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수 1,254
  • RSS
등록일

2016.07.14

휘선 사상 애국혼의 발로,
제 10회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



img1.jpg



지난 6월 23일 평강제일교회 모리아 성전에서 구국을 위한 근현대사 알리기 운동본부(이하 구근본) 주최로 제 10회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가 열렸습니다. 
평강제일교회의 설립자이자 <대한민국 근현대사 시리즈>저자인 박윤식 원로목사는 성도들과 다음 세대들에게 참된 나라사랑의 정신을 가르치고 전수하기 위해서 2006년 처음으로 ‘나라사랑 웅변대회’를 시작하였습니다. 올해로 제 10회를 맞이하는 금번 대회에서는 ‘호국’(護國)의 의미를 강조하여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라는 타이틀로 개최되었습니다. 

img2.jpg


본 대회 내빈으로는 박성규 전 1군 사령관(예비역 대장), 안주섭 전 대통령 경호실장(김대중 대통령 재임시) 및 국가보훈처장(예비역 소장), 심재환 전 육군 71사단장(예비역 소장), 조남진 전 육군 1사단장 (예비역 소장), 장건영 전 육군 제2군수지원사령관(예비역 준장), 김성민 자유북한방송(FNK)대표, 이소연 뉴코리아여성연합 대표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었습니다. 또한 심사위원장으로 김충배 장군(육사 총동창회장, 예비역 중장)이, 심사위원은 전재규 대한민국역사문화운동본부 이사장(전 대신대 총장), 이웅희 장군(전 전쟁기념관 사무총장, 평강제일교회 장로), 구성종 대령(중앙대 학군단장), 권영성 새한일보 상임부회장, 정덕원 한국웅변단체총연합회장 등이 맡았습니다. 


img3.jpg



이번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에서는 신선한 변화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새로 사회자를 맡은 이하연, 김신웅 두 청년은 깔끔하고 재치있는 진행으로 웅변대회를 매끄럽게 진행했습니다. 또한 늘 웅변대회를 빛내주었던 금방울자매와 평강선교원의 노래는 물론, 새롭게 데뷔(?)한 청년연합의 ‘평강의 후예’ 팀은 유시진 대위보다 더욱 절도있는 모습으로 6.25 노래와 푸른 소나무를 부르며 뜨거운 애국혼을 유감없이 보여주었습니다.


img4.jpg



무엇보다 대회를 빛내준 것은 이날을 위해 두 달 이상 원고를 고치고 또 고치며 목이 터져라 연습해온 9명의 연사들이었습니다. 8살의 초등학생부터 24살의 갓 전역한 육군 예비역병장까지 다양한 나이의 연사들 모두가 바른 애국혼과 나라사랑의 정신에 대해서 힘차게 외쳤습니다. 바이올리니스트부터 올림픽 국가대표 역도선수까지 참가자들의 꿈은 다양했지만, 나라사랑의 외침은 한결같았습니다. 또한 금번 대회에서는 한국어와 영어뿐 아니라 중국어 웅변까지 더해지면서 날로 높아져가는 대회의 위상을 유감없이 보여주었습니다. 
심사위원들은 대회이기에 채점을 해서 상을 가리기는 하지만, 그것이 무의미할 정도로 우열을 가릴 수 없게 모든 연사들의 웅변이 감동적이 뛰어났다고 말합니다. 대상(휘선상)은 ‘최후의 1인까지, 유관순 열사의 삶’라는 제목으로 웅변한 김은진 양(개봉중 2)이 수상했고, 금상(전쟁기념관장상)은 ‘국가보안법의 중요성”에 대해서 웅변한 이승환 군(건국대 3)과 “학도병을 아십니까”를 웅변한 최가연 양(한체대 3)이 수상하였습니다. 

img5.jpg


1달 동안 연사들의 웅변을 지도해주었던 한국웅변단체총연합회 정덕권 회장은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는 전 세계를 통틀어 최대규모의 웅변대회입니다. 저는 늘 최고의 무대에서 최고의 연사들을 훈련시켜 웅변대회를 진행하는 것이 꿈이었는데, 이번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를 통해서 그 꿈이 이루어진 것 같습니다. 42년을 웅변에 몸담아 왔지만 이렇게 참가자 전원이 자발적으로 하나의 주제를 열심으로 준비해온 것도 처음이고, 이렇게 열심히 배우고 뛰어난 연사들을 가르친 것도 처음입니다”라며 감탄을 금하지 못했습니다. 


img6.jpg



성경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깨어 기도하는 한 사람이 국가의 병거와 마병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왕하 2:12, 13:14).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를 통해서 울려 퍼지는 애국애족의 외침마다 나라를 지키는 신령한 병거와 마병이 될 것입니다.

부름 받은 평강의 애국자들이 여기 있으니 조국이여 안심하라!

기사: 참평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134

2016 성탄전야 평강가족 성탄축제 file

2016 성탄전야 평강가족 성탄축제 흰 눈이 펑펑 내리는 화이트크리스마스 이브를 기대했지만 이른 봄 같았던 토요일의 따뜻한 오후, 평강가족성탄축제가 모리아 성전에서 열렸습니다. 큰 기쁨으로 충만한 성탄전야의 축제가 시작되기 전 영원한 별로 오...

 
2017-01-05 1218
1133

2016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 감사예배 file

진동치 못할 나라를 받은(히 12:26-29) 장자들의 총회 2016 구속사 말씀 승리의 날 감사예배 2016년 12월 17일(토)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에서 구속사(救贖史) 말씀 승리의날 감사예배가 드려졌다. 2013년 12월 17일은 한국기독교총연합...

 
2016-12-30 517
1132

나라와 가정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특별 새벽기도회 file

나라와 가정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특별 새벽기도회 10월 31일(월)부터 11월 4일(금)까지 나라와 가정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특별 새벽기도회가 진행되었습니다. 평강의 성도들은 영하로 뚝 떨어진 기온에 아랑곳하지 않고 캄캄한...

 
2016-11-06 817
1131

청년연합 가을 운동회 '믿음으로 그 물 던져' file

청년연합 가을 운동회 '믿음으로 그 물 던져' 10월 15일 토요일 오후, 따뜻한 가을 햇살 아래 청년 1, 2부 청년들이 '믿음으로 그 물 던져'라는 이름으로 청년 연합 가을 운동회를 가졌습니다. 운동회은 1부 김영수 목사의 설교 말...

 
2016-11-06 558
1130

[현장르포] 신참 전도사의 고군분투 워크샵 참석기 file

신참 전도사의 고군분투 워크샵 참석기 전쟁터에서 적군 가장 깊숙한 곳에 침투하여 일당백을 상대하며 작전을 수행하는 부대를 가리켜 특수부대라고 말한다. 그 작전의 성격상, 특수부대 훈련은 인간 한계를 극복하는 초고강도로 유명하다. ‘아덴만의...

 
2016-10-12 800
1129

[2016 하계대성회] 폐회예배 및 뒷정리 file

벌써 하계대성회 마지막 날이 밝았습니다. 이제 우리는 다시 세상 속으로 나가 만유의 아버지 앞에 어떠한 삶을 살아야 할까요? 눈 깜작할 사이에 벌써 대성회 마지막 폐회예배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오늘 우리는 이번 하계대성...

 
2016-08-08 915
1128

[2016년 하계대성회] 넷째 날 – 새벽/저녁예배 및 구속사 강의 file

4박 5일이 이렇게 금세 지나가던가요? 벌써 하계대성회 넷째 날입니다. 적어도 평강의 날인 오늘만큼은 '구속사의 말씀이 우리에게 오기까지'의 험난한 여정을 돌아보지 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우리는 하루하루를 하나님의 도...

 
2016-08-05 1066
1127

[2016년 하계대성회] 셋째 날 - 찬양기도회 file

"우리가 구속사를 이루려면, 엘르아살처럼 하나님의 구속 경륜을 깨닫고 생명바쳐 충성하는 자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아버지 앞에 부족한 모습으로 회개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를 불쌍히 여겨주시고, 변함없는 믿음을 달라는 뜨거운 회개의 눈...

 
2016-08-04 787
1126

[2016년 하계대성회] 셋째 날 – 새벽/저녁예배 및 구속사 강의 file

기도의 분량이 가득 차 하늘 보좌에 기도의 향기가 마침내 상달되는 셋째 날이 시작되었습니다. 주님께서는 ‘나의 사랑 안에 거하라’ 라고 말씀하셨습니다(요 15:9). ‘거하라’는 말씀을 원어로 볼 때 주의 사랑을 떠나지 않고, ...

 
2016-08-04 1436
1125

[2016년 하계대성회] 셋째 날 - 이모저모1 file

여름 햇살보다 더 뜨거운 은혜의 시간, 2016년 하계대성회가 벌써 3일째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연일 이어지는 폭염도 여기,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의 시원한 수영장에는 얼씬하지 못합니다. 시원...

 
2016-08-03 680
1124

[2016년 하계대성회] 둘째 날 – 새벽/저녁예배 및 구속사 강의 file

만유의 아버지 안에 어두움이 가시고 둘째 날의 밝은 아침을 맞이하였습니다. 생명 말씀으로 무장하고 있는 평강제일교회 성도들은 동이 트자 휘선 기도의 동산에 올라 기도를 드렸습니다. 믿고 구하는 것마다 응답받고 해결되는 형통의 역사가 있을 줄 믿습...

 
2016-08-03 1096
1123

[2016년 하계대성회] 둘째 날 - 이모저모2 file

만유의 아버지 안에서 통쾌한 승리를 외치는 한소리 한소리 고등부 바이블 어드벤처 8월 2일 (화) 하계대성회 둘째 날, 오후 시간 평강의 샛별 고등부 한소리들이 횃불언약의 성취를 위해 에담 앞에 모였습...

 
2016-08-03 684
1122

[2016년 하계대성회] 둘째 날 - 이모저모 file

하계대성회 둘째 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사진1] 목사님, 전도사님들의 힘찬 찬양 소리가 새벽 예배의 시작을 알립니다. [사진2] 하루의 첫 시간, 아버지께 드리는 간절한 기도는 어둠을 몰아내는 밝은 태...

 
2016-08-03 732
1121

[2016년 하계대성회] 첫째 날 - 이모저모 file

2016년 하계대성회 첫째날 아침이 밝았습니다. [사진 1] 양 손에 든 짐이 무거워도 내게 주실 하나님 아버지의 은혜를 생각하며 여주 평강제일연수원의 비탈길을 오르는 성도들의 마음은 소풍 나온 아이처럼 즐...

 
2016-08-02 842
1120

[2016년 하계대성회] 첫째 날 – 개회 예배 및 구속사 강의 file

수련회 첫날 첫 번째로 은혜받은 점은 날씨입니다. 구름이 껴서 생각외로 선선하고 상쾌한 날씨에, 성도들이 입을 모아 하나님께서 구름 기둥으로 함께하신다고 감사를 올렸습니다. 오후 두시쯤 잠시 해가 나서 더워지기 시작했는...

 
2016-08-02 1189
1119

2016 권사임직예배 file

2016년 권사임직예배 평강의 어머니 399명 권사의 다짐 "눈물로 기도하고 사랑으로 수고하며 소망으로 인내하는 권사가 되겠습니다" 지난 7월 17일 주일 3부 예배는 권사임직예배로 드려졌다. 2004년 11월 7일 512명, 2005년 3월 1...

 
2016-07-31 1644
»

제 10회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 file

휘선 사상 애국혼의 발로, 제 10회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 지난 6월 23일 평강제일교회 모리아 성전에서 구국을 위한 근현대사 알리기 운동본부(이하 구근본) 주최로 제 10회 나라사랑 호국 웅변대회가 열렸습니다. 평강제일교회의 설립자이자 <대한민국 ...

 
2016-07-14 1016
1117

기억하고 기념하고 전파해야 할 역사의 증거, 휘선 기념실 개관 및 육필 원고 보존 작업 file

기억하고 기념하고 전파해야 할 역사의 증거 휘선 기념실 개관 및 육필 원고 보존 작업 지난 5월 17일 전북 구례 노고단교회 수련원에서 평강제일교회의 설립자인 휘선 박윤식 원로목사를 기념하는 휘선 기념실 개관 감사예배가 드려졌다. 참...

 
2016-07-14 733
1116

말씀하신 대로 이루어지다 제1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file

The 1st Global Conference For Preachers of Redemptive History 말씀하신 대로 이루어지다 제1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 제1회 세계 전도인 구속사 세미나가 8개국(미국, 네팔,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콜롬비아, 태국, 파키스탄, 필리핀) ...

 
2016-07-14 634
1115

2016 중등부 에벤에셀 장안산 구례 특별기도회 file

2016 중등부 에벤에셀 장안산 구례 특별기도회 중등부 에벤에셀 학생선교회는 2016년 6월 5일부터 6일까지 1박 2일 동안 '구속사 말씀의 뿌리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학부모와 함께하는 장안산 등반을 하였습니다. 중등부 학생들에...

 
2016-06-15 799
PYUNGKANG NEWS
교회일정표
2024 . 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찬양 HYMNS OF PRAISE
영상 PYUNGKANG MOVIE
152-896 서울시 구로구 오류로 8라길 50 평강제일교회 TEL.02.2625.1441
Copyright ⓒ2001-2015 pyungkang.com. All rights reserved. Pyungkang Cheil Presbyterian Church