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HOME > 평강뉴스 > 포토뉴스
글 수 1,398
  • RSS
행복이 넘치는 영아부 4월 1째주 소식입니다

1. 부활주일인 4월 11일 성극이 있습니다
이번 성극은 선생님들이 모두 참석하는 성극입니다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2. 영아부 카페에 반별찬양 율동대회 사진과 주보 및
여러 소식이 업데이트 되었습니다
어린이들과 학부모님들이 잘 활용하실 수 있도록
반 아이들과 학부모 등 많은 분들에게 홍보 부탁 드립니다.
주소는 http://cafe.daum.net/pkbaby

3. 4월 한달은 사진 Contest가 있습니다
제목은 [웃음] 입니다...
우리 아이들의 맑고 깨끗한 웃음을 영아부 홈페이지 자료실에 올려 주세요
컴퓨터가 안되시는분들은 사진을 주시면
영아부 카페로 올려 드리겠습니다
시상식도 있다고 합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다음은 영아부 부활절 성극 대본입니다.
 
예수님이 주신 책

☞ 때 : 일제의 박해가 극에 달하던 시대.
☞ 곳 : 평안 경찰서 서장실과 시내.
☞ 나오는 사람들
▷ 서장 - 평양 경찰서장, 일본인 50세쯤.
간사하고 자기 자신에게 유익한 일이라면 무엇이든 하는 그런 인물.
▷형사부장 - 일본인 40세쯤.
서장을 무서워하고 서장의 눈치를 보는 일에 아주 익숙해져 있음.
▷ 비서 - 일본인 30세쯤.
서장을 안 좋게 생각하고 있음.
▷ 순사 1, 2 - 일본인 순사
한국인을 매우 깔보는 성격을 가지고 있다.
▷ 김집사, 박집사 - 한국인 기독교인.
믿음이 아주 좋은 기독교인
▷ 최목사 - 한국인 목사
젊고 열심히 예수님을 섬기는 목사

◈ 무대
무대 좌우로 평양 시내가 펼쳐져 있고, 모란봉이 보인다.
무대 중앙은 서장실로 꾸며서, 문이 열리면 서장실이 되고, 닫아 버리면 시내가 되도록 꾸민다.
해설 : (음악이 흐른다)지금은 일제 시대의 평양입니다. 당시에는 예수님을 마음놓고 자유스롭게 믿을 수가 없었습니다. 마침 부활절이 되어서 준비가 한참인데, 또 일본 사람들이 예수님의 부활을 찬양하는 행사를 방해하려 하는군요. 자! 여러분 같이 보도록 하겠습니다.
 
제 1 장
(막이 열리면 서장이 안락의자에 깊숙이 파묻힌 채 골몰히 생각에 잠겨 있다. 간간이 한숨을 쉬다가 일어나서 뚜벅뚜벅 걸어다닌다. 멀리서 기적 소리가 들린다.)
서장 - 다시 제자리 돌아가 앉으며 벨을 누른다.)
(삑! 하는 벨소리.)
비서 - 노크를 하고 들어온다. 습관적으로 넥타이를 고쳐 맨다.)  부르셨습니까?
서장 - (그 소리에는 대답도 하지 않고 창 밖으로 시선을 돌린 채)  형사부장이노 들어오라고 해.
비서 - (자세를 고쳐 서며) 하이! (비서, 밖으로 나간다.)
서장 - (책상 위에 지휘봉을 들어서 손바닥을 툭툭 때려본다.)
형사부장 - 흰 테의 도수 높은 안경을 쓰고 있다. 가볍게 목례)
서장 - (손으로 의자를 가리키며) 앉으시오!
형사부장 - 서장이 가리키는 의자에 조심스레 앉는다. 서장의 얼 굴을 바라보지만 서장은 여전히 지휘봉으로 손바닥만 두드릴 뿐이다. 그게 형사부장을 아주 초조하게 만든 다.)
서장 - (밖을 내다보며)요즈음 기독교인들이노 동태가 어떻습니 까?
형사부장 - 여전히 비협조적입니다.
서장 - 요즘 “부활절”인가 먼가 때문에 부산이노하다면서
서장 - (지휘봉을 두드리는 행동을 계속한다.) 자네들은 무얼하고 있었나?
형사부장 - (허리를 굽이며) 하이! 주시하고 있습니다. 근데 그 데 아주 곤란합니다.
서장 - 지휘봉을 두드리는 행동을 멈추며 처음으로 형사부장의 얼굴을 내려다본다.) 무엇이 곤란하단 말인가?
형사부장 - (긴장하며) 목사들이 노골적으로 부활에 대한 설교를
하는 것이 아니고, 성경을 풀어 가면서 은근히 부활절에 대해 설교를 하고 있습니다.
서장 - 부활에 대한 내용이 적혀 있는 부분이 어느 부분인가?
형사부장 - 하이, 마태복음을 중심으로 해서 몇 권 있습니다.
서장 - 마태복음이라면 예수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다는 말도 안 내용이 써 있다는 부분이 아닌가?
형사부장 - 하이, 그렇습니다.
서장 - (다시 지휘봉을 흔들며) 그렇다면...?
형사부장 - (시장의 얼굴을 쳐다본다.)
서장 - 형사부장이 자신의 얼굴을 쳐다보고 있다는 것을 의식하 며) 성경을 읽지 못하게 하면 되겠군.
형사부장 - (난처한 얼굴로) 그건 곤란합니다.
서장 - (노려보며) 무슨 이유 때문인가!
형사부장 - (안경테를 올리며) 기독교인들은 성경을 하나님이 주신 말씀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만약 성경을 못 읽
게 한다면 반발이 심할 것입니다.
서장 - 그렇다면 목사들이 공공연히 부활인가 먼가를 설교하는 것을 보고만 있어야 한다는 말인가.
형사부장 - (대답을 못 한다.)
서장 - 손에 든 지휘봉을 신경질적으로 치며 일어선다.) 방안 을 왔다갔다 한다.) 이 일을 어쩌나?
형사부장 - (무슨 생각을 하다) 좋은 방법이노 떠올랐습니다.
서장 - (형사부장을 바라보며) 그게 먼가?
형사부장 - 부활절에 관한 부분만 못 보도록 하는 것입니다.
서장 - 눈에 빛이 나며 비시시 웃는다.) 그래, 바로 그거야!
형사부장 - (굳었던 얼굴이 풀린다.)마태복음 등 부활에 관련 된
부분은 찢어 버리도록 명령을 내리겠습니다.
서장 - (웃음을 터뜨리며) 으하하하! 그게 좋겠군.
형사부장 - 목사들도 마태복음이나 부활에 관한 설교는 못하도록 하겠습니다.
서장 - 으하하하! 좋아, 좋아!
형사부장 - (손수건으로 이마의 땀을 닦는다.)
서장 - (다시 의자에 가 앉아서 지휘봉을 치며) 당장 시행해!
형사부장 - (일어서서 경례하며) 하이!
(형사부장은 퇴장하고, 서장실의 문도 닫힌다.)

제 2 장
김집사 - (두루마기를 입고 성경책을 들고 나온다.)
박집사 - (맞은 편에서 나오는데, 보자기를 들었다.)
김집사 - 박집사님, 안녕하셨시유?
박집사 - 김집사님, 그게 성경책아니여유?
김집사 - 허허! 박집사님은 빨간 성경책도 못 알아보시유?
박집사 - (당황해 하면서 얼른 사방을 쳐다본 후에) 그게 아니어 유. 어른 감추시유.
(박집사, 성경책을 김집사의 두루마기 속으로 집어넣는다.)
김집사 - (영문을 모르고) 왜 이러셔유?
박집사 - 김집사는 소문도 못 들어셨나 보지유?
김집사 - 무슨 일이 생겼나유?
박집사 - 큰일났어유! 일본 총독부에서 마태복음이나 부활절에 관한 내용은 찢어 버리라는 명령을 내렸대요
김집사 - (놀라서) 저런! 저런!
박집사 - 그래서 저도 성경책을 감추고 다닙니다요.
김집사 - 야단났군요, 내 성경책은 우리 아버지가 가보로 물려준 귀한 성경이어유.
박집사 - 잘 간수해야 겠네유.
(이 때, 호루라기 소리)
박집사 - (얼굴이 파래지며) 일본 순사여유.
김집사 - 어서 피합시다요.
(자리를 뜨려 하는데, 일본 순사 두 명이 나타난다.)
순사 1 - 잠깐 서 있으시오.
(두 집사 엉거주춤 선다.)
순사 2 - 어디 가는 중이시므니까?
김집사 - 저... 저...
순사 1 - 빨리빨리노 말하시오.
김집사 - (거짓말 할 수가 없어서) 예배당에 가는 길인데유.
(순사 1, 2 서로 고개를 끄덕인다.)
순사 2 - 성경책 내 놓으시오.
(두 집사의 얼굴이 창백하다.)
박집사 - (애원하는 얼굴로) 저..., 순사 나으리!
순사 1 - 어서 내 놓으시오.
박집사 - 내 말 좀 들어 보시유.
순사 2 - 빨리 안 내놓겠스므니까?
김집사 - 순사 나으리!
순사 1 - 순사 나으리고 개나리고 필요 없으므니다.
순사 2 - (김집사의 손을 홱 잡아챈다.)
(김집사의 두루마기 속에서 감추어져 읽던 성경책이 떨어진다.)
(순사가 웃으며 주우려 하자)
김집사 - (쓰러져서 성경책을 부여잡으며) 안 돼유!
(순사 1, 성경책을 움켜잡은 김집사의 손을 구둣발로 밝는다.)
김집사 - (신음 소리) 으으으...
(순사 2, 발로 김집사를 걷어찬다.)
(김집사, 맥없이 쓰러진다.)
순사 1 - (성경책을 집어들고, 마태복음과 부활절과 관련된 부분
을 찢어 버린다.)
김집사 - (울음이 가득한 목소리로) 안 되유!
순사 1 - (찢어 낸 성경책을 갈기갈기 찢어버린다.)
김집사 - 으흐흐... 주여! 이 죄을 용서 하소서!...
(박집사, 보자기를 들고 후다닥 도망친다)
순사 2 - 저 노므, 도망이노 간다!
(순사 2, 호루라기를 꺼내어 분다.)
(순사 1, 박집사를 좇아 무대 밖으로 뛴다.)
(무대 밖에서 소리만 들린다.)
순사 1 - 어딜 도망가! 성경책 내 놓아!
박집사 - 안 되유!
(박집사를 치는 소리)
순사 1 - 못 내 놓겠소?
(옥신각신 다투는 소리) (성경을 빼앗겼는지 박집사의 우는소리)
순사 1- (무대로 나오며 찢어온 성경을 갈기갈기 찢어 뿌린다.)
순사 1 - 으흐흐... (시를 읊듯) 성경책이여! 안녕히 가라!
순사 2 - 으흐흐... (익살맞게) 나도!
(순사 1, 2 웃으며 퇴장한다.)
김집사 - (성경책을 품에 안고 눈물을 흘린다.)
(밖에서도 박집사의 통곡소리가 들린다.)
(김집사, 성경을 안고 비틀거리며 나간다.)
제 3 장
(닫혔던 서장실 문이 열린다.)
(서장이 지휘봉을 들고 있다.)
형사부장 - (최목사를 앞세우고 들어온다.)
서장 - 이 사람이 그 고집불통 목사인가?
형사부장 - 하이!
(최목사는 심한 고문을 받은 듯 피곤한 얼굴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서장 - (애써 부드러운 목소리로) 이보시오, 최목사!
서장 - (책상 위에 있는 서류를 보며) 여기 조서가 꾸며 있소. 예
수 그리스도가 당신들을 해방시켜 준다고 했소.
최목사 - 그건 죄에서의 해방이요.
서장 - 아니오! 그건 일본으로부터의 해방을 이야기하는 거겠지.
최목사 - 나는 성경말씀을 설교했을 뿐이요.
서장 - 당신들은 알다가도 모르겠소. 거짓말투성이인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생각한단 말이요!
최목사 - (피곤한 얼굴로 서장의 얼굴을 노려본다. 갑자기 배를
움켜쥐고 비틀거린다.) 아이구 아파라....
서장 - (당황해서)왜 그러시오?
최목사 - 아이구 아파, 아이구...(계속 바둥거린다.)
서장 - (형사부장에게 역정을 낸다.) 뮐하고 있는가! 어서 의사를
불러와!
형사부장 - 하이!
최목사 - (형사부장이 나가려고 하자, 배를 움켜쥔 채) 형사부장 나리, 그만 두시오.
(형사부장, 나가려다 멈추어 선다.)
최목사 - (얼굴을 찡그린 채)성경이나 있으면 좀 갖다 주시오.
(서장, 영문을 몰라서 서 있다가 형사부장에게 명령한다.)
서장 - 창고에 있는 성경을 가져와!
형사부장 - 하이!
(밖으로 나가더니, 곧 먼지가 묻은 성경책을 들고 온다. 그 동 안에 최목사는 아파서 신음한다.)
(서장, 건네주라는 신호, 형사부장 최목사에게 성경을 내민다.)
최목사 - (성경을 받아들고 몇 줄을 읽더니 웃으며) 햐~ 이젠 살았다.
서장 - (어이가 없어서) 무슨 짓이요!
최목사 - 나는 마음에 깊은 병이 있다오. (성경을 보이며)이 약이 없으면 나는 못 삽니다.
서장 - (지휘봉으로 성경을 건드리며) 이게 무슨 약이란 말이요?
최목사 - 신약과 구약이라는 약이지요.
서장 - (그제야 놀림 당한 것을 알고) 이 놈이 날 조롱하다니!
(지휘봉으로 최목사를 내리친다.)
최목사 - (맞으면서도 손을 하늘로 벌리며 웃는다.)
서장 - (이상해서 때리는 것을 멈추고) 무엇이 즐거워 웃으시오?
최목사 - 암! 즐겁지요. 당신이 때리는 매자국마다 하늘나라에 가면 별을 달아줄거요!
서장 - 그래! 그러면 내가 손해를 보겠는데! 이 나쁜 놈에게 별을 달아줄 수는 없지!
(형사부장에게) 감옥에 쳐 넣어!
형사부장 - 하이!
최목사 - (즐거워서)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서장, 형사부장, 눈이 휘둥그래해 진다.)
형사부장 - 최목사, 왜 그러시오?
최목사 - 그 동안 전도하느라 기도를 한 번도 못했는데, 감방에 들어가면 실컷 기도하게 되었으니 얼마나 좋습니까!
서장 - 좋다고? 그럼 안되지! 이 나쁜 놈에게 좋은 시켜 줄 수는 없지! 총살시켜!
형사부장 - 하이!
최목사 - 할렐루야 껑충 껑충 일어서서 뛴다.)대단히 감사합니다.
(서장, 형사부장, 이젠 놀란다.)
형사부장 - 당신을 죽이겠다는 데, 왜 감사하시오?
최목사 - 오늘 죽으면 저녁에는 하늘나라에 가게 되니, 얼마나 좋습니까!
서장 - 안 돼! 저 나쁜 놈을 하늘나라에 보낼 순 없어! 죽이지 말고 쫓아 버려!
형사부장 - 하이!
(형사부장, 최목사를 데리고 나갔다가 혼자 들어온다.)
서장 - (화가 나서 씨근덕거린다.) 인간이 실성을 했어!
형사부장 - (심각한 얼굴로)서장님, 최목사는 미치지 않았습니다.
서장 - (형사부장을 노려 본다.)
형사부장 - (정면으로 대하며) 미친 사람은 나와 서장님, 그리고 성경을 못 읽게 하는 일본인들입니다.
서장 - 벌떡 일어나며 호통을 친다.) 뭐얏!
형사부장 - (조금도 굴하지 않은 담담한 어조로) 저는 그 동안 많은 그리스도인들을 고문했습니다. 그들은 죽기까지
성경을 사랑했습니다. 또한 부활하신 예수님도요. 생 명을 잃어 가면서도 성경을 사랑하는 것이 이상스러
워 저도 몰래 성경을 읽게 되었습니다.
서장 - (부들부들 떤다.)
형사부장 - 그러다가 저도 기독교인이 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었습니다. 저 또한 예수님을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서장 - (흥분해서) 당장 파면인줄 알아!
형사부장 - 그러실 것 없습니다. 이렇게 사표를 써 가지고 왔으니까요. (안주머니에서 봉투를 꺼내어 책상 위에 놓
는다.) 저는 일본으로 돌아가서 예수님을 믿겠습니다. 안녕히 계십니다.
(형사부장, 목례를 하고 나간다.)
서장 - (물끄러미 그 모습을 보자, 흥분이 극에 달하여) 미쳤어! 모두 미쳤어! (성경을 손에 들고 노려보며) 이 책이 무엇이기에 사람을 미치게 하는가! (괴로워서 비틀거린다.) 아! 나도 미칠 것 같구나. (머리를 감싸쥐며 쓰러진다.)
(음악이 흘러나온다.)
음성 - “ 믿고 세례를 받는 사람은 구원을 얻을 것이요,
믿지 않는 사람은 정죄를 얻으리라.”
------------------------ -------------------------------------------------------------------

<<대본은 영아부카페에서 가져왔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98

제 3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여주, 평강제일연수원] file

제 3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오직 예수, 오직 성경 _행 4:12, 벧후 1:20-21 2018. 10. 26. - 11. 01. / 평강제일교회, 여주 평강제일연수원 | 10. 29. 월 - 11. 01. 목 / 여주, 평강제일연수원 세미나 개최 직전 내린 비...

 
2018-11-16 518
97

제 3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구속사 말씀 강의 / Proclaim 2018, HR Lectures] file

제 3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오직 예수, 오직 성경 _행 4:12, 벧후 1:20-21 2018. 10. 26. - 11. 01. / 평강제일교회, 여주 평강제일연수원 | 구속사 말씀 강의 / Proclaim 2018, HR Lectures 세미나 기간 동안...

 
2018-11-21 420
96

제 3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final] file

제 3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오직 예수, 오직 성경 _행 4:12, 벧후 1:20-21 2018. 10. 26. - 11. 01. / 평강제일교회, 여주 평강제일연수원 Proclaim 2018 A Global Conference For Preachers Of Redemptive History ...

 
2018-11-22 445
95

휘선문화재단, 평강성서유물박물관 개관 20주년 감사예배 file

휘선문화재단, 평강성서유물박물관 개관 20주년 감사예배 2018년 11월 11일 주일, 평강제일교회 모리아성전 지난 11월 11일 주일 3부 예배는 휘선문화재단 및 평강성서유물박물관 개관 20주년 감사예배로 드려졌습니다. ...

 
2018-11-29 590
94

추수감사주일예배 file

추수 감사 주일 예배 감사하라, 그 인자하심이 영원하리로다! | 추수감사주일예배 2018년 11월 18일 / 모리아성전, 평강제일교회 지난 11월 18일, 2018년도 추수감사주일을 맞이하여 각자에게 허락해주신 ...

 
2018-12-01 533
93

'2018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 휘선 설교집 출간감사예배 file

'2018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 휘선 설교집 출간감사예배 Thanksgiving Service for Day of Victory and Publication of Huisun Sermon Book | 한해가 저물어가는 12월 17일, 에헤라 좋구나! 12월 17일 월요일 오전, 구속사 ...

 
2018-12-28 630
92

2018 평강가족 성탄축제, 성탄전야예배 file

큰 기쁨 좋은 소식 2018 평강가족 성탄축제, 성탄전야예배 2018년 12월 24일 오후 7시, 모리아성전 | 오! 거룩, 거룩한 밤, 구주가 나신 밤 거룩한 성탄전야의 모리아 성전, ‘큰 기쁨 좋은 소식, 2018 평강가족 성탄축제’의 ...

 
2019-01-03 507
91

2018 성탄감사예배 file

2018 성탄감사예배 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땅에서는 하나님이 기뻐하신 사람들 중에 평화로다 하니라 _누가복음 2장 14절 2018년 성탄의 거룩한 아침이 밝았습니다. 평강의 성도들은 아기 예수를 맞이하기 위...

 
2019-01-03 466
90

2018 송구영신예배 file

2018 송구영신예배 지난 12월 30일 어둠이 짙어지는 저녁 무렵, 성도들은 한 해의 마지막 주일 4부 송구영신예배를 드리기 위해 모리아 성전으로 올랐습니다. 한 겨울의 매서운 찬바람도 2018년의 마지막을 감사와 철저한 회개로써 결산하려는 평강 성도...

 
2019-01-09 417
89

'2019 신년감사예배 file

2019 신년감사예배   2019년! 우리에게 허락하여 주신 미지의 8,760 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 새해 첫날 아침, 전국 각지의 평강 가족 모두가 모리아 성전에 올라 감사로 예배를 드렸습니다. 평강의 성도들과 4,000 성가대의 힘찬 찬양 소리가 ...

 
2019-01-12 409
88

'2019 신년 특별 새벽예배 file

2019 신년 특별 새벽예배  2019년 새해, 1월 2일부터 5일까지 모리아 성전에서 신년특별새벽예배가 드려졌습니다. 미지의 8,760 시간 항해를 시작함과 동시에 첫 새벽 시간을 예배와 기도, 찬양으로 깨우는 평강의 성도들은 이번 한 해 동안도 아버지 하...

 
2019-01-12 432
87

'2019 학생선교회 고등부 동계수련회 file

‘2019 학생선교회 고등부 동계수련회 구속사의 지경을 넓히기 위해 부름 받은 한소리 ‘구속사의 지경을 넓히기 위해 부름 받은 한소리(롬 1:6)’라는 주제 아래 2019년도 한소리 학생선교회 고등부 친구들의 동계수련회가 1월 17일부터 2박 3일간, 주문진...

 
2019-01-23 500
86

'2019 유치부 겨울성경학교 file

‘2019 유치부 겨울성경학교 날마다 믿는 자의 수가 많아져 구속사 지경이 크게 넓어지는 유치부 지난 1월 19일 토요일 오전, ‘날마다 믿는 자의 수가 많아져 구속사 지경이 크게 넓어지는 유치부(출 34:24, 행 2:47, 9:31, 11:21-24, 16:5)’라...

 
2019-01-24 676
85

‘2019 평강 청소년 오케스트라 겨울 음악캠프 file

2019 평강 청소년 오케스트라 겨울 음악캠프 날마다 단원들의 수가 많아져 구속사 지경이 크게 넓어지는 평강청소년 오케스트라 지난 1월 20일 주일부터 ‘2019 평강 청소년 오케스트라 겨울 음악캠프가 진행되었습니다. ‘날마다 단원들의 수가 많아져 ...

 
2019-01-28 580
84

'2019 전국여선교회 연합회 구속사 세미나 file

‘2019 전국여선교회 연합회 구속사세미나 나의 구속의 영광을 열방에 편만하게 전파하리라 ‘2019 전국여선교회 연합회 구속사세미나가 지난 1월 28일부터 29일까지 양일간, 청평 푸른동산연수원에서 개최되었습니다. ‘나의 구속의 영광을 열방에 ...

 
2019-01-30 801
83

‘2019 사무엘교회학교 초등부 봄 성경학교 file

지난 2월 16일 토요일, ‘하나님의 영원한 언약을 마음에 새기는 초등부(신 5:1-3, 출 24:12)’라는 주제 아래 초등부 봄 성경학교가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봄 성경학교는 ‘모세의 시내산 8차 등정’과 ‘십계명’에 관한 주제로 강의가 이어졌고, ...

 
2019-02-23 497
82

‘2019 헵시바 동계수련회 file

지난 2월 14일부터 16일까지 ‘헵시바여, 네 믿음의 지경을 크게 넓히라(출 34:24, 신 19:8-10, 행 2:47, 9:31, 16:5)’라는 주제로 기도의 동산,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2박 3일간 헵시바 동계수련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작은 책...

 
2019-02-28 541
81

‘2019 사무엘교회학교 유년부 봄 성경학교 file

지난 2월 23일 토요일 오전, 2019년도 사무엘교회학교 유년부 봄 성경학교가 야베스 성전에서 열렸습니다. 유년부 담당 이상규 목사는 개회예배를 통하여 ‘날마다 구속사의 지경이 크게 넓어지는 유년부(행 11:21-24)’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였...

 
2019-03-02 486
80

'2019 사무엘교회학교 소년부 봄 성경학교 file

2019년 사무엘교회학교 소년부 봄 성경학교가 지난 2월 22일 금요일부터 23일 토요일까지 평강제일교회 야베스 성전에서 개최되었습니다. 소년부 담당 정수경 전도사의 기도로 시작된 개회예배에서 박제임스 목사(사무엘교회학교 소년부 담당...

 
2019-03-05 613
79

반둥 시온산 교회 헌당예배 file

지난 2월 15일 오후 4시, 인도네시아 반둥(Bandung)에서 특별하고도 감격적인 ‘헌당예배’가 드려졌다. 동남아 선교의 거점으로 그동안 중심적 역할을 해온 자카르타 시온산 교회가 주축이 되어 설립한 반둥 시온산 교회는, 지난 2년 동안의 건축과정을 거쳐 2...

 
2019-03-06 944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