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66
등록일

2016.11.27

95c2b5acfa5637bf80981beefe30d17c_mDaNKjmgJ9ZtPdxISHPvTIkCw9G.jpg



기억합니다. 그러나 잊고 살고 있습니다. 연초에 세웠던 계획들과 결심들, 부모님에 대한 소중함, 친구와의 우정, 하나님의 은혜 쉽게 잊고 살고 있습니다.

2010년 초겨울이었습니다. 군대를 제대하고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갔고 미국 생활 2년 6개월 중 2년에 다다른 날이었습니다. 초겨울, 첫눈인지 눈이 보슬보슬 내리는 새벽 5시 10분 출근시간, 늦지 않으려고 75mile(약 120km)의 속도로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었습니다. 학비를 벌기 위해 새벽부터 점심까지 레스토랑에서 일을 하고 오후에 대학교를 다녔습니다. 이른 새벽, 120km 속도로 어두컴컴한 고속도로를 달리다가 브레이크를 잡는 순간, 차가 미끄러지기 시작했습니다. 계속 미끄러지는데 차가 왼쪽 가드레일을 박으려고 했습니다. 본능적으로 핸들을 오른쪽으로 꺾었더니 차가 다시 오른쪽으로 돌았습니다. 돌다가 5차로 끝 오른쪽 벽을 박으려는 순간 다시 핸들을 왼쪽으로 돌렸습니다. 순간 차는 540°로 돌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돌면서 지난 내 삶이 주마등처럼 스치면서 죽음을 기다렸습니다. 지난주 교통사고로 다른 유학생이 유명을 달리했기 때문에 "나도 죽는구나." 그렇게 체념을 했습니다. 그렇게 돌다가 차는 멈췄고 눈을 뜬 순간, 저는 살아있었습니다. 감사와 함께 눈물이 울컥, 제 온 눈을 가렸습니다. "감사합니다! 살려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저는 새로운 생명을 선물 받았고 한없는 감사의 눈물이 흘렀습니다.

그렇게 6년의 세월이 지났습니다. 가장 두려운 건 그때의 기억, 살려주심, 감사함이 나날이 사라지고 있다는 겁니다. 해가 거듭될수록 잊혀져가고, 내가 그랬던 적이 있었는가? 의심을 하게 됩니다. 심지어는 눈길에 과속도 합니다. 그건 아마도 기억을 기록하지 않아서 인 것 같습니다. 기억이 오래갈 줄 알았고, 그 시절의 사진을 찍어두지 않았고, 바빠서 일기로 담아두지 못했습니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잊혀질 수밖에 없습니다. 요즘 그루터기 리더 모임을 통해 말씀과 신앙의 전수에 대해서 배우고 있는데 왜 모세가 그토록 말씀을 전하기 위해 애절한 마음으로 증거의 노래를 만들고(신 32:1-47) 온 힘을 쏟았는가 보면 이해가 됩니다. 우리도 "얼마나 중요한 건데, 우리를 구원하신 하나님의 구속사가 걸린 일인데 당연히 기억하겠지!"라고 생각해도 방금 한 일도 기억 못할 때면 "정말 잊혀진다는 것은 쉽구나..."라며 탄식을 하게 됩니다.

하나님의 복음을 받을 새 생명들과 후손들을 위해 다시 기록해야 합니다. 우리는 말씀으로 훈련받은 '개인 기록사'입니다. 어렸을 적부터 말씀을 필기하는데 단련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아무리 귀중한 말씀이더라도 기록이 없으면 잊혀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율법을 잊혀지지 않은 돌판에 기록하게 하셨고(출 24:12) 그 말씀이 대대손손 전해져야 함을 바라셨습니다. 그리고 말씀의 대가 끊어지지 않음을 구속사 족보를 통해 증거해주셨습니다. 우리는 말씀의 대물림에 대한 사명을 가지고 있습니까? 새노래의 자격자입니까? 그렇다면 신실하게 기록하여야 합니다.

그 말씀들을 한 곳으로 모아야 합니다. 기록계에서 자료들을 모으는 것을 Stocking(쌓기)이라고 합니다. 그것은 그냥 수집하고 저장하는 것입니다. 자료들이 한 곳에 모여져야만 그 자료들이 연결성, 계속성을 가지게 됩니다. 하나님의 구속사는 빈틈이 없고 빠짐이 없지만 이 자료들이 개인소유물로 전락해버리면 생명력을 잃어버릴 확률이 높아집니다. 우리 미래 세대를 위하여 온 말씀을 한 힘으로 모아야 할 것입니다. 목적은 단 하나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우리가 하나가 되어 구속사의 유업을 이어가는 것, 그리고 내 것이 아닌 새생명들과 아이들에게 물려줘야 합니다. 그들은 말씀으로 만나게 될 것입니다.

이 자료들이 한 곳에 모여지면 사용자에 따라 이해 가능한 형태로 바뀌어야 합니다. 에스라는 하나님의 율법책을 낭독하고 그 뜻을 해석하여 백성에게 그 낭독하는 것을 다 깨닫게 하였습니다(느 8:8). 시대는 급변하고 있습니다. 전자책이 종이책을 대신하고 있고 더 나아가 전자책은 증강현실(AR)에서 실제 체험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의 형태로 진보할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더 이상 종이책을 읽지 않습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말씀을 후세에 전하기 위해 오래 기억되는 노래로 만들었습니다. 1차 사용자의 기록물은 2차 사용자가 필요한 형태의 자료를 만들 수 있게 변형 가능한 포맷으로 수집, 분류되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필요한 형태로 전환 가능하게 아카이빙(Achiving, 기록보관) 되어야만 합니다.

기록과 보존, 말씀의 전수 그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쉽다고 생각하는 순간 그 역사는 틈이 벌어지기 마련입니다. 1999년 사순절에 원로목사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고난주간 때 마지막 예수께서 하신 말씀을 금년만큼은 내가 한 말씀도 놓치지 않고, 내가 필기해 녹음을 해서 내 가정에 가보 제 1호. 재산목록에 어떠한 논밭, 돈보다 어떠한 기업보다 이것이 하늘나라에서 큰 기업이 될 수밖에 없는 이 가보를 전해줘야겠다.” 우리는 말씀을 “가보 제1호”로 여기고 말씀의 기록 관리와 계승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해야겠습니다.

정말 잊혀지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잊지 않을 것이라는 교만함을 버립니다.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기에 우리의 기억은 모두 잊혀집니다. 새로운 생명을 받은 것, 고난 속에서 나를 위로하신 일, 나를 구원하시고 살려주심, 매일의 감사함 모든 게 다 잊혀집니다. 그리고 저는 잊지 않고 기억하기 위해 기록합니다.





pkblog_wrLJS_1.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06

#110. 그래서 우리는 괜찮습니다 _ 정유진 file

요즘 나는 나를 배웁니다. 새롭게 하고 싶은 일이 생겼을 때, 좋았던 것이 갑자기 싫어질 때, 어떤 감정을 처음 느꼈을 때 새로운 나를 경험합니다. 물론 오랜 시간 반복되는 생활습관과 행동, 생각의 패턴들도 내가 누군지 설명합니다. 나 자신...

 
2017-04-25 429
105

#109. 네 아이의 엄마 _ 이승옥 file

저는 네 아이의 엄마입니다. 이 한 문장만 읽고 이렇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어머머, 힘들겠다.’ ‘어떻게 키운데?’ ‘지금은 힘들어도 크고 나면 좋아.’ 그리고 위에 딸이 셋이고 막내가 아들이다 보니, 또 이렇게...

 
2017-04-25 672
104

#108.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 _ 하찬영 file

‘봄 가을 없이 밤바다 돋는 달도 예전엔 미처 몰랐어요.’라는 어느 시인의 고백이 떠오르는 지금, 저 역시 예전엔 미처 알지 못했던 사실에 화들짝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마감 기한을 훌쩍 넘긴 지금 급하게 자판을 두드리고 있는 중입니다. ...

 
2017-04-11 502
103

#107. 거지같은 인생 _ 김진영 file

“한국의 중산층 기준”에 대해서 듣고 충격받은 적이 있다. 한국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중산층의 기준에 관한 설문조사를 했는데, 그 기준이 “① 부채 없는 아파트 30평 이상 소유, ② 월 급여 500만 원 이상, ③ 자동차는 2,000cc급 이상 중형...

 
2017-04-06 656
102

#106. 무엇이 다른가에 대한 고찰 _ 강명선 file

본격적인 신앙생활을 한지 만 10년이 되었다. 이 본격적인이란 말은 교회에 나와서 성경을 공부하고 교회의 기관에 등록하여 봉사하면서 정기적인 주일성수와 십일조를 드린 신앙생활의 기간이며...

 
2017-03-30 417
101

#105. 고3과 학부모를 위한 조언 _ 이원재 file

3월은 피곤한 달이다. 해마다 새 학년이 시작되고 새로운 얼굴들을 보며 새로운 이름을 외워가며 그 아이들의 많은 것을 파악하려고 애쓰느라 시간에 쫓긴다. 보름이 지나도록 이름이 낯선 아이들, 그 티라도 내면 마음에 상처 입을까봐 수시로 사진을 ...

 
2017-03-30 398
100

#104. 하나님의 계획을 기대하는 사람 _ 박남선 file

얼어붙었던 하늘과 땅이 어느새 온기를 만나 봄의 길과 마주한 계절이 되었습니다. 사람의 삶도 항상 따뜻한 날들만 가득했으면 좋겠지만 우리는 하루에도 혹한의 겨울을, 서늘한 가을을 또 뜨거운 여름과 온화한 봄을 느끼곤 합니다. 통상 우리...

 
2017-03-15 525
99

#103. 사순절 그리고 갱신 _ 이장식 file

날씨가 풀리고 입고 있던 두꺼운 외투를 벗어던지니 그제야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따사로운 햇빛을 받아 엄동설한 얼어붙었던 대지는 녹고 마음도 녹아내리는 것 같이 열린 마음을 갖게 됩니다. 모든 만물이 눈을 뜨고 기...

 
2017-03-08 457
98

#102. 거절 못하는 병 때문에 _ 정유진 file

아뿔싸, 또 코가 꿰었다! 평강 에세이 집필진을 해달란다. 안된다고 했어야 되는데. 글 쓰는 실력 없다고 거절했어야 되는데. 차마 말을 못하고 그냥 수락해버렸다. 매번 원고 마감일에 임박해서 안 되는 글 쓰느라 머리카락 쥐어뜯으며 속으로 끙끙 앓다가 ...

 
2017-03-03 668
97

#101. 시작이라는 선물 _ 서재원 file

어느덧 2017년 1월이 모두 지나고 2월의 중간에 도착했습니다. 2017년, 어떤 시작을 하셨나요? 저는 지금까지 해왔던 생각을 뒤집었습니다. 어느덧 20대가 되어 처음 보낸 지난 2016년, 그 모든 아쉬움을 뒤로하고 새로운 도전을 하려 합니다. 돌아보니 2016...

 
2017-03-03 385
96

#100. 십자가 사랑에 관한 고찰 _ 김영호 file

2017년, 신년감사예배를 드린 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월이 다가왔습니다. 2017년 올 한 해를 표현해본다면 신앙 지표인 ‘십자가 사랑’이라는 단어가 가장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승현 목사님께서 십자가 사랑에 대해서 처음으로 말씀하실 때 십자가...

 
2017-02-16 647
95

#99.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_ 박승현 file

‘많아지면 달라진다’의 저자 클레이 셔키(Clay Shirky)의 말에 따르면, 인터넷으로 연결된 전 세계 20억 명의 여가 시간을 합치면 약 1조 시간에 달한다고 한다. 예전에는 이 시간의 대부분을 TV를 시청하는데 낭비하였지만, 인터넷과 S...

 
2017-02-16 341
94

#98. 소통하는 삶 _ 김신웅 file

2017년, 한 해를 새롭게 맞이했다. 회사에서는 올해도 어김없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직원들의 이야기를 듣고자 익명 게시판을 오픈했다. 한두 사람 용기 내서 말을 꺼내 놓더니, 이제는 제법 탄력이 붙어 거침이 없다. 내용을 읽어보니, 올해는...

 
2017-02-02 531
93

#97. 청년이 되는 습관을 기르자 _ 송인호 file

'뇌를 늙게 만드는 습관’이 있다고 한다. 이를 반면교사 삼아, 우리의 신앙을 더욱 청년처럼 만드는 방법을 간략하게 나눠보고자 한다. 1. 밤 9시 이후 식사하는 습관 – 잠잠히 기도하며 내일을 준비하자. 2. 험담하는 것 - 욕설이나 ...

 
2017-01-25 421
92

#96. 유난스런 고민 끝내고 오로지 전진만 _ 정유진 file

처음 무언가를 시작할 때면 항상 두려움 반 설렘 반입니다. ‘처음’이라는 그 공간만큼 무한한 가능성이 압축된 곳이 또 있을까싶습니다. 시작할 때의 포부와 앞날을 기대하는 마음, 잘 해보겠다는 다짐과 단단한 의지가 담긴 초심만으로 훗날 ...

 
2017-01-21 528
91

#94. 그래도, 희망! _ 홍미례 file

2016년이 떠납니다. 2016년은 이제 돌아오지 않습니다. 더불어 2016년 모든 시간은 2017년의 뒤로 숨습니다. 그렇다 해도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과거와 현재와 미래는 필연적으로 연계되어 있기 때문이지요. 과거는 오늘의 자화상...

 
2017-01-08 370
90

#93. 마감하는 인생 _ 강명선 file

 ‘한 해를 멋지게 마무리하는 방법’이라고 근사하게 2016년의 마지막 평강 에세이를 이만 총총 하는 마음으로 시작하고 싶었다. 그런데 보아하니 지금 나는 또 마감에 몰려있다. 매번 밀리는 싸움이다. 때론 넉넉히 이기고 싶은데 늘 내가 수세에 몰...

 
2016-12-26 463
89

#91. 너무 어려웠던 범사의 감사 _ 김진영 file

 감사는 사전적으로는 ‘①고마움을 나타내는 인사, ②고맙게 여김 또는 그런 마음’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 신앙생활에서는 하나님께 드리는 헌금, 봉사, 찬양 등 다양한 행위로 표현되는 것 같다. 그런데 평강제일교회는 다른 어떤 교...

 
2016-12-15 544
88

#89. 엄마 손은 약손 _ 지근욱 file

내가 어릴 적이라고 해봐야 1970년대, 그리 옛날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약이 증상별, 종류별, 메이커별로 다양하지도 흔하지도 않았다. 요즘처럼 밤에 아이가 아프면 자가용에 태워 가까운 응급실에 가던 시절도 아니다. 열이 오...

 
2016-11-27 449
»

#88. 잊지 말고 기록하자 _ 이장식 file

기억합니다. 그러나 잊고 살고 있습니다. 연초에 세웠던 계획들과 결심들, 부모님에 대한 소중함, 친구와의 우정, 하나님의 은혜 쉽게 잊고 살고 있습니다. 2010년 초겨울이었습니다. 군대를 제대하고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갔고 미국 생활 2...

 
2016-11-27 445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