 노래로 순위를 정하는 오락 프로그램입니다. 가면을 쓴 가...

 
2015-06-27 450
19

#19. 위험불감증 _ 김범열 file

 중동 호흡기 증후군, 메르스(MER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의료진과 방역 당국이 갖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확진자와 사망자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람들로 붐벼야 할 시내 유명 백화...

 
2015-06-20 357
18

#18. 유작(遺作) _ 원재웅 file

1. 1685년 독일 중부 아이제나흐에 사는 요한 암브로지우스의 집안에 여덟 번째 아들이 태어난다. 아버지 요한은 거리의 악사였기에 이 아이는 자연스럽게 음악을 배우며 자라난다. 아홉 살에 부모님을 모두 잃고 가난한 큰형의 집에 얹혀살며 음악 공부...

 
2015-06-13 453
17

#17. 울타리 _ 강명선 file

토요일 아침이다. 햇살이 더 뜨거워지기 전에 놀아야 한다. 자는 아들 깨워서 자전거 뒷자리에 태우고 오류동 탐험을 나섰다. 작년 봄에 이사 왔지만 늘 집과 교회를 반복하다 보니 아직도 못 가봐 궁금한 곳이 많다. 자전거 길을 찾아 돌다가 빵집에 들...

 
2015-06-06 395
16

#16. 우리는 여전히 꿈을 꾸고 있을까 _ 맹지애 file

시대가 변했습니다. 아이들은 가슴 뛰는 꿈을 꾸고 어른들은 그 꿈을 응원하던, 말 그대로 ‘꿈’만 같던 시기가 흘러가버렸습니다. 어른들은 말합니다. 공부를 열심히 해야 좋은 대학에 가고, 좋은 대학에 가야 좋은 직업을 얻고, 좋은 직업을 얻어야 편...

 
2015-05-30 576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