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67
등록일

2018.09.01

pkblog_body167.jpg
가룟 유다의 죽음을 둘러싼 많은 이야기가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배신한 제자로 이후 양심의 가책을 느껴 목매어 자살한 제자. 성경은 그가 스스로 목을 매고 몸이 곤두박질하여 창자가 터져 죽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지길 유다가 나무에 목을 매자, 그가 달려있던 나뭇가지 혹은 밧줄은 예수님을 배신한 자가 매어져 연결되어 있음을 수치스러워하며 끊어졌다고 알려져 있다. 

There are many stories surrounding the death of Judas Iscariot, the disciple who betrayed Jesus Christ and later felt such remorse that he committed suicide by hanging. The Bible records of him hanging himself and also of him falling and his body bursting open. It’s generally concluded that Judas hung himself on a tree, and the branch or rope that was holding him snapped out of shame for being associated with the man who betrayed Jesus.


또한 서양박태기나무, 흔히 유다나무로 더 잘 알려진 나무에 관한 중세 전설이 있다. 전설에 의하면 이 나무는 한때 견고하고 늠름하게 자리 잡아 눈같이 하얀 아름다움으로 꽃피웠지만, 유다가 자신의 목을 맬 나무로 선택함으로써 수치스러운 붉은 핏빛으로 물들어 버렸다고 한다. 이 나무는 하나님께 간구하길 자신을 더 약하게 만들어 그 누구도 그것의 가지들에서 죄짓지 않게 해달라고 간구하였다. 현대 증거들에 의하면 서양박태기나무는 유다가 이용한 나무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이 전설은 만물이 창조주를 배반하는 자의 행위에 연루되는 것에 대하여 탄식한다는 예로 아직도 기독교인들에 의해 사용되고 있다. 

There’s also a medieval legend about the Mediterranean Redbud, more commonly known as the Judas tree. The story goes that this tree once stood strong and tall, with beautiful blossoms as white as snow that bled red from shame after Judas chose this tree to hang from. It asked God to make it weaker so that no one could ever sin from its branches again. Present evidence shows that the Mediterranean Redbud was most likely not the tree that Judas used, but this story is still commonly used by Christians to exemplify how much creation mourned its association with the one who betrayed their Creator.


나는 유다를 두고 울었다. 나는 그를 절망으로 몰고 간 자책과 회한에 대해 생각해보았고, 그것이 참으로 가련하여 눈물을 흘렸다. 시몬 베드로 같은 사람보다는 가룟 유다에게 더 동질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베드로, 경쟁심이 강하고 성급한, 또 충동적이고 완고했던 사람. 베드로는 심히 교만하여 자신이 예수님을 부인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단언하였지만, 바로 얼마 있지 않아 세 번 부인하였다. 또한 베드로는 회한 가운데 비통하게 울었지만, 그는 자신을 그 회한 가운데서 끌고 나와 회개하고 예수님 앞에 다시 섰다. 나는 베드로가 부러웠다. 나는 베드로가 미웠다. 왜냐하면 우리가 다시 일어서는 것이 때로는 너무도 힘들기 때문이다. 때로는 슬픔의 안개가 너무 짙어 넘어 보지 못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보지 못하게 하기 때문이다. 때로는 자신의 죄를 지나치지 못하여 십자가를 보지 못하기 때문이다.  

I cried for Judas. I would wonder about the guilt and remorse that drove him to despair, how pitiful it all was, and I would weep. Judas seemed more relatable than someone like Simon Peter. Peter, who was competitive and hotheaded and impulsive and stubborn. Peter, who so proudly and vehemently declared the impossibility of denying Jesus, only to do so three times shortly after. Peter, who also wept bitterly in despair… but then dragged himself out of that despair and repented, and stood before Jesus once again. I envied Peter. I hated Peter. Because sometimes the faults seem to never stop. Sometimes it’s just too hard to pick yourself back up. Sometimes the haze of sadness is too thick to see through, and it blinds you from the love of God. Sometimes you can’t look past your own sin to see the cross.

때로는 유다나무가 아름답게 보인다. 하지만 우리는 그러한 생각을 나누는 것에 대해 수치스러워한다. 교회에 와서 열심히 봉사하고 성실히 말씀을 받는 사람일수록 유다나무 유혹에 대해 시인하는 것이 더욱 쉽지 않다. 그 수치심은 우리를 할 수 있는 게 없다거나 그 누구와도 이야기할 수 없다는 생각 안에 가두게 된다. 그것은 베드로와 같은 일을 달성할 수 없다고 고백하기를 부끄러워하는 이들의 마음 깊은 곳에서 자라나는 아주 작은 씨앗이다. 그 씨앗은 우리가 이곳과 어울리지 않으며 어울릴 자격이 없다며 우리를 설득시키고, 그 작은 씨앗은 우리가 외톨이라며 거짓말을 한다. 마음속에서 자라나는 그러한 잘못된 생각들은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얼마나 열심히 싸우시는지 알면서도 우리를 포기하게 만든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느낌이다.

Sometimes the Judas Tree just looks so beautiful. 
But we’re too ashamed to ever share those thoughts. So many of us come to church and work hard and diligently listen to the Word, which makes it more shameful to admit to the allure of the Judas Tree. That shame traps us into thinking that we can’t do anything or talk to anyone. It’s the smallest seed that grows in the deepest corners of the hearts of those too embarrassed to confess that they can’t pull a Peter. It convinces us that we don’t fit in, that we don’t deserve to fit in. It lies to us, telling us that we’re alone. It makes us give up, even when we’re aware how hard Jesus is fighting for us. It’s the most terrifying feeling in the world.


내가 얼마나 많은 이들을 유다나무로 몰아쳤을까. 나는 너무 많은 실수를 했고, 너무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주었으며, 나의 추악함은 아름다운 마음들까지 조각내버렸다. 무감각해져 버리거나 절망감에 빠진 사람에게 ‘시스템에 적응할 수 없는 사람은 그곳에 설 자리도 없다’고 나는 말하고 싶지 않다. 누구든지 고립되었다는 느낌을 받아서는 안 된다. 그런데 내가 그 고립의 원인이 되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만으로도 너무 고통스러워서 견딜 수가 없다. 참으로 죄송하다.

I wonder how many people that I myself have pushed closer to the Judas Tree. I’ve made so many mistakes, and I’ve hurt so many people. I’ve torn apart beautiful hearts because of the ugliness in mine. I don’t want to face someone who is so blind with either apathy or despair, and encourage the idea that if they can’t fit into the system, then they have no place in it. No one should ever feel isolated, and the thought that I could have been the cause of that isolation is too painful to bear. I am truly… so sorry.


나는 이런 나를 바꾸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하고 있고, 천천히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완벽하게 거듭나기 위해서는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릴 것 같다.

I’m trying so hard to change, and I’m slowly moving ahead, but waiting for me to perfect myself will take too long.

 
하나님, 어찌 되었든 제발 저를 사용하여 주세요. 저에게 허물이 있어도 당신께 영광 돌릴 수 있도록 해주세요. 누군가의 유다 나무에 저를 데려다주세요. 그 길을 걷기로 한 사람들이 있다면, 제가 그들을 위해 거기에 있을 수 있게요. 

So please, God, please use me anyway. Let me glorify You even through my faults. Please take me to someone’s Judas Tree, so that should they choose to walk that path, I can be there for them.

당신께서 저를 위해 그렇게 많은 사람을 보냈던 것처럼 말이에요. 

Just like how You sent so many others for me. 


왜냐하면 저는 나뭇가지가 부러지고 밧줄이 끊긴 것과 흰 꽃이 핏빛으로 물든 것, 나무가 시들어버린 이유를 유다가 은전 30으로 당신을 배신했다는 수치스러움 때문에 일어났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에요. 당신을 팔아버린 유다가 당신에게 돌아가지 않았다는 사실, 그 최후의 배신에 대하여 만물이 탄식했기 때문에 그런 일이 일어났다고 믿어요. 부디, 제가 당신의 도구가 될 수 있게 해주세요. 혼자 기도하는 것이 어려운 이들에게, 베드로처럼 당신께 돌아가는 일이 어려운 이들에게, 진정한 교회 친구가 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 


Because I don’t believe that the branch snapped, or the rope tore, or the white blossoms bled, or the tree weakened, all because of the shame of Judas betraying You with 30 pieces of silver. I believe it happened because they mourned the fact that after betraying You, he chose to not turn back to You… the ultimate betrayal. So please, may I be Your tool, for those who find it too difficult to pray alone and turn back to You on their own like Peter. May I be a true church friend.


"친구야, 여기로 오기까지 힘들었다는 거 알아. 그리고 돌아가는 게 불가능해 보일지도 몰라. 하지만 내 손을 잡고 같이 걷자. 삶이 힘들다고? 글쎄, 그건 맞는 것 같아. 더 이상 싸울 기운이 없다고 말하는 거니? 자신을 증오한다고? 다른 사람들을 싫어한다고? 자신이 끔찍한 사람이고 다른 방법은 없다고? 내가 절대 이해하지 못할 거라고? 그래, 그럴 수도 있겠지. 하지만 그거 아니? 완전히 다른 나무가 저기에 있어. 그리고 그 나무에 매달린 사람이 있지. 그분은 네가 매달리지 않아도 되도록 그곳에 대신 계셔. 그리고 그분은 너를 이해하기 때문에 그곳에 있고, 너에 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을 알고 여전히 너를 사랑해. 그분은 지금 너를 기다리고 있어. 네가 여기 있으면 그분이 슬플 거야. 그러니 어서 가자. 너는 너의 모든 허물을, 나도 나의 모든 허물을 가지고 함께 걷자. 우리 더 나은 사람이 되고, 함께 치유 받자. 자, 유다나무를 놔줘. 예수님의 나무가 훨씬 더 아름답잖아."


“Hey buddy, I know it was hard getting here, and maybe the journey back seems impossible, but hold my hand and let’s walk together. What’s that? Life is hard? Well, you’re not wrong there… hmm? You’re saying you don’t have the energy to fight anymore? That you hate yourself? That you hate others? That you’re a terrible person? That there is no other way? That I will never understand? Yeah… maybe you’re right. But you know what? There’s a different tree some ways off, and there is a Man hanging from that tree so that you don’t have to hang here. And He’s there because He understands you. He knows everything there is to know about you and He still loves you. He’s waiting for you now. He’ll be sad if you stay here. So let’s go, you in all your terribleness, and me in all mine. Let’s walk together and be terrible together. Let’s improve together and heal together. Come on, let go of your Judas Tree. The Jesus Tree is much more beautiful anyway.



박안나-에세이소개.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67

#168. 信者의 내적 투쟁에 대하여 file

사도바울은 내적투쟁에 대하여 우리에게 그리스도인의 삶을 제시해 주고 있는 위대한 신앙의 인물입니다. 로마서 7장을 통해 믿는 자의 내적 투쟁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말하고 있고 로마서7:24“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나를 건...

 
2018-09-17 103
»

#167. The Judas Tree file

가룟 유다의 죽음을 둘러싼 많은 이야기가 있다. 예수 그리스도를 배신한 제자로 이후 양심의 가책을 느껴 목매어 자살한 제자. 성경은 그가 스스로 목을 매고 몸이 곤두박질하여 창자가 터져 죽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지길 유다가 나무에 목...

 
2018-09-01 223
165

#166. 신앙의 피드백 file

필자가 회사에서 연구하며 개발하고 있는 반도체 회로는 위상고정루프(Phase-locked loop)라는 것인데, 이는 대학원 시절부터 지금까지 10년이 다 되어가도록 계속 고민하고 생각하고 있는 회로이다. 10년간 연구하다 보면 끝을 볼 법도 하겠지만, 이 주제...

 
2018-08-25 158
164

#165. 방법의 차이, 고난 혹은 축복 file

우리 다같이 BC 1446년으로 돌아가 봅시다. 요즘과 같은 폭염 속에 햇볕은 내리쬐고 모래먼지는 이는데, 부모며 자식이며 할 것 없이 하나같이 오래 살던 땅을 벗어나 이전에 사용했던 냉장고며, 전기밥솥이며, 옷과 책들을 가방에 넣고 수레를 끌며 사막 길...

 
2018-07-28 226
163

#164. 먹고 사는 문제 file

다행히 사오정(45세 정년)은 넘겼지만, 오륙도(56세에 현역이면 도둑놈) 고개는 무사히 넘어갈지 걱정되는 요즘이다. 지금까지 무탈하게 다니고 있지만, 평범한 중소기업이라 더 그렇다. 정년보장 철밥통, 강성노조가 근로자편에서 투쟁하는 회사, 처우는 좋...

 
2018-07-21 190
162

#163. 추가시간 6분까지 ‘전력 믿음!’ file

‘역시 끝까지 가봐야 아는구나!’ 입을 벌리고 깨닫는 순간이었다. 지난달 27일, 대한민국 축구 대표 팀이 피파랭킹 1위 독일을 2대 0으로 격파했던 그 때 말이다. 전반전에 실점하지 않은 것도 대단히 큰 성과라 생각했다. 독일에 승리할 확률 5%, ...

 
2018-07-07 300
161

#162. '인내(忍耐)'를 가르칩시다. file

학교에서 생활하다 보면 별의별 일을 다 겪는다. 가정교육도 제대로 시키지 못한 채 학교에 아이들을 맡겨 놓고 교사더러 인성교육을 기대하는 학부모가 있는가 하면, 성적에 반영되지 않는 배움은 거들떠보지도 않는 아이들이 넘치기 때문에 빚어지는 일들...

 
2018-07-02 229
160

#161.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file

“너는 성경이 왜 좋니?” 뜬금없는 질문에 저는 어떻게 대답을 해야 할지 몰라 머뭇머뭇 얼버무리며 상황을 넘겼습니다. ‘도대체 성경이 왜 좋으냐?’는 오래전 그 날 뜬금없었던 그 질문은 여태껏 진지하게 생각해보지 않았었던, 따라서 확신을 ...

 
2018-06-23 190
159

#160. 말씀하시는 하나님 file

엄마 뱃속에서부터 지금까지, 어느덧 40여년이 됐습니다. 그냥 엄마 손에 이끌려 아무 생각 없이 어디 가나보다 하던 시절이 있었고, 교회가라는 엄마의 말이 그냥 싫어서 일부러 교회 안갈 건수를 만들던 질풍노도의 시기도 있었습니다. 교회를 다닌 연...

 
2018-06-09 320
158

#159. 천천만만 당신의 매력 file

참 이상한 사람이다. 당신은 한 명인데 당신에게 매료된 사람이 천천만만이다. 당신을 직접 만나본 사람도 당신의 글만 읽은 사람도 당신과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도 모두 당신에게 매료된다. 당신의 외모는 접근하기 쉬운 인상도 아니었고, 당신의 목소...

 
2018-05-26 367
157

#158.염려가 위로가 되고 file

‘파라칼레오’는 히브리어로 ‘위로’라는 단어이다, ‘곁에서 이름을 부르다’라는 뜻이고, 애통하는 자는 하나님께서 위로를 해주시는 복을 받을 수 있다. 문득, ‘위로’의 사전적 의미가 궁금해졌다. ‘따뜻한 말이나 행동으로 괴로움을 덜어 주거나 슬픔...

 
2018-05-12 332
156

#157. 갑(甲)질의 역사 file

“또 그랬네, 그거 집안 내력(DNA)인가 봐.” 한진그룹 세 자녀들의 갑질을 두고 하는 말이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 정도로 파장이 컸다. 최근 막내딸인 조현민 전무가 광고대행사와 회의 중 대행사 직원에게 고성과 함께 물을 뿌린 것으로 알려졌다....

 
2018-04-28 270
155

#156. 이길 밖에는 대안이 없어요? file

살아가다 보면, 선택의 기로가 심심치 않게 주어집니다. 혈압이 높으니 카페인을 줄여야 하는데 몽롱한 정신을 각성시키기 위해, 빈속에 커피를 마시는 것도 선택이고, 종합 검진을 받고, 아찔한 숫자들과 의사 선생님의 말씀을 배부르게 먹었으니, ‘자, 운...

 
2018-04-14 256
154

#155. 습관은 반복이다! 경건을 연습하라! file

‘아차! 밤늦게 군것질 안하기로 했었지...’ 결심한 것이 생각났을 때 나는 이미 초코파이 두 개에, 고구마 한 개, 하루 견과 3일치에다 사탕을 5개나 까먹고, 과자 봉지가 반 이상 줄고 있을 쯤 이었다. 시간은 밤 10시가 훨씬 넘어 11시가 다되어가고 있는데...

 
2018-04-02 357
153

#154. ‘천만 대박’영화의 시나리오 file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시들해지고 말았지만, 오래전 그때 그 시절, 영화가 좋아 어쩔 줄 모르던 시기가 있었더랬다. 당시에는 원하는 영화를 바로바로 볼 수 있는 수단이 지금과 같지 않아서, 동네 상가에 있었던 비디오 대여점에서 빌려보거나, 아니면 ...

 
2018-03-24 271
152

#153. 하늘에 펼쳐진 약속 file

“주님께 나아가네 진실한 마음으로 주님 앞에 모두 드러나네 마음의 소원들이 나의 뜻과 다르네 주님의 생각하심은 드넓은 광야로 인도하네 새로운 길 여시네 두려움 속에 한걸음 딛네 담대함 주시는 하나님 강한 손으로 주 날 붙드네 ...

 
2018-03-17 393
151

#152. 본(本)이 되어야... file

구속사 시리즈 10권을 통해 사관학교를 등록하고 환경과 여건에 맞는 많은 반들을 수강하고 있다. 10권 “하나님 나라의 완성 10대 허락과 10대 명령”을 통해 한 가지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하나님 나라의 완성, 아브라함의 생애, 복의 근원. 그것은, 본(本...

 
2018-03-03 328
150

#151. 감사와 사명 file

사명使命, 부릴 사使 목숨 명命, 국어사전에서는 '맡겨진 임무'라는 뜻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왜 이 땅에 존재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과 존재 이유를 설명 할 수 있는 단어인 셈입니다. 아마도 이 사명이 가장 중요시되는 직업은 ...

 
2018-02-25 287
149

#150. 부끄럽지 않은 등재 file

어느 날 갑자기 영문 이메일이 한 통 도착했다. 'Congratulations on Your Acceptance into Who's Who in the World' 발신자를 확인해보니 ‘마르퀴즈 후즈 후’라는 곳인데, 나를 2018년도 인명사전에 등재하고자 노미네이트 했고 인명사전에 올리기 전...

 
2018-02-14 257
148

#149. 나와 당신의 슈퍼 히어로 file

‘2030 청년세대 15만 명이 직접 선정한 영웅들이 직접 멘토링을 한다’는 내용의 종편방송 커머셜을 호기심 기득한 눈으로 보고 있었는데, 쟁쟁한 인물(‘영웅’들이라 해야겠습니다만)들이 출연하는 포럼에서 그들의 성공스토리를 공유하고 피와 살이 되는...

 
2018-02-14 186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