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양식

HOME > 말씀 > 생명의 양식
글 수 567

제 20-6호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사는 줄을 깨우쳐 주시는 교훈

마 15:32-39, 신 8:1-3


  오늘 본문 중 신명기 8장의 말씀은 하나님께서 40년 동안 광야 길을 걷게 하신 이유를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이는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사람들을 낮추시는 가운데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입에서 나오는 말씀으로 산다는 것을 알게 하기 위함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서 하나님께서는 40년 동안 만나를 내려서 이스라엘을 먹이셨고, 예수님께서도 오병이어와 칠병이어의 기적을 베풀어 주셨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우리 성도님들도 하나님의 말씀의 능력으로 살아가는 승리의 삶이 있기를 바랍니다.


1. 너희에게 떡이 몇 개나 있느냐?


  예수께서는 많은 군중의 양식을 해결하기 위해 제자들에게 물으시되 “너희에게 떡이 몇 개나 있느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 말씀은 무엇을 의미할까요? 

  첫째로, 주의 말씀은 모든 것이 가능하고 능치 못함이 없음을 뜻합니다. 

  예수께서는 물고기 두 마리와 떡 일곱 개를 가지고서도 모든 사람을 먹이는 놀라운 이적을 미리 내다보시고 하셨던 말씀입니다. 하지만 제자들은 아둔하여 이 말의 뜻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무리에게 먹을 것을 주라’ 하실 때 걱정이 태산 같았습니다. 요 6:7에서 빌립이 “이백 데나리온의 떡으로도 부족하리이다”라고 대답한 데서 제자들의 깨닫지 못함과 근심의 상태를 잘 알 수 있습니다. 

  둘째로, 인간의 소유가 얼마 되지 않음을 깨우쳐 주시는 말씀입니다. 

  내가 가진 소유가 아무리 많을지라도 주님 보시기에는 물고기 두 마리와 보리떡 다섯 개 혹은 일곱 개의 가치보다도 못한 것입니다. “네 소유가 아무리 많더라도 네 것이 아니야!” 하는 선언의 말씀입니다. 그러므로 아무리 수천, 수조 원대의 돈이 있다 할지라도 예수님께는 물고기 두 마리나 떡 다섯 개만도 못한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 앞에 하찮은 것들을 움켜쥐고 있는 것이 얼마나 아둔한 것입니까?

마지막으로, 보잘것없는 물질이지만 주님께 가져오기만 하면 능치 못함이 없음을 깨우쳐 주시기 위한 말씀입니다. 

  자신의 도시락을 가지고 나온 어린아이의 순수한 믿음처럼, 비록 적은 물질이지만 주님께로 가지고 나올 때 놀라운 능력이 나타나게 됩니다. 어린아이가 가지고 온 오병이어를 놓고 주님께서 감사할 때 수만 명을 먹이는 양식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예수님께 바칠 때 예수님은 다시 하나님께 감사함으로 드림으로써 수만 명의 사람들이 원하는 대로 먹고도 열두 광주리나 남았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도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너희에게 떡이 몇 개나 있느냐?”고 질문하십니다. 아무리 많아도 보리떡 다섯 개 아니면 일곱 개, 물고기 두 마리 분량밖에 안 되는 하찮은 것을 가지고 다투는 인생의 모습이 얼마나 한심한 것입니까?


2.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말씀의 능력 


  인간의 생각으로 볼 때 어린아이가 드린 오병이어는 문제 해결에 아무런 도움도 되지 않는 하찮은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모든 것이 가능합니다. 그러므로 우리 성도들이 살아가는 것은 보이는 떡으로 사는 것보다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말씀의 능력으로 사는 것입니다. 왕하 4:42-44 말씀을 볼 때도, 한 사람이 보리떡 이십과 자루에 담은 채소를 하나님의 사람에게 드릴 때 일백 명이 먹고 남는 일이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볼 때는 “어찜이니이까 이것을 일백 명에게 베풀겠나이까?” 의심할 수밖에 없지만, 엘리사 선지자는 다음과 같이 답변하고 있습니다. “여호와의 말씀에 무리가 먹고 남으리라 하셨느니라”. 

  이와 같이 아무리 적은 물질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의 말씀 한마디면 필요한 대로 공급되는 능력이 일어납니다. 사람들은 떡을 먹고 배부르면 그것으로 해결된 줄 알지만, 전부 다 착각입니다. 떡을 먹고 배부른 다음에 오는 영적인 굶주림을 깨닫지 못합니다. 육신은 떡을 먹어야 살지만 우리의 속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먹어야 산다는 것을 깨달아야만 합니다. 그러므로 사람은 떡으로만 사는 존재가 아닙니다. 그 이유는 사람이 물질로 지음 받은 존재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으로,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사람은 땅과 하늘 가운데 충만한 진선미의 조화를 만끽하며 사는 존재들입니다. 하나님의 형상을 입은 사람들은 신령한 예배와 참회와 환희와 찬송으로 살아간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 앞에 경배하며, 하나님의 뜻을 받들기 위해 안타깝게 몸부림치고 기도하면서 말씀의 떡을 먹고 살라고 우리를 이 땅에 보내 주셨습니다. 그런데도 기도의 숨도 쉬지 않고, 말씀의 떡도 먹지 않고 고작 보리 떡 다섯 개, 물고기 두 마리에 집착하며 살아간다면 얼마나 불쌍한 존재입니까?


결 론 : 이 시간 주님께서 다시 한번 우리에게 묻고 있습니다. “너희에게 떡이 몇 개나 있느냐?” 몇 개의 떡을 가지고 있으면서 영원히 살듯, 무한대의 떡이 있는 줄로 착각해서는 안 됩니다. 주님 앞에 나아가기만 하면 보리떡 일곱 개와 물고기 두 마리가 수천수만의 사람을 먹이고도 일곱 광주리, 열두 광주리가 남았습니다. 

  오늘 이 말씀을 통해서, 사람이 사는 것은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산다는 것을 깨닫는 가운데, 말씀이 주식이 되고 세상이 부식이 되는 믿음의 열매가 있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67 사람은 존귀에 처하나 newfile 2020-02-24 54
566 미혹케 하는 영을 물리치려면 file 2020-02-17 201
»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사는 줄을 깨우쳐 주시는 교훈 file 2020-02-10 227
564 오직 믿음으로 말미암아 살리라 file 2020-02-03 230
563 손에 흔적이 있느냐? file 2020-01-28 226
562 더 나은 본향 file 2020-01-20 224
561 예수님만 바라보고 믿고 살자 file 2020-01-13 268
560 장래 소망이 끊어지지 않는 복을 받자 file 2020-01-06 228
559 2019년을 후회 없이 살아왔는가? file 2019-12-30 215
558 끝까지 기다리는 축복 file 2019-12-30 196
557 새 생명의 산 소망과 복스러운 소망 file 2019-12-16 368
556 겉 사람은 후패하나 기쁨과 함께 감사의 삶을 살 때 늙는 줄 모른다 file 2019-12-09 318
555 변두리 인생 낙심할 것 없습니다 file 2019-12-03 311
554 낙엽 인생의 지혜 file 2019-12-03 243
553 예수님의 범사에 감사 file 2019-11-18 397
552 성실하고 정직한 삶이 천국 가는 길입니다 file 2019-11-11 455
551 에바브로디도와 같이 죽기에 이르러도 file 2019-11-04 423
550 하나님의 큰 집에서 귀히 쓰는 그릇 file 2019-10-28 414
549 천하보다 귀한 사람의 가치 file 2019-10-21 506
548 이 계곡에 도랑(개천)을 많이 파라 file 2019-10-14 444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