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뮤지컬

HOME > 평강미디어 > 다시보기 > 드라마/뮤지컬
글 수 17
등록일

2005.06.25

6월 25일 오후 4시 모리아 성전에서 뮤지컬 "스티그마"가 공연되었다. 사도바울의 일생은 ‘작은 자’라는 이름의 뜻에서 잘 나타난다. 유대인중에 유대인이요, 율법에 흠이 없던 자로 ‘큰 자’라는 뜻의 사울이 다메섹 도상에서 하나님의 강권적인 부르심을 받고는, 겸손함으로 다시 태어나 ‘작은 자’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에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다.

그 어떤 드라마보다 극적이고, 영광스러웠던 사도바울의 일생을 무대 위에 그려내기 위해 출연진과 연출자, 무대감독, 음악감독을 비롯한 전 스탭, 그리고 청년 1,2,3부 회원들은 40일 작정 새벽기도와 금식으로 뮤지컬을 준비했다.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MR, AR 작업과 OST를 제작하는 등 평강제일교회 뮤지컬 10년의 역사를 담아내려고 많은 노력을 쉬지 않았다.

하나님 아버지의 은혜 가운데 준비한 ‘제자입니까?’의 다섯 번째 이야기인 이번 뮤지컬 스티그마는 목표로 했던 3000명을 훨씬 웃도는 5000여명의 관객들과 함께 뜨거운 찬양으로 그 문을 열었다. 
‘내 몸에 크고 깊은 예수님의 흔적’이라는 제목의 말씀으로 마음문을 연 우리는  사도바울이 가진 흔적을 보기 위한  기대로 한껏 고조되었다.

전문가를 능가하는 솜씨로 준비한 무대 위에, 한땀 한땀 정성으로 바느질한 날개옷을 입고 당당하게 최선을 다하는 배우들이 뿜어낸 빛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관객들은 사도 바울을 따라 예루살렘과 다메섹, 빌립보, 로마를 다니며 전도여행에 동행했고, 초대 교회와 함께 웃고 울었다.

A.D 64년 네로황제가 자행한 로마 대화재의 누명을 쓰고 죽음의 기로에 선 사도 바울과 제자들은 번민과 고통을 이겨내고, 담대히 복음을 증거하다가 이 세상을 떠나 영원한 세계에 들어가는 순간, 그의 열심이 이어져 이 땅까지 전해온 귀한 복음에 감사하는 눈물이 흘렀다.

사도바울은 스스로를 복음에 빚진 자라 했지만, 우리는 믿음의 선진들에게 수고와 갖은 핍박을 빚졌다.
사도 바울이 가졌던 예수님의 흔적. 이번 공연은 우리 마지막을 사는 성도들에게도 아직 안팎에 채워야할 ‘예수님의 흔적- 스티그마’가 남아있음을 알려주었다.


사도바울 : 박철희
네로 : 조인호
스데반/간수 : 손지완
제사장1 : 정신영
제사장2 : 장의원
대제사장 : 김진수
디모데 : 윤성훈
실라 : 김미정
누가 : 강아름
디도 : 김진희
데마 : 박지훈
아나이스 : 조미현
베드로/백부장 : 신경민
요한 : 강경문
야고보 : 남궁완
도마 : 김보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7 행복한 우리집 2009-02-04 2559
16 사랑의 원자탄 손양원목사 2008-06-28 2504
15 공짜가 어딨어 2006-11-15 3463
14 새가족 임지은 2006-06-17 2565
13 베데스다 선교회 2006-04-20 2041
12 평강의 어머니 마르다 식당 2006-04-07 2241
11 주머니속의 하나님 2004-11-22 2899
10 사랑의 사도 "요한" 2001-10-25 2452
9 변화의 엘리야 2003-11-20 2660
8 다니엘 DANIEL 2004-06-28 2531
7 요셉 이야기 2002-11-16 2846
6 할렐루야 감자탕 2001-10-15 3043
5 할렐루야 오른팔 2002-11-20 3411
4 사랑의 기적 2004-11-24 4200
3 황무지가 장미꽃 같이 2000-05-15 3537
» 스티그마 STIGMA 2005-06-25 3665
1 타향살이 2004-12-24 3309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