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HOME > 평강뉴스 > 포토뉴스
글 수 1,391
  • RSS
31.gif


깊은 주름 가득한 얼굴에, 험악한 검은색 백골(白骨) 모자. 영 어색하면서도 고개가 끄덕여지곤 하는 게 조화와 부조화를 오간다. 구순(九旬)의 나이에 독(獨)사진이면, 필경은 영정(影幀)을 떠올리기 마련. 허나 숱한 사선(死線)을 넘어온 역전의 용사들에게는 다를 수 있다. 동년배가 겪었을 비애와 세월의 무게 이상의 무언가가 황혼의 기운을 압도한다. 헌신에 대한 자부심일까. 담담하면서도 읽어내기 어려운 복잡한 인상에 일단의 의지가 엿보인다. 마음 깊은 곳 자리한 의무감은 사라지지 않은 듯, 백골과 어울려 불사(不死)의 강인함마저 느끼게 해준다. 사진은 아름다운 표정을 찾지 않았다. 그들의 얼굴에 담긴 역사를 좇은 듯하다.
18연대 용사들의 등 뒤로는 바로 북녘땅이다. 지척에 금강산(金剛山) 자락이 보이고 구선봉 또는 낙타봉이라 불리는 봉우리가 선명하다.
‘선녀와 나무꾼’ 이야기의 배경으로 알려진 ‘감호’와 삼일포의 해금강(海金剛)이 눈에 들어온다. 풍광은 수려하나, 현실은 냉엄하다. 멀리 국지봉에는 북한군 레이더 기지가 있고, 단단한 바위 곳곳을 파고 들어간 북한군 초소들이 즐비하다. “되찾아야 할 땅을 배경으로 삼았다”고 사진작가 현효제(라미 현) 씨는 말했다.

32.gif


38선 이북에 위치한 이 땅을 처음 되찾은 건 바로 18연대 용사들이었다. 71년 전 낙동강 전선을 지켜내고 북상했던 국군은 38선에서 며칠을 멈춰서 있었다. 전쟁 이전의 분계선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유엔군 사령부의 지시 때문이었다. 그러나 이승만 대통령은 독자적으로 진격 명령을 내렸고, 1950년 10월 1일 양양에서 38선을 최초로 돌파했던 게 3사단 18연대였다. 그러나 그해 겨울 중공군의 개입으로 후퇴의 후퇴를 거듭하던 국군은 다시 이 땅을 빼앗겼다.

그곳을 기어이 재탈환한 것도 그들이었다. 개국 이래 최악의 전투였다는 1951년 5월 ‘현리전투’에서 희생을 최소화하고 현장을 빠져나온 18연대는 빠르게 한계령에 잠입해 오색천 주변에 진 치고 또 다른 기습을 노리던 6만 중공군에 치욕의 패배를 안긴다. 이어 곧바로 양양을 거쳐 김일성의 별장이 있었던 화진포로 진격해 오늘날의 동부 해안 전선을 만들었다. 18연대는 한 뼘의 땅이라도 더 찾아오겠다고 수색부대를 중심으로 고성, 원산, 내금강 일대까지 진출하며 위험한 작전을 펼쳤으나 휴전협정이 진행되며 지금의 휴전선으로 물러나야 했다. 그 현장마다에 ‘군인 박윤식’이 있었고, 그는 금강산 주변 작전 중 대퇴부 관통상을 입고 사흘을 버틴 끝에 구조돼 후송됐고 이후 군을 떠나 목회에 헌신했다(2010년 10월호 참조). 소천 몇 해 전 ‘그때 그 길’을 다시 찾은 박윤식 원로목사는 아무 말 하지 않은 채 북녘 땅을 한참을 바라보기만 했다고 당시 동행했던 이들은 전했다.

금강산을 뒤로 그 자리에 서기에, 이보다 합당한 누군가를 찾을 수 있을까. 그 젊은 날 “백골(白骨)이 되어서라도”를 외치고, 되뇌며 숱한 생사의 전장을 함께 했던 그 많던 백골부대 용사들이 70년 세월이 흘러 여남은 이만 남아 그곳에 섰다. 마침 눈부시도록 맑고 푸른 그곳 하늘과 바다가 검은 모자의 백골(白骨)과 비장하게 대비된다. 그 모든 것을 담은 구순 용사들의 표정들은, 그래서 뭐라 형언할 길이 없다.
용사들은 「오색 여호와이레 수양관」을 들러 지난해처럼 기념예배를 드렸고 이어 메달 수여식과 사진 전달식 등이 이어졌다. 권영해 전 국방장관은 이번 행사에 백골부대 용사 가운데 행사에 새로 참가한 9명에 메달을 수여 했는데, 애초 그에게는 4개의 메달뿐이었다고 한다. 휴전선 철조망을 녹여 만든 귀한 메달로, 신규 제작이 불가능한 상황인지라 고민 끝에 문득 수년 전 터키 6·25 참전 용사들에게 전달하려다 코로나 19 때문에 남겨둔 메달이 떠올랐고, 관계자를 통해 딱 5개 남은 메달을 전달받을 수 있었다. 병상에 누워 연락 두절 상태에 있던 이 관계자는 연결됐을 때가 막 회복한 직후였다고 한다. 권 전 장관은 “이 행사를 하나님의 준비하셨음을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금방울자매 특송, 가수 루비의 무대 등 여흥도 뒤따랐고, 용사들은 “귀하고 정성스러운 음식에 극진한 대접을 받고 돌아간다”고 감사했다. 구순의 용사들이 ‘그때 그 길’을 다시 갈 수 있었던 데에는 관할 ◦군단과 ◦◦사단 관계자들의 큰 배려와 도움이 있었다.

33.gif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6·25 참전 용사들의 사진을 찍어 전달하는 「프로젝트 솔져」로 이미 유명해진 라미 현 작가는 “교회에서 이런 일을 한다는 것에 크게 감명받았다”고 했다. 부산에서 전시회를 준비하던 그는 행사를 위해 왕복 12시간이 넘는 운전에, 온종일 사진 작업, 휴게소에서의 쪽잠까지 당일 만 24시간을 강행군했다. “사진은, 액자로 전달될 때 완성된다고 생각한다”는 라미 작가는 한 분 한 분 독사진 액자를 직접 전달했다.
‘헌신에 대한 헌정’이었고, 자부심에 대한 기록의 현장이었다.

참평안(취재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391

[집회] 평강의 날

평강의 날모리아 성전에서 집회가 있었습니다 시간 : 2004년 3월 1일 오전 9시 본문 : 창12:1-4 엡1:3-4 제목 : 예정된 축복을 받자. 평강의 날을 맞이하여 국내외 지교회에서 많은 성도님들께서 예배에 함께 하였습니다. 주일집회 때 만큼이나 북적거렸던 성...

 
2004-03-02 4697
1390

[교역자소식] 문막봉사를 위해 새벽에 문막으로 출발하셨습니다.

평강제일교회 목사님, 전도사님들께서는 새벽 작업을 위해 어제 새벽 (3월1일)에 문막으로 출발하셨습니다. 남선교회 회원들도 동참하기 위해서 문막으로 떠났습니다. 작업내용은 문막에 밭을 만드는 작업과 화장실 배수로 공사입니다. 교역자님들과 남선교회...

 
2004-03-02 4008
1389

[광고] 요셉선교회에서는 뮤지컬 스타를 모집합니다

청년 1,2,3부가 연합으로 뮤지컬 'The way'(가제)를 제작합니다. 공연일정은 5월말-6월초로 예정돼 있구요. 전도와 10배 부흥을 위해 기획된 행사입니다. 교회 나가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전도 대상자들을 보다 자연스럽게 교회로 초청하고 거부감 없이 예수님...

 
2004-03-03 3734
1388

[교역자소식] 문막 공사 눈으로 연기

이제 서울에서는 눈 보기가 어렵지요. 문막에서는 아직도 눈 구경을 할 수가 있다고 합니다. 오늘 눈 소식이 있어서 아이콘 작업을 할수 없다는 업자의 말에 따라 작업이 몇일 연기되었다고 합니다. 오늘 목사님들과 전도사님들께서는 모두 서울로 올라 오셨습...

 
2004-03-03 4444
1387

[헵시바] 연합청지기 예배

청년 1부 헵시바에서 연합청지기 예배를 드립니다 일시 : 2004년 3월 8일 오후 6시30분 장소 : 서강대 마태오관 여러 헵시바들과 평강 성도님들의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2004-03-03 4290
1386

[광고] 요셉 전도왕 시상??

요셉선교회에서는 연말과 상반기 두차례에 걸쳐 요셉 전도왕을 시상합니다. 상반기 전도왕은 6월말까지 가장 많은 사람을 전도해서 정회원으로 만든 요셉에게 돌아가며 최저 자격기준은 2명 이상 전도자입니다. 그리고 교회 안에서 기관활동을 제대로 안하던 ...

 
2004-03-03 3638
1385

[광고] 평강 선교원이 개강되었습니다.

미래의 선교사역을 담당할 선교원 어린이들의 입학식이 있었습니다. 장 소 : 야베스 성전 1층 교육시간 : 종일반 오전 8:30 - 오후 07시 반일반 오전 09:00 - 오후 02시 나 이 : 3세 - 7세 연락처 : 2618-6052 입학을 원하시는 부모님께서는 연락주세요. 아래 ...

 
2004-03-03 4705
1384

[집회소식] 오늘과 내일은 특별집회로 드려집니다.

오늘과 내일은 특별집회로 드려집니다. 모두 참석하셔서 은혜받으시고 사순절을 경건하게 준비하는 성도님들 되시기 바랍니다. 일시 : 3월 4~ 5일 장소 : 모리아 성전

 
2004-03-04 4077
1383

[헵시바동정] 13일 온수역 노방전도

청년 1부 헵시바들은 10배 부흥을 위한 노력으로 매주 토요일 온수역 노방전도에 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다음은 헵시바의 노방전도 후기입니다. 이번 주 온수역 노방전도는 정말 많은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은혜가운데 (물론 다른 주가 은혜가 안됐다는 건 아...

 
2004-03-04 4057
1382

[광고] 특별집회 연합성가대가 섭니다.

3월 5일 금요특별집회찬양은 연합성가대가 섭니다. 연습시간 : 오후 6시 30분 장 소 : 미스바 성전 청년 1,2,3부 청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2004-03-05 4128
1381

[요셉동정] 한밤의 제설작업

오늘은 목요 특별집회가 열렸던 날입니다. 오랜만에 모리아 성전이 2층까지 찬 모습이어서 뿌듯했습니다. 원로목사님께서는 심한 감기로 목 상태가 매우 안 좋으신데도 화상 생방송으로 말씀을 선포해 주셨습니다. 말씀을 받는 도중 서설이 쏟아지기 시작했습...

 
2004-03-05 3582
1380

[축하] 1대교구 김길동 집사님, 김영희 집사님 축하합니다

김길동 집사님, 김영희 집사님 축하합니다. 지난 2월 21일 토요일 치뤄진 활선 1급 자격시험에 합격하셨습니다. 비가 오는 가운데에도 김성준 군의 결혼식도 원로목사님의 주례로 성황리에 잘치뤄졌고 비오는 날 시험보느라 고생하더니 정말 축하드립니다. ...

 
2004-03-05 3397
1379

[광고] 전도실전특강!!

'전도해야 한다'는 의무감은 가지고 있지만 막상 '어떻게 전도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좀 막막하신가요? 요셉선교회에서는 '전도 실전특강'특강을 준비했습니다. 특강을 통해 좀더 구체적인 전도의 방법을 배우고 실전훈련을 쌓으시기 바랍니다. 특강 순서는 다...

 
2004-03-06 3431
1378

[헵시바동정] 솜사탕기계를 전도용으로??

헵시바에서 노방 전도용으로 솜사탕기계를 샀다고 합니다. 벌써 두 주정도 가지고 나가서 달콤한 솜사탕과 송이꿀같은 말씀을 전했다고 합니다. 지난 주에는 1대교구에서 한 성도님이 지나가시다가 2만원을 구제긍휼헌금으로 드리기도 했다고 하네요. 온수 노...

 
2004-03-06 3324
1377

[광고] 교회 쓰레기장 운영 계획....작은것부터...

모든 쓰레기는 아래 수거기준에 의하여 다음과 같이 시행해 주시기 바랍니다. 1. 재활용품 : 유리, 고철, 캔, 플라스틱, 스치로폼, 종이류 등 6종 2. 일반 쓰레기 : 규격봉투 사용(10, 20, 50, 100L) - 각 기관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는 모아서 마르다 식...

 
2004-03-06 3333
1376

[광고] 장로월례기도회가 부부동반으로 있습니다.

3월 4일 오후5시부터 여호사밧성전에서 장로월례기도회가 있습니다. 이날은 특별히 (부부동반) 아비가일회와 함께 모임을 가지신다고 합니다.

 
2004-03-06 3927
1375

[남선소식] 만대산에 무사히 다녀왔습니다.

평강의 날에 문막 봉사 다녀온 남선교회의 문막일지입니다. 평강의날 새벽 06시30분 2대의 BUS와 개인차량을 이용하여, 120명의 남선회원들은 밭가는역사에 동참하기 위하여 만대산 문막수양관으로 향하였습니다 . 2시간남짓 걸려 도착한 문막수양관 3월의 만...

 
2004-03-06 3552
1374

[중보기도]정지훈장로님의 쾌유를 기도합니다.

1대교구 교구 장로님이신 정지훈 장로님께서 서울대 병원에 입원, 1차 수술을 마치시고 화요일(3월 9일) 경에 2차 수술을 받으신다고 합니다. 뜨거운 합심기도를 부탁드립니다. 이번 기회에 강건하게 회복되셔서 교구와 교회에 기둥같은 장로님으로 사명...

 
2004-03-07 3972
1373

[광고] 청년기관에서 사순절 새벽예배가 시작됩니다.

3월 8일부터 각 기관에서 새벽예배가 시작됩니다. 요셉선교회 는 월요일~ 금요일 (3월8일~4월3일) 새벽 5:00 드보라 성전 에서 새벽예배가 있습니다. 헵시바선교회 는 매주 화요일~ 토요일 새벽 6:30 교육관 3층 에서 새벽예배가 진행중에 있습니다. 이번주는 ...

 
2004-03-07 3187
1372

[행사광고] 유치부 조별 찬양율동잔치

호흡이 있는 자마다 여호와를 찬양할지어다 할렐루야 (시 150:6) 유년 주일학교 교육 1부 유치부에서 조별 찬양 율동잔치를 합니다. 대상 : 5,6세 일시 : 3월 21일 오전 9시 장소 : 야베스 성전 1층 8개 각 조의 어린이들이 출연하여 약 40분간의 잔치가 벌어...

 
2004-03-07 3223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