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에세이

HOME > 평강미디어 > 평강에세이
글 수 175
등록일

2016.09.26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MV6SQSVuwBf7adQuyQJGQ6LUvRsV.jpg



모든 물건은 만들어져 포장을 뜯는 순간 값어치가 떨어지게 마련이다. 이른바 중고품이 되어 ‘감가상각’이 진행된다.  백화점에 진열된 처음 제품이 100만원이라면, 계절이 가도 팔리지 않은 옷은 다음 2차 시장인 마트나 할인점에서 40~50%로 할인된 가격에 팔리고, 마지막엔 폐기처분 되거나 무게로 달아 헐값에 처분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가장 좋은 것은 가장 최근에 나온 제품이라는 등식이 성립된다. 최신 제품이야말로 가장 비싸고 가장 좋은 것이 된다. 돈에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그래서 비싼 값을 지불하고서라도 최신 제품을 구매하여 자랑을 하고, 실속 있는 사람들이나 돈에 여유가 없는 사람들은 2차, 3차 시장에 가서 싼 가격에 유행이 지난 제품을 구매한다. 유행이 지났다는 것은 그 제품이 만들어지고 시간이 많이 흘러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자세히 관찰해 보면 시간이 흐름을 역행하여 값이 매겨지는 것들이 있다. 부동산 관련 뉴스에서 단골로 등장하듯, 소위 강남의 재건축 아파트는 오래되고 낡을수록 값이 올라간다. 이는 재건축 이후 얻게 될 기대수익이 반영되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애매하게 10년, 20년 된 아파트보다 30년 넘어 재건축이 가능한 아파트가 오래되고 낡았지만 오히려 비싼 값에 팔리는 것이다. 이러한 예는 ‘골동품’의 경우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우표를 수집하는 사람은 천 원, 만 원짜리 우표를 구매하지만, 이것이 시간이 흘러 오래되면 될수록 액면가 이상의 대접을 받게 된다. 소장하고 있는 물건이 시간이 아주 오래되어 ‘희소성’을 갖게 되거나 과거 역사를 설명하는 증거물이 될 때, 심지어 ‘보물’ 대접을 받기도 한다.  

 사람의 경우는 좀 더 특별한 케이스다. 물건과 달리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성장한다. 그러므로 그 가치가 상승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어느 정점에 이르면 신체적으로, 사회적으로 점점 가치가 떨어진다는 사실은 결코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사람에겐 예외가 있다. 자기에게 주어진 삶을 충실히 살아갈 때, 그 사람의 발자취는 시간이 가도 사람들에게 많은 영향력을 준다. 그래서 나이가 들어 은퇴하고, 이 세상을 작별해도 ‘역사’라는 시간의 무대에서 결코 사라지는 법이 없다. 후대 사람들에 의해 끊임없이 초청되어 시간을 뛰어넘는 교제와 만남이 이루어진다.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0일까지, 베리트 신학대학원에서 주최한 소아시아 지역 성지 답사를 다녀왔다. 터키의 성 소피아 성당이나 에베소와 같은 고대 도시 터. 그리스에서 만난 고린도, 빌립보 등의 도시, 그리고 로마를 답사하면서 맞닥뜨린 것은 엄청난 시간의 가치였다. 로마 시대 5만 명을 수용할 수 있었던 콜로세움의 위용과 성 베드로 성당과 그 안에 있는 수많은 그림과 조각품들. 모두가 2천 년 가까운 세월을 견뎌낸 위대한 용사들이었다. 제아무리 최신 시설과 첨단 제품들이 편리하고 값어치가 있다 해도 천 년, 2천 년의 시간을 견뎌낸 위대한 용사들 앞에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다.
 
 ‘빨리빨리’ 문화 속에서 속도감 있게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것을 당연시하는 나라에서 시간이 멈춰 서서 2천 년의 발자취를 고스란히 담고 있는 유적들을 볼 때마다 머리칼이 쭈뼛해지는 전율을 느꼈다.

 오래된 것은 낡은 것이지만, 아주 오래된 것은 가장 값진 것이라는 교훈을 얻게 되었다. ‘시간’이라고 하는 연단을 통과한 것들이 갖는 아주 값비싼 값어치. 그것은 역사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에게는 자기의 자화상이기도 하고 미래를 예견하는 교훈이기도 하다. 하나님의 구속사는 시간이라는 장벽을 뚫고 일관된 역사의 물줄기를 만들어 온 믿음의 사람들을 통해 이어져온 것이다. 잠깐 발을 들여놨다 빼는 것은 이 거대한 시간의 물결 속에 아무런 의미가 없다. 한번 시작하면 끝장을 보고, 다음 세대에 바통을 넘겨줄 때 이곳에서 저곳으로, 나에게서 다른 사람으로 이어지며 시간은 역사가 된다. 그 역사 속에 하나님의 뜻과 섭리가 담길 때 구원의 역사가 되는 것이다.

 사람에게 가장 어려운 시험은 ‘시간’을 통과하는 것이다. 순간은 내 꾀로 어떻게 모면해볼 수 있지만 역사의 큰 흐름은 내가 임의로 조작할 수 없다. 오랜 시간이 흘러도 진실된 사람, 역사 속에서도 빛나는 별처럼 아름다운 열매를 맺은 사람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사람이다.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WyhValbf3RQkohG478CW3F66bprU.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95

#96. 유난스런 고민 끝내고 오로지 전진만 _ 정유진 file

처음 무언가를 시작할 때면 항상 두려움 반 설렘 반입니다. ‘처음’이라는 그 공간만큼 무한한 가능성이 압축된 곳이 또 있을까싶습니다. 시작할 때의 포부와 앞날을 기대하는 마음, 잘 해보겠다는 다짐과 단단한 의지가 담긴 초심만으로 훗날 ...

 
2017-01-21 343
94

#95. 오늘 하루 어땠나요? _ 이승옥 file

갑자기 누가 나에게 “오늘 하루 어땠나요?”라고 물으면... 난 뭐라고 답할까? 1. “그럭저럭이요.”- 정말 성의 없고 무책임한 말인 듯... 2. “어제랑 같아요.” - 오늘을 생각하기 싫은 게으른 대답인 듯... 3. “힘들었어요.” -...

 
2017-01-08 529
93

#94. 그래도, 희망! _ 홍미례 file

2016년이 떠납니다. 2016년은 이제 돌아오지 않습니다. 더불어 2016년 모든 시간은 2017년의 뒤로 숨습니다. 그렇다 해도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과거와 현재와 미래는 필연적으로 연계되어 있기 때문이지요. 과거는 오늘의 자화상...

 
2017-01-08 211
92

#93. 마감하는 인생 _ 강명선 file

 ‘한 해를 멋지게 마무리하는 방법’이라고 근사하게 2016년의 마지막 평강 에세이를 이만 총총 하는 마음으로 시작하고 싶었다. 그런데 보아하니 지금 나는 또 마감에 몰려있다. 매번 밀리는 싸움이다. 때론 넉넉히 이기고 싶은데 늘 내가 수세에 몰...

 
2016-12-26 303
91

#92. 신앙생활과 사회생활의 적절한 밸런스라고요? _ 김태훈 file

 1년 중 가장 대목인 12월인데 음식점들은 예년에 비해 너무나 한산하다고 울상이다. 경기 침체에김영란법과 뒤숭숭한 시국상황까지. 복합적인 요인들이 얽히고설켜 예전의 연말 분위기는 주변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 회사도...

 
2016-12-26 277
90

#91. 너무 어려웠던 범사의 감사 _ 김진영 file

 감사는 사전적으로는 ‘①고마움을 나타내는 인사, ②고맙게 여김 또는 그런 마음’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 신앙생활에서는 하나님께 드리는 헌금, 봉사, 찬양 등 다양한 행위로 표현되는 것 같다. 그런데 평강제일교회는 다른 어떤 교...

 
2016-12-15 387
89

#90. 머뭇거리기엔 먼 길 _ 박남선 file

수많은 의미를 갖고 있는 우리의 하루하루 삶과 인생에 저는 "길"이라는 의미를 부여하고자 합니다. 어떤 이들에게는 참으로 쉬운, 혹자들에게는 어렵고 길게 느껴지는 그 길을 우리는 어떻게 걸어가고 있을까요? 인생을 논하기에 아직은 어린 ...

 
2016-12-07 354
88

#89. 엄마 손은 약손 _ 지근욱 file

내가 어릴 적이라고 해봐야 1970년대, 그리 옛날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약이 증상별, 종류별, 메이커별로 다양하지도 흔하지도 않았다. 요즘처럼 밤에 아이가 아프면 자가용에 태워 가까운 응급실에 가던 시절도 아니다. 열이 오...

 
2016-11-27 284
87

#88. 잊지 말고 기록하자 _ 이장식 file

기억합니다. 그러나 잊고 살고 있습니다. 연초에 세웠던 계획들과 결심들, 부모님에 대한 소중함, 친구와의 우정, 하나님의 은혜 쉽게 잊고 살고 있습니다. 2010년 초겨울이었습니다. 군대를 제대하고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갔고 미국 생활 2...

 
2016-11-27 310
86

#87.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님의 뒤를 따르는 첫발걸음 _ 박다애 file

8월이면 매 년 돌아오는 청년1부 헵시바 정기총회가 이번 연도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39대 임원단을 마무리하며 잠시 바빴던 교회생활이 조금은 여유로워질 수 있을까 생각하던 찰나, 4부 청년연합예배...

 
2016-11-14 540
85

#86. 에노스, 너무나 에노스적인 _ 하찬영 file

‘그렇다고 그가 수천억 대의 자산가가 되고 싶어 하거나 세상을 더 아름답게 바꿀 혁명적인 무엇을 바라는 것은 아니었다. 그는 그렇게 돈에 눈이 먼 탐욕스런 인간은 아니며 세상을 아름답게 바꾸고자 하는 위대한 혁명가는 더더욱 아니다. 이래저...

 
2016-11-08 334
84

#85. 3대 영(靈)양소 _ 박승현 file

# 천고마비 하늘이 높고 말이 살찐다는 계절인데, 왜 내가 살이 찌고 있는지? 가을에는 식욕이 왕성해져 다이어트에 실패하기 십상이다. 여기에 식욕이 증가하는 과학적인 근거가 있다고 한다. 가을이 되면 일조량이 적어져 기분 조절, 식욕, 수면 ...

 
2016-10-31 249
83

#84. 회고록 _ 송인호 file

회고록의 뜻이 궁금하여 검색해 보았다. 사전적 의미로는 “지나간 일을 돌이켜 생각하며 적은 기록”이라고 한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사전적 의미에 앞서 파워링크라고 나오는 수많은 회고록 대행업체(작가)들의 명단이다. 전문가의 손길을 빌어 쓰...

 
2016-10-23 309
82

#83. 언약과 구속의 흐름을 깨닫게 한 음악회 _ 김정규 file

푸른동산 수련원 청평 호반음악회를 마치고 10월 1일 연주회를 치르는 당일, 아침부터 청평 호반의 물은 더욱 푸른빛을 발했습니다. 무대를 준비하는 동안 청평의 물빛을 쉬지 않고 훔쳐보았습니다. 이 물은 어디에 있든지 하나님이 세상을 ...

 
2016-10-17 273
81

#82. 은혜와 율법주의 _ 김형주 file

이상한 일이 있습니다. 집에 가전제품이 저절로 작동하는가 하면, 사람도 없는 엘리베이터가 층층마다 멈추면서 문이 열리고 닫히기를 계속합니다. 이런 진풍경이 꼬박 일주일에 한 번씩 하루 동안 세계 곳곳에서 목격됩니다. 얼핏 들으면 괴담에나...

 
2016-10-09 328
80

#81. 사랑에 대하여 _ 홍미례 file

사랑에 대하여,라고 제목을 잡았다고 해서 이 글 속에 뭔가 거창한, 혹은 뜨거운 것이 있을 거란 생각은 하지 말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썼던 글 중에 이 글이 가장 무심하고 냉랭한 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왜냐면 나는 사랑에 대해 알지 못하고 ...

 
2016-10-04 309
»

#80. 시간의 가치 _ 홍봉준 file

 모든 물건은 만들어져 포장을 뜯는 순간 값어치가 떨어지게 마련이다. 이른바 중고품이 되어 ‘감가상각’이 진행된다. 백화점에 진열된 처음 제품이 100만원이라면, 계절이 가도 팔리지 않은 옷은 다음 2차 시장인 마트나 할인점에서 40~5...

 
2016-09-26 1654
78

#79.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_ 원재웅 file

Hold me, Mold me, Make me, Fill me 아주 오래전 우리 집 거실 장식장에 조그만 사기그릇이 하나 있었다. 도자기라고 하기에는 그 모양이 현대적이었다고나 할까. 요즘 벤티 사이즈의 머그잔과 비슷한 형태의 그릇이었다. 보통 도자기에 글이나 그림이...

 
2016-09-18 337
77

#78. 신은 죽었다고? _ 강명선 file

쌀쌀한 여름밤이었다. 아들과 나는 동네 마트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집을 향해 걷던 길이었다. 기분이 좋았던 나는 4학년 2 학기를 맞은 아들에게 새 학기에 대한 격려와 칭찬의 말을 해주고 있던 참이었다. ‘엄마, 나는 못생겼어. 나는 ...

 
2016-09-18 292
76

#77. 지리산 기도처를 다녀오며 _ 김태훈 file

“총무님, 도착하셨나요?” “예, 저는 좀 전에 와서 기다리고 있는데요, 어디쯤 오셨어요?” “지금 두 정거장 정도 남았는데 혹시 시간 안에 도착 못하면 버스 못 떠나게 꽉 잡고 계세요” “네 걱정 마시고 천천히 오세요” 천천히 오시라고는 ...

 
2016-09-05 740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