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HOME > 평강뉴스 > 포토뉴스
글 수 1,391
  • RSS
31.gif


깊은 주름 가득한 얼굴에, 험악한 검은색 백골(白骨) 모자. 영 어색하면서도 고개가 끄덕여지곤 하는 게 조화와 부조화를 오간다. 구순(九旬)의 나이에 독(獨)사진이면, 필경은 영정(影幀)을 떠올리기 마련. 허나 숱한 사선(死線)을 넘어온 역전의 용사들에게는 다를 수 있다. 동년배가 겪었을 비애와 세월의 무게 이상의 무언가가 황혼의 기운을 압도한다. 헌신에 대한 자부심일까. 담담하면서도 읽어내기 어려운 복잡한 인상에 일단의 의지가 엿보인다. 마음 깊은 곳 자리한 의무감은 사라지지 않은 듯, 백골과 어울려 불사(不死)의 강인함마저 느끼게 해준다. 사진은 아름다운 표정을 찾지 않았다. 그들의 얼굴에 담긴 역사를 좇은 듯하다.
18연대 용사들의 등 뒤로는 바로 북녘땅이다. 지척에 금강산(金剛山) 자락이 보이고 구선봉 또는 낙타봉이라 불리는 봉우리가 선명하다.
‘선녀와 나무꾼’ 이야기의 배경으로 알려진 ‘감호’와 삼일포의 해금강(海金剛)이 눈에 들어온다. 풍광은 수려하나, 현실은 냉엄하다. 멀리 국지봉에는 북한군 레이더 기지가 있고, 단단한 바위 곳곳을 파고 들어간 북한군 초소들이 즐비하다. “되찾아야 할 땅을 배경으로 삼았다”고 사진작가 현효제(라미 현) 씨는 말했다.

32.gif


38선 이북에 위치한 이 땅을 처음 되찾은 건 바로 18연대 용사들이었다. 71년 전 낙동강 전선을 지켜내고 북상했던 국군은 38선에서 며칠을 멈춰서 있었다. 전쟁 이전의 분계선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유엔군 사령부의 지시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승만 대통령은 독자적으로 진격 명령을 내렸고, 1950년 10월 1일 양양에서 38선을 최초로 돌파했던 게 3사단 18연대였다. 그러나 그해 겨울 중공군의 개입으로 후퇴의 후퇴를 거듭하던 국군은 다시 이 땅을 빼앗겼다.

그곳을 기어이 재탈환한 것도 그들이었다. 개국 이래 최악의 전투였다는 1951년 5월 ‘현리전투’에서 희생을 최소화하고 현장을 빠져나온 18연대는 빠르게 한계령에 잠입해 오색천 주변에 진 치고 또 다른 기습을 노리던 6만 중공군에 치욕의 패배를 안긴다. 이어 곧바로 양양을 거쳐 김일성의 별장이 있었던 화진포로 진격해 오늘날의 동부 해안 전선을 만들었다. 18연대는 한 뼘의 땅이라도 더 찾아오겠다고 수색부대를 중심으로 고성, 원산, 내금강 일대까지 진출하며 위험한 작전을 펼쳤으나 휴전협정이 진행되며 지금의 휴전선으로 물러나야 했다. 그 현장마다에 ‘군인 박윤식’이 있었고, 그는 금강산 주변 작전 중 대퇴부 관통상을 입고 사흘을 버틴 끝에 구조돼 후송됐고 이후 군을 떠나 목회에 헌신했다(2010년 10월호 참조). 소천 몇 해 전 ‘그때 그 길’을 다시 찾은 박윤식 원로목사는 아무 말 하지 않은 채 북녘 땅을 한참을 바라보기만 했다고 당시 동행했던 이들은 전했다.

금강산을 뒤로 그 자리에 서기에, 이보다 합당한 누군가를 찾을 수 있을까. 그 젊은 날 “백골(白骨)이 되어서라도”를 외치고, 되뇌며 숱한 생사의 전장을 함께 했던 그 많던 백골부대 용사들이 70년 세월이 흘러 여남은 이만 남아 그곳에 섰다. 마침 눈부시도록 맑고 푸른 그곳 하늘과 바다가 검은 모자의 백골(白骨)과 비장하게 대비된다. 그 모든 것을 담은 구순 용사들의 표정들은, 그래서 뭐라 형언할 길이 없다.
용사들은 「오색 여호와이레 수양관」을 들러 지난해처럼 기념예배를 드렸고 이어 메달 수여식과 사진 전달식 등이 이어졌다. 권영해 전 국방장관은 이번 행사에 백골부대 용사 가운데 행사에 새로 참가한 9명에 메달을 수여 했는데, 애초 그에게는 4개의 메달뿐이었다고 한다. 휴전선 철조망을 녹여 만든 귀한 메달로, 신규 제작이 불가능한 상황인지라 고민 끝에 문득 수년 전 터키 6·25 참전 용사들에게 전달하려다 코로나 19 때문에 남겨둔 메달이 떠올랐고, 관계자를 통해 딱 5개 남은 메달을 전달받을 수 있었다. 병상에 누워 연락 두절 상태에 있던 이 관계자는 연결됐을 때가 막 회복한 직후였다고 한다. 권 전 장관은 “이 행사를 하나님의 준비하셨음을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금방울자매 특송, 가수 루비의 무대 등 여흥도 뒤따랐고, 용사들은 “귀하고 정성스러운 음식에 극진한 대접을 받고 돌아간다”고 감사했다. 구순의 용사들이 ‘그때 그 길’을 다시 갈 수 있었던 데에는 관할 ◦군단과 ◦◦사단 관계자들의 큰 배려와 도움이 있었다.

33.gif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6·25 참전 용사들의 사진을 찍어 전달하는 「프로젝트 솔져」로 이미 유명해진 라미 현 작가는 “교회에서 이런 일을 한다는 것에 크게 감명받았다”고 했다. 부산에서 전시회를 준비하던 그는 행사를 위해 왕복 12시간이 넘는 운전에, 온종일 사진 작업, 휴게소에서의 쪽잠까지 당일 만 24시간을 강행군했다. “사진은, 액자로 전달될 때 완성된다고 생각한다”는 라미 작가는 한 분 한 분 독사진 액자를 직접 전달했다.
‘헌신에 대한 헌정’이었고, 자부심에 대한 기록의 현장이었다.

참평안(취재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1391

[교회소식] 패티김 , 임태경 성도 러시아 공연 열린음악회

11월 14일 KBS 1TV 저녁5시 !! 패티김 성도, 임태경 성도가 출연하는 "열린음악회" 러시아 공연편이 방송됩니다. 성도님들의 많은 시청이 있으시길 바랍니다.

 
2004-11-10 8276
1390

[뉴스] 페르시아만에 매장된 석유의 비밀

[창2:10-14] 강이 에덴에서 발원하여 동산을 적시고 거기서부터 갈라져 네 근원이 되었으니 첫째의 이름은 비손이라 금이 있는 하윌라 온 땅에 둘렸으며 그 땅의 금은 정금이요 그 곳에는 베델리엄과 호마노도 있으며 둘째 강의 이름은 기혼이라 구스 온 땅에 ...

 
2004-03-10 7184
1389

[교회소식] 2009 장로 장립 예배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2:10)” 8월 30일 주일 3부 예배 시 모리아 성전은 엄숙하고도 감사와 감격의 도가니에 젖은 현장이었습니다. 충성스러운 하나님의 일꾼을 찾으시는 이 때, 하나님의 주권적인 은혜 가...

 
2009-09-01 6246
1388

[교회소식] 2007 세계선교 연합대성회 개회식

부흥 100주년, 말씀운동 50주년 희년기념 전 세계 30여개국, 100 교회 선교사와 성도들 참석 드디어 폭죽이 터졌다. 부흥 100주년, 말씀운동 50주년 희년을 기념하는 2007 세계선교 연합 대성회 개회식이 하늘을 가르는 폭죽의 폭음과 테잎 컷팅...

 
2007-07-31 6047
1387

[교역자소식] 청평푸른동산연수원 공사

목사님, 남여전도사님께서 모두 청평의 새로지은 푸른동산연수원 공사가 있어서 1박2일 일정으로 모두 가셨습니다. 설교하실 목사님 한분만 남으셨습니다. 관심과 기도부탁드립니다.

 
2004-03-10 5953
1386

"잊어버렸던 만남" 2008 황금종을 울려라

하나님 아버지의 뜨거운 열심이 올해도 황금종을 힘차게 울리게 하셨다. 하계 특별대성회 3일째(7.30) 저녁에 열린 성경퀴즈대회 "잊어버렸던 만남, 2008 황금종을 울려라"는 출전한 선수들의 뛰어난 실력과 역대 가장 뜨거웠던 응원전, 방청석 퀴즈의 열기로...

 
2008-08-01 5709
1385

[교회소식] 제4권 감사 찬앙예배

찬양하라 영원한 언약을! 노래하라 신비롭고 오묘한 섭리를! 25일 주일, 평강 성도들은 늦은 시간까지 모리아 한 산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주일 4부 예배(오후 7시)가 시므온·안나 성가대 주관 “구속사 시리즈 제4권 감사 찬양예배”로 드려졌기 때문입...

 
2009-10-31 5585
1384

[교회소식] 새생명축제 전도용 팜플렛 [5]

11월 13일(월) ~ 16일(목) 새생명축제 프로그램을 알리는 팜플렛이 발간 되었습니다. ※ 11월 13일 [봄_나를 이땅에 심으신 하나님] - 말씀 : 새생명은 천국 복음의 신비(마13:1-9, 18-23) - 영상 : "우리교회 이래서 좋다. 맛있는 교회" - 특별순서 : "...

 
2006-11-06 5473
1383

[광고]장순국(KBS"무인시대"출연)집사님 포토인터뷰

현재 인기리에 방영중인 KBS대하드라마 "무인시대"에 석린역으로 활약중이신 장순국집사님의 영상인터뷰를 함께 하였습니다. 인터뷰 보기 여기를 클릭

 
2004-04-07 5338
1382

쉐럴 맥컬리 선교사 천국환송예배

지난 9월 25일, 오전 6시 30분. 부천 성가병원 장례식장에서 아름다운 찬양소리가 울려퍼졌다. 본 교회 PCA에서 초창기부터 어린이들의 신앙과 영어를 지도했던 쉐럴 맥컬리 선교사의 천국환송예배였다. 이날이 추석 명절임에도 불구하고 100여명의 미스바 ...

 
2007-09-28 5066
1381

[교회소식] 국회에 울린 4천 성가대의 찬양

국회 신년 감사예배 구국 기도회 및 축하음악회 국회에 울려 퍼진 평강 4천 성가대의 승리의 개가 “넉넉히 이기느니라!” 2009년 1월 16일 금요일 대한민국 국회에서 평강 4천 성가대의 힘찬 찬양이 울려퍼졌다. 국제교회 선교단체 연합회(The Internationa...

 
2009-01-25 5006
1380

[교회소식] 목사 · 권사 임직예배

“나의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 증거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행20:24” 2010년 8월 8일 오후 2시30분 평강제일교회 모리아 성전에서는 목사 권사 임직 예배가...

 
2010-08-10 4972
1379

[교회소식] 2009년 하계특별대성회 넷째날

올 여름의 웅장한 말씀 잔치는 어느덧 아쉬움의 여운을 남기며 3박4일의 일정을 은혜 안에서 마쳤습니다.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함께 넘치는 영육의 양식을 먹고 마시며 생활했던 모든 성도는 ‘승리자’입니다. 고열의 날씨였기에 말씀을 받으며 온몸에 ...

 
2009-08-06 4795
1378

[교회소식] 전국여선교회세미나

여주 평강제일교회에서는 웃음 포옹 잔치가 열렸다. 지난 11일(금) ~ 12일(토) "2008 전국여선교회세미나(전여세)"가 열린 것. 전국에서 몰려든 여선교회 회원들로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이 떠들석하다. 오랜만에 만나 인사를 나누며 전여세의 시작을 알렸다. ...

 
2008-04-15 4776
1377

[교회소식] 「성경족보」 세미나

“유구한 역사 속에서 세계 최초로 성경 족보를 통한 구속사 해석 제시” 인류의 시조인 아담은 그 후손들과 어떻게 살았을까? 또한, 횃불 언약의‘4대 만에 돌아오리라’는 예언이 성취된 692년의 과정은 어떠했으며,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 생활동안 42회 진 ...

 
2009-10-17 4720
1376

[교회소식] 전도용 참평안 특별호 발간

전도를 위한 ‘참평안’특별호가 발간됐습니다. 꼭 교회로 모셔오고 싶은 분들에게 마음을 다해서 전해 드릴 수 있는 선물입니다. 정성을 다해 드려야 할 선물인만큼 내용과 디자인 모두에서 세상 어디에도 손색이 없는 저널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우...

 
2009-04-21 4720
1375

[교회소식] 권주식 목사님(울산 신광교회) 초청 설교

8월 21일 주일2부 예배는 울산 노회장을 지내신 권주식 목사님을 모시고 설교를 들었습니다. 10년 만에 모리아성전 강단에 서신 목사님은 “복음의 능력(본문 눅4:18-19)”이라는 말씀을 통해 ‘복음의 능력을 믿고 나아가 죄를 사함 받고, 형통의 복과 능력을 누...

 
2005-08-22 4719
1374

[광고] 평강 선교원이 개강되었습니다.

미래의 선교사역을 담당할 선교원 어린이들의 입학식이 있었습니다. 장 소 : 야베스 성전 1층 교육시간 : 종일반 오전 8:30 - 오후 07시 반일반 오전 09:00 - 오후 02시 나 이 : 3세 - 7세 연락처 : 2618-6052 입학을 원하시는 부모님께서는 연락주세요. 아래 ...

 
2004-03-03 4705
1373

[집회] 평강의 날

평강의 날모리아 성전에서 집회가 있었습니다 시간 : 2004년 3월 1일 오전 9시 본문 : 창12:1-4 엡1:3-4 제목 : 예정된 축복을 받자. 평강의 날을 맞이하여 국내외 지교회에서 많은 성도님들께서 예배에 함께 하였습니다. 주일집회 때 만큼이나 북적거렸던 성...

 
2004-03-02 4697
1372

[교회소식] 2006년 새생명 축제

2006년 새해에 형용할 수 없는 기쁨과 감사로 주안에서 밝고 눈부신 한해를 시작을 하였습니다. "믿음과 경건으로 하나님과 동행하며 비전이 충만한 교회(딛1:1, 창5:24, 잠29:18)" 표어를 가슴에 품고, 첫번째 비전으로 1+1운동을 전개하였고, 성도 한 분 ...

 
2006-11-17 4690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