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HOME > 평강뉴스 > 포토뉴스
글 수 1,376
  • RSS
맥컬리와 친구들
미국 서바나 횃불언약교회



11-2.gif


2010년 조지아주 서바나로 돌아온 ‘터미네이터 전도왕’ 존 맥컬리 목사 부부가 세운 교회가 ‘서바나 횃불언약교회’(Covenant of the Torch Presbyterian Church)다. 박아브라함 원로목사가 교회 설립을 명령하고, 이름도 직접 지어줬다. 대규모 미군 기지가 인접해 있고, 맥컬리 목사도 직업 군인 출신이어서 대부분의 성도가 현역, 예비역 미군 장병과 가족들이다. 이 교회에는 하나님의 신비롭고 오묘한 섭리가 담겨 있다. “우리 교회의 성전 건물은 아름답지 않지만, 성전을 건축한 성도들의 신앙은 아름답다”고 배리 도리스(Barry Dorris, 횃불언약교회 명예장로)는 말했다. 횃불언약교회의 성전 부지는 8,800여 평(7.2에이커)에 이른다. 향후 베리트 신학대학원대학교 시설을 추가로 건축할 것을 염두에 뒀기 때문이다. 놀랍게도 이처럼 큰 성전 부지와 건물이 이 교회 성도들만의 힘으로 매입되고 건축됐다. “성전 부지와 건물을 마련하기까지 세 번의 기적이 있었다”고 맥컬리 목사는 말했다.


세 번의 기적

맥컬리 목사가 서바나로 돌아오자 과거 그가 전도했던 스티븐 밀스(Steven Mills) 집사 등 여러 성도들이 다시 모여 도널드 스와트아웃(Donald Swartout) 집사의 집에서 가정예배로 교회를 시작했다. ‘맥컬리와 친구들’은 새 성전을 찾기 위해 지역의 많은 교회들을 답사했다. 맥컬리 목사가 선호한 지역은 공항 부근이었다. 괜찮은 후보지가 나올 때마다 박아브라함 원로목사님에게 자문을 구했지만 모두 고개를 저으셨다. 그런데 어느 날 한 곳을 보여 드리자 “빨리 매입하라”고 하셨다. 맥컬리 목사가 원하던 지역이 아니고, 가격이 55만 달러나 돼 엄두를 낼 수 없는 곳이었다. 원래 이곳을 임대해 쓰던 교회가 매입을 원했지만 너무 비싸 결국 이전하고 비어 있는 상태였다. “가격이 55만 달러나 된다”고 말씀드렸지만 거듭 “빨리 가서 매입하라”는 것이었다. 하나님의 사람이 기도하고 받은 응답을 외면할 수 없었다. 바로 가서 땅 주인을 만났더니 놀라운 대답이 돌아왔다. “예기치 못한 세금 문제가 발생해 14만 달러에 팔기로 했으니, 대신 당일로 값을 치러달라”는 것이었다. 배리 도리스 명예장로는 “하나님이 도와 주셨다고밖에 설명할 수 없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두 번째 기적은 2016년 5,000여 평의 베리트 신학대학원대학교 부지를 추가로 매입할 때 일어났다. 베리트의 트랙스 인가를 위해 꼭 확보해야 할 부지였다. 횃불언약교회와 바로 맞닿은 이 땅은 주인이 그동안 누구에게도 팔지 않던 곳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주인이 갑자기 세금 체납으로 고소당하면서 땅을 급매해야 할 상황이 됐다. 시세 20만 달러였던 땅이 12만 달러로, 다시 8만 달러로 내려갔다.

세 번째는 건축허가 과정이었다. 도서관으로 사용할 부속 건물 증축과 각종 부대시설 설치 등이 교회로서는 꼭 필요했지만, 현행 법규상 허가를 받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그러나 하나님이 담당자에게 은혜를 입히셔서 교회가 원하는대로 모두 건축할 수 있었다.

“도저히 될 수 없는 일이 하나씩 현실이 되니 성도들은 물론, 주변 교회들도 모두 놀랐다. 모두가 아버지가 하신 일이다.”라고 맥컬리 목사는 회고했다. “이 교회는 우리가 받을 자격이 없지만 선물로 주어진 교회임을 깨닫게 됐다. 원로목사님은 늘 우리에게 희생과 믿음을 강조하셨다. 우리 교회는 믿음과 기도로 세워졌고, 희생으로 지어진 교회다.”라고 스티븐 밀스 집사는 말했다. 마흔 다섯 명의 성도가 믿음으로 횃불언약교회를 건축했다. 퇴역 군인들이 자기 손으로 성전 건물을 지었다. 한국 돈으로 총 9억 원에 이르는 성전 부지와 건축비용을 어떤 외부 지원도 없이 성도들의 힘으로 지난해 완납했다. ‘충만’을 상징하는 교회 창립 10주년이 되던 해였다. “필요할 때마다 아버지가 모든 기도에 응답하셨다”고 배리 도리스 명예장로는 말했다.

 

‘맥컬리의 친구들’은 왜 여기에 모였나

12-2.gif 횃불언약교회에는 한때 80여 명의 성도가 출석했지만 2-3년마다 근무지가 바뀌는 직업군인의 특성상 많은 성도가 전출돼 나가고 지금은 30명 가량이 예배를 드린다. “그러나 그냥 떠난 것이 아니라 말씀이 심긴 상태로 떠난 것”이라고 맥컬리 목사는 말했다. 떠난 뒤에도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는 이들도 있다. 맥컬리 목사는 지극한 사랑으로 성도들을 돌본다. “기사에 내 얘기는 쓰지 말고 성도들의 얘기를 써달라”고 그는 신신당부했다. 서울 목회 시절부터 ‘청국장처럼 친근한 목사님’으로 통했던 그의 진심과 겸손, 아버지 같은 따뜻함과 시골 아저씨 같은 유머는 사람들의 마음을 금세 녹이고 만다. “내가 청국장을 좋아하는 건 ‘천국’과 발음이 비슷해서인데, 구속사 말씀의 맛이 바로 천국의 맛”이라며 그는 웃었다. 지난해부터 횃불언약교회 전도사 겸 베리트 신학대학원대학교 행정실장으로 일하는 김소피아 전도사는 “부모님께 받은 사랑보다 더 큰 사랑을 맥컬리 목사님 부부에게 받고 있다”고 했다. 그녀는 최근 복음주의 명문인 고든 콘웰(Gordon Conwell) 신학교를 마그나 쿰 라우데(준최우등)로 졸업하고 신학석사를 취득했다.

한국 성도들의 눈에는 낯선 얼굴들이지만 ‘맥컬리의 친구들’은 저마다 강력한 신앙의 체험이 있다. 예비역 군인인 도널드 스와트아웃 전도사는 1993년 맥컬리 목사를 처음 만났다. 타코마, 올랜도와 서울에서 구속사 말씀을 배웠고, 목회학을 공부해 전도사로 봉사하게 됐다. “노아가 방주를 지은 기간이 70-80년이라는 사실, 모세가 시내산에 8번 등정했던 기록 등 놀라운 말씀들을 받았다. 그 말씀이 내 삶에 큰 영향을 미쳤다. 아버지가 여기에 살아 계시다는 것을 믿는다”고 그는 말했다. 배리 도리스 명예장로는 맥컬리 목사와 미군에서 함께 복무한 전우다. 2011년부터 횃불언약교회에 나왔다. “1주일 동안 10단계 성경공부를 했는데, 평생 성경을 배웠던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깨달았다”고 했다. 스티븐 밀스 집사도 1985년 미군 복무시절 맥컬리 목사를 만났다. 그의 전도로 교회에 다니다가 맥컬리 목사가 서바나를 떠난 뒤 ‘자유로운 삶’을 즐기고 있었다. 그런데 2010년 어느 날 ‘그’가 돌아왔고, 밀스도 다시 신앙인이 됐다. 밀스는 2013년 서울 평강제일교회를 방문했다. “원로목사님이 천국 입성하시기 1년 전이었는데 부축을 받으시면서 계단 앞에서 내게 많은 신앙적 권면을 해주셨다. 많이 편찮으신 상태인데도 가라고 하지 않으시고 30분이나 말씀해 주시고, 진로를 고민하던 내게 머리에 손을 얹고 기도해 주셨다. 그 모습을 잊지 못한다.”고 그는 말했다.

13-2.gif


 
“이곳에 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14-2.gif 최근 횃불언약교회에는 줄리사 산티아고(Julissa Santiago) 선교사가 합류했다. 남편이 미군인 그녀는 평택 주한미군 사령부의 히스패닉(중남미계) 장병과 가족들이 모이는 ‘퍼시픽 빅터스 채플(Pacific Victor’s Chapel)’ 교회에서 구속사 말씀을 가르쳤던 인물이다(참평안 2019년 12월호). 한국에 가기 전 지인인 카를로스 카베츠키 집사(워싱턴 생수교회)에게 구속사 시리즈를 소개받은 뒤 매료됐고, 한국에 온 뒤에는 미군 장병들에게 성경을 가르치던 에릭 버튼 평강제일교회 전도사를 만나 구속사 말씀을 배웠다. 그리고 ‘퍼시픽 빅터스 채플’에서 자신이 구속사 말씀을 강의했던 것이다. 그러다 지난해 4월 남편이 다시 미국으로 발령받아 귀국하게 됐는데 새 임지가 놀랍게도 서바나였다. “이곳으로 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구속사 말씀을 만난 뒤 이 말씀은 내 삶이 됐고, 뒤를 돌아볼 생각이 전혀 없다. 이 말씀은 꼭 전해야만 하는 말씀이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맥컬리 목사가 줄리사 선교사에게 구속사 공과를 가르치면 그녀가 평택에서 구속사를 가르쳤던 사람들을 줌(zoom)으로 화상연결해 다시 가르치고 있다. 스페인어를 사용하는 히스패닉 교회에서 구속사를 가르쳤던 그녀가 스페인어권 선교의 중심지인 서바나 횃불언약교회와 ‘베리트’로 오게 된 것을 누가 우연이라 말할 수 있을까.



“우리가 하나 되면 놀라운 역사가 일어난다”

존 맥컬리 목사는 지난해 11월 예배 도중 심근경색을 일으켜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정신을 잃을 지경이었는데도 성도들에게 걱정을 끼치지 않으려고 예배를 마칠 때까지 버텼다는 소식을 나중에 듣고 많은 성도들이 눈물을 흘렸다. “하나님은 건강을 내 육체의 가시로 주셔서 자랑치 못하게 하신다. 그러나 사비브 사비브의 축복이 나를 지켜 주셨다. 하나님이 나의 힘, 나의 도우심이 되신다는 것을 깨닫는다”고 그는 말했다. 올해 정년퇴임을 앞둔 그는 세계선교의 경험이 풍부하며 스페인어권 선교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후임자를 보내 달라고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맥컬리 목사를 잘 알지 못했던 기자는 이번에 그를 만나고, 이메일을 주고받으면서 ‘참 목자란, 사도란, 신앙인이란 이런 모습이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하며 스스로를 돌아봤다. 그가 시종 강조한 것은 세 가지였다. 베리트가 엄청난 사명을 감당하게 될 것이라는 확신, 말씀받은 우리가 하나로 연합해 하나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 그리고 평강제일교회를 중심으로 일해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가 자기를 내려놓고 구속사 말씀의 세계적 전파라는 하나님 아버지의 큰 뜻을 생각하고 하나가 되기만 하면 놀라운 역사가 일어난다.”고 그는 힘주어 말했다. 횃불언약교회의 유튜브 계정에는 늘 평강제일교회 예배 영상이 올라있다. “맥컬리 목사님은 베리트가 혹여라도 ‘맥컬리의 신학교’로 인식될까 걱정해 강의조차 맡지 않고 있다”고 관계자들은 귀띔했다. 


글_미국 조지아주 서바나=호준석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맥컬리와 친구들 미국 서바나 횃불언약교회 file

맥컬리와 친구들 미국 서바나 횃불언약교회 2010년 조지아주 서바나로 돌아온 ‘터미네이터 전도왕’ 존 맥컬리 목사 부부가 세운 교회가 ‘서바나 횃불언약교회’(Covenant of the Torch Presbyterian Church)다. 박아브라함 원로목사가 교회 설립을 명령하고,...

 
2021-01-29 127
1375

2020 여호와이레 수양관 모리아 성전 헌당예배 file

[참평안_커버스토리] 여호와이레 수양관 모리아 성전 헌당예배 2020년 10월 5일 평강제일교회 역사에 빼놓을 수 없는 한 장(章) 이자, 구속사적(救贖史的)으로 중대한 의미를 담고 있는 오색 여호와이레 수양관 모리아 성전 헌당예배가 8월 18일(화) ...

 
2020-11-12 343
1374

2020 온라인 하계 대성회 file

⠀ ⠀ 작년 말 시작된 코로나19 사태의 여파가 계속 이어지는 가운데 매년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개최되었던 하계 대성회가 인터넷을 통해 예배와 강의를 드리는 온라인 하계대성회로 전면 대체되었습니다. ⠀ 26일(주일) 개회예배부터 29일(...

 
2020-08-12 628
1373

2020 나라사랑 콘텐츠 공모전 file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의 나라사랑의 정신을 본받고 애국애족의 마음을 고취하고자 매년 6월 개최되었던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가 코로나19의 여파로 ‘2020 나라사랑 콘텐츠 공모전’으로 대체되었습니다. 특별히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이하여 휘선...

 
2020-07-10 374
1372

2020 평강 구속사 아카데미 file

전 세계를 뒤덮은 코로나19로 말미암아 연기되었던 ‘평강 구속사 아카데미’가 지난 5월 14일 개강하였습니다. 외부 목회자와 신학생을 대상으로 8주간 이어지는 구속사 아카데미는 구속사 시리즈 제 11권의 내용...

 
2020-05-20 466
1371

2020 그루터기 40주년 창립기념 예배 file

청년 2부 그루터기 선교회가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았습니다. 그루터기는 한 번 베어진 아픔을 가졌지만 다시 예전의 영광을 회복할 수 있다는 남아있는 소망의 상징입니다. ‘남은 자’의 사명을 감당하고자 40년을 ...

 
2020-05-11 401
1370

2020 헵시바 창립39주년 감사예배 file

지난 5월 3일 주일, 청년 1부 헵시바 선교회의 창립 39주년 감사예배가 드려졌습니다. 헵시바 선교회의 창립일은 4월 17일이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5월이 지나서야 감사예배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헵시바 ...

 
2020-05-11 321
1369

'2020 청년 1부 헵시바 동계수련회 file

지난 2월 13일 부터 15일, ‘넘치는 감사로 여호와 삼마의 복을 받아 구속사 주역으로 우뚝 서는 헵시바(골 2:7, 겔 48:35, 사 2:2-3, 계 14:1-5)’라는 주제로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청년1부 헵시바 선교회 동계 수련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코로나19 ...

 
2020-02-26 923
1368

2020 신년 특별 새벽예배 file

2020년 새해벽두, 신년축복성회를 통하여 받은 말씀으로 큰 복을 한 아름 안고 미지의 바다로 출항한 평강호의 모든 말씀식구들은 허락받은 8,760시간 사명에 충성하고자 다짐하는 신년특별새벽예배로 힘차게 전진하였습니다. ...

 
2020-01-08 630
1367

2020 신년 감사예배 file

넘치는 감사로 여호와 삼마의 복을 받아 구속사의 주역으로 우뚝 서는 교회 골 2:7, 겔 48:35, 사 2:2-3, 계 14:1-5 2020년 1월 1일, 새해 새아침, 전국 각지의 평강 성도들은 허락받은 2020년을 말씀으로 시작하기 위해 일찍부터 ...

 
2020-01-08 567
1366

2019 송구영신 예배 file

2019년의 마지막 날 마지막 저녁, 평강의 성도들은 한해를 마감하는 송구영신예배를 통하여 옛 것을 벗어버리고 새로움을 얻고자 모리아 성전을 향해 올랐습니다. 한 해 동안 형통의 복도 받았고, 사방으로 막힐...

 
2020-01-08 355
1365

'2019 성탄 감사예배 file

온 백성에게 미칠 큰 기쁨의 좋은 소식 2019년 12월 25일, 거룩한 성탄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평강의 성도 모두가 낮고 비천한 자리로 내려오신 아기 예수의 탄생에 감사를 올리는 예배를 드리고자 아침 일찍부터 모리아 성...

 
2020-01-01 427
1364

2019 평강가족 성탄축제 file

지난 12월 24일 화요일, 거룩하고 복 된 성탄전야의 모리아 성전에서 ‘큰 기쁨 좋은 소식, 2019 평강가족 성탄축제’의 막이 열렸습니다. ‘성탄의 표적을 보라, 눅 2:7,12’라는 제목으로 이승현 담임목사의 말씀이 선포되었습니...

 
2020-01-01 421
1363

'2019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 구속사시리즈 11권 출간 감사예배 file

 지난 12월 17일,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2019년도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 및 구속사 시리즈 11권(상) 출판감사예배가 드려졌다. 평강제일교회 성도님들뿐 아니라 국내 각처의 지교회에서 모인 약 5천여 명의 성도님들이 참석한...

 
2020-01-01 319
1362

여주 연수원 대청소 file

곧 맞이하게 되는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을 준비하기 위하여 여주 평강제일연수원 대청소가 진행되었습니다. 지난 12월 7일과 9일, 남 선교회와 여 선교회 주관으로 진행되었던 보수작업과 대청소는 연수원 곳곳을 빠짐없이 ...

 
2019-12-11 617
1361

그루터기 선교회 전도축제 file

12월 1일, 2019년 마지막 달의 설레는 첫 날 그루터기 전도축제 그루톡(Groo Talk) 시즌1 ‘같이의 가치’가 막을 올렸습니다. 귀한 발걸음으로 성전에 나온 새 친구들과 그루터기를 위해 특별한 설교와 토크쇼, 크루 모임 등 같이 하는 기쁨을 나눌 ...

 
2019-12-11 443
1360

싱가포르에서 이루어진 꿈 시온교회 입당에서 헌당까지 file

지금으로부터 20년 전 박 아브라함 원로목사님께서 시온교회라는 이름을 주신 이 교회의 시작은 누군가의 가정집이었다. 가정예배를 시작으로 헌당예배를 드리는 이 순간이 오기까지 성도들은 여러 차례 교회를 옮기는 힘든 과정을 ...

 
2019-11-24 488
1359

제 7회 성경 구속사 세미나 file

지난 10월 26일 토요일 평강제일교회 모리아성전에서 제 7회 성경 구속사 세미나가 개최되었습니다.    이승현 담임목사는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가 집필한 구속사 시리즈 제 4권, ‘영원한 언약 속의 신비롭고 오묘한 섭리’의 내용을 바탕으...

 
2019-11-03 511
1358

2019 여선교회 구역장 워크숍 file

지난 10월 7일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는 2019년도 첫 구역장 워크숍이 진행되었습니다. ‘열방을 하나님 아버지께(시 2:8)’라는 주제 아래 602구역 약 500명 이상의 구역장들이 참석한 이번 워크숍은 허락해주신 직분에 감사하고 충성하지 못했던 ...

 
2019-10-14 752
1357

2019 충주 하늘소망교회 입당 감사예배 file

지난 9월 16일 오전, 충주 하늘소망교회 예배당에서 입당 감사예배가 드려졌습니다. 하늘소망교회 담임 장현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는 전국교역자연합회회장 김규완 목사의 기도와 평강제일교회 드보라 성가대의 힘찬 ...

 
2019-10-01 860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