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782
등록일

2024.02.02

본문

빌 1:12-26

[제24-5호]

간절한 기대가 있다면

1:12-26

 

서 론: 본문 20절에서 사도 바울은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따라라는 말을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간절한 기대라는 말은 사람이 목을 쭉 내밀어 바라봄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올 한 해 우리가 모두 씨만 뿌리지 말고, 우리 손으로 그 열매를 따서 거둬서 하나님 앞에 바칠 때까지 쉬지 않는 기도와 간절한 기대가 있어야 할 것을 말씀해 주고 있습니다.

 

1. 사도 바울의 간절한 기대는 목적으로서의 예수였습니다.

사도 바울의 목적이 있다면 그것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의 십자가 복음뿐입니다. 그리고 사망 권세를 깨뜨리고 부활하신 부활의 복음입니다. 본문 20절을 보면, ‘아무 일에든지부끄럽지 않고 담대한 신앙의 삶을 고백하는 사도 바울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아무 일에든지라는 말은 생활의 범사를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모든 일에 부끄럽지 않고 담대하게 사는 삶은 예수 밖에가 아니라 예수 안에’, ‘말씀 안에서 사는 신앙, 깨어 살아 움직이는 신앙을 뜻합니다. 하나님의 나라를 날마다 바라보되, 조금도 흐려짐이 없이 언제나 천국을 소망 삼아 천국을 가지고 자기 마음속에 담고 사는 삶입니다. 이러한 삶의 목적은 무엇입니까? 본문 20절에 나와 있는 말씀대로,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히 되게 하려 함입니다. 여기 존귀하다란 말은 위대하다’, ‘높게 하다’, ‘크게 하다란 뜻이 있습니다.

예수님을 땅 위에서 높게 보기 전에는 그분을 믿기가 힘듭니다. 또한, 날마다 예수를 위대하게 보면, 그분이 점점 높아집니다. 말씀을 통해 깨달은 이후에는 그분이 내 마음속에서 더욱 높아지므로, 결국에는 가장 크신 분으로 자리 잡게 됩니다. 이것이 내 속에서 그리스도가 존귀케 되는 삶입니다. 이처럼 사도 바울은 날마다 예수를 목적으로 하되, 자신 속에서 존귀케 되기까지 위대하게, 높게, 크게 여기면서 믿음 생활에 전력 질주했던 것입니다.

2.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간절한 기대는 그리스도의 영광을 위한 극장이 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 각자가 그리스도의 영광을 위한 신령한 극장이 돼서 많은 사람에게 예수의 영광을 소개하고 전하기를 간절히 원하고 계십니다.


1) 나의 삶의 주체가 내가 아니라 예수님이심을 드러내는 극장이 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삶은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가 사는 삶을 뜻합니다(2:20).

인생이란 늘 좋은 날만 있는 것이 아니고, 궂은 날도, 눈보라 치며 모진 폭풍우가 몰아치는 날도 있습니다. 마치 유라굴로와 같은 미친 바람이 불어 닥치는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어떠한 비바람이 몰아친다 해도, 사도 바울과 같이 흔들리지 않고 예수를 믿는 믿음으로 승리하는 사람이 바로 이러한 극장이 될 수 있습니다. 바울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어려운 역경과 죽음의 자리에 이른다 해도, 그리스도를 드러내는 신령한 극장이 되었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는 극장이 되었습니다. “살아도 그리스도, 죽어도 그리스도!”--이것이 신령한 극장 된 사도 바울의 삶 자체였습니다.

 

2) 예수 그리스도를 삶의 목적으로, 인생의 전부로 드러내는 극장이 되어야 합니다.

사도 바울은 자기 존재의 원인, 자기 존재의 목적과 의미와 가치, 이 모든 것을 오직 예수 그리스도께 두었습니다. 그는 이 세상 불신자처럼 자기를 위해서나 혹은 가족이나 가문, 더 나아가 나라를 위한 목적, 또는 어떤 이념을 위한 목적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나라, 십자가 복음의 나라만을 자기 삶의 목적으로 추구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나의 삶 자체가 그리스도다라고 주장할 수 있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야말로 그의 인생의 동기요, 목적이었고, 가치이며, 의미였고, 이상(理想)이었던 것입니다.

인격의 주체자로서 사람은 누구나 삶의 목적이 있습니다. 이 인간의 목표란 분명히, 행동에 앞서 형이상학적이고 영적인 것, 일시적인 것이 아니고 영원한 것,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고 보이지 않는 미래의 영원한 빛의 세계입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사람의 목적을 누가 설정하느냐입니다. 인간은 스스로가 자신의 목적을 설정하는 것이 아니라, 인생을 창조하신 하나님이 하시게 되어 있습니다. 인생을 창조하신 자가 인간을 창조할 때 그 창조의 목적, 가치, 의미를 부여해서 창조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 세상에 존재하는 피조물치고 그 고유한 존재의 의미와 목적이 없는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그렇다면 인생의 창조 목적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첫째,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며, 둘째, 하나님을 영원히 즐겁게 해 드리는 것입니다. 올 한 해만은 하나님의 영광 된 예수를 모시고 살아야 하나님 앞에 영광 돌릴 수 있다는 사실을 믿고 달려가는 역사가 있어야겠습니다.


결 론: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든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 하라”(고전 10:31)--이 말은 사람의 삶의 주체가 예수님임을 증거해 주고 있습니다. 전도서 기자도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니라”(12:13)라고 말씀했습니다. ‘사람의 본분이란 그 사람 인생의 전부, 전체를 의미합니다. 그렇다면 이 말씀처럼 금년 한 해, 우리 각자의 인생의 주체, 인생의 전부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이신 승리적인 삶이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82 하나님을 가까이하면 file 2024-04-12 81
781 먼저 자신을 살피고 성찬의 비밀을 알자 file 2024-04-05 83
780 만일 부활이 없다면 file 2024-03-29 127
779 만왕의 왕, 승리의 입성 file 2024-03-22 159
778 하나님이 자기 피로 사신 십자가의 교회 file 2024-03-15 169
777 종말 교회의 준비는 file 2024-03-08 190
776 애국자의 외침을 들어보자 file 2024-03-01 150
775 하나님의 이름 file 2024-02-23 170
774 가나안 땅에 들어간 사람들은? file 2024-02-17 212
» 간절한 기대가 있다면 file 2024-02-02 261
772 하나님의 축복을 받은 사람 file 2024-01-26 209
771 생명의 말씀으로 신앙의 기초를 굳건히 세우자 file 2024-01-20 219
770 새벽 4시에는 형통의 축복이 있습니다 file 2024-01-12 270
769 금년에는 소원의 항구로 갑시다 file 2024-01-05 223
768 평생이 일식간에--아침과 저녁 file 2023-12-30 223
767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느니라 file 2023-12-22 227
766 사람이 무엇을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file 2023-12-16 233
765 하나님의 계시 file 2023-12-08 263
764 대풍년의 추수꾼이 되자 file 2023-12-01 171
763 기운이 소생하고 족하다 file 2023-11-24 209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Abraham’s Message]

[구속사소식]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