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양식

HOME > 말씀 > 생명의 양식
글 수 602
등록일

2020.06.22

본문

시 1:1-6, 32:1-2

제 20-25호
누가 복 있는 사람인가?

시 1:1-6, 32:1-2


  몇 해 전 영국의 일간 신문지 1월 1일 지면에 “누가 가장 행복한 사람인가?”라는 현상모집 광고가 나왔다고 합니다. 그 답을 보면, 첫째가 모래성을 쌓고 있는 어린아이, 둘째는 집안일을 마치고 아이를 목욕시키는 어머니, 대수술을 마치거나, 예술 작품을 끝내고서 기분 좋게 콧노래를 부르는 의사나 예술가가 뽑혔다고 합니다. 이로 보건대 ‘복, 축복, 행복’, 이것은 세상 사람들의 소원 대상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종교가 인간의 축복과 행복을 말하고 있지만, 참축복을 제시해 주고 참된 행복의 길로 인도하는 종교는 없습니다. 

  세상의 행복과 축복의 문제점은, 하나님을 제쳐놓고 자기의 성공 사례나 가문의 자랑,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이나 자식에 대한 성공 등으로만 가득 채워져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참된 행복이란 하나님을 사랑하는 데서, 그 하나님께 감사하는 자만이 얻을 수 있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1. 복 있는 사람은 그 죄를 사함 받은 자입니다. 


  창세기를 볼 때, 아담과 하와가 타락하기 전의 에덴동산은 어느 것 하나 모자람이 없는 충족된 곳이었습니다. 그들이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하지 않았습니다(창 2:24). 한마디로 부끄러움이 없는 세계로서, 참으로 사랑스럽고 행복한 곳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세계도 아담과 하와의 범죄로 말미암아 파괴되고 말았으니, 죄가 남아 있고서는 결코 어떠한 형태의 복도 누릴 수 없음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오늘 본문 시 32:1-2 말씀을 보면, “허물의 사함을 얻고 그 죄의 가리움을 받는 자”, “마음에 간사가 없고 여호와께 정죄를 당치 아니하는 자”가 복이 있는 자입니다. 

  죄는 죄를 낳습니다. 죄는 친구를 또 데리고 와서 우리를 더 깊은 죄의 수렁으로 빠뜨립니다. 죄는 우리를 용서치 않고 인정사정없이 우리를 병들게 하고, 낙심케 하고, 망하게 하고, 결국엔 죽이고 맙니다. 롬 6:23 말씀대로, 죄의 결과는 사망입니다. 그러므로 이 죄를 사함 받은 자들처럼 행복한 사람은 없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요 14:27에서 우리에게 평안을 주시기 위해 오셨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분의 평안은 세상이 주는 평화와 다릅니다. 세상의 평안, 세상이 추구하는 행복이란 한결같이 자기중심적이고, 현세적이며, 향락을 추구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마치 팥죽 한 그릇에 소중한 장자의 명분을 팔아 버린 에서와 같이, 영원한 세계를 소망하지 못하고 보이는 세계, 현세에만 몰두하는 것입니다. 그림자와 같고 없어질 안개와도 같은 세상을 버리고(고후 4:18), 예수님께서 주시는 죄 용서의 축복을 받을 때, 그 사람은 참으로 행복한 사람입니다.


2. 하나님께서 주시는 축복은 소망이 있습니다. 


  세상의 복이라고 하는 것은, 자기 자신들의 욕망을 충족시키고 남에 대해서는 상관하지 않습니다.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은 ‘복’을 추구하기 때문에 이불이나 베개, 옷, 심지어 수저와 식기에까지 한자로 ‘복(福)’자를 새겨 넣고 복을 갈망하는 민족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바라는 대로 복이 온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우리 주변을 돌아볼 때, 사람들이 복을 소망하지만 바라던 복은 오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이는 축복의 원천 되시는 하나님께 나오지 않고, 하나님께서 주시는 복의 본질을 제대로 깨닫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성경을 볼 때 기독교의 축복관은, ‘하나님 중심’적이요 ‘교회 중심’적이며 감사 생활이 뒷받침되는 삶을 의미합니다. 살아 계신 하나님의 말씀을 중심에 모시고 사는 것이야말로 참된 축복의 내용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빠지고, 교회가 빠지고, 감사가 없는 복은 소망할 가치가 없습니다. 반면에, 하나님께 나아오고, 하나님 안에서 소망을 품는 자는 참된 축복을 받아 누릴 수가 있는 것입니다. 

  고전 1:24,30 말씀을 보면, 하나님의 비밀인 예수 안에 모든 부요와 지혜와 지식, 그리고 죄 사함을 받는 구속(救贖)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오늘 본문에서 의인을 ‘시냇가에 심은 나무’로 비유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하나님의 말씀에 깊게 뿌리를 박고 사는 사람이 참된 행복자인 것입니다. 그러한 자들은 하나님께서 특별히 불러 주시고 죽음 가운데서 다른 사람을 속량물로 주고 빼내신 바 된 행복자입니다(사 43:1-3).


3. 성도의 축복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옵니다. 


  대하 32:25-26을 볼 때, 히스기야왕이 병들어 죽게 되었으나 자신의 죄를 뉘우치고 회개함으로 다시 생명을 연장받았습니다. 그러므로 말씀을 이탈하거나 교회를 멀리하는 자, 하나님을 멀리하고 받은 은혜를 저버리는 자에게는 절대 축복이 오지 않습니다. 요약하자면,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을 때만이 진정한 축복을 받게 된다는 말입니다. 그러면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어 나가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첫 번째는, 여호와의 율법을 즐거워하며 주야로 묵상해야 합니다. 날마다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며 말씀대로 살려 애쓰는 자들을 하나님께서는 그냥 두시지 않습니다. 둘째로, 주 안에 거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속에 있고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 속에 있을 때, 죄를 지으려야 지을 수가 없습니다. 그러한 자는 하나님께서 악한 자가 만지지도 못하도록 보호해 주십니다.


결 론 : 복 있는 사람은 죄인의 길에 서지 않고, 악한 자의 꾀에 넘어가지 않고, 오만한 자의 자리에 앉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 우리의 모든 허물과 죄가 사함을 받고,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를 통해 주시는 축복을 날마다 소망하시며 날마다 승리하는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02 천국의 문은 회개로부터 시작된다 newfile 2020-10-26 23
601 믿음은 영원한 생명과 천국 file 2020-10-19 94
600 내버린 인간 부스러기(고장 난 인간) file 2020-10-12 141
599 스스로 속이지 말고 속지 말라 file 2020-10-05 168
598 추석과 효도에 대하여 file 2020-09-28 172
597 “가라사대/아멘”의 하나님은 (2) file 2020-09-22 182
596 “가라사대/아멘”의 하나님은 (1) file 2020-09-14 208
595 하나님 은혜의 찌르는 가시 file 2020-09-07 208
594 무지개 언약의 일곱 가지 사랑과 은혜의 축복 file 2020-09-01 220
593 주의 그늘 아래 피해 있다면 file 2020-08-24 249
592 1945년 8월 15일, 이 민족의 해방의 노래를 불러 보자--한국 민족의 갈 길 file 2020-08-18 176
591 게네사렛 사람들 file 2020-08-10 252
590 믿고 순종하기만 하면 기적은 일어난다 file 2020-08-03 271
589 사람은 어디로 돌아가느냐? file 2020-07-27 261
588 영원한 내 고향은? file 2020-07-21 213
587 내 생각이 문제 중의 문제 file 2020-07-13 345
586 믿음의 감사로 첫 열매를 드리자 file 2020-07-06 267
585 하나님의 영광을 상실한 인간 file 2020-06-29 289
» 누가 복 있는 사람인가? file 2020-06-22 299
583 상을 받지 못하는 달음질을 하려느냐? file 2020-06-15 1390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