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모닝브레드

HOME > 평강미디어 > 다시보기 > 갓모닝브레드
글 수 353
등록일

2012.12.04

내 발걸음을 인도하시는 하나님
왕상17:2-6


생명의 말씀

“여호와의 말씀이 엘리야에게 임하여 가라사대 너는 여기서 떠나 동으로 가서 요단 앞 그릿 시냇가에 숨고 그 시냇물을 마시라 내가 까마귀들을 명하여 거기서 너를 먹이게 하리라 저가 여호와의 말씀과 같이 하여 곧 가서 요단 앞 그릿 시냇가에 머물매 까마귀들이 아침에도 떡과 고기를, 저녁에도 떡과 고기를 가져왔고 저가 시내를 마셨더니”

렘10:23절 말씀을 보면 “인생의 길이 자기에게 있지 아니하니 걸음을 지도함이 걷는 자에게 있지 아니하다”고 하셨습니다. 즉 인생의 걸음을 지도하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이란 말씀입니다. 이 말씀대로 하나님께서는 엘리야 선지자의 가는 길을 한걸음씩 한걸음씩 인도하시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한걸음 인도하시고 순종하면, 그 결과 또 한걸음 나아가게 되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하나님은 당신의 ‘선하신 뜻대로’ 인도하십니다. 그 뜻 앞에 순종하는 여부를 확인하시고, 순종하기만 하면 능치못함이 없는 큰 능력과 축복을 주시는 것입니다. 이는 마치 눅5:4절에서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깊은 데로 가서 그물을 던지라고 하시는 것이나, 마17:27절에서 세금을 내기 위해 제자들에게 바다에 가서 낚시를 던져 돈 한 세겔을 가져오라고 명령하시는 것과 같습니다. 자신의 경험과 이성에 근거한다면 새벽녘, 고기가 없는 깊은 곳에 가서 그물을 던질 수 없고, 세금을 내기 위해 바다에 가서 낚시를 던지는 행동을 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걸음을 인도하시는 예수님의 명령에 순종했을 때 선하신 하나님의 뜻의 길을 걸을 수 있었던 것입니다.

때때로 하나님께서는 자기 백성들을 숨을 곳으로 인도해 주십니다. 오늘 본문 말씀에서도 엘리야 선지자로 하여금 그릿 시냇가로 가서 ‘숨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이는 하나님이 미리 준비하신 여호와이레의 장소입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요 힘이시니 환난 중에 만날 큰 도움이시라”(시46:1)는 말씀대로 엘리야 선지자에게는 그릿 시냇가가 신령한 피난처가 되어 주셨습니다. 나아가 까마귀를 통해 직접 먹이시고 양육하시는 가운데 환난을 통과할 수 있는 믿음과 능력과 은총을 베풀어 주셨습니다. 그렇다면 마지막 때 선택받아 남은 백성된 우리 성도들의 발걸음도 하나님께서 안전하게 인도해 주심을 믿으시기 바랍니다.

<기도제목>
극심한 가뭄 속에서도 엘리야 선지자의 발걸음을 인도하신 하나님께서 여러분의 발걸음 또한 인도해 주실줄 믿습니다. 우리의 피난처시오 도움이 되시는 주께 의지하고 그분의 능력을 공급받도록 기도하십시오.


God Who Leads My Footsteps
1 Kings 17:2-6


The Word of Life

Then the word of the Lord came to Elijah: “Leave here, turn eastward and hide in the Kerith Ravine, east of the Jordan. You will drink from the brook, and I have directed the ravens to supply you with food there.” So he did what the Lord had told him. He went to the Kerith Ravine, east of the Jordan, and stayed there. The ravens brought him bread and meat in the morning and bread and meat in the evening, and he drank from the brook.

When we read Jeremiah 10:23 it is written that “people’s lives are not their own; it is not for them to direct their steps.” Thus the one who leads the steps in our lives is only God. According to this Word, we can see God lead the path that Elijah takes step by step. When we obey the path He sets for us, we can go forth another step.

Not only that, God leads us through His ‘good will’. He checks to see that we have obeyed or not and if we obey He give us an unfathomably great power and blessings. This is just like Luke 5:4 where Jesus tells Peter to go out to the deep ocean and cast his nets and in Matthew 17:27 where he commanded the disciples to go out and cast their nets and bring back one Shekel in order to pay taxes. Based on their own experience they would not have gone out to sea in the early hours of the morning to catch fish in order to pay their taxes however they were able to do these things and walk the path of God’s will when they obeyed the commandment of God’s will.

At times God leads His people to a place of hiding. In today’s main scripture reading He told His people to ‘hide’ in the Kerith Ravine. This is the place of Jehovah Jireh that God had prepared in advance. As recorded in Psalms 46:1, “God is our refuge and strength, an ever-present help in trouble” the Kerth Ravine became a spiritual place of refuge for the prophet Elijah. Furthermore, through the raven God bestowed the blessing of faith, and power, feeding him and nurturing him so that he could pass his time of suffering. As such we who have been chosen in the end times must believe that God will lead us safely.

Prayer Title
Amidst extreme drought we believe that through God who lead the footsteps of the prophet Elijah, God will also lead our footsteps. Pray that you rely on the Lord and receive his power who is our help and refug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53 상 받지 못하는 달음질 1 2012-12-15 3313
352 생수의 근원이신 그리스도 2012-12-14 2504
351 우리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2012-12-13 1920
350 하나님의 콧김 2012-12-12 1991
349 나그네 인생들의 참 길 2012-12-11 1925
348 하나님의 은혜를 아는 사람 2012-12-10 2040
347 나그네 인생의 소망 2012-12-08 1955
346 요셉의 무성한 가지 2 2012-12-07 2083
345 요셉의 무성한 가지 1 2012-12-06 2458
344 구원을 이루시는 하나님의 열심 2012-12-05 1822
» 내 발걸음을 인도하시는 하나님 2012-12-04 2317
342 성도가 입어야할 거룩한 옷 2012-12-03 1691
341 그릿 시냇가의 은총 2012-12-01 22287
340 오직 믿음으로 살리라! 2012-11-30 1543
339 장래 보장의 축복 2012-11-29 1375
338 꿀과 송이 꿀을 먹자 2012-11-28 1799
337 무리가 먹고 남으리라 2012-11-27 1401
336 거룩한 옷을 입자 2012-11-26 1518
335 하나님께로 돌아가자 2012-11-24 1827
334 하늘 문이 열리는 축복 2012-11-23 1780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